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자동차
컴퓨터
동물
유머
자유
키덜트
캠핑
방송
게임
정보
고민
정치
영화
주식
인플
연예인
혼밥/혼술
사회
음식
맛집
상담실
[리조트] 대명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6월12일~18일까지 (1) [대출] 전세자금대출 (1) [인터넷] 안녕하세요 제가 인터넷+티비 추가할려고 하는데요 (1) [신차]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구입 희망합니다<충남 서산> (1) [컴퓨터] 사무용컴터견적 부탁드립니다 (1)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샤오미 쿠팡특가 앱코 코인육수

   
[자유]

귀농하면 안되는 이유(면사무소 직원 글)

[댓글수 (16)]
익명 2022-06-22 (수) 22:49 조회 : 4838 추천 : 46    
시골 사람들의 텃세라고 생각하고 들어오는 사람들 많겠지만 이건 너무 한쪽 입장만 인터넷에 올라오니 밸런스가 깨져있는 문제고..

아무튼 이게 귀농하지말라는 이유가 아니고

진짜 이유는 "토지사용승낙"이라는거 때문임.

이게 뭐냐면

보통 도시에서 도로를 낸다고 치면 토지소유주에게 땅을 사서 도로를 까는건데

시골에서는 이게 안됨. 

도로 까는데 제일 돈이 많이 들어가는게 땅을 사는데 들어가는데 수만 수십만명이 사는 도시에서는 그 땅을 사서 도로를 까는게 당연하지만 인구 얼마 되지도 않는 시골에서 많아봐야 몇십명도 안사는 마을을 위해.. 아니 몇십명이면 그래도 가능성이 있는데 10명도 안사는 주거지를 위해서 땅을 사서 도로를 까는건 

진짜 예산 형평성에 안맞음.

물론 시골도 메인 도로길은 땅사서 도로 깔지만 개개인의 주거지로 들어가는 마을안길 이라는 도로는 땅을 사서 깔아줄수 없음. 그래서 나온게 토지사용승낙임.

내 땅 도로로 사용하게 해줄테니 도로를 깔아도 된다.
허락해주는게 토지사용승낙임. 

아스팔트 도로에 노란 중앙선이 그려져있는 정식도로가 아닌한 시골의 거의 대부분의 시멘트길이 사유지에 토지사용승낙을 받아서 도로가 깔려있음.

사유지에 도로가 깔려있으니 당장 문제가 되냐? 사유지에 도로가 있다쳐도 땅 소유주가 이미 오랜기간동안 길로 사용되는 길을 멋대로 막아버리거나 할수는 없음. 법이 그렇게 되어있는데

근데 문제는 그 도로가 부숴지거나 문제가 생겨서 보수를 해야할때 

즉 해당 땅에 무언가 행위를 하기 위해서는 땅주인의 승낙을 다시 받아야하고 못 받으면 있던 도로를 수리도 못함. 

법에서 보장하는 통행권은 그냥 지나다닐수 있게만 하는거고 거기에 콘크리트 포장을 한다거나 그래야한다는 의무는 없음

도로는 절대 수명이 엄청 긴것도 아니고 특히나 마을길 같은건 홍수나 재해등에 쉽게 망가짐.

과거 토지사용승낙을 해준 과거 시골사람들은 마을의 발전을 위해 해줬건 자기가 필요해서 승낙을 해줬건 토지사용승낙을 해줬는데 그 분들은 점점 돌아가시고 토지소유권이 도시에 사는 자녀들에게 넘어가고 있음. 

토지 소유권을 가진 도시 사람들에게 토지사용승낙 해달라고 하면 누가 해주나? 그런 개념도 생소할텐데

게다가 토지소유권이 자녀수에 따라 N분의 1로 나눠지면 그 사람들 전부에게 다 토지사용승낙을 받아야함. 토지 소유주가 6명이면 그 중 한명 거부해도 나가리되는거 토지사용승낙 받기가 더 빡셈.

시골에 귀농해서 살면서 본인도 그 도로가 꼭 필요한 입장인 사람도 내 땅을 왜 내줘야 하나 나는 못해준다 하는 사람도 태반인데

그 시골에서 살지도 않으면서 이해관계도 없는 사람들에게 도로수리해야하니까 토지사용승낙서 내라고 하면 거의 잘 안해줌.

본인 시골집에 들어오는 길이 이런 마을길이면 나중에 문제 생길 날이 온다는게 내 추측임. 당장은 문제없이 이용하는 길이니까 문제가 없어보이지만 나중 미래에 집으로 들어오는 길이 없어질수도 있음. 

