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게임
  • 정보
  • 영화
  • 자동차
  • 시사
  • 유머
  • 사회
  • 회원
  • 동물
  • 컴퓨터
   
[유머]

???:지하철에서 자리 뺏은 할배 재수없네

글쓴이 : ㅇㅇ그러해다 날짜 : 2021-02-26 (금) 22:17 조회 : 5271 추천 : 14  


만년의 계장... 유난히 클레임이 심했던 원청의 생산현장을 돌며 책임자에게 머리를 조아리고 뛰어다녔더니.  외근하는 이틀동안 4시간 남짓 잘 수밖에 없었다. 

고작 몇시간 쪽잠을 자는데에 근처 숙박시설을 이용하는 것도 애매해서 원청 현장 구석에 있는 당직실에서 잠을 청했던 것이다. 납품된 제품에 더이상 문제가 없다는 결과가 나올때까지 기다리고 회사와 연락하는 동안 진땀으로 젖어있던 와이셔츠와 머리에선 딸래미가 그토록 싫어하던 중년 남성 특유의 카타르성 체취가 올라오기 시작했다. 

안그래도 소원해진 가족들이 있는 집에 냄세나는 노숙자꼴을 보여선 안되겠지 생각하며 화장실로 가 목에까지 비누칠을 하고 연거푸 세수를 한다.

 

간신히 일을 끝내고 난 뒤 집으로 향하는 지하철을 타기 위해 역사로 향했다. 

김밥에 라면이라도 챙겨먹고 갈까 했지만 지갑에 있는 만원짜리 하나가 천원짜리로 쪼개지는 것이 싫어 슈퍼에 손가는 데로 에이스 하나와 공복만 달래줄 우유하나를 집어들었다. 

그놈의 에이스 포장은 왜 그리 뜯기가 어렵던지...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수전증은 심해지고 이젠 서 있는 체로 과자 봉지 하나 뜯기도 이리 힘이든다.

 

좌석에 앉으면 그때 먹어야겠지 생각하며 에이스와 우유를 한손에, 다른 손엔 손잡이가 땀으로 축축해진 가방을 쥐고 노란 안전선 밖에 우두커니 서서 어두운 터널 너머로 빛이 나타나길 멀거니 기다리고 기다렸다.

 

주머니 속에서 문자 도착을 알리는 진동에 확인을 해보려 하지만 이내 포기하고 고개를 들었다. 

노는 손이 없어 어차피 휴대폰을 꺼내기도 번거롭다. 회사의 일은 이미 해결이 됐고 문제가 있다면 전화가 올 것이다. 몇 년 동안 동창회 한번 간적 없는 나로서는 친구에게 문자가 올 일도 없다. 

가족....그래 가족이라면 문자를 보내온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지난 모든 세월을 통틀어 내게 가족이 먼저 연락을 보내오는 경우는 없다. 

지금의 경우라도 그런 작은 반전은 기대할 수 없겠지... 그리곤 이 문자를 보내온 사람이 김미영 팀장일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랐을 때 휴대폰으로부터 흥미를 잃어버린 것이다.

 

전차가 도착하고 내부에서 쏟아져 나오는 인원들이 무수하게 나의 어깨를 스치고 부딪혀 지나간다. 

그 와중에도 우유를 쥔 한 손에는 잔뜩 힘이 들어가 그곳에서 유일하게 나오는 시원한 냉기를 느끼고 있었다.

 

들어오고 나가는 작은 혼란 속에서 나는 빈자리 하나를 발견했다. 

본능으로부터 이끌리는 몸은 그대로 빈 자리에 쓰러지듯이 엉덩이를 떨어뜨린다. 

뒤에서 한 소녀가 작게 욕지거리를 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그녀도 이자리를 보고 앉기 위해 다가오고 있었던듯 싶다. 

괜스레 벌떡 일어나 자리를 양보하기도 민망하기도 하고 죄지은 건 없어도 왠지 당당하지 못한 마음에 고개가 들리지는 않는다. 순전히 허기에 이력이난 몸은 눈 앞에 있는 과자봉지를 뜯어내는 데에만 여념이 없었다. 

