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1896년 에티오피아 대 이탈리아 전쟁 당시 양 측 기록화

글쓴이 : 고수진 날짜 : 2020-09-16 (수) 17:08 조회 : 4035 추천 : 17    


이탈리아 측이 그린 아두와 전투(Battle of Adwa, Adouwa) 그림


방패에 창칼만 들고 오는 아프리카 미개인이라고  그렸다


그럼 에티오피아 측 그림은?




어디가 맞을까요?


당연히 에티오피아 측. 다만..복장적으로  이탈리아가 왜곡 부풀리는 점도 있지만 자세히 보면 맞는 점도 있다 

왜냐? 일단 12만에 이르는 실제 에티오피아군은 정말로 저렇게 창칼로 무장했으니까

다만 이들은 이전에 에티오피아에게 박살난 부족들이 에티오피아 강제  명령으로 온 것이다.

실질적으로 이들은 에티오피아에 대하여 이를 갈고 통수를 칠 생각이라 정확하게 에티오피아 군으로 보긴 무리였다.


이와 반대로 진짜  애티오피아군은 당시 8만에 이르는 총열 보병을 배치하고 있으며 

여기에 추가로 제국 근위대 3만명은 최신 유럽산 소총으로

무장하고 포 또한 유럽 대포로 무장하고 이웃 여러 부족 뭉개면서 실전 경험을 치루던 엘리트 군대였음


애시당초 에티오피아는 당세 제국을 선포하고 이웃 나라들을 쳐들어가 무수히 싸우던 실전 경험국이었다.

황제 메넬리크 2세부터가 아프리카의 대제국을 선포하던 양반이니...


다만 에티오피아군 군복이 어찌보면 착각할만한 점도 있었다;;




일부러 저런 보병들을 앞에 배치하여 창들고 우르르르 몰려오는 수준이 아닐뿐.

에티오피아군 일반 보병 보고 헤헤헤 창들고 오는 미개인 수준이네~~

여겼던 거다...허나 맨 위 그림과 달리 이들도 총으로 제대로 무장하고 실전 경험을 치룬 군대였다 




다만....창칼 들고 덤비는 미개인 수준이라고 해도 정면에서 맞붙으면 ....ㅡ ㅡ

참고로 1879년 줄루 제국 군대와 영국군이 싸우면서 줄루 군대가 창칼과 곤봉으로 무장한 보병으로

쳐들어가 이산들와나 전투에서 영국군을 엄청 처뭉갰다.

물론 줄루 군대도 많이 죽었지만 영국군대는 곤봉에 머리맞고 터져나가 얼굴이 남아돌지 않거나 뇌가 튀어나오는 수준

으로 끔살당하던지 창칼에 뚫려 죽어나갔다...


그러나, 줄루 제국에 이를 갈던 코사 인들이나 여러 부족이 영국을 편들면서 정보와 여러 도움을 주고 

이들도 총을 무장하여(이산들와나 전투 패배 원인 중 하나가 동맹을 맺은 코사 인들이 총을 주면 우리가 줄루 놈 쳐뭉갠다고

함에도 영국은 같은 흑인끼리 통수를 칠까봐 총을 안 줬다. 그 결과 줄루 군대에게 아그작나고 많은 총기가 줄루 군대

수중에 들어가 영국군은 이후로도 고전 좀 치뤄야 했다. 같은 흑인이고 개뿔이고 코사 인들은 이를 갈았기에

결국 영국군은 후회막심하고 총기를 주었고 이들은 무섭게 잘 싸웠다. 영국군에게 이바지하며...

그리하여 줄루 제국은 무너졌다...

