고민상담

↑맨위로 ↓맨아래

   

한 여성과 여행을 가게 되었는데요...

 
글쓴이 : 익명 날짜 : 2019-12-23 (월) 07:59 조회 : 3193 추천 : 5  

저는 40대초반 여성분은 30대중후반입니다.

일전에 해외여행을 가려고 알아보던중, 우연찮게 연결이 되어서 같이 해외여행을 다녀온적이 있습니다(단둘이 간건 아니구요, 그전부터 알던 관계도 아닙니다 여행으로 처음만난) 지역도 가깝지 않고 해서 카톡으로 연락 주고 받고 그러던중에 이친구가 저희지역에 올 일이 있어서 만나서 밥 먹은적도 있구요.  개인적으로 제 스타일이라서 지속적으로 연락 주고 받고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제가 또 혼자 짧게 해외여행을 준비중이었는데,  대화를 하다가  제가 준비중인 여행얘기가 나왔고,  혼자자나 둘이자나 숙박비는 별차이 없으니 시간되면 같이갈래? 라고 농담을 했는데, 흔쾌히 가겠다고 하더군요...  처음엔 농담인줄 알았는데, 어쩌다 보니 준비가 다 되어 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숙소는 싱글트윈으로 잡았구요.   제가 연애를 좀 오래쉬다 보니 감이 떨어져서 그렇긴 한데, 여자가 단순히 여행이 좋아서(일전 여행에서 대화해보니 여행을 많이 다니긴 했더군요)싸게 갈 수 있다는 이유로, 이상황이 가능한건지 감이 안와서 이곳 고민게시판에 처음으로 글을 올려 보네요. 아니면 살짝 기대를 해도 될 상황인가 싶기도 하구요;;;  많은 도움 부탁드립니다~ 

 [eTo마켓] 면역력을 깨워라! 트랜스퍼 팩터 플러스 아연 (1) 

해뼈탄줌 2019-12-23 (월) 08:09
일단 여행을 간 후에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셔야할거같은데요... 말로만 들어서는 보는이들이 판단하기가 쉽지않네요..
강남고려 2019-12-23 (월) 10:02
확신이 없으면 최대한 사리셔요...
데렝 2019-12-23 (월) 10:57
위글처럼 유연하게 대처하세요.
여자쪽에서 마음에 있다면 자연스럽게 진행되겠죠
피렐리용 2019-12-23 (월) 11:36
섣불리 기대 했다가 실망이 클 수도 있으니 일단 기대를 없애시고, 윗분 말씀처럼 여행을 간 후에 상황에 따라서 유연하게 잘 대처하시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추후에 좋은 소식이 있지 않을 까 싶습니다. ^-^ 화이팅! / 글쓴이님 스타일이시다 싶으시면 신중하게 접근 하시길 바래요~
거북기린 2019-12-23 (월) 18:12
여행가서 잘 맞으면 진지하게 고민해보시죠. 건투를 기원합니다.
블랙코코인 2019-12-24 (화) 00:54
기대는 하셔도 될 듯 한데 거부하면 깨끗하게 포기하세요
투미소 2019-12-24 (화) 18:07
기회가 오길 기다리는게 가장좋을듯합니다 우선 기회가 올만한 상황들은 만들어져가고 있으니
급하게 들이대다 오해받고 멀어질수도 있어요 천천히~기다려보세요~
여자분도 마음이 있다면 조금씩 기회를 줄거에요~ 술한잔하며 분위기 잡아보고 대화도 많이하다보면
상황이 좋아질듯합니다 우선은 되든안되든 가깝고 친한 좋은여행친구로 생각해두고 있는게 편할듯합니다ㅎ
잉글리시블랙… 2019-12-24 (화) 18:21
나이가 나이인 만큼 직설적으로 물어보세요.

"나는 A씨가 내 이상형이다. 진지하게 만나고 싶다."

