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정보]

로튼 토마토 THE BEST MOVIES OF 2019로 보는 기생충.

글쓴이 : FYBs 날짜 : 2020-01-23 (목) 07:21 조회 : 7688 추천 : 32    

https://editorial.rottentomatoes.com/guide/best-movies-of-2019/


위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2019년에 나온 영화들의 로튼토마토 순위가 182위부터 1위까지 나와있습니다.


모든걸 생략하고 바로 10위부터 보겠습니다.



#10


토마토점수 99% 관객점수 82%

(구글번역) 영화 정보

로스 앤젤레스 뉴 템플 선교사 침례 교회에서 베스트셀러 복음 앨범의 노래를 연주하는 Aretha Franklin의 1972 년 콘서트 장면.


미국 인권 다큐입니다.


아래 달린 비평의 총 개수는 151개.

그중 신선하다가 150, 썩었다가 1개.


#9

토마토점수 99% 관객점수 68%

(구글번역) 영화 정보

처음에는 jianghu-criminal underworld-setting에서 시작된 비극 인 ASH IS PUREST WHITE는 멜로 드라마보다 조폭 영화가 적습니다. 세 부분으로 된 구조로, 그것은 빠르게 유명한 Qiao (Tao Zhao)와 그녀의 남자 친구 남자 Bin (Fan Liao)을 따라 2001 년 산업 Datong의 경쟁자와 신생 기업에 대한 잔디를 측설하면서 서사적 인 이야기로 확장하기 시작합니다. 추상 력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형성하고 21 세기 중국과 워프 스피드 변환의 기록으로 지아 장케의 작품을 계속하는지


-너무 대중성 없어서 뜬금 없이 여길까봐 다음 영화에서 본 정보를 추가 입력합니다. 중요하진 않아요.


중국 예술영화를 대표하는 지아장커 감독의 2018년도 최신작이다. 2001년 중국 산시성 다통(大同), 챠오챠오는 건달 빈과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다. 어느 날 빈이 거리에서 다른 조직 깡패들의 습격을 받자 그를 구하기 위해 불법으로 구입한 권총을 발사하고, 5년간 감옥살이를 하게 된다. 2006년 출옥한 챠오챠오는 빈을 찾아 가지만, 이미 빈은 다른 여성과 교제하고 있다. 세월이 흘러 2018년, 실연의 상처를 딛고 고향 다통에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챠오챠오에게 어느 날 빈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온다. 데뷔작부터 중국의 사회현실과 소외문제에 주목해온 감독은 빠르게 변모하는 중국 사회와 안착하지 못하고 떠도는 두 남녀의 비극적인 17년 사랑을 느리고 중첩된 풍경으로 보여준다.


아래 달린 비평의 총 개수는 146개, 신선하다 145, 썩었다 1



#8



토마토점수 99% 관객 점수 90%


영화정보

아폴로 11호 관련 다큐


모든 비평 173, 신선 171, 썩었다 2



#7


토마토점수 99% 관객점수 93%


대망의 7위.

기생충입니다.

영화 정보는 패스하겠습니다.


모든 비평 358, 신선 354, 썩었다 4



#6


토마토점수 100%


약물, 여성 인권 등에 대한 드라마.


(오디언스 지수가 없으나, 박스오피스 57,000 기록이 있음.)


총 비평 42, 신선해요 42 썩음 0


....


이렇게 주욱 하려다가 

바로 1위


#1



그들은 절대 늙지 않는다.

피터 잭슨의 세계대전 다큐 영화.


총 비평 147, 신선해요 147.






이렇게 보시면


뭐야?

봉준호 기생충이 7위라니? 하시다가도

뭔가 '다큐를 좋아하는건가?'싶은 생각이 들면서 로튼토마토의 순위가 비평가들에 의한 점수기 때문에 '다큐'나 '사회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거나 하는 내용의 영화가 아니면 하위권에 머문다는 것을 알 수 있으실 겁니다.


참고로 작년 어벤저스는

51위입니다.

#51


비평 504, 신선해요 473 썩었어요 31.


이렇게 인기있던 작품이 51위에 있다는 것은 로튼토마토의 순위는 '비평가'들의 점수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1위에서 10위권에 있는 대부분의 영화는


비평 갯수 200개 미만 의 영화가 대부분입니다.

즉, 영화관에 돈내고 보러 가는 관객으로부터의 평가도 적고  비평가들의 평가도 적었다는 것이죠.

어벤저스가 비평을 504개를 먹엇다는 것은, 그만큼 관객들에게도 비평가들에게도 관심이 컸다는 소립니다.


흔히 말하는


'예술성'과 '상업성'에 대한 이야기지요.


그런데 보시면, 로튼토마토의 10위권에 들어간 작품 중 유일하게 봉준호 작가의 기생충은

총 비평이 358개입니다.


