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여자친구가 소개팅하고 하고 싶다는건..어떤마음일까요?

 
글쓴이 : 익명 날짜 : 2019-12-09 (월) 10:00 조회 : 2095 추천 : 7  
여자친구랑 2년 좀 넘게 사귀고 있습니다.



전에도 자주..제목처럼'소개팅 하고 싶다.' '훈남 만나고 싶다., 등 을 장난하면서 제 반응을 즐겼었고..


좋게 계속 사귀고 있었습니다. 대략 내년이나 내후년 결혼을 생각하기도 했고요..



근데 한 2주 전쯤 부터 연락이 좀 뜸 해지기 시작했고.. 옛날에 잡힌 주말 여행도.... 전에 같으면 절대 취소 불가라 할텐데... '힘들면 그냥 취소할까' 라고 말하며 그닥 가기 좀 싫어하는?..뭐. 그래도 여행은 잘 다녀왔습니다.



갔다 와서도 연락은 잘 안되었지만..일이 바쁜시즌이라 그런가보다 라고 하며 지냈었습니다..


그러다 오늘 화상통화 하면서  '소개팅 하고 싶다' , '훈남이랑 하루 데이트 하고 싶다' 라고 말하면서 하면 안되냐고 계속 말하네요...

뭐 물론 '잠깐 하루 데이트하거나 소대팅 하고 저에게 다시 돌아오면 되는거 아니냐' '자신이 없냐.. 날 못믿냐' 등등 말하더군요.. 그러면서 제가 반대로 내가 하면 어떻게 할꺼내라고 할땐 죽여버린다고 ㅋ.. 때린다고 하고요...ㅋㅋ..



그래서 전 안 된다 싫다 했는데... 그러면서도 '그러면 잠깐의 시간을 가지고 그때 잠깐 소개팅하면 안되냐' 라고 말하기도 하고요..



여자친구가 오늘은 혼자 자취방에서 와인 마시면서 통화한건데...갑자기 술 기운이 올라왔다고 전화는 끊었습니다..ㅋㅋ...이게 술김에 진심이 나온것인지..싱숭생숭 합니다.. 하.. 전 그동안 진짜 행복하게 잘 만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ㅜ...하...



이건 그거?일까요?...ㅎ....그동안은 장난으로 그래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오늘은...하...
 [eTo마켓] 맛있게 면역력 UP, 어디 넣어도 맛있는 오미자가 발그레졌청 (6) 

귀차니스트1 2019-12-09 (월) 15:04
똑같이 소개팅한다고 해보시면 분명 여자분은 찌질한 새끼 여자가 한다고 남자가 똑같이 하냐 라고할겁니다.
밀탱군 2019-12-10 (화) 08:36
이미 딴남자 있네 있어
김교태 2019-12-10 (화) 17:30
어이없네요
소개팅하고싶다는말을듣고도가만히잇을수잇나요?ㅎㅎ
유랑천하 2019-12-11 (수) 07:47
마음이 떠난듯..
신림의황제 2019-12-11 (수) 11:24
떠보려는걸수도 있잖아요
쿠액크엑 2019-12-11 (수) 14:27
ㅋㅋㅋ 결혼은 하기싫고 내년에는 결혼해야하는 상황이고 다른 남자나 좀 더 만나볼까? 이런심보아닐까요?
여자친구분이 연애경험은 많으신가 궁금하네요 ㅋㅋ
kyrie 2019-12-12 (목) 12:15
너는 인조~~~이
며누야 2019-12-12 (목) 12:21
걍 글쓴이님 먼저 따로하세요.
케이플 2019-12-12 (목) 13:36
사실 저런말 한다는건 아마 마음이 떠나서 천천히 정리중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당장 헤어지기는 힘들고, 주변에 괜찮은 사람이나 혹은 모임에서 만나 사람이 있어서