주변에도 보면 나이가 있을 수록 더 적극적이지 않으면 인연이 잘 안되는것 같더라구요.
아리야스 2019-12-24 (화) 18:30
나의 이성이 멀어져 갈때 필요한건 수갑이랑 채찍이다
붕가대장퍽퍽… 2019-12-25 (수) 12:15
작성자님 말만 들어서는 여자분께서 호감이 있는 건 분명한 것 같은데요 작성자님 마음이 좀 들 뜨실만도 하구요 근데 이런 때 일수록 돌아가는 게 답이더라구요 아직 그 여성분에 대해 작성자님도 잘 모르시는 거 같으니 천천히 알아가시고 만약 눈이 맞는 순간이 오더라도 끝까지 가지 마시고 젠틀하게 한 템포 늦추시길 바랍니다.
정의구현 2019-12-27 (금) 12:35
같은방을 쓰나요?
롱다리72 2019-12-29 (일) 07:45
철컹 ..조심
비와이파이 2019-12-29 (일) 22:45
싸게 가성비 좋게 갈수있다는 이유만으로 여행 가는 여자들 많습니다 ㅋㅋ 인터넷카페 돌아다녀보시면 금방 해답나오실듯ㅋ 작년에 경주,부산,강원도갔을때 목적지에서 만나서 같이 밥먹고 술먹고 걸으면서 얘기도 많이하고 그랫던 기억이잇네요 여행경비 반반해서 같이가자는 여자들도 많습니다 대신 몸가짐 마음가짐 조심해야함
웬디마이 2019-12-31 (화) 06:44
여행이 좋아서 싱글트윈?
에이~~
상대방도 쓰니분이 마음에 든거라고 봅니다.
기회 놓치지 마세요.
망설여봐야 시간낭비 돈낭비 마음낭비입니다.
리치골드먼 2020-01-04 (토) 21:03
알거 다 아는 나이끼린데 뭘그리 고민하십니까? 같이 여행 재밌게 하시고 밤에 술한잔 하고 분위기 잡아서 자연스럽게 스킨쉽하고 여자체면에 두세번 거절할거 생각해서 몇번트라이해보고 발작적으로 거절 안한다면 서로 외로움을 달래는거지요 그렇다고 한번 잤다고 사귀니 사랑하니 하는건 오바이고 시간을두고 알아가세요
김교주님 2020-01-06 (월) 03:59
아예 마음이 없는 건 아닌 것 같은데요~
Paradox 2020-01-09 (목) 17:21
20대때 그렇게 여행해본적이 있음 .20년전에...ㅎㅎㅎ...같은 침대에서 누님이랑 몇일 잤는데 넘어갈뻔했음.........조심해야함 아마 누님이 노린거 같기도함..ㅎㅎ...안하길 잘했음...... 불탓으면 지금 ......음.....분당의 중학교 교사누님....대학이생던 절 꼬신거 같은데..나보다 좋은 남자 만나서 잘 살고 있겠지?..암튼 호감은 있는게 확실함 아니면 같이 절대 안감...
성빈e 2020-01-12 (일) 00:35
싱글 트윈이면 그린라이트로 여겨지는데요 그래도 유연하게 대처하는게 좋아보이네요
아무리 그래도 같은방에 호감이 없으면 불가능합니다.
아방가르드 2020-01-12 (일) 20:04


허허허.. 어딜간다고요?
건다건다 2020-01-16 (목) 12:19
우선 여성분이 어떤 사고방식의 여성인지 알아야 뭔 해답이 나올만한데 성적으로든 사고방식으로든 어느정도 유연한 분이신지 맞상대를 모르니 대답드리기는 조심스럽습니다만 남녀일이라는게 자연스럽게 진행되는것이 제일좋은거아니겠습니까? 우선 여자분께서는 좋아하는것까지는모르겠으나 괜찮다고 생각하는거같고 그러니 이번여행을 통해서 더 알아보려는 심산인 것 같습니다. 글쓴이가 여성분을맘에드신다고하니 이번여행중에 소중하고 자상하게 여자로 대해주시면 여자분도 당신을 남자로 느끼게될거라고생각합니다 장기적으로 보고 잠자리를 너무 염두하지마시고 우선은 좋은 추억을 같이만드는 이성여행파트너로서의 역할에 충실하시면 여성분의맘이더동할것이고 그럼 잠자리는덤으로오지않을까싶네요 분위기 내어보시고 진실하게 다가가세요 우리가생각하는 뻔한 스토리전개는 우리보다 더 빤히알고있을겁니다. 분위기에 맞춰서 진실되고 솔직하게 마음을 전달하시면 좋은 관계가되실거라고생각합니다. 건승을빕니다 부럽네요~^^
반다크 2020-01-20 (월) 20:10
뭔.....쓸데없는 걱정을

