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 동물
  • 유머
  • 연예인
  • 정치
  • 인플
  • 정보
  • 게임
  • 자유
  • 영화
  • 컴퓨터
  • 사회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지니페이 준비중

   

[뉴스]P2P 대출 2조원 돌파…업체별 연체율 확인해야

[댓글수 ]
글쓴이 : 기후위기 날짜 : 2021-11-25 (목) 19:34 조회 : 127 추천 : 12    

P2P 대출 2조원 돌파…업체별 연체율 확인해야
유희곤 기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업의 누적 대출액이 공식 인가를 받은 업체가 나온 지 5개월 만에 2조원을 넘어섰다. 인가업체가 5개월 만에 36곳으로 늘고 개별 업체의 대출액도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대출 10건 중 7건은 부동산담보대출로 집계됐다. 금융당국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은 원금 보장이 되지 않는만큼 투자자들이 업체별 연체율과 건전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25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중앙기록관리기관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온투업자) 32곳의 누적 대출금액은 2조1027억원, 대출잔액은 1조360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인가받은 온투업자 4곳의 집계분은 반영되지 않은 수치다. 대출액이 가장 많은 곳은 3820억원, 가장 적은 곳은 30억원이었다.

지난 3개월 간 대출액은 매월 약 2000억원씩 늘어났고 등록업체도 5곳 증가했다. 지난 9월말 기준 등록 온투업자는 27곳, 누적 대출액은 1조6346억원, 대출 잔액은 9399억원이었다. 지난달 말 등록 업체는 31곳이었고 누적 대출액과 잔액은 각각 1조8609억원과 9725억원이었다.

상품유형별 대출잔액을 보면 부동산담보대출이 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신용대출(10%),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9%), 어음매출채권담보대출(7%), 법인신용대출(3%) 순이었다. 업체 기준으로도 절반 이상인 21곳이 주택담보대출이나 부동산담보대출을 중점 사업 분야로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은 온투업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차주는 대출금을 빌리고 투자자는 대출에 따른 이자를 받으며 온투업자는 수수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1·2금융권 이용이 어려운 차주는 급전을 구할 수 있고 투자자는 은행 이자보다 높은 수익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대안금융으로 성장해왔지만 온투업자의 자금 횡령, 연체 증가에 따른 위험 등 문제점도 불거졌다.

이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 제정돼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됐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을 하려면 자기자본 5억원 이상 등 요건을 갖춰야 인가를 받을 수 있다. 지난 6월 3곳이 첫 인가를 받았다.투자자들은 연간 9~12%의 수익률을 거둘 수도 있지만 예금자보호법 등의 보호를 받지 못해 원금회수를 할 수 없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공시자료를 보면 지난 10월 말 기준 온투업자별 연체율은 편차가 컸다. 소상공인 중소기업 대출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A사의 연체율은 0%인 반면 비슷한 종류의 상품을 운영하는 B사의 연체율은 40%가 넘었다. 대출액이 상위 5위권이면서 주택담보대출과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취급하는 C사의 연체율도 11%를 웃돌았다.

일각에서는 부동산 경기가 하강세를 맞을 경우 부실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최근 온투업자의 대출액이 늘고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도 소폭 증가했지만 전체 금융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한 수준”이라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규제 등으로 인한 풍선효과를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의 다양한 의미
정치는 사회적 희소 가치 즉 권력 돈 명예 건강 사랑 우정 등을 누가 더 많이 차지하고 덜 차지하는가에 대해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과정으로 결정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좁은 의미: 정치 권력을 획득유지하며 행사하는 일과 관련된 인간의 활동
넓은 의미: 개인들 간의 이해관계 대립이나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동체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
기후위기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이미지
0 / 1000
   

