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인
  • 자유
  • 방송
  • 동물
  • 게임
  • 유머
  • 인플
  • 자동차
  • 영화
  • 컴퓨터
  • 사회
  • 정보
  • 정치
  • 주식
  • 베스트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메이크맨 아자차 코인채굴기

   

김강자 : 성매매특별법 위헌 ! 생계형은 합법화해야 !!!

[댓글수 (3)]
muito 2022-01-29 (토) 12:53 조회 : 287 추천 : 15  

▷ 한수진/사회자:

혼인빙자간음죄에 이어서 얼마 전에 간통죄까지 위헌 판결이 나면서 폐지됐는데요. 이제 성매매특별법도 위헌 심판대에 서게 됐습니다. 지난 2013년 서울북부지법이 ‘성매매 여성까지 처벌하는 건 과잉금지 원칙에 위반된다’는 성매매 여성, 김 모 씨의 주장을 받아들여서 위헌 심판을 제청한 것인데요. 다음 달에 있을 공개 변론에 성매매 여성 측 참고인으로 지정되신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 연결해서 말씀 나눠보겠습니다. 서장님, 안녕하십니까.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안녕하세요.

 


▷ 한수진/사회자:

미아리 포청천으로 불리시던 분이시잖아요. 아니 근데 다음달 9일, 성매매특별법 위헌과 관련한 공개변론에서 성매매 여성 측의 변론인으로 나서주신다고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예.

 


▷ 한수진/사회자:

그러면, 특별법 없어져야 된다. 이런 입장이신 건가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특별법에 어떤 문제가 있어서 제가 출석하려고 하냐면요. 이 성매매특별법은 모든 성매매를 없애자는 겁니다. 그러면 특정 지역인 집창촌에서 일하는 여성들 성매매까지 없애자는 거거든요. 그런데 여기서 일하는 여성들은 정말 가족의 생계를 위해서 일하는 여성들이에요.


자, 봅시다. 국가에서 이들을 지원할 능력도 없고, 그런다고 해서 이들의 성매매가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니고, 인권유린을 당하는 것도 아니고, 자발적으로. 더 중요한 것은 생존을 위해서 성매매를 하는데 이런 성매매까지 불법으로 가면 안 된다는 거예요, 저는. 그래서 이 부분을 주장하기 위해서 나갑니다.

 


▷ 한수진/사회자:

그러니까, 지금 정확히 심판될 사항이 되는 법률 조항을 보면 ‘성매매를 한 사람은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백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한다’ 이 조항이 잘못됐다는 말씀이세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모든 성매매에 적용한다는 것은 잘못됐다는 겁니다. 생계형까지. 그리고 집창촌은 사실 성 구매자도 어려운 사람들이에요. 가난한 성적 소외자들이 찾습니다. 장애인이라든가 이런 사람들이 찾아와요. 이 사람들도 보호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 구매자나 집창촌에서 성 매매하는 여성이나 보호하기 위해서는 지금 성매매특별법이 안 된다는 거죠.

 


▷ 한수진/사회자:

생계형 매매, 그러니까 집창촌 같은 곳은 예외로 둬야 된다. 단속하면 안 된다. 법으로 처벌해선 안 된다. 이런 주장이신 거죠?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 한수진/사회자:

그러니까 한 마디로 하면 제한적인 공창제로 하자. 이런 말씀이신 건가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 한수진/사회자:

이건 직업 선택의 자유 침해다. 이런 차원에서 주장하기도 하지만, 성매매를 어떻게 직업으로 볼 수 있느냐는 반론이 있지 않겠습니까?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이 말도 저는 인정을 해요. 공감을 합니다. 하지만 이 생계형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 못 합니다 저는. 그렇지만 음성형, 비생계형에 대해서는 아까 말씀하신 것에 대해 전적으로 동감을 합니다.

 


▷ 한수진/사회자:

그러니까 음성적인 성매매는 단속을 하되, 제한적으로 합법화할 필요가 있다. 이런 말씀이시고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 한수진/사회자:

그리고 성매매를 한 사람도 어느 정도 직업 선택의 자유로 인정을 해줘야 된다 하는 말씀이시고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 한수진/사회자:

근데, 합법화가 필요하고 할 경우에는 성매매 산업이 더 확산될 우려는 없을까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음성형이 지금 저렇게 난립되고 있는 것은 경찰 성매매특별법 제정 시 단속 경찰관 한 명도 확보돼있지 않았어요. 그래서 지금 아주 거의 단속 경찰관이 없다시피 하기 때문에 신고된 것, 언론에 보도된 것만 슬쩍슬쩍 건드리고 있는 형편이거든요?