미국에서 작정하고 만든 상업영화인 어벤저스에는 못미치지만, 10위권에 들어간 예술/다큐/인권/사회 영화들 중에서는 가장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는 소립니다.

즉,  예술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잡았다. 는 말이죠.


비록 어벤져스같은 상업영화에는 못미치지만, 외국어 영화로서 미국에서 현재까지 약 2천8백만달러 를 판매했고, 한국(7천3백만달러)을 포함한 그 외 지역에서  1억3천9백4십만 달러를 벌었습니다. (한화로 약 1천500억 이상)

아니...

버는 중이죠.


미국 내 최초 개봉은  10월 11일로   상영관 3개로 시작했습니다.

상영 후 계속 상승해서 11월 15일 620개의 상영관에서 상영을 하고, 그 이후로 내리막을 찍었습니다.

2020년 1월 2일 155개까지 다시 축소.

그런데 1월 3일부터 다시 늘어나서 1월 17일부로  현재는 상영관 843개, 다시 정점을 찍었습니다. 미국에서 무려 102일 이상 상영중이죠.(자료가 1월 20일까지만 있네요.)


일본은 지난 1월 10일에 첫 국내 개봉을 했습니다.


박스오피스 신규 갱신은 현재도 진행중이라는 말입니다.


그래서 다들 기생충 기생충 하는 겁니다.


만일 아직 안 보신 분이 있으면, PC나 모바일로 스트리밍이나 다운로드로 최소 2500원, HD버전 6500원에 다운받아서 볼 수 있으니 한번 정도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아직 비싸서 안본다면, 좀 더 싸진 뒤에 보시더라도

꼭 보시길 추천합니다.

예술성, 사회성, 상업성 등등...

2019년을 대표하는 영화이자, 영화사에 새로운 획을 그은 영화입니다.

앞으로 100년 뒤까지도 영화사에 '대한민국 영화가 이만큼 대단하다고 소개하는  것'을 떠나서 , 계속해서 10대 혹은 100대 명작선에 낄 명작중의 명작입니다.

안보시면 손해에요.

명작, 걸작, 수작...

그런 소리를 몇년간 계속 들을작품입니다. 유튜브에서 대여 2500원, 구매 6500원입니다. 돈 안아깝더군여

fukc you beach
FYBs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유안 2020-01-23 (목) 07:25
토니 스타크 죽어요.
     
       
글쓴이 2020-01-23 (목) 07:26
근데 님하고 저도 언젠간 죽어요. ㅋㅋ
(아직 안본사람이 놀랍게도 있을 수 있으니 스포는 자제합시다.)
          
            
유안 2020-01-23 (목) 07:42
진짜 죽나요? 아직 못봤는데...ㅠ.ㅠ
               
                 
글쓴이 2020-01-23 (목) 07:47
거기 있는 사람들 모두 언젠가 죽어요.
                    
                      
유안 2020-01-23 (목) 07:52
걍 심심해서 썻는데 스포가 될뻔.....했네요 ㅋ
modo 2020-01-23 (목) 07:42
good............
공감백배 2020-01-23 (목) 07:42
기생충 보기 전엔 한국영화 무시했었다
     
       
안뇬 2020-01-25 (토) 01:31
봉준호 감독이 특출난거지 한국영화가 찬사받을 건 아닌듯
친절한 2020-01-23 (목) 07:56
보면 가끔 이건 뭔가 다른 영화다 싶은 한국영화들이 있죠. 아주 드물게도 아니고 꾸준히 하나씩 나오는듯해요.

성적인 묘사로 더 화제가 되긴했으나.. 전 아가씨도 꽤 흥미로웠던..
췌게바라 2020-01-23 (목) 09:47
https://youtu.be/GUq0-oo_ntc 기생충 리뷰중 최고라고 생각. (역시 갓동진) 시간되면 한번 보시는걸 추천
나스챠 2020-01-23 (목) 10:48
영화가 생각할 거리도 많고 중간 중간 알고 보면 대단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많지만

그만큼 대단하다고 생각되는건 그런거 하나도 생각 안하고 그냥 편하게 봐도 재밌는 영화라는거죠
뿌슝뿌슝 2020-01-23 (목) 11:18
기생충..
잘만든영화이긴한데..
개인적으로 두번은 못볼 영화.
봉준호감독 특유의 내면에 찝찝함을 건드리는 무언가를
극대화시킨 작품..
미치도록 현실성있다고 생각하기는 힘들지만,
진짜 이럴수도 있겠다고 생각하기에.. 더무서운 느낌이드는..
그래서 분명 개그코드도 있고 여러감정을 잘풀어냈지만 보고난후에는 불쾌감만 오랫동안 머릿속에 맴도는 그런영화..
     
       
아라라디아나 2020-01-23 (목) 12:21
이 점 때문에 기생충이 대단하다고 여겨지는겁니다.
영화라는 가상공간, 가상상황을 통해서 현실을 반영하고 더욱이 섬뜩함을 넘어 공포감까지 느껴지게 만들었다는점.
비평가들이 왜 기생충을 극찬하는 이유라고 보고있습니다.
     