(구)회원게시판
자유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정치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9-13 9
 [필독]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3 9
11987  기저질환이 있는 분, 노인들은 마스크 착용에 주의할 필요가 있어요 이미지 東邪西毒 21:01 1 39
11986  제 싸이버 마누라 사진입니더~ (2) 이미지 돈벌자 20:57 2 158
11985  난누군가 또여긴어딘가???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20:52 2 74
11984  1분 참여 후 스타벅스 쿠폰(8000원) 받아가세요. 11월 말까지.. (1) 포포하 20:50 1 76
11983  공원 남자 화장실에서 (6) 봉섭이 20:11 5 314
11982  [뉴스]'시진핑 변이' 될 뻔한 '오미크론', 위험도 평가는 진행형 (1) 기후위기 20:07 2 82
11981  많은 사람이 붐비는 기차역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20:01 5 241
11980  노트북 모니터 고장 (8) 이미지 표독도사 19:35 3 275
11979  카메라 팔아도될까요?? (2) 꽃눈 19:34 2 155
11978  코로나.. 잘 이해가 안가는 부분 (3) vnfsoato 19:32 4 181
11977  보일러 질문입니다 (4) 풍운비 19:28 4 96
11976  오토바이 칼치기 필수입니까? (7) 은하제국황제 19:25 4 178
11975  이야.. 레드불도 이제 다죽었네요.jpg (10) 이미지 샤를모리스 19:23 6 643
11974  790원 맥주 (1) 이미지 케이3 19:20 3 300
11973  세탁 액체세제가 나을까요 아니면 캡슐세제가 나을까요? (3) 요코님 19:17 3 98
11972  [뉴스]38개 금융사 위치·ATM 등 한눈에 확인 가능 기후위기 19:13 2 60
11971  종부세 생각보단 안 나왔네요. (5) CivilWar 19:06 3 275
11970  오미크론 정확하게 펙트가 뭐죠? ㅠ (7) 대박봇물터짐 18:59 3 289
11969  모니터 지를려고 하는데. 이거 어떤가요? (7) 이미지 10000억 18:49 4 295
11968  뜨거운 삶을 살아라~ 이미지 행복이야기 18:45 5 75
11967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928명 - 위중증 환자 647명 - 사망자 56명 (3) 이미지 기후위기 18:44 2 82
11966  매일 한잔씩 마시면.. (10) 오후2시 18:24 4 349
11965  모둠쵸밥 (8)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8:20 5 349
11964  검사 나으리들, 빨랑 옷 안 벗고 뭐 함? (1) 네번째왕 18:10 4 350
11963  오늘 도미노 할인 좋네요~ (4) 이미지 하루이나 18:10 2 382
11962  한문이름 풀이좀 해주실 능력자분! (9) 이미지 크런키z 18:02 3 226
11961  상하수도 요금이 대폭 늘어난 이유가 뭘가요... (5) 엄근진 17:59 4 399
11960  물회에먼저한잔빠라피리뽕합니다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7:52 7 195
11959  전투시 이런 상황에선 어떻게 하는 것이 최선일까요 ? (3) 이미지 섶다리 17:45 4 219
11958  2021.11.28 왜국 후쿠시마 해수 표면 수온 편차도입니다. 이미지 gogo1024 17:23 4 58
11957  그림같다 노을 (4)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7:22 7 219
11956  시내나가요 (3)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7:00 6 247
11955  일본 하라주쿠 상황 - 지인피셜.jpg (4) 이미지 블록틱스 16:43 9 971
11954  낮술묵ㅇ다보니 하루가 다. 가뿌네요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6:34 5 287
11953  이게 혹시 무슨 벌레인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4) 이미지 땡구르 16:32 4 272
11952  오미크론 첫 보고 남아공 의사 “증상 특이해도 가벼웠다” (2) 어라하 16:23 6 253
11951  숨죽여 삼킨 눈물이 여기 흐르는 듯해 할 말을 잃어 고요한 마음에 기억처럼 들려오는…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6:18 5 58
11950  정류장 근처에 주차하는 심보는 (5) 경비10년 16:05 9 354
11949  이부시작 (1)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6:05 4 129
11948  이토렌트 이미지 헬로팝 16:02 4 1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