냉장실에서 나온 지 얼마나 되었다고 우유는 이미 이 지하철 안의 모든 것과 다름없이 미지근해졌다. 어둠을 가르는 열차의 전조등이 지나가도. 금방 어둠이 되는 건 마찬가지다.


ㅜㅜ


뉴러씨니아 2021-02-26 (금) 22:23
ㅠㅠ
매콤한뿅뿅 2021-02-26 (금) 22:25
문과가 또 ..
대다나다 2021-02-26 (금) 22:44
구구절절 힘들었다 불쌍하지 동정바람 난 이래서 이랬다 어쩌러고 그래서 법을 어긴다 정당화 될수 없다 갠적으로 극혐이다, 염치불구 하고 앉는건 이해 할수 있다 모두 늙고 그 고된함을 알기에 잠깐이동하는 대중교통에서 처묵하는건 나이많고 적고 떠나 고쳐야 할 행동이다.
추천 0 반대 12
     
       
호전랑갈이 2021-02-27 (토) 00:07


ㅜㅜ
     
       
민애를봐 2021-02-27 (토) 12:20
지하철에서 우유에 크래커면
정말 힘들어서 죽기 직전 상태라 뭐라도 쑤셔넣는거여.
늙으면 그리 된다.
터미널이나 지하철에서 파는 과자가 눈에 들어오는 나이가 있다
     
       
대다나다 2021-02-27 (토) 12:27
글재주에 현혹되는 니덜이 병신이다 지하철타기전에 식당에서 먹고 가면 된다 , 그러면 니덜은 니 옆자리서 냄새 풍기면서 라면먹고 빵먹고 치킨 처먹어도 잠자코 목적지 까지 가라
          
            
유키군 2021-02-27 (토) 13:04
그냥 정성이 가득한 드립인데 현혹이라니;;
정말 모르고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된다고 생각하시는..??
오늘도즐겁게 2021-02-26 (금) 23:02
퇴근하고 집에 가야할 때 곤죽이된 상태로 집에 갈 정거장이 한참 남은걸 알면
버스던 지하철이던 내가 살고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떻게던 앉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쟈철 노약자석에라도 앉아서 가고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음

