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네덜란드 위안부 피해자, 개싸이코 사과 못 받고 타계

글쓴이 : prisen 날짜 : 2019-09-11 (수) 23:01 조회 : 3991 추천 : 18    
"아베 사과 전엔 못 죽는다"던 최후의 유럽계 위안부 떠나다
전수진 입력 2019.09.11.

이코노미스트, 얀 루프 오헤른의 삶 부고 기사로 다뤄
'위안(comfort)' 대신 '강간' 표현으로 일본군 범죄 부각


네덜란드계 여성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던 얀 루프 오헤른의 젊은 시절. 지난달 타계했다.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부고(訃告)란은 최근 영면한 인물 중 세계적으로 울림을 가진 이들을 선택해 집중 조명한다. 최신호(9월7~13일)가 다룬 이는 네덜란드계 호주인 얀 루프 오헤른(1923~2019)이다. 일본군에게 납치돼 인도네시아에서 3개월 동안 ‘위안부’로 강제 수용됐던 여성이다. 유럽계 위안부 피해자 중 그간 유일한 생존자였다.

그는 생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과를 받기 전까지는 절대 죽고 싶지 않다”고 말했지만 그 소망은 이뤄지지 않았다. 그는 지난달 19일 호주 애들레이드 자택에서 96세를 일기로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과거를 감추고 평범한 주부이자 두 딸의 엄마로 살던 그는 1991년 고(故) 김학순 위안부 할머니가 최초로 위안부 사실을 공개 증언한 것을 우연히 본 뒤 용기를 냈다. 이듬해 호주 언론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후 미국ㆍ유럽ㆍ일본 등지에서 증언 활동을 펼쳤다. 김학순 할머니 등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과도 활발히 교류했다. 자서전 『50년간의 침묵(Fifty Years of Silence)』은 6개 언어로 번역됐다.

이코노미스트는 오헤른이 인도네시아 일본군 위안소에서 겪은 일도 소상히 소개했다. 네덜란드령 인도네시아 자바섬의 부유한 무역상의 딸로 태어난 그는 수녀가 되기 위해 공부 중이었다. 그러다 42년 일본군이 인도네시아를 침공했고, 2년 뒤인 44년 납치됐다. 당시 21세였다.


한국과 대만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와 나란히 앉은 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오른쪽) [연합뉴스]

이코노미스트는 그와 6명의 네덜란드계 여성들이 “(인도네시아) 스마랑의 일본군 사창가(brothel)로 끌려갔다”고 표현했다. ‘위안부’라는 표현 대신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갔음을 강조한 것이다. 오헤른은 ‘위안부(comfort woman)’라는 말을 혐오했다고 한다. “일본군을 위안하는 역할이라는 이 말에 모욕감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이코노미스트는 전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울부짖고 소리를 지르며 일본군에게 저항하는 오헤른에게 일본군은 칼을 들이대며 옷을 찢고 강간했다(raping)”고 전했다. 그는 나중엔 스스로 삭발을 했는데, 일본군이 그런 자신을 찾지 않으리라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한다.

스마랑 위안소에서의 세월은 오헤른에게 평생 상처를 남겼다. 위안소 방마다 꽃 이름이 붙어있던 까닭에 그는 평생 꽃 선물을 제일 싫어했고, 어두워질 무렵만 되면 불안 증세를 보였다. 방마다 두꺼운 커튼을 쳐서 아예 밤낮 구별이 안 되게 했을 정도였다.

전쟁은 일본의 패배로 끝나고 그도 자유의 몸이 됐다. 60년 영국인 장교 톰 루프와 결혼해 호주로 이사했다. 스마랑에서의 악몽은 남편에게만 한 번 얘기했고 그 뒤론 비밀에 부쳤다고 한다. 처음엔 아이도 낳지 않을 작정이었지만 남편의 위로로 마음을 추스르면서 가족도 꾸렸다.

스마랑과 관련된 물건은 흰 손수건 하나만 남기고 없앴다. 그 손수건엔 함께 스마랑으로 끌려갔던 네덜란드계 여성들의 이름이 적혀있다. ‘미엡, 게르다, 엘스, 애니, 베티, 라이스’. 루프 오헤른은 이 손수건을 고이 접어 화장대 안 서랍에 소중히 간직했다. 두 딸이 장난삼아 손수건을 만지려고 하면 엄하게 야단을 쳤다고 한다.