---------------------------------------------------

(이후로도 아프리카에서 아랍, 흑인들이 들고 맞서면서 영국은 골치를 겪어야 했다

1885년 식민지 수단에서 마흐디야 이슬람 제국을 선포한 아랍인들 공격으로 영국 총독 찰스 고든이 참수당하는 일까지 벌어졌으니

그러다가 기관총이 확실히 개량되어 나오면서 이야기는 달라진다


사실 기관총을 개틀링을 비롯하여 이미 1860년대 남북전쟁에 나와 쓰였으나 이때는 너무나도 고장이 잦았고 무겁고

여러 문제가 컸다...때문에 유럽 열강들도 잘 쓰지 않았던 것. 그러다가 1890년대 후반와서야 비로소 안정적인 기관총으로

개량되어 나오자 저런 저항은 그야말로 피투성이 헛소리가 된다. 옴두르만 전투에서 500명 수준 영국군이 기관총을 가득히

가져와서   2만명에 달하는 마흐디야 이슬람군을 아주 뭉개버린 뒤로 유럽 열강들은 서로 기관총 위력을 실감나게 알게 되어

서로 갖추면서  무수한 식민지 저항은 피투성이 종말을 맞이하게 된다...

-----------------------------------------------


줄루를 무너뜨린 영국을 본받은 이탈리아는 닥치고 북아프리카로 쳐들어가 현재 에리트레아를 차지하고 에티오피아로 닥치고

쳐들어간 거였다. 문제는 줄루 군대와 달리 위에 썼듯이 에티오피아군은 총기로 무장하고 있었다는 점

(시인 랭보가 바로 에티오피아에 4만 여정 총기 수출 사업을 하다가 먹튀당한 적도 있다;;;)


게다가 줄루 제국 마지막 황제인 케취와요 캄판데는 그저 원시적인 닥돌 공격에 의존하여 줄루 군대가 많이 죽는 일을 치뤄야했고

결국 나라는 멸망하고 캄판데 본인도 영국으로 끌려가 살다가 죽기 전에서야 조국으로 돌아와 죽었던 걸 에티오피아 황제

메넬리크 2세는 잊지 않았다.



유럽에서 총기와 대포를 들여와 이웃 여러 부족을 뭉개며 실전 경험을 치루고 언제라도 백인들 침략에 맞서고자 했다

거꾸로 이탈리아군은 에티오피아를  맨 위 이미지처럼 너무 우습게 봤다


우선 메넬리크 2세도 우습게 보면 좋다고 징집한 부족 군대를 맨 처음으로 보냈다. 이들은 창칼로 무장하고 덤볐지만

이탈리아군 총격에 겁먹고 우르르 달아났다.  이탈리아군은 별거 아니네? 웃으며 기고만장했던 건 뻔했고



당연히 함정이다 이 병신들아


솔직히 이들 부족에게 총을 주면 당연히 이탈리아와 손잡고라도 에티오피아에게 덤벼들 게 뻔했다

바로 줄루 제국이 그러다가 영국이랑 손잡은 다른 부족 덕분에 박살나던 일이 있으니까


메넬리크 2세도 이걸 잘 알았기에 부족들을 크게 믿지 않았다. 다만 이들을 전투에 보내되 늬들은 미끼만 하면 된다


게다가 유럽 열강들도 아니꼽게 보았다. 유럽에서 이미 아프리카를 많이 쳐먹은 영국이나 프랑스가

뒤늦게 지들도 아프리카 먹겠다고 덤비는 이탈리아에 대하여 엿먹어라~~라듯이  바로 에티오피아에게 무기를 제공한 거였다.

러시아도 이탈리아의 이런 게 아니꼬와서인지 대포를 지원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군은 좋아라 파죽지세로 에티오피아로 쳐들어왔다. 물론 여러 부족군대가 맞섰고 마구 뭉개졌다

너무 싸우지도 않고 달아나면 적군도 이상하게 여기니 좀 싸우라고 명령도 하여 싸웠고 피해도 큰 경우도 있었지만

1895년 시작한 전쟁은  이탈리아의 압승으로 시작했으나 몇달이 지나자 차츰 달라진다


엠바 알리지 전투에서 에티오피아군 보병이 끼어들면서 총격전으로 상황이 달라졌고 거기에 미끼같은 부족 부대도 육탄전을 벌였다

숫적.지리적. 보급까지 밀린 이탈리아군이 밀리는 거 당연했다


무엇보다 이탈리아는 적군을 얕보고 본국 이탈리아조차도 지원이 미흡했다는 어이없는 , 지고 싶어 안달인 짓이나 했다 ㅡ ㅡ

고작 병력 보충은 에리트레아인들을 징발하라고 하는데 이들이라고 죽어라 싸울까?