적어도 시골에 귀농할 생각이면 집지을 곳으로 들어오는 길이 문제가 없는지 꼼꼼히 살펴야함

국유지 시유지 땅에 도로라면 문제는 없겠지만 중간에 사유지 땅 껴있으면 크게 고민해야함.


댓글 16댓글쓰기
알퀘이드아렌 2022-06-22 (수) 23:01
올 좋은 정보내요
기억 기억
추천 2
판에미로 2022-06-23 (목) 00:03


좋은 글
추천 0
MR완망 2022-06-23 (목) 00:04
귀농은 왜 하는지 모르곘음
추천 0
     
       
prisen 2022-06-23 (목) 00:26
@MR완망

귀농을 왜 하는 지 저도 모르고, 시골의 법 관련 조항도 잘 모르지만

우리나라 식량 자급률 (쌀 제외하고) 아주 적어요.

외국에서 우리도 날씨와 자연재해 때문에 농사 망해서 한국에게 못 팔아요, 미안해요~
이러면 우리는 그냥 굶거나  음식량을 줄어야 되고,

지금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애먼 딴 나라들이 먹을 것을 못 구하는 이유가
우크라이나에서 수입을 많이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농업 인구가 좀 늘어나야 되요.

다만,  시골 관련 법 조항 개선되어야 하고 자연재해가 줄어야 하겠지만요
추천 4
          
            
골게터® 2022-06-23 (목) 06:14
@prisen

농사 지어서는 못먹고 살아요.
이게 제일 큰 이유가 됩니다..
기계구입자금(요즘엔 거의 다 기계로함),시설비,비료,농약,해충창렬,기상이후 흉작등으로 빚만 늘어나게되고,
 농작물값은 묶어놓고 중간상들만 버는 구조죠.
법도 도와주는 법보다 통제식 관리하려는 법이 더 많고요.
게다가 지금 잔뜩 오른 비싼 땅까지사서 농사지으면 이자나 나올까?

이번에 거름,비료,농약값이 너무 올라서
대부분 농가들 더 죽어나갈겁니다.

귀농은 그냥 바보짓임.
도시에서 인력나가는 것이 백번 나은일임

귀촌은 여유로운 생활 즐기는 일이라 생산에 도움은 안되죠.

국가 식량이 그렇게 걱정되면 국가가 적극적이어야는데,
있는 땅도 농사짓지말라고하고
보조금 줍니다. ㅋㅋㅋ
추천 1
               
                 
prisen 2022-06-23 (목) 12:44
@골게터®

헉!!! 글쿤요
추천 0
     
       
찌노메라 2022-06-23 (목) 01:58
@MR완망

강원도가 고향인 친구 부모님 이야기인데 국민학교 동창생들끼리 환갑이 지나면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자는 약속을 하셨답니다.

건강이 안좋았던 한 친구가 먼저 귀농을 했고, 이후 한 두 가정씩 이주를 해 친구 부모님은 6,7번째 정도로 가셨고, 현재는 10가구 넘었다고 들은 것 같네요.

강원도다 보니 예전에 놀러갔을 때 한우농장에서 소 구경하고 신선한 육회도 맛본적 있었는데 그 맛은 지금도 잊혀지지가..

원주민들과의 갈등 없이 융화도 중요해보이고, 이렇게 동창생들끼리 귀농해서 마을을 이루면 좋겠다 싶긴 하더군요..

귀농한 분들 중에는 사돈이 되신 분도 계시다고..ㅋㅋㅋ
추천 0
II놀자II 2022-06-23 (목) 05:53
과거 토지사용승낙을 해준 과거 시골사람들은 마을의 발전을 위해 해줬건 자기가 필요해서 승낙을 해줬건 토지사용승낙을 해줬는데 그 분들은 점점 돌아가시고 토지소유권이 도시에 사는 자녀들에게 넘어가고 있음.  (2)


지금 시골의 문제는 이거지

이게 지금 도로 사용승낙만 문제가 아니라

일반 임야 (산) , 답 (논) , 전 (논) 의 경우도 마찬가지임

예전에는 부모가 자식중에 누구 한명 (대부분 장남) 에게 몰아서 상속하거나 증여햇는대
지금은 그런게 어딨냐고 자식들에게 n분의 1씩으로 돌아가서

땅팔기도 힘들고 임대하기도 힘들고 토지사용승낙서 받기도 힘들고

가령 어떤 토지에 주인이 5명인대 (모두 형제, 자매) 4명은 팔기로 합의가 끝났는대 한명이 끝까지 도장 안찍어서
형제들끼리 싸움나는 경우도 흔하고 그 땅은 누구도사용못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는
추천 0
     
       
골게터® 2022-06-23 (목) 06:09
@II놀자II

제가 그래서 밭 뒷산을 지금 못사고 있네요.
손자까지 내려간 6명 지분이라 임대도 쉽지않고요.
아예 자기들이 만든 공동법인이 담보까지 잡아놓았더라고요.