 


▷ 한수진/사회자:

실질적으로 단속이 안 되고 있다.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예. 그런데 이들을 확보를 해서 제대로 단속하면 이들이 기를 못 펴죠. 왜냐하면, 제 단속 경험에 의하면 이 비생계형들이 이중성을 갖고 있어요. 그러니까 뭐 명품백 사기 위해서 성매매를 안 해도 되는 여성들이 성매매를 하면서, 동시에 단속을 당하면 엄청나게 수치스러워 해요. 근데 왜 하고 있느냐. 시간과 방법을 바꾸면 된다. 왜냐. 경찰이 단속이 느슨하기 때문에 그게 가능하다는 생각 때문에 하고 있는데, 제대로 단속하면 이들은 근절이 될 수 있어요.

 


▷ 한수진/사회자:

그러니까 어느 정도 제한적으로 합법화를 하면 오히려 성매매 산업이 확산되진 않을 것이다. 이렇게 보시는 거예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왜냐하면 개방형은 보호를 해주고, 그 외 지역은 확실하게 단속을 하는데 확실하게 성매매인이 줄어들죠. 왜냐하면 비생계형이 생계형보다도 70% 이상 더 많아요.

 


▷ 한수진/사회자:

그렇게 더 많다는 말씀이세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많습니다. 생계형이 한 30% 미만이에요.

 


▷ 한수진/사회자:

실제로 단속을 해보면 그렇다는 말씀이시군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네네.

 


▷ 한수진/사회자:

서장님, 방송 들으시는 분들 좀 몇 가지 의문 가질 수 있을 것 같아요. 과연 집창촌과 음성형 성매매, 그리고 생계냐, 비생계형이냐.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현실적으로 이게 이분법적으로 딱 나눌 수 있을까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아. 이렇습니다. 굉장히 잘 질문해주셨는데요. 제가 단속할 때, 아까 잠깐 말씀드렸습니다만 이 음성형에서 하는 생계형은 굉장히 수치스러워 해요. 이중성을 가지고 있어요. 명품백 받기 위해서 성매매를 하면서도 자기 신분 노출을 굉장히 꺼려요. 그런데 지금은 제대로 된 단속을 못하기 때문에 걔네들이 수단 방법을 바꾸지만, 제대로 된 단속만 하면 이들이 자기 신분이 노출될까봐 그만두게 됩니다. 그리고 거기에서 이제 그동안 그쪽으로 흘러간 생계형은 집창촌으로 오는데, 이 여성들은 집창촌 안 와요. 왜냐. 자기 신분이 노출이 되기 때문에. 그런데 저는 거기에서 나누자는 거죠.

 


▷ 한수진/사회자:

실제 지금 단속 경험 바탕으로 말씀을 해주신 건데, 혹시 뭐 뒷받침할 만한 객관적인 통계나 자료 같은 것도 있습니까?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통계나 자료는 제가 내지 못했습니다만 제가 집창촌 보다도 음성형 단속을 더 많이 했어요. 그러면서 대체적으로 7 대3으로 생각해본 거예요. 이들을 상담해본 결과.

 


▷ 한수진/사회자:

서장님이 실제 단속을 해보니까 단속 건수가 한 7:3 정도가 되더라. 음성형이 그렇게 많더라 하는 말씀이시군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렇습니다.

 


▷ 한수진/사회자:

어떤 전체적인 통계는 아니지만. 예예. 그리고요. 또 한 가지 이런 의문도 제기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이 집창촌 여성들 직업 선택의 자유, 이런 차원보다는 예산을 좀 써서 말이죠. 직업 교육을 시켜서 다른 직업으로 좀 유도해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아. 좋습니다. 날카로운 질문인데요. 관련해서 굉장히 예산이 많이 소요돼가지고요. 지금 여성부에서 성매매특별법 시행할 때 이것을 해보기 위해서 노력을 했습니다.

근데 국가재정이요, 불가능해요. 이들을 자활시킬 수 있는 그런 국가 예산이 불가능해요 지금. 그리고 제가 실제 종암 경찰서에서 이 여성들에 대해서 많이 제가 생각을 했죠.

대만의 경우는 성매매를 없애기 위해서 2년간 1인당 180만 원 생계비를 주고, 창업비를 대주고 의료 교육 가족.. 관련 금액을 지원해줬었어요.

그런데 저는 이런 창업비를 8천만 원 이상 대줬는데, 생계형을 10%만 잡고 계산을 해봤더니 180만 원만을 여성들에게 2년간만 줘도 2조 이상이 들어버려요. 2조 이상이. 이 돈이 어디 있습니까. 국가에서 그럴 능력이 없고, 그 다음에 이거 창업비도 없고 기술교육도 안 시키고 가능합니까? 불가능합니다.