지난달 21일 오후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401차 정기 수요집회에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인 네덜란드계 호주인 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연합뉴스]

두 딸은 자애롭던 어머니가 왜 손수건에 유난히 예민해 했는지 92년에서야 알게 됐다. 김학순 할머니의 고백에 용기를 얻어 루프 오헤른도 스마랑의 악몽을 털어놓으면서다. 가족은 그를 위로했다. 손녀인 루비 챌린저는 지난해 스마랑에서 할머니가 겪은 일을 다룬 단편 다큐멘터리 ‘데일리 브레드’를 제작했다. 직접 출연한 이 작품에서 챌린저는 스마랑 위안부 수용소에 갇힌 네덜란드 여성들이 학대와 굶주림 등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남는 모습을 그렸다.

오헤른이 쓴 자서전의 한국어판 표지엔 그와 길원옥(92) 할머니 등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이 손을 꼭 잡고 미소 짓는 사진이 실려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다루는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길원옥 할머니 등 피해자 할머니들의 건강은 그다지 좋지 않은 상황이라고 한다.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는 11일 통화에서 “오헤른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가) 동아시아에 국한된 사안이 아닌 인류 보편의 인권 문제 임을 국제사회가 인식하는 데 큰 역할을 하셨다”며 “고인께서 겪으신 큰 아픔을 기억하겠다”고 추도의 뜻을 밝혔다. 국내에선 올해 들어서만 1월에 김복동 할머니, 3월 곽예남 할머니 등 5명의 피해자 할머니가 별세했다. 이에 따라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0명으로 줄었다.
prisen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미세파우더왁스] 슬릭고릴라 헤어스타일링 파우더왁스 (1) 

camiosdm 2019-09-11 (수) 23:06
저 새끼들은
지금 기다리는거임 저분들 다 돌아가실때까지
순두부우 2019-09-11 (수) 23:10
성노예가 맞죠

개새끼들
아이좋아 2019-09-11 (수) 23:14
ㅉ바리 sse끼들
akcp 2019-09-11 (수) 23:21
기억하겠습니다.
용왕 2019-09-11 (수) 23:22
......
시민쾌걸 2019-09-12 (목) 00:19
이토에도 가끔씩 출몰하죠.  '이제 지난 일은 그만 잊고 미래를 향해...' 어쩌고.

다른 이들의 고통은 그만 덮고 잊자면서
자기한테 뭐라고 하면 개발광하며 덤벼들던데,

그런 인간들을 보면 일제 때 자기 동족 등쳐먹었던 '부역자'들이 이랬겠구나 싶은.
     
       
글쓴이 2019-09-12 (목) 01:11
맞아요~!!!!!!!!!!!!!!!!
     