그나이에 여행 단둘이 가자고 한데다
혼자 자나 둘이 자나 .. 까지 했는데 걱정을 해요?
이제 그냥 가서 고백만 하면 끝나는일인데?
Squad84 2020-01-22 (수) 08:18
섣불리 들이댔다가 최악의 여행이 될 수 있으니, 그냥 나몰라라 하고 다니심이~ 될 사람은 신경 안써도 잘 되더군요.
하바나백곰 2020-02-11 (화) 13:09
다른 남자랑도 그런식으로 여행 많이 갔을것 같네요. 저라면 진지하게는 Noㅎ
   

고민상담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익명 고민상담 게시판 이용안내  익명 08-21 2
133  게시판에 댓글 답글달기 기능?  (2) 이미지첨부 익명 02-19 1 156
132  제품이름이 생각이 안나요  (3) 익명 02-19 1 131
131  집주인이 고지하지 않은 보일러의 문제 떄문에 고액의 전기요금을 청구받았습니다  (4) 익명 02-18 3 322
130  옆방 소음문제  (6) 익명 02-17 4 912
129  대기업 자회사라고 입사한지 3개월차입니다.  (5) 익명 02-16 3 511
128  이직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7) 익명 02-14 2 593
127  집사람이 하는 백숙이 너무 맛이 없어요.  (20) 익명 02-14 2 428
126  얼마전 이직을 했는데요 연봉이야기가 없는데;;;  (8) 익명 02-14 3 363
125  개발자 선배님들께...  (16) 익명 02-13 3 570
124  부산 동래부근 산부인과중에  (3) 익명 02-12 2 244
123  부동산 중개인 민원 넣고 싶은데...  (4) 익명 02-12 3 210
122  cj헬로모바일이 lg로 넘어 간것인가요  (2) 익명 02-12 2 233
121  루테인과 아스피린 질문좀요  (4) 익명 02-11 1 412
120  이거 어떻게 해야하나... 도와 좀 주이소..  (4) 익명 02-11 3 332
119  여기 계신분들은 소개팅 어플로 연애 해보셨나요?  (5) 익명 02-11 4 643
118  퇴근 후 오토바이로 배달 알바좀 해보려고 합니다..  (6) 익명 02-10 2 504
117  건축 설계쪽에 종사하는 분들께 질문이 있습니다.  (12) 익명 02-10 3 425
116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2) 익명 02-09 2 480
115  회사에서 해킹을 당했습니다.  (10) 익명 02-09 4 1027
114  왜 소개팅에서 번번히 실패하는 걸까요?  (5) 익명 02-09 5 928
113  제가 이상한건가요?.txt  (9) 익명 02-06 5 1297
112  1일1식+홈트 중 인데 드라마틱한 변화가 없으니 포기할 거 같네유 ㅠㅠ  (4) 익명 02-05 3 428
111  돈 받아주실 분이나 업체 있나요  (2) 익명 02-05 1 618
110  공사대금 미지급으로 인한 자문을 구하려합니다.  (7) 익명 02-04 0 583
109  도데체 머가 문제 일까요? ㅠㅠ  (4) 익명 02-02 1 847
108  직장 내 괴롬힘  (5) 익명 02-01 4 921
107  이직 고민 진지  (5) 익명 02-01 2 484
106  핸드폰 5G LTE 변경질문입니다  (1) 익명 02-01 1 283
105  못생긴 여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7) 익명 02-01 3 1033
104  게임 계정 거래후에 사기치는 부분? 질문  (5) 익명 01-28 2 740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