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고민
방송
맛집
연예인
동물
영화
자유
베스트
유머
주식
게임
정보
사회
혼밥/혼술
정치
인플
자동차
음식
키덜트
캠핑
상담실
[보험] 공동명의 보험 문의 [휴대폰] 홍미노트11프로 8기가램 조건이 어떻게 될까요? [인터넷] kt 인터넷 재약정, kt otv 베이직 신규신청 (1) [신차] BMW X2 견적 부탁드립니다. (1) [중고차] 대차 알아보는중입니다.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샤오미 쿠팡특가 앱코 코인육수

[사회] 살아나는 'MB 방송장악'의 망령…정권 바뀌니 TBS 손 보겠다?
항상졸려    2022-05-17 (화) 09:38   조회 : 1071   추천 : 22

살아나는 'MB 방송장악'의 망령…정권 바뀌니 TBS 손 보겠다?





서울시,  TBS  교육방송 전환 방침…속내는 "정치 편향 방송…형평성 제고 시급"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여당에 비판적인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TBS 에 대한 '손보기'에 나서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오 후보는  TBS 를 교육방송으로 '기능 전환'을 하는 내용의 공약을 내 놓은 바 있다.

오 후보는  16 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 TBS 를 교육방송으로 전환한다는 공약이  TBS 라는 방송국은 그대로 두되 방송의 성격을 바꾼다는 구상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결국 오 후보가 재선에 성공하면 시사 프로그램, 보도 기능 등을 축소하거나 없애겠다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오 후보는 "이미 교통방송에서 나오는 교통 정보를 들으면서 운전하시는 분들은 서울에 별로 없다. 앱을 켜고 바로 운전한다"고 '교통 방송 기능'을 사실상 없애겠다고 언급하며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 인생 2모작, 3모작 계속 직업을 조금씩 바꿔가면서 생계 수단을 마련해야 되는 분들 숫자가 급증해 재교육, 평생교육이 굉장히 중요해진다"고 교육방송으로 기능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EBS 가 그런 역할들을 하고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오 후보는 "서울에서는 그 직업 교육과 관련해서 이미 평생교육 시스템이 마련이 돼서 작동하고 있는데, 방송과 인터넷, 온라인 공간으로 연결되면 훨씬 더 교육이 원활해지고, 용이해진다"며 "조례를 바꿔야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시의회가 새로 구성되면 본격적으로 논의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명목상으로는 교육 방송으로의 기능 전환이지만, 오 후보 캠프는 여당에 비판적인  TBS 에 '형평성'을 제고해야 한다며 '시사·보도 기능 손보기'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실제로 오 후보 캠프의 윤희석 대변인은 지난  14 일 논평에서 "서울 시민들 모두가 느끼듯  TBS 는 특정 집단을 위한 정치적 선전 도구가 돼 버린 지 오래다"라며 "정치 편향 방송을 지속함으로써 여론의 지탄을 받은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방송의 형평성 제고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 TBS 의 본질적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크다. 지금은 교통 정보를 들으며 운전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이다"라며 " TBS 의 기능 전환을 숙고할 시간"이라고 주장했다.

'정치 편향'을 문제삼으며 '형평성'을 이유로 방송에 '변화'를 주겠다는 것은 지난  MB 정부의 '방송 장악'을 연상케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 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청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TBS  구성원들 일제히 "언론 탄압 본색 드러냈다"

TBS  구성원들은 일제히 오 후보의 이같은 구상에 대해 "언론 탄압 본색"이라고 비판했다.  TBS  기자협회,  PD 협회, 아나운서협회, 기술인협회, 한국방송촬영인협회  TBS 지부 등  TBS  구성원들은  16 일 성명을 내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TBS 를 교육방송으로 바꾸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취임 후  TBS 의 예산을 삭감하고 구조조정까지 거론하며 구성원을 겁박하더니 이제는 권력으로 언론사의 기능을 좌우하겠다고 공언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갖은 이유를 붙이고 있지만 속내는 의 시사 보도가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아서임을 누구나 알고 있다"며 "오세훈 후보의 언행은 5공화국의 망령이다. 권력이 언론을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다고 믿는 망상이다. 듣기 싫은 언론에는 재갈을 물리고 관제방송으로 만들려는 퇴행적 발상이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 2020 년 서울시의회가 제정한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티비에스( tbs )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제 1조는  TBS  의 목적으로 '미디어를 통한 시민의 동등한 정보 접근의 보장, 시민의 시정참여 확대, 문화예술 진흥'을 명시하고 있다"며 " TBS 는 "오세훈 후보의 것이 아니다. 시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공영방송이자 시민의 방송"이라고 강조했다.

TBS  구성원들은 '교육방송 전환' 구상에 대해 " EBS 를 비롯한 다른 교육방송이 있는데도 굳이  TBS 를 교육방송으로 바꾼다는 것은 납득가지 않는 대목"이라며 " TBS 의 기능과 편성 내용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프로그램 편성 하나하나까지 관여할 수 없다'며 '불편하게 생각해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얘기한 자신의 발언을 스스로 거스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공영방송은 권력의 입맛에 맞추는 것이 아닌 시민을 위한 것이어야 하며 평가 또한 권력자가 아닌 시민에게 받아야 한다. 언론의 본질은 권력 감시이다. 그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권력을 써 바꾸겠다는 식의 망발은 언론을 제 발아래 두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하며 "오세훈 후보는 군사독재 정권을 방불케 하는 공영방송 장악과 언론 탄압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오세훈 후보의 이 같은 행보에 우리는 전면적인 저항을 천명한다. 언론의 자유를 억압할수록 더욱 치열하게 대항할 것"이라며 "우리가 지키려는 것은 정파가 아닌 시민의 알 권리다. 언론의 마땅한 책무는 비판과 견제적 기능이다. 5공화국을 연상시키는 반민주적인 발상이  2022 년에도 버젓이 계속되는 작금의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ranking/article/002/0002243641?ntype=RANKING

안녕하세요!! 유머자료와 게임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가입합니다!!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댓글 4댓글쓰기
항상졸려글쓴이 2022-05-17 (화) 09:38
형님들!! 형님들!!
메모장 켜세요!!!
추천 2
제천대성미후 2022-05-17 (화) 09:43
세훈아 적어

'종편'
추천 1
fkeldhtm 2022-05-17 (화) 09:55
방송과 인터넷커뮤 점령중이죠 ㅇㅂ 페미 어느 시절에 생겼나 생각해 봅시다 다들
추천 1
엘레벨 2022-05-17 (화) 12:13
털보형 힘내자 화이팅.
추천 0
이미지
0 / 1000

유머게시판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