       
판에미로 2019-09-12 (목) 03:59
내가 쪽빠리들도 똑같이 당해봐야 한다고 댓글 썼더니, 어떤 미친 일뽕 새끼가 나 한테 욕하면서 개소리 하길래, 처음엔 욕 안하고 참고 있다가 계속 그 새끼가 말 실수 하기를 기다려서 내가 판 함정에 들어오길래 그때 욕 바가지로 한 적 있음.  일뽕새끼들은 논리적으로 이성적으로 감정적으로도 말도 안되는 개소리만 주구장창 하기 때문에 대처하기 쉬움..
BULE3 2019-09-12 (목) 10:39
일본 정부는 기다리는 거예요. 다 죽을 때 까지
게섺기들
애쉬ash 2019-09-12 (목) 12:09
죽으면 다 끝난다고 믿는 저들에게 영원한 고통을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8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1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18
42315 [기타]  광역도발 시전하는 백종원.JPG 스샷첨부 발암먼지 09:27 0 124
42314 [기타]  신동 근황 (3)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9:22 0 821
42313 [사회]  치매 환자 78만명, 요양시설 태부족, 주민 반대로 설립 난항 스샷첨부 조니미첼 09:20 0 223
42312 [유머]  약빨고 만든 대통령 경호처 채용공고 (3)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9:08 2 2019
42311 [유머]  여자를 위한 다이어트 방법을 공개한다 (7) 스샷첨부 흐아앙갱장해 09:07 2 1531
42310 [정보]  서브웨이 신메뉴 근황 (3)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9:04 1 1928
42309 [유머]  꿀벌나라 벌꿀공주 만화.manhwa (1) 스샷첨부 조니미첼 09:04 0 1120
42308 [유머]  냉혹한 유교의 세계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9:02 1 1422
42307 [정보]  AI로 생성한 10만개의 얼굴들 (무료사용가능) (3) 스샷첨부 거스기 09:00 2 1810
42306 [유머]  잔업이 너무 많아요 줄여주세요 (9) 스샷첨부 조니미첼 08:59 5 2168
42305 [유머]  고속도로에서 빵장사 한 썰 (4)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8:58 5 1836
42304 [유머]  농작물 피해주는 맹수를 제압하는 사육사 스샷첨부 스미노프 08:57 3 1554
42303 [유머]  수륙양용자동차 1인칭 시점 (1) 스샷첨부 스미노프 08:52 1 1780
42302 [유머]  평소에 개를 싫어하던 아내가 보내준 사진 (4)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8:51 3 2602
42301 [기타]  모 BJ의 원정도박 징계 결과 (11)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8:48 6 3625
42300 [동물]  아침마다 침대에서 텐트치는 (1) 스샷첨부 스미노프 08:46 4 2280
42299 [유머]  야외촬영의 비극 (3)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8:45 2 2421
42298 [유머]  초딩때 투신자살 해보려 한 썰 (8)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8:43 3 2645
42297 [영상]  백 투 더 퓨쳐 명장면 (4) 맛있는팝콘 08:31 3 2578
42296 [기타]  카니발 실내 튜닝.jpg (18) 스샷첨부 산꾼 08:29 5 4582
42295 [유머]  무식하면서 자존심도 강한 경우 (14) 스샷첨부 조니미첼 08:22 1 4313
42294 [엽기]  학원기사와 학원생의 카톡 대화.jpg (21) 스샷첨부 산꾼 08:19 3 4287
42293 [유머]  중국집에서 바람직한 의사소통을 위해 필요한 태도 (1) 스샷첨부 조니미첼 08:17 4 3151
42292 [엽기]  스팅어 사고.jpg (12) 스샷첨부 산꾼 08:14 7 4812
42291 [동물]  주인놈이.. 이상한걸 입혀 놓은거 같다.gif (5) 스샷첨부 산꾼 08:12 5 3136
42290 [유머]  서양 유머 컷 만화들 모음.manhwa (2) 스샷첨부 조니미첼 08:05 3 2382
42289 [유머]  블랙박스의 성능 (5) 스샷첨부 흰둥흰둥 08:03 1 3762
42288 [유머]  먹방 BJ 쯔양이 미국 간 이유.jpg (7) 스샷첨부 산꾼 08:02 11 5849
42287 [기타]  유치원 식단 논란.jpg (12) 스샷첨부 산꾼 07:59 5 4508
42286 [기타]  청담동 순대국밥 가격.jpg (12) 스샷첨부 산꾼 07:57 7 5028
42285 [유머]  버스 안전벨트 착용 광고.jpg (2) 스샷첨부 산꾼 07:56 9 3201
42284 [블박]  운전할때 기분좋아지는 순간.gif (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44 12 3869
42283 [유머]  류현진 메이저리그 첫 홈런ㄷㄷㄷㄷ.gif (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43 8 5449
42282 [기타]  연대 총학 박요한 회장 (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40 30 4213
42281 [영상]  인실좆 보여줬으면하는 영상 (2) 찬란하神김고… 07:35 2 3355
42280 [정보]  돈에 역사를 팔다.jpg (3) 스샷첨부 왜죠 07:34 22 4261
42279 [유머]  자나깨나 후방 조심) ㅋㅋㅋ (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30 4 5089
42278 [유머]  약빤 키보드 광고.. ㅋㅋㅋ (3) 굿모닝입니다 07:26 3 3299
42277 [영상]  경기 수원 여중생 여러명 13살 초등학생 무차별 폭행영상 (10) 찬란하神김고… 07:25 8 3502
42276 [기타]  국대떡볶이 ceo의 다른 식당.jpg (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23 18 48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