딸들이 상속해달라고 우겨대서 그걸 방지하려 일어난 일이죠. ㅋㅋㅋ
추천 0
골게터® 2022-06-23 (목) 06:00
현황도로 얘기같은데 대개는 마을까지 접근하는 도로는 정식 도로이고,
마을내 관통하는 도로들은 현황도로일 가능성이 크죠.
그래서 마을 끝 쪽 집은 거의 남의 땅을 밟게되고 다툼 생기면 곤란해지죠.
이런류의 땅은 저는 쳐다도 안봤습니다.
그런 다툼을 꽤 봤거든요.

이건 토지 살때 기본이니 반드시 알아둬야 할 일인데,
부동산에서는 도로있다고 꼬드기는 놈들 많아요.
대개는 지적도에 다 나와있습니다.
추천 0
풍뢰경혼 2022-06-23 (목) 08:15
도로가 바로 붙은 땅이어도 소용없음
상하수도 설치 동의 안해주면
땅 사도 집 못 지음
추천 0
     
       
알퀘이드아렌 2022-06-23 (목) 09:47
@풍뢰경혼

아뇨 정화조 설치로 하수통과합니다
상수는 관정 심으면 머.... 해결되더군요
추천 0
          
            
골게터® 2022-06-23 (목) 10:11
@알퀘이드아렌

구거 없으면 그것도 힘들지 않나요?
추천 0
꽃중년 2022-06-23 (목) 10:20
지역권설정때메 골치아픈건들이많음
추천 0
뭉태기 2022-06-23 (목) 11:25
귀농하면서 좋은집 살아보겠다고, 엄한데다가 집 지어대니까 그런거 아님..

애초에 기존 동네 사람들하고 같이 살생각하는게 아니고 저~ 한적한곳에 물대랴, 전기대랴, 인터넷은 글타치고..

길 뚫으랴... 그럴라니 복잡한거 아니겄습니까..