난 이해가 감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8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5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13
60271 [사회]  소년병 징집 소리에 여성징병제 찬성합니다. qlqlaa 03:55 0 146
60270 [기타]  한국인이 선호하는 주거 공간 이미지 Clothild 03:26 0 603
60269 [기타]  내부 고발에 보복?...부패 신고한 직원 고소 (3) 이미지 친절한석이 03:26 4 392
60268 [후방]  오늘의 후방 대량 방출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3:24 5 746
60267 [기타]  여성징병 대신 소년병 징집? 황당청원.jpg (10) 이미지 헤롱헤롱이MK… 03:08 4 634
60266 [유머]  어쩌다보니 성공? (2) 이미지 Onepic 02:40 3 796
60265 [사회]  [클량펌] 180석은 다신 안옵니다. (9) 이미지 사나미나 02:37 0 1187
60264 [유머]  비싼 말이 비싼 이유 (2) 이미지 Onepic 02:34 3 1178
60263 [사회]  이주혁 의사 페이스북 - 조폭 저널리즘 이미지 사나미나 02:31 0 345
60262 [유머]  냥이가 자신을 바라보는 시각 (1) 이미지 마발이 02:29 3 636
60261 [기타]  지하주차장 빌런들 (1) 이미지 마발이 02:24 3 846
60260 [기타]  마스크 벗은 이스라엘 (5) 이미지 마발이 02:22 2 1252
60259 [감동]  배우 이초희가 유기견 임시보호를 하는 이유 이미지 사나미나 02:22 5 833
60258 [사회]  올해 가장 X같이 역겨운 기사 (6) 이미지 미친강아지 02:20 0 1150
60257 [유머]  심쿵♡♡ 이미지 마발이 02:18 2 578
60256 [기타]  비교할걸 비교해야지 이미지 미친강아지 02:18 8 495
60255 [유머]  유튜버 논란의 구찌 티셔츠 (1) 이미지 마발이 02:17 2 1350
60254 [기타]  전남대학교 근황.jpg (1) 이미지 사나미나 02:16 9 1070
60253 [기타]  아파트 택배문제 해결한 세종시의 아파트 (6) 이미지 사나미나 02:12 9 830
60252 [기타]  왕들과신하의 불교베틀 (1) 이미지 마발이 02:09 1 611
60251 [사회]  "오세훈에게 배신당했다" (4) 이미지 미친강아지 02:08 0 1119
60250 [유머]  미래의 여친을보여 주는 안경 (2) 이미지 마발이 02:05 4 1235
60249 [감동]  인기많은 공학수학 수업 (2) 마발이 02:01 2 794
60248 [기타]  양주 신도시 칼들고 설쳤다는데 풀려났다네요. 심신미약이라.. 이미지 사나미나 02:01 6 594
60247 [기타]  마법진 같은 쇠울타리 만드는 법 (1) 이미지 마발이 01:57 6 859
60246 [유머]  정말 매운라면 (4) 이미지 Onepic 01:55 4 1069
60245 [기타]  공기업 입사하는 법 (2) 이미지 사나미나 01:49 8 1112
60244 [기타]  지은이 새 신용카드 근황 (7) 이미지 마발이 01:45 4 2114
60243 [엽기]  대문만 봐도 소름돋는 여대 에타 (1) 이미지 사나미나 01:44 7 1357
60242 [유머]  해외여자배우 누구좋아 하세요? (5) 이미지 마발이 01:39 5 1277
60241 [유머]  못생긴 사람을 오징어라 불리는 이유 (3) 이미지 마발이 01:36 3 1316
60240 [유머]  남친이랑 ㅅㅅ절정일때 깨는소리해서 김새요.. (3) 이미지 마발이 01:28 3 2331
60239 [동물]  우리 동네 일진 잡혀가서 고소함~ (2) 이미지 prisen 01:27 3 1458
60238 [유머]  지은아 이제는 여기서뭐하니 (1) 이미지 마발이 01:23 6 1707
60237 [유머]  짜먹는 요구르트 먹자 놀란 냥이 (2) 이미지 마발이 01:19 4 1047
60236 [동물]  냥냥펀치 유망주 이미지 사나미나 01:19 5 640
60235 [동물]  인형 가지고 노는 사바나캣 (1) 이미지 사나미나 01:16 4 878
60234 [유머]  침대 밑으로 아내의 내연남이 숨은 것 같다.. (1) 이미지 마발이 01:16 5 2039
60233 [동물]  시공으로 빨려들어가는 순록떼 (1) 이미지 사나미나 01:14 4 977
60232 [후방]  비치발리볼의 유익함 (1) 이미지 마발이 01:13 6 1925
60231 [동물]  러시아 흔한 곰돌이 (2) 이미지 ΖΞΝΙΓΗ 01:11 5 978
60230 [엽기]  무다리 스타킹 이미지 마발이 01:08 4 1194
60229 [동물]  늦잠 자는 주인 깨우러 온 아기 댕댕이 (1) 이미지 사나미나 01:07 6 839
60228 [동물]  저글링 구경하는 쿼카 (2) 이미지 사나미나 01:06 13 1000
60227 [후방]  이름 모르는 bj (1) 이미지 마발이 01:03 8 2418
60226 [후방]  근육질에 정신을 못차리는 누나 (2)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0:58 7 2615
60225 [사회]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오세훈 사과에 눈물.. 진정한 사과였다".jpg (32) 이미지 스마일1 00:57 0 1479
60224 [유머]  남자라면 못참는 오프너 (4) 이미지 일체유심조 00:48 12 2516
60223 [블박]  마약 취해 운전 ㅈㄹㅇㅂ (1) prisen 00:47 7 1349
60222 [유머]  사랑한다고 했을 때 현실남매들 반응 이미지 일체유심조 00:37 7 174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