근데 우리나라에서는 도저히 어려우니까 처음에 이들의 생계비를 6개월간 44만 원 내지 40만 원을 지원했다 그것도 중단해버렸습니다. 44만 원 갖고 이들이 탈 성매매가 될까요? 불가능합니다. 그건 국가 책임이 있어요.

 


▷ 한수진/사회자:

대만 같은 경우는 어떻게 됐죠?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대만은 그것을 했다가 다시 합법화시켜버렸어요.


 

▷ 한수진/사회자:

그러니까 공창제로 돌아왔다. 이런 말씀이시군요.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공창이 아니고, 전 성매매를 합법화시켜버렸어요.

 


▷ 한수진/사회자:

아. 성매매를 합법화시켰다.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예. 내가 말한 것은 모든 성매매를 인정하는 건 아니잖아요.

 


▷ 한수진/사회자:

단속만이 능사는 아니다 하는 말씀이신 것 같아요. 그리고 우리나라도 성매매 여성에 대해서 자활을 돕는 여러 가지 시도를 했는데 다 실패했다. 예산도 충분하지 않았고 일정 부분 합법화가 낫지 않느냐 하는 주장이신 것 같고요. 근데 또 여기에 대해서는 어떤 의견들이 있으실 지는 좀 더 논의가 있어봐야 될 것 같습니다. 어쨌든 지금 헌법재판소가 올해 안에 결론을 낼 거라고 하니까요. 저희가 그 결론을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감사합니다.

 


▷ 한수진/사회자:

지금까지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과 말씀 나눴습니다.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2883024&plink=ORI&cooper=NAVER




==================================================================


2015년 인터뷰지만 미아리 집창촌 단속해서 직접 없애본 경험을 해본 사람임...


집창촌 없애버리니까 이게 다 음지화 되서 오피스텔 이런데로 다 숨고


결국 일반 국민들 곁에서 성매매가 일어나게 됨.. (ex : 원룸촌)


저 분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면 나무위키 클릭..


https://namu.wiki/w/%EA%B9%80%EA%B0%95%EC%9E%90




즐겁게천천히 2022-01-29 (토) 13:10
사창은 없애고 공창을 주장하는 건가요?(김강자 본인은 사창의 하나인 집장촌을 없앤 주역이고)
사창을 없앴더니 문제가 더 커졌다? 그러니 공창을?
이게 과연 대한민국에서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요?
     
       
muito 글쓴이 2022-01-29 (토) 13:23
@즐겁게천천히

2조 들여서 자활 다 제대로 해내서 보낼거 아니면 (2조 들인다고 성공한다는 보장 없죠..)
생계형 공창제는 인정해주자 그런거죠.
본인이 직접 없애보고 부작용 보고 하는 소리임...
지금 군인 월급 200만원도 1990년대나 2000년대 였으면
못 받아들여지는 소리였겠죠.. 이것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지금은 아니어도 언젠가는 생각해보고 실행연구해봐야 함
답답해서재가… 2022-01-29 (토) 13:10
'집창촌'이 생계형이라는건 좀 옛말 아닌가 싶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아직도 여자들 돈 빌려 쓰고 사체 쓰다가
얼굴 뜯어고치고 벗방하고 몸팔러 다니고 한다는 소리도 있고...

아무튼
공창제 이야기는 진작 나왔었고, 이미 됐어야 하는 거라고 봄...

누구나 등록할 수 있되.(허가제 x 신고제)
정기적인 검진 필수 / 세금 필수 / 포주에 대해, 포주가 필요 없는 형태로 할 건지/ 아니면 포주가 중계업을 할거면 중계비는 얼마를 받을것인가 등등에 대해서.

제대로 논해야 한다고 봄.