그나마 에리트레아인들은 에티오피아와 오래전부터 싸워와서 일단 이탈리아 편들어왔고 이로 인해 엠바 알리지 전투에서

붙잡힌 이탈리아군 포로는 박대하지 않고 살려둔 거와 달리 에리트레아인 징집병들은 모조리 처형했다.


에리트리아 징발병들..맨 오른쪽같은 경우 군복은 오스만 제국 군복이랑 비슷했다.


이러자 에리트레아인들은 이탈리아와 같이 죽어라 싸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이래서...이탈리아는 좀 더 버틸 수 있었다.


그러나 1896년 벌어진 아드와 전투에서 대패한다.


아드와에 요새를 구축한 이탈리아군은 의외로 병력 수에서 밀림에도 쳐들어오는 에티오피아군을 여럿 이기며 방어에 성공하는 듯 했다


헌데?

메넬리크 2세는 그동안 아끼던 근위병 3만을 참전시키면서 이야기가 달라진다


이 전투에서 이탈리어군은 여단장급 장군이 2명이나 전사하고 많은 장교들이 죽거나 포로가 되었다.

결국 총사령관은 항복하고 1만명이 넘는 이탈리아군이 죽어나갔다.


이 전투는 19세기 들어서 유럽 군대가 비유럽 군대에게 처음이자 (19세기) 마지막으로 1만 단위 사상자를 낸 전투 라는 

점으로 유럽에서도  화제가 되었다.(20세기 들어서 베트남이 프랑스를 상대로 똑같이 재현).



에리트레아 총독 오레스테 바라티에리  Oreste Baratieri 1841~1901

사실 이 양반 무능한 똥별이었다...식민지에서 행정도 영 아니었고 전투에서도 영... 이 에티오피아 침공 전쟁을 말아먹고

결국 이탈리아는 사실상 종전 협정으로 에리트레아 땅 일부를 넘겨주고 배상금까지 넘겨주면서 굴욕적인 항복으로 철수해야 했다

이탈리아 언론으로 바라티에리는 죽어라 비난했지만 사실 그만 욕할 수 없었다

아무리 무능해도 적어도 그는 할 일은 다했기에


그는 더 많은 병력과 무기, 총알 등등 많은 지원을 요구했다. 사실..당연했다

이런 지원없이 에티오피아를 쳐들어가는 것이 바보짓인데 이 바보짓은 본국이 명령했으니


덕분에 총독에서 잘렸어도 이탈리아 본국으로 돌아가 남은 삶은 평온하게 끝냈고 패배에 대한 재판도 무죄로 판결받았다

즉 패배했어도 그럴 이유가 있다고 인정받은 것. 덕분에 이탈리아 정치인들이 이 전쟁 패배에 대한 책임으로 마구 잘려나가고



 실질적인 총책임자인 이탈리아 국왕 움베르토 1세는 무더기로 욕먹고  결국 1900년 총에 맞아  암살되었다 .


승자인 메넬리크 2세는 이후 전쟁을 끝내고 여러 부족 통합 정책을 생각하고 나라 다스리는데에 힘쓴다.

솔직히 에리트레아를 마저 먹을 욕심도 있었지만 그러자면 이탈리아와 본격적으로 죽기 살기 전쟁을 벌어야 하고 이긴다고 해도

이웃 이집트를 지배하는 영국이 거슬릴 수 있는 상황. 당시 최강대국 영국을 상대하자는 건 자살이나 마찬가지를 걸 잘 알았기에

이탈리아 물리치고 배상금과 에리트레아 땅을 좀 얻어낸 것으로 만족했다. 그렇게 천수 누리고 아프리카 유일하게

식민지에서 벗어난 독립국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라이베리아도 있으나 여긴 말이 독립국이지 미국 꼭두각시 나라나 마찬가지)