남자친구하고는 서서히 거리를 두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성공하는자 2019-12-14 (토) 09:08
마음이 이미 딴 사람에게 있는데? ㄷㄷ
Globe 2019-12-16 (월) 09:15
제 전 여친이랑 좀 비슷하네요.
전 얼마 전 다른 남자가 생겼다며 차였습니다.
참고하세요.
코코리 2019-12-17 (화) 18:24
결혼생각을 남자분 혼자 하셨는지 두분이 같이 하셨는지..
말씀만 들었을때는 여자분 마음이 벌써 저~멀리 간것 같습니다.
학생시절이야 남자사람 여자사람 이러면서 친구라고 말을하지만
성인이 되면 그냥 이성일뿐 친구관계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몰래 소개팅 하는것도 아니고 면전에 대고 이성을 만나고 싶다고 하는건
무시하는 행위입니다.
마음 한켠을 비우시고 보낼 준비를 하심이..
하르나크 2019-12-17 (화) 18:55
2가지 경우겠죠
1. 질투심 유발하고 자기한테 더 매달리는 모습을 보고싶어서
2. 진짜 머리가 텅텅비어서 필터링없이 생각그대로 말하는사람

1번도 매번저렇게 시험하다가 남자가 지쳐서 떠나면 그때서야 후회하는 스타일인데 피곤하죠
근데 1번의 경우도 사람이 기본예의란게 있지 남친을 앞에두고 딴남자 만나보러가도 되냐고 묻는다는건 몰상식하다고 보입니다. 말하신것 외에도 다른 기본상식이 많이 결여되어있을 것 같습니다.
글쓴이님은 감정쓰레기통이 아닙니다 2번은 그냥 말할가치도 없으니까 생략할게요
     
       
펀딕 2019-12-28 (토) 05:02
1번 연애초기에나 하는거 아닌가요..
87붕어 2019-12-17 (화) 21:00
저라면 헤어집니다. 사람무시하고 그런 태도로 대하는 사람은 더이상 만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Alphamic 2019-12-19 (목) 15:07
사람이 좋은 것도 정도가 있는 겁니다.
연인간에 정말 장난으로 서로 낄낄대고 웃으면서 한두번 지나가는 얘기로나 할수있을까 싶은 얘기를
몇번이고 구체적인상황을 제시하면서까지 상대에게 어필한다는 건
그 여성분의 의도가 뭐던 글쓴분이 궁금할 것도 의도를 추론할 필요도 없어요.
상대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인간관계가 성립될 수 있는 겁니다. 자신의 가치를 의심케 할만한
수준의 대접을 하는 상대와 무슨 이유를 만들어서까지 계속 만남을 유지하시려는 건가요?
글쓴분이 그정도의 대접을 받아야 마땅한 사람이 아니라면 생각이고 자시고 당장 손절하십쇼. 이게 무슨...
웬디마이 2019-12-21 (토) 09:31
쓰니분께 설레임은 사라지고, 주변에 이미 그런 말을 흘려서 사진 받아보니 훈남.
두군두군. 만나고 싶어서 미치겠는데 그냥 만나면 바람이라고 욕먹고 손가락질 받을거 같으니 허락 받았다며 바람피우고 싶어하는거 같습니다.
내 친구 20대 여친이 했던 행동이에요.
결국 새로운 놈에게 가더군요.
너무 좋아해서 허락했던게 화근이라며 술을 겁나 퍼마시던....
하지만, 제가 볼때는 이미 연애가 지루하다는 생각을 상대방이 가졌으므로 끝날 연애였던거죠.
그냥 쓰니분이 먼저 버리시는게.....
저러면 그냥 헤어지겠습니다.
장수1 2019-12-22 (일) 20:58
남친 세로 생김
美人圖 2019-12-27 (금) 17:29
이미 다른남자 생겼네요
모른척하고 섹파로 남느냐 알고서 화를내고 끝내냐 인듯요
밑밪 오지게 깔아가고 있는 느낌이네요
아침이슬12 2019-12-27 (금) 18:12
그냥. 저라면 헤어졌을거 같네요.
펀딕 2019-12-28 (토) 05:03
저도 헤어졌을꺼 같네요
개 정색하면서 말이죠

말이야 방구야 ㅋㅋ 근데 생각보다 저런얘기 정말 많이 듣네요
양심이 있는건지 없는건지 원
인칸토 2019-12-28 (토) 13:41
이거 물 다 빨아서 맛없다
갈아탈게 잘가 ㅂㅇ
55AMG 2020-01-05 (일) 03:21
소개팅하고 하고 싶다는건.. 당일치기라니 진도가 엄청 빠른듯
김박사 2020-01-06 (월) 16:03
해당 질문은 정말 그냥 헤어지는게 좋을듯해요

