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잊혀진 속보)진중권 "나도 국적 포기하고 싶다."

글쓴이 : 각두기 날짜 : 2020-09-15 (화) 16:42 조회 : 5542 추천 : 42    

일본인 아내와 결혼한 '조댕이 수구' 진중권이  2005년 5월   자신의 아들에게도 국적이 두 개가 있다고 밝히고 "군대 보내기 싫어 국적 포기하는 사회 지도층의 뻔뻔하고 괘씸한 작태를 보면 국적을 포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진중권은 당시 사회 지도층들을 향해 "제발 제 기득권은 총 들고 제 손으로 지키자"고 말한 그는 "군대 보내기 싫어 국적 포기하는 저런 분들이 바로 이 사회 지도층이라는 생각을 하면, 이 빌어먹을 나라의 국적, 미제 국적보다 헐값에 팔리는 이 국산 국적을 나도 포기하고 싶어진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조댕이 수구로 변질된 진중권은 2005년 5월 12일자 경향신문에 게재된 '나도 국적을 포기하고 싶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자신의 아이에게는 두 개의 국적(아빠를 따라 한국 국적, 엄마를 따라 일본 국적)이 있다면서 덕분에 일본 정부로부터 출산비를 전액 돌려받고 매달 양육비를 받는 등 편리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18세가 되는 아이가 한국 국적을 갖기를 희망하지만 일본인 아내는 여러 모로 유리한 일본 국적을 선택하기를 바랄 것이다면서 "아이가 18세가 됐을 때, 자기가 알아서 선택하게 놔둘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학 도중 비자 연장을 하러 독일의 관공서에 간 경험을 털어놓았다. 한국 여권을 든 사람들은 제3세계 인종들로 이루어진 기다란 줄의 틈바구니에 끼어 몇 시간을 기다렸는데, 일본 여권을 가진 자들은 기다릴 필요 없이 곧바로 쾌적한 장소에 설치된 한산한 창구 앞으로 가게 된다는 것. 그는 "일본은 서유럽 국가와 같은 급으로 분류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하루 수백명의 사람들이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은 아마 이 때문일 것"이라고 밝히고 "자기 아이에게 더 유리한 국적을 선사하고 싶은 게 부모의 마음"이라고 말했다.

 

진중권은 "이번에 병역기피를 위해 자식들의 국적을 포기한 부모들의 대부분은 번듯한 직업이나 직함을 가진 사회 지도층이라고 한다. 이들이 누구인가? 평소에 안보의 중요성을 강변하던 이 사회의 기득권층이 아닌가"라면서 국적포기신청을 한 사람들에 대해 "국방의 의무를 '신성하다'고 부르는 그분들이 정작 자신의 자식들이 ‘신성’해지는 건 바라지 않는 모양이다"라고 비판한 바가 있다.

 

2005년 그렇게 분개하던 진중권이 자신의 아들이 군대갈 나이가 되자 일본국적을 취득해 군대를 면제 시켰으면서도 추미애 장관 아들의 휴가 논란에 대해 연일 조댕이질을 해가면 조롱섞인 비난을 하고 있는 행위가 참으로 파렴치하다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9월10일 김 모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따르면 "진중권 애기는 않하고 싶은데...니(진중권) 아들 일본 국적 만들어줘 군대 안갔잖아 니가 그러면 안되지" 라고 꾸짖었다.

 

즉 진중권의 아들이 일본국적을 취득해 군대를 면제 받았으면서도 추미애 장관 아들 휴가 논란에 자신의 처지를 잊고 조댕이 질을 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중권 아들은 일본인이라 일본에서 양육비도 받았다. 이 인간은 한국에서 왜 계속 사는걸까요?", " 속마음과 인식은 완전 보수꼴통으로 무장된자 였네! 그동안 말만 진보적인척 연기한 것 뿐이었네! 음흉하고,사악하기까지.. 더하여 비열함마저!",  

 

이어 " 마누라도 일본인,자식도 일본인 중궈니는 한국에서 사회혼란을 가중시키는 역활인듯.. 그러다 일본으로 먹튀 할지도 모르겠네요. 일본인 이라서 주는 외국공항 통과가 쉽다는 여권을 받기 위해서라도..ㅎㅎㅎ" 라고 조롱하는 글을 남겼다.  



내가 보고 있다. ▷◁

PS
고백할께 있어요
저는 사실 고추가루 뿌린 치킨무
각두기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어쩌라9 2020-09-15 (화) 16:44
됐고 삶을 포기하실 생각은 없나?ㅋ
skuid 2020-09-15 (화) 16:45
입털기 좋아하는 관종 ㅇㅅㅇ?
떼낄라 2020-09-15 (화) 16:45
저러고 갑자기 조동아리가 조용하네
아르웨니 2020-09-15 (화) 16:49
와 ....그랬던거였어??지 아들은 면제 시켜주려고 일부러 그렇게까지 해놓고? 와 ... 중궈이 수준 갈수록 가관이네
아아아아아99… 2020-09-15 (화) 16:51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은 신뢰할 가치가 없지.
즐겨보기 2020-09-15 (화) 16:52
진중권 관심이 없어서 몰랐는데 ..
추장관 아들은 면제 받을수 있는것도 일부러 가는 판에..
자기 자식은 면제 받아놓고 .. 입털고 있는거였음 ?
ㅎ...
프레드리카 2020-09-15 (화) 16:55
일본가서 혐한 하면 떼돈 벌겠는데 ㅋㅋㅋㅋ
     