그리고 40년 지나 이탈리아 독재자 무솔리니는 이 굴욕을 잊지 못해 다시 에티오피아로 쳐들어와 1년 가까이 버티던

에티오피아를 차지하진 못하고 내내 에티오피아 내 저항군에 시달려야 했다. 바로 6.25때 지원군을 보낸 하일레 셀라시에 황제는 영국

으로 달아나서 계속 저항을 지휘했고 결국 1941년 겨우 5년만에 영국군과 합작한 에티오피아군 반격으로 애써 차지한

아디스아바바를 이탈리아는 도로 넘기고 2차대전 이후에 에티오피아에 막대한 배상금을 보상하고 같이 식민지로 가지고 있던 에리트레아도

에티오피아에게 넘겨줘야 했다...



--인터넷에서 이탈리아군이 창칼로 무장한 에티오피아군에게 패배했다는 엉터리 글이 한동안 퍼졌는데 이건 진짜 뻥이다

적어도 이 글에서 보셨듯이 에티오피아군으로 그런 군대가 몸빵으로 나온 게 있으나...에티오피아 정규군은 제대로 총과 대포로

무장한 군대였다.


이때문에 심지어 6.25때 에티오피아군이 창칼 들고 참전했다는 어이없는 헛소리를 하는 이들도 있는데 당연히 개소리...

행여나 그랬다고 해도 유엔군에서 나가~~! 참고로 당시 터키군은 무장이 열악한 구형 소총 무장하고 참전하자 유엔군

정확히 미군이 좀 더 최신 기관소총을 따로 제공해줬다. 창칼 들고 온다고 참전할 수도 없었다;;;


실제 6.25 당시 에티오피아군 수준을 보자......ㅡㅡ

당대 한국군이나 미군 보통 보병 수준 무장은 된 것을 알 수 있다.

뭐 창칼을 들고 참전해? 한국을 도우러 온 에티오피아군에게 썩은 엿 먹이는 모욕이다..;;


우리 모두 다같이 지구정복하여 광명찾자

그렇다고 경기도 광명 찾지 맙시다


2014년 04월 16일 - 세월호 침몰사고..
...달라진 건 없다. 이게 지겹다고? 왜 6.25도 지겹다고 하지 그래?
고수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마루얍 2020-09-16 (수) 17:12
아아~ 셀라시에 각하~
뭐든다받아 2020-09-16 (수) 17:13
한국전쟁에 참전한 우방국들 중에서 현 경제적 어려움이나 도움이 필요한 국가가 있다면

우리나라 보은 하는 차원에서 좀 도와줬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그게 외교고 우리의 친선 국가들을 많이 만드는 외교전략이기도 하니까
     
       
마루얍 2020-09-16 (수) 17:21
이미 국가, 민간차원에서 모두 그러고 있습니다.
뉴러씨니아 2020-09-16 (수) 17:14
고수진 선생님은 동아프리카의 한 때 패권국이던 에티오피아 근대사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갖고 계신거 같아요, 좋은 글 잘봤습니다!
당근사마 2020-09-16 (수) 17:17
고대 로마 시대 이후 이탈리아가 이긴 전쟁이 있나요? 결과가 뻔해서...ㅋ
     
       
글쓴이 2020-09-16 (수) 17:22
뭐 리비아 전쟁은 이겼죠.....무스타크 오마르가 이끄는 저항군에게 20년 시달리던 걸 끝내 오마르를 처형시키고;

사실 로마 멸망이후 동서로마 붕괴 이후로 이탈리아라고 할 나라가 있지 않았으니까요.
동로마는  ㅡ ㅡ..그리스가 지들 역사라고 하는 판국이고

서로마는 동서로마 분열이후 꼴랑 100년도 못갔고 ;; 이후로 조각조각 나뉘어지게 되니..중세 유럽에서도 도사국가 체제로 서로 죽어라 싸우던 터에 이탈리아라고 할 게 없었고요