결혼 하면 아마 더 지루해하고 금지된영역에 손을....ㅋㅋ

저는 아닌듯
건다건다 2020-01-16 (목) 12:37
권태기가 온모양이네요 그런 뉘앙스를 풍기는것인데 아마 진짜하고싶은걸겁니다 그런데 뒤에서하면 나쁜년되니까 나름 자기합리화하는거죠 너가 허락했잖아거나 내가 너한테 얘기했잖아 하는등의 합리화죠 갈아타고싶은 맘은있는데 갈아탈사람이없는상태인걸로보입니다 이게 잘넘어가면 좋은데 중간에 멈춰서면 헤어지는거죠
쿨한척하지마시고 너가나에게얼마나소중한사람인지 알려주세요 그럼 뭔가 달라질겁니다 아직은 당신을좋아하는거같네요
술호 2020-01-20 (월) 18:06
다른 남자생긴거에요 100%

보고말고 할것도 없어요
하바나백곰 2020-02-11 (화) 12:57
넌씨눈ㅎ
   

고민상담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익명 고민상담 게시판 이용안내  익명 08-21 2
161  모욕죄로 피소를 당했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익명 09:02 1 249
160  주말에 어학배우는게 도움이 될까요??  익명 03-31 1 89
159  가족한테 하는거 봐서 결혼결심했다라고 하는 남자 성향  (1) 익명 03-31 3 98
158  준수한 외모라는 말은 어느 정도인걸까요  (1) 익명 03-31 2 93
157  20후반 3년차 직장인 현실적인 현금흐름표입니다  (2) 익명 03-29 3 676
156  알바를 관두고싶은데 어떻게말하죠?  (13) 익명 03-25 3 540
155  차였네요...  (2) 익명 03-24 6 581
154  퇴근 후 뭔가를 하고 싶은데.... 뭘 해야 할까요?  (1) 익명 03-24 3 211
153  여자친구와 곧 1년인데요. 선물을 뭘 해야할지 고민입니다  (4) 익명 03-24 3 276
152  권고사직 5일전  (12) 익명 03-23 6 1192
151  이게 뭐죠????  (2) 익명 03-23 1 305
150  암웨이에 대해서 아시나요?  (13) 익명 03-23 5 426
149  이성관계 참 어렵네요.  (23) 익명 03-18 5 2687
148  나이 41인데 막막하네요...  (9) 익명 03-18 5 1665
147  취업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4) 익명 03-15 2 652
146  연봉 7천-> 1억 3천 옮겨야 할까요..?  (30) 익명 03-13 6 3222
145  저는 신천지 교육생 입니다. [자필]  (3) 이미지첨부 익명 03-13 17 1533
144  토익공부하려는데 뭘로 해야할지 교재추천좀 해주셔도될까요?  (5) 익명 03-12 1 260
143  취업..일하고 싶네요.........  (21) 익명 03-12 4 944
142  해외거주중 투표하지 말라는 상사  (1) 익명 03-12 2 368
141  언제쯤 남들처럼 살아갈 수 있을까요?  (8) 익명 03-11 4 542
140  길 중앙 주차, 신고 가능한가요?  (3) 이미지첨부 익명 03-11 1 490
139  컴퓨터 출장 수리 기사 질문  (3) 익명 03-11 3 531
138  입술과 입술안쪽 부었습니다.  (3) 익명 03-06 3 532
137  현직 택시기사인분 있나요?  익명 03-06 1 354
136  무섭습니다.. 코로나 감염은 아니겠지요?  (19) 익명 03-03 5 1225
135  제가 뭘하려고 살고있는지 모르겠네요  (10) 익명 03-03 6 789
134  귀농이라고해야하나요? 시골로 가고싶습니다.  (8) 익명 03-01 3 633
133  보통 연애 초반때 하루에 한번 이상은 꼭 연락을 하시나요?  (6) 익명 02-29 3 884
132  제5공화국을 보면서  (2) 익명 02-26 3 752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