귀농한다고.. 기존에 있던 집터사서 집 새로 짓던가 리모델링하는 사람? 20명중에 한명 볼까 말까네..
추천 0
옵서버 2022-06-23 (목) 13:31
이런거 생각하면 읍내 귀농 타운 형성된 지역에
혜택 받고 들어가는게 나을듯
집 저렴해 읍내 시장 관공서 생활시설 이용 편해
차로 내 논 밭 과수원 바로 가는게 낫지
촌구석 좁은 마을길 지나다닐 필요가 없음
추천 0
이미지
0 / 100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 이벤트 안내 (장패드,계급장,이모티콘 지급) (52) 이미지 eToLAND 06-02 34
 [사진] [필독]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3 18
42148  [고민] 공동사업자 (1) 익명 02:13 2 77
42147  [자유] 클럽하우스 오랫만에 들어갔는데... 포이에마 01:42 3 87
42146  [자유] 굿 밤 되세요. 익명 01:32 3 23
42145  [자유] 비 정말 징허게 오네요. (7) 벨라루스 01:02 5 227
42144  [혼밥/혼술] 오늘도 딱 한잔만. (2) 이미지 Davi 00:48 6 151
42143  [자유] [오늘의 날씨] 2022년 6월 30일 전국에 많은 비…침수·산사태 유의 이미지 해류뭄해리 00:13 5 120
42142  [자유] 동네 개천 야간 물놀이 (2) 이미지 ddsa111 00:09 6 298
42141  [자유] 이토 이모티콘에 유효기간이 있었군요 (18) 이미지 Joker9 00:01 17 529
42140  [자유] 지금 라디오 스타 보는 중.......ㅎ [자필] 하얀손™ 00:00 8 192
42139  [운동] 06월 23일 홈트 상체운동 2시간 (4) 이미지 블루복스 00:00 7 199
42138  [자유] 안경을 종류별로 써야할 나이를 실감한 슬픈 날.. (1) Drache 06-29 8 220
42137  [자유] 드디어... 취직 했습니다. (17) 익명 06-29 17 960
42136  [자유] 고 조유나양 친척 있어요.... (1) 포이에마 06-29 6 454
42135  [캠핑] 강원도 인제 미산분교 캠핑장 1박2일 다녀왔어요 [스압] 이미지 흐아아아아암 06-29 7 142
42134  [혼밥/혼술] 한잔합니다. 이미지 놀란냥 06-29 7 92
42133  [뉴스] 유나양 가족 끝내…경찰, 사인·행적 추적 기후위기 06-29 5 138
42132  [뉴스] 새마을금고 강도 실패 환복 도주 8일 만에 검거 이미지 친절한석이 06-29 7 155
42131  [뉴스] 정부, 어획량 제한 어종에 조기·갈치·삼치 추가…멸치는 시범 적용 (1) 기후위기 06-29 8 86
42130  [뉴스] 2023년 최저임금 9620원 5%인상 (4) 이미지 포이에마 06-29 10 431
42129  [뉴스] 코로나 다시 증가세 전환…감염재생산지수 1 넘어 기후위기 06-29 8 140
42128  [맛집] 동묘 신설동 한국통닭 본점 [210305] (4) 이미지 himurock 06-29 9 1092
42127  [자유] 한 한달가량? 전후로 추천도서 100권 정도 소개한 글이 있었는데 (4) 섬머점보 06-29 8 111
42126  [자유] 고생하셨습니다. (2) 바보자슥 06-29 7 51
42125  [자유] 웹소설 화산x환 ㄹㅇ 꿀잼 존잼입니다 (2) 미녀가좋아 06-29 7 239
42124  [자유] BLDC 모터 선풍기 좋네요 (4) 강생이똥꼬 06-29 9 399
42123  [자유] 오늘 비가 하루 종일 오네요 익명 06-29 7 65
42122  [자유] 이상한변호사 우영우 재밋네요 (1) blueda 06-29 10 206
42121  [자유] 크롬 브라우저로 인스타그램 사진 다운로드할 때 어떤 방식 쓰나요? (1) 가나다ABC 06-29 7 78
42120  [자유] 뭘기대혀.. 유랑천하 06-29 7 86
42119  [운동] 2022년에도 계속해서 뭐가됐든 1일 1운동 545일차 인증합니다~ (1) 테클베리 06-29 8 103
42118  [자유] 최저시급이 거의 결정된거 같습니다 (4) Anarchis 06-29 7 602
42117  [자유] 애기 얼굴을 보니 마음이 찢어질 것 같네요.ㅠㅠ (2) 이미지 파지올리 06-29 9 392
42116  [혼밥/혼술] 혼술 합니다. 마오타이 죽엽청주 (6) 이미지 나도한입만 06-29 9 248
42115  [여행] 강원도 고성 갈만한 데 추천 부탁드립니다. (7) 노굿 06-29 8 139
42114  [자유] 사운드오브 젖은눈슬픈새 06-29 7 59
42113  [자유] 창문형에어컨 설치하려는데 위에가 이렇게.. (3) 이미지 Aarmes 06-29 8 390
42112  [자유] 이모티콘이 유효기한이 있었군요!! (21) 이미지 nare314 06-29 15 750
42111  [자유] 주 120시간 일해봤어요 익명 06-29 10 244
42110  [자유] 그대는 엄마이기 전에 작은 꿈을 가슴에 품던 소녀 젖은눈슬픈새 06-29 9 88
42109  [고민] 엘지 오브제 창문형 직접 쓰신 분만? (4) 익명 06-29 8 343
42108  [자유] 아무도 누구도 (6)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6-29 11 257
42107  [뉴스] 독일 소년 실종 8일 만에 맨홀에서 구조 (1) 이미지 친절한석이 06-29 9 309
42106  [자유] 현재 물가 어느정도라 보시나요? (5) 익명 06-29 7 215
42105  [자유] 여름철 기능성 티셔츠 효과 있나요? 있으면 추천 받습니다~~ (3) 믹스와찡이 06-29 8 168
42104  [부동산] 강민경, 현금15억으로 65억원 짜리 빌딩구매 !! (34) 이미지 8888 06-29 19 5318
42103  [뉴스] 배달 오토바이 절도 기승...직접 찾아 나서기도 (1) 이미지 친절한석이 06-29 9 185
42102  [자유] 신라호텔 투숙했는데 (1) 고도보구오요 06-29 10 404
42101  [부동산] 6월29일 전국 아파트 실거래 신고가 순위 및 내역 실거래분석가 06-29 9 103
42100  [자유] 내 사랑은 젖은눈슬픈새 06-29 10 66
42099  [자유] 여러분이 생각하는 인류사 최고의 지성은 누구라고 생각하나요? (20) 별꼬리 06-29 13 114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