그나마 이탈리아 왕국으로 근현대에 통일 이루면서 당대 강국인 오스트리아군을 이기던 전투도 있죠
          
            
당근사마 2020-09-16 (수) 17:29
있기는 있었군요....맨날 지는 애들이 도대체 국가는 어찌 유지 하나 했음 ㅋ
               
                 
뉴러씨니아 2020-09-16 (수) 17:30
베네치아 공화국 시절에도 나름 잘 나갔어요. 십자군 조종해서 동로마 제국도 한 번 무너뜨렸었고요.
지중해 패권 잡고 있을땐 부강하다가 위에 프랑스, 오스트리아에 강력한 제국들이 세워지고
북아프리카엔 스페인과 무슬림 왕국들, 해적 토호들이 난립, 그리고 오스만 제국의 발흥으로
지중해 패권을 상실하고 근세부터 유럽 2류 국가로 몰락했죠.
                    
                      
글쓴이 2020-09-16 (수) 17:33
하지만 이웃 제노바랑 신나게 치고박았던 베네치아...

제노바 태생이던 마르코 폴로도 베네치아와 전쟁에 참전했다는 일이
                         
                           
뉴러씨니아 2020-09-16 (수) 17:35
생각해보니 피렌체 전성기때도 나름 잘나갔었네요.
교황위 독점하며 유럽의 금융계를 지배하며 온갖 분쟁에 다 끼어들던 짧은 리즈시절 ㅎㅎ
                    
                      
글쓴이 2020-09-16 (수) 17:54
단순히 무력이 아닌 무역이라든지 여러 경제적으로도 교황청을 잘 윽박지른 게 컸죠...
커트다 2020-09-16 (수) 17:51
첫번째 그림은 너무 시각을 그런쪽으로 보니까 그런거 아닐까요?
누가 우세하다거나를 떠나서 좌측편에도 분명 총기가 나오고.
심지어 이태리군 한명은 총상을 입고 포앞에서 쓰러져있습니다.

방패를 든 미개한 이라는것은 우리가 그리보고 그러한 편협적인 생각으로
그들을 봐라보는것은 아닌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봅니다.
지키는자 2020-09-17 (목) 01:56
그런데 이탈리아랑 에디오피아랑 전쟁해서 이탈리아가 졌잖아
이탈리아가 전쟁역사상 강력했던 시기는 총과 포가 없었던 그리스 로마 시대였다
     