       
가인하 2020-09-15 (화) 17:05
생긴것도 마침 비슷
제미니 2020-09-15 (화) 17:01
잘가세요
아숲 2020-09-15 (화) 17:10
계산기 두들겨봤자 입진보

석사께서 잘 판단하시겠지

먹고는 살아야 하니
초보집사 2020-09-15 (화) 17:13
ㄹㅇ임? 와...개...
퍼팩트빅토리 2020-09-15 (화) 17:16
제발
우근닷컴 2020-09-15 (화) 17:27
왜구로 살아라

plz
남자는힘이다 2020-09-15 (화) 17:30
제발 부탁이다 그렇게 해줘라
고수진 2020-09-15 (화) 17:41
왜뽕 서인이를 좋아할 만하네

동족이니까

찡중궈이가 아니라

와꼬니뽕궈이
시선집중 2020-09-15 (화) 18:31
부모 둘다 한국인이면서 원정출산한 것도 아니고  마누라가 진퉁 일본인인데

애가 양쪽피를 다 물려받았고 들중 국적을 선택하는게  문제라고 볼수 는 없지
     
       
글쓴이 2020-09-15 (화) 20:52
일본이나 한국이나 부계를 따라가는게 관습이죠

일본인 아버지에 한국인 엄마라면 문제 없겠지만
둘다 피를 받아서 어딜 선택하던 문제없다는건 너무 님 자의적인 해석...
          
            
시선집중 2020-09-15 (화) 21:04
조산시대ㅜ이야기를 하고계시네

만약  귀하의ㅜ어머니가  우리나라사람이고  아버지가  파푸아뉴기니 사람이면 파푸아국적을 따르시겠소

개인은 둘중 하나를 선택할 상황이 되면 지가 유리한걸 선택할거고 그걸 비난할 수없다는 거요

유치하게 한국을 파푸아뉴기니에 비유하냐고 테클하는 짓은 관두시오
               
                 
꼬맹일까 2020-09-15 (화) 22:37
댓글을 쓰게 하시네..조산시대가 뭐요... 한글이나 잘쓰시고 댓글을 달아 주시오

개인의 선택이라고 치면

그에 관련된 당사자는 입닥치고 있어야 하는거 아니오(진중권)


적어도 추매애 아들은 국방의 의무를 하고 있잖소
                    
                      
시선집중 2020-09-16 (수) 13:14
휴가가 반칙이라는 것을 문제삼는 거 모르시나?
                    
                      
시선집중 2020-09-16 (수) 13:14
진중권 아들은 의무없어서 안하는 거고
더블티탄 2020-09-15 (화) 18:50
제발 가라...
나메 2020-09-15 (화) 19:42
05년에는 아들을 위해서 얌체짓 하기 전이었으니 나불댈 수 있지만 이미 저질러 버렸으면 남들 이중국적 문제나 군문제에는 싸물고 계셨어야죠.
100°C 2020-09-15 (화) 19:49
아들면제받은 놈이 할 소리냐?
     