아니면..
이미지
0 / 100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정치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9-13 17
 [필독]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3 13
36019  어 공기청정기 위치가 중요하네요. 김재규 19:18 0 3
36018  지성빠레의 힘을 얻어서 골을 넣어라 손흥민 서피즈닷컴 19:18 0 3
36017  EPL 최종 라운드 경기 이미지 잇힝e 19:17 0 11
36016  7000원짜리 닭강정 이미지 포이에마 19:16 0 33
36015  소변을 보는 데 무지개가 생기지 뭐에요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9:07 3 87
36014  별다방 주전부리 사왔네요 (3) 이미지 잇힝e 18:57 4 153
36013  자자 저녁 드셔야죠! (5) 이미지 옹느랑 18:54 4 101
36012  이든이형 앞으로 한국 오지말고 (2) 백두텨 18:43 2 189
36011  외국인의 대한민국 영주권 취득 방법 (4) 이미지 l좋빠가l 18:40 6 201
36010  대전사시는분들 갑천 풀밭 조심 (4) 거스기 18:26 4 266
36009  어??? 운영자님 이거 뭐죠? (3) 이미지 김재규 18:12 6 295
36008  심판의 날 항공기 떴네. 역시 천조국 (2) 싸띠하라 17:49 4 266
36007  BLDC 모터 선풍기 샀는데. 좋네요. (15) 김재규 17:46 7 1035
36006  tvn 우리들의 블루수 이 드라마가 하고싶은 얘기 (1) 거스기 17:36 5 184
36005  오늘 축구전쟁이 터지네요 ㅋㅋㅋ (8) 프랑스 17:32 9 344
36004  근데 이번에 관리자분이 진짜 잘 생각하셔야할 것 같음. (17) 신뉴비 17:15 24 682
36003  2022.05.22 왜국 후쿠시마 해수 표면 수온 편차도입니다. 이미지 gogo1024 17:07 8 56
36002  설마 게시판 관리자도 없는걸까요? (3) 라토크 16:54 8 176
36001  자게 유게 정게 구분만 잘 하면 편안합니다 (5) 맙소사소사 16:53 10 153
36000  클롭 감독, "SON과 득점왕 경쟁 살라, EPL 최종전 안 뛸 거야".jpg (2) 이미지 나서스 16:47 5 225
35999  의외의 팁을 알아냈습니다. (7) 이미지 스카이라이프 16:38 7 393
35998  레즈VS게이 (2) 제행무상 16:34 8 215
35997  2만~3만원대 유선 이어폰 추천 좀 해 주세요. (5) 미존재 16:32 7 135
35996  게이밍 의자 유형 (1) 이미지 모이오 16:25 9 273
35995  알파카 임티 당첨 잘안되네요 (8) 발노리 16:23 8 82
35994  뭔가 쌔해서.. (1) Denip 16:10 8 154
35993  약속이나 한듯이 평소 분란 일으키던 자들이 갑자기 한목소리 내는지.. (9) Joen1834 16:04 29 595
35992  사단과 여단은 정확이 무슨 차이인가요? (16) 란트하우젠 16:01 9 1593
35991  요즘 이토랜드 근황 (10) 이미지 손흥민 15:56 24 1304
35990  이모티콘 5종 완료! (21) 이미지 라프로익 15:55 18 511
35989  오늘도 교회에 간 사람들이 많을텐데 (5) 순수의식 15:49 11 257
35988  허리를 삐어서 허리를 안썼더니 전신근육통이 왔네요. (11) 어깨통증 15:41 12 726
35987  손흥민 경기가 12시에 있군요. (6) 손흥민 15:41 11 223
35986  오늘 날씨 참 좋군요 (5) 맙소사소사 15:19 8 114
35985  R.I.P. Vangelis 푸른권율 15:15 8 129
35984  손흥민 경기 어케보나요? (18) 정직한놈 15:13 7 1320
35983  레즈비언 결혼 VS 게이 결혼에 관하여 (39) 삐꾸네 15:05 11 1387
35982  손흥민 경기를 볼까요... 말까요.... (47) 폭풍속으로65… 15:01 17 1517
35981  [뉴스]대법 "'할인 전 20일 간 최저가'보다 싸게 팔아야 '할인'" (4) 기후위기 14:52 8 203
35980  이토와 함께한지도 11년이 넘었네요 (26) 이미지 정직한놈 14:30 11 729
35979  마우스 문제인줄알고 마우스 바꿧는데 ..아니네요 ㅠㅠ아시는분? (8) 풍운비 14:28 7 215
35978  [뉴스]임금명세서 교부 의무화 6개월…여전히 “확인할 방법 없어” 기후위기 14:23 7 77
35977  나이가 들면 들수록 책 읽을 때 가독성을 따지게 되네요 (11) 지키리 14:21 9 671
35976  연애감정과 성욕은 과연별개인가 (3) 살까죽을까 14:16 7 273
35975  기본적으로 대화는 반말을 허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회원 간의 네티켓을 지켜주시기 … (24) 나비야놀자 14:04 17 1301
35974  화를 낼 수 있다고는 생각하는데 정상인인 척 하는 사람들은 괜찮아요? (17) 신뉴비 14:01 26 839
35973  [뉴스]중대재해처벌법 이후 교육 아니라 서명이 늘어 (3) 기후위기 13:57 7 108
35972  나랑드 사이다 맛있네요.(가성비 좋아요.) (13) 사모라노 13:51 8 532
35971  넷플릭스 공유금지되도 계속 쓸건가요? (34) 정직한놈 13:43 7 1530
35970  십수명 회원님들의 친목 댓글들이 무섭네요 ,,, (70) yohji 13:41 39 8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