       
글쓴이 2020-09-17 (목) 07:25
그땐 세계 최강국이던 시절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4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1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53
86100 [동물]  으쌰으쌰 (1) 이미지 슈베르티안 05:20 3 236
86099 [동물]  안전모 미착용 참사 (1)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9 2 478
86098 [동물]  따라쟁이 멍멍이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7 2 206
86097 [기타]  닭 볶음탕 배달 레전드 (1) 이미지 영길사마 05:17 3 555
86096 [동물]  울 엄마가 아침마다 하던 일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6 3 350
86095 [동물]  역대급 엄살러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5 2 306
86094 [동물]  넌 느낌이 참 좋아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5 4 223
86093 [동물]  냥펀치 맞아도 싼 집사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3 2 263
86092 [동물]  괜한 짓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2 2 164
86091 [동물]  멍멍이가 부러워지다니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1 2 237
86090 [동물]  위장의 끝판왕-나뭇잎나비 (1) 이미지 슈베르티안 05:10 2 239
86089 [유머]  아빠들 중에 이런 경험 있다 없다...avi 이미지 미스터차우 04:37 3 788
86088 [유머]  군복은 과학입니다..jpg (1) 이미지 gawi 04:31 5 1074
86087 [후방]  너무 많은걸 보여주는 멕시코의 기상캐스터.gif (1) 이미지 미스터차우 04:17 4 1589
86086 [기타]  스마트폰 패턴 푸는 방법 (4) gawi 03:54 3 1406
86085 [사회]  인접국에서 천대 받는 아르헨티나 화폐 [기사] (1) 이미지 gawi 03:38 0 1243
86084 [유머]  인생은 실전이야! [기사] (3) 이미지 gawi 02:55 3 1311
86083 [기타]  키 얼마나 커야 군대 안갈까 (6) 이미지 미친강아지 02:42 5 2163
86082 [기타]  미국의 미군 관련 홍보자료 근황.jpng 이미지 포이에마 02:37 2 1442
86081 [엽기]  게들의 약탈!…호주 해변 바비큐 파티에 나타난 ㄱㅓㅣ 떼 [기사] (6) 이미지 USNewYork 02:36 5 1581
86080 [기타]  앤디 워홀의 수제자인 천재 팝아트 작가의 유품 (2) 이미지 사스미리 02:35 2 1914
86079 [기타]  코로나 물러가라~!! (7) 이미지 제화공장 02:25 9 1147
86078 [기타]  인도, 인-중 국경분쟁지역에 라팔 전투기 배치한 듯 (1) 이미지 포이에마 02:18 3 825
86077 [기타]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KAIST에 500억 쾌척, ‘AI 퍼스트’ 나서기로 (1) 이미지 포이에마 02:18 2 521
86076 [영상]  96년도 HOT에 밀렸지만, 나름 인기있던 노래 소리O (13) 아이돌학교 02:09 4 1650
86075 [사회]  병장회의 .. 이게 사실입니꽈? (4) 이미지 냥큼한냥이 01:59 0 1980
86074 [기타]  용팔이 3080 근황 .JPG (5)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1:54 9 3444
86073 [사회]  이명박덕흠 (4) 이미지 미친강아지 01:53 0 1628
86072 [유머]  심쿵키스 (6) 이미지 Onepic 01:53 3 1959
86071 [기타]  지금은 사라진것 (17) 이미지 미친강아지 01:48 7 2022
86070 [기타]  평범한데 대단한 사람들.jpg (2) 이미지 리더십특강 01:48 3 2183
86069 [기타]  게임의 나름 순기능 (1) 이미지 포이에마 01:48 5 2099
86068 [유머]  어릴때 많이 하던 펜돌리기 (2) 이미지 Onepic 01:44 4 1939
86067 [영상]  40대 이상이 들으면, 찡 하는 노래 소리O (3) 아이돌학교 01:43 3 1170
86066 [유머]  폭리길이 막힌 용산 드래곤플라이들의 반격 (5) 이미지 파지올리 01:24 10 3260
86065 [유머]  게스트한테 하소연하는 조세호 (7) 이미지 일체유심조 01:15 9 3365
86064 [기타]  지금은 사라진 것 (26) 이미지 일체유심조 01:11 12 2987
86063 [기타]  서양녀 어깨 수준 .GIF (4)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1:10 9 3886
86062 [기타]  기계에 정복된 산업 (13) 이미지 일체유심조 01:00 15 3830
86061 [유머]  족발집 아들의 장점 (7) 이미지 일체유심조 00:58 7 3940
86060 [유머]  아빠가 소고기 초밥을 만들어 줌 (13) 이미지 일체유심조 00:54 11 4002
86059 [사회]  달라진 재난지원금 누가 언제 받을까? (2) 이미지 포이에마 00:48 0 2603
86058 [기타]  잼민이 유튜버 수입공개 (7) 이미지 냥이사모 00:40 5 4590
86057 [사회]  속보) 2020년 고용보험기금운용계획안 통과, 찬성 278인 반대 1인 기권 7인 (4) 이미지 냥이사모 00:37 0 1520
86056 [유머]  모든 집에 있는 귀신~ (1) 이미지 ΖΞΝΙΓΗ 00:36 5 2729
86055 [기타]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라면 1위는? (22) 이미지 아이돌학교 00:36 6 3508
86054 [동물]  도둑 검거 (1) 이미지 일체유심조 00:35 8 1507
86053 [후방]  펀치 연습...gif (4) 이미지 1등당첨자 00:34 11 4075
86052 [사회]  홍남기 경제부총리 페북 : 4차 추경이 통과되었습니다. (3) 이미지 냥이사모 00:34 0 1156
86051 [유머]  여사친에게 급발진.jpg (8) 이미지 1등당첨자 00:32 7 52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