       
시선집중 2020-09-16 (수) 13:15
이낙연 이인영등 여당  16명이  다 정당한 면제 같아 보이시나?
yesimmad 2020-09-16 (수) 02:54
중궈니 쪽발이 새끼. 그럼 그렇지.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981 [사회]  [만평] 대한민국 언론근황 (6) 이미지 사나미나 10:22 0 528
980 [사회]  秋 때릴수록 떨어진 국민의힘 지지율..그래도 '후퇴는 없다' (3) 이미지 사나미나 08:40 0 1655
979 [사회]  점점 더 커지는......국민의짐 비리 !! (6) 이미지 無答 08:03 0 3982
978 [사회]  [속보]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당하나..의정 합의 이행 또다시 안갯속 (3) 이미지 아크커피 01:45 0 2198
977 [사회]  한국에 사죄했던 일본 총리들.jpg (6) 에레키반 09-19 0 4231
976 [사회]  박덕흠 의원 매일 갱신되는 오보 (16) 이미지 fourplay 09-19 0 5084
975 [사회]  여성가족부 근황 (11) 이미지 박사님 09-19 0 5285
974 [사회]  채소값이 비싼 이유. (8) 이미지 소라좋아 09-19 0 5966
973 [사회]  윤석열 장모 녹취 입수..."도이치 모터스 내가 했다" (2) 이미지 fourplay 09-19 0 1912
972 [사회]  유니클로 근황 (25) 이미지 차단관리 09-19 0 10526
971 [사회]  박덕흠 의원의 사리사욕 클라스.jpg (16) 이미지 노랑노을 09-19 0 4637
970 [사회]  '조선 침략' 일본 장수 동상 건립 추진한 순천시, 왜? [기사] (6) 이미지 USNewYork 09-19 0 1538
969 [사회]  뉴스타파, 윤석열 장모 녹취 입수.."도이치 모터스 내가 했다" (8) 이미지 띨똘이 09-19 0 2444
968 [사회]  대한민국 병장회의의 위엄 ㄷㄷㄷ (24) 이미지 파지올리 09-19 0 8763
967 [사회]  정의당: "문재인 대통령의 복지정책은 황당할 정도로 맥락 없이 얄팍한 수준" (19) 이미지 알랄라 09-19 0 2540
966 [사회]  [단독] 국민의힘, 논란 끝에 '빨강·노랑·파랑' 3색 당색 결론 (36) 이미지 포이에마 09-19 0 3702
965 [사회]  정의당 총공격: "민주당은 눈 가리고 아웅식 정치 그만하고 국민에게 무한책임져야" (15) 이미지 알랄라 09-19 0 1728
964 [사회]  MBC스트레이트-누가 전광훈을 키웠나?(MB언급).jpg (10) 이미지 노랑노을 09-19 0 2066
963 [사회]  표창장,군인휴가 가지고 그 개GR떨던곳 클라스... (6) 이미지 無答 09-19 0 4003
962 [사회]  따릉이 몰고 찾아온 주치의 "코로나 이후 왕진 신청 늘어" (1) 러블리러브 09-19 0 1469
961 [사회]  의대생들 "최대집 회장의 손에 우리의 투쟁과 미래를 맡길 수 없다" (16) 러블리러브 09-19 0 2119
960 [사회]  전동보드 타고 환자 이 뽑은 미국 치과의사 징역 12년 (3) 러블리러브 09-19 0 2996
959 [사회]  신동근 최고위원 :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5) 이미지 냥이사모 09-19 0 2033
958 [사회]  국민의 힘, 로고 변경에 집착: "당명 바꿨으니 로고 색깔도 당연히 깊이 고민 중" (17) 이미지 알랄라 09-19 0 2568
957 [사회]  추 장관도 따박따박! (12)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4710
956 [사회]  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 (20)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3213
955 [사회]  코로나 가짜뉴스 퍼트리는 국회의원 (21)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6319
954 [사회]  정치인 성희롱 사건마다 김재련 변호사가 끼어드는 이유(고발뉴스 영상) (3) 각두기 09-19 0 2380
953 [사회]  사랑제일교회 소송 폭탄 (30)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7631
952 [사회]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_ 공평성의 잣대 (3) 이미지 불휘기픈남우 09-19 0 1562
951 [사회]  개그맨 강성범, 최국 상반된 근황 (43)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20334
950 [사회]  [약혐] 이명박 시즌2 (8) 이미지 파지올리 09-19 0 4435
949 [사회]  굿모닝충청 근황.jpg (23) 이미지 노랑노을 09-19 0 6778
948 [사회]  SBS 단독기사 냈던 기자.jpg (8) 이미지 왜죠 09-19 0 6424
947 [사회]  주호민의 소신발언 직후 베충이들 모이는 사이트에 동시다발적으로 올라온 주호민 저… (13) 이미지 dark808 09-19 0 3189
946 [사회]  '국민이 정부 돈맛에 들렸다'발언에 불편함 드러낸 경기도지사.jpg (14) 이미지 왜죠 09-19 0 3351
945 [사회]  "모두 아르헨티나에서 탈출하려 한다" [기사] (8) 이미지 gawi 09-19 0 4436
944 [사회]  추장관 건으로 덮어진 뉴스들 (17)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8044
943 [사회]  문재인 대통령님 페이스북 (2) 이미지 사나미나 09-19 0 3388
942 [사회]  4년간 성괴롭힘 당했다는 여성의 행동 (43) 이미지 블루복스 09-19 0 13916
941 [사회]  병장이 대단하다!!! (34) 이미지 미친강아지 09-19 0 6854
940 [사회]  추미애 250만원 vs 나경원 5,800만원-정병국 3,770만원 (9) 이미지 정청래 09-19 0 4249
939 [사회]  아베 퇴임, 스가 취임...만평.jpg (2) 이미지 동뚠당 09-19 0 3952
938 [사회]  나경원 수사 재시작.avi 소리O (10) k뭉cll 09-18 0 2432
937 [사회]  무차별적 의혹 제기...만평.jpg (3) 이미지 동뚠당 09-18 0 2559
936 [사회]  [단독] 박덕흠, 전문건설협회 회장 때 골프장 200억 비싸게 사 '착복' 의혹 (6) 아이즈원♡ 09-18 0 1526
935 [사회]  "한명숙 사건, 검찰이 불러준 대로 진술" 또 다른 증인 (9) 아이즈원♡ 09-18 0 2366
934 [사회]  동생 유죄 관련한, 조국 전 장관 트윗 (3) 이미지 드레고나 09-18 0 3279
933 [사회]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 기득권 (2) 이미지 드레고나 09-18 0 1804
932 [사회]  1조6천억 라임사태 녹취록 개그맨 폭로 청와대 로비 [기사] (4) 이미지 USNewYork 09-18 0 509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