       
살아라병아리 2020-01-23 (목) 13:10
그러니 잘 만든 영화죠 두번을 못 볼 정도로 마음을 건드리는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정말 좋아하는 영화인데 처음 본 후 25년이 넘은 지금도 두번째는 못보고 있네요
히비립 2020-01-23 (목) 16:40
국뽕딸이 좋긴 하지. ㅎ
gngntgng 2020-01-23 (목) 18:11
와 전미 박스오피스 11윈가 12위까지 올라간거보고 상영관 늘어나면 10안에 들겠다고 생각했는데 그후로 상영관이 확줄어서 아쉬웠는데 이러면 다시 순위에들어갈수도 있을거 같네요
칸나스 2020-01-23 (목) 22:40
예술성과 상업성이라~ 분석 잘봤습니다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44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3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34
107246 [기타]  뜻밖의 사고.gif 스샷첨부 초비스 07:52 0 184
107245 [기타]  PSG 네이마르 골장면.gif (1)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7:46 0 521
107244 [기타]  도르트문트 홀란드 PSG전 멀티골.gif (2)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7:44 1 502
107243 [유머]  혼술녀의 질문 스샷첨부 라돌 07:40 5 978
107242 [동물]  복사기에서 고양이 만들기.gif 스샷첨부 리더십특강 07:35 4 772
107241 [동물]  물먹다 ㅈ될뻔.gif (2)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7:33 4 1027
107240 [기타]  색소끼리 충돌.gif (6)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7:33 5 1354
107239 [사회]  나00에게 공개토혼 제안한 교수님. (1) 스샷첨부 無答 07:31 0 1361
107238 [기타]  동산병원, 경북대병원, 영남대병원 응급실 폐쇄 숫자만입력가… 07:21 2 1015
107237 [유머]  서울대라고 할까 의예과라고 할까.jpg (3) 스샷첨부 웨이백 07:06 3 2577
107236 [기타]  와이프 속이기.gif (3) 스샷첨부 웨이백 07:03 7 2416
107235 [기타]  뽐뿌오는 연예인들 에어팟 도색 커스텀디자인.jpg (2) 스샷첨부 웨이백 07:03 3 2479
107234 [동물]  실컷 놀고 기절한 댕댕이.gif (2) 스샷첨부 웨이백 06:57 2 1486
107233 [기타]  덕형들의 코스프레 스샷첨부 또랭또랭 06:56 3 1742
107232 [기타]  일본에서 리메이크된 쩐의 전쟁.jpg (3) 스샷첨부 웨이백 06:55 1 2796
107231 [기타]  애 도와주고 신고먹은 청년.jpg (12) 스샷첨부 웨이백 06:52 10 2602
107230 [기타]  도핑 시스템의 헛점을 밝혀내보려고 일부러 약물을 복용한 사나이.jpg (9) 스샷첨부 웨이백 06:50 12 2326
107229 [유머]  기밀 누설하는 조교 (3) 스샷첨부 라돌 06:50 3 2234
107228 [기타]  카톡 새로운 기능.jpg (5) 스샷첨부 웨이백 06:48 2 2624
107227 [기타]  일본에서 매니아층이 굉장히 탄탄한 한국 드라마.jpg (6) 스샷첨부 웨이백 06:45 6 2405
107226 [기타]  아이유가 데뷔 할 수 있게 도와준 사람들.jpg (4) 스샷첨부 웨이백 06:44 2 2189
107225 [후방]  여친몸매 마지노선 (5) 스샷첨부 후방주의자 06:08 7 3225
107224 [기타]  강호동이 눈치보는 연예인 (3) 스샷첨부 영길사마 05:37 7 4239
107223 [기타]  기생충 표절 소송 인도영화사 [기사] (11) 스샷첨부 USNewYork 05:30 4 2651
107222 [정보]  한국인의 90%가 모르는 버스정류장의 기능 (6) 스샷첨부 오파운드 05:29 5 3989
107221 [유머]  인형뽑기의 진화 (3) 스샷첨부 오파운드 05:07 7 2954
107220 [유머]  DC의 광기& 마블의 광기 (4) 스샷첨부 Ksixpo 04:28 8 3791
107219 [기타]  레인보우식스 로머의 자존심.gif (9)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4:13 4 3410
107218 [공포]  대만인 댓글 - 개日本이 731부대 마루타 실험을 크루즈선에서 실시한다! prisen 04:00 8 1528
107217 [유머]  저는 노동자 안 할 건데요.jpg (14) 스샷첨부 베르너하이젠… 03:58 10 4149
107216 [유머]  스마트폰만 보고 걸어다니면 안되는 이유.gif (7)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48 11 3903
107215 [동물]  인사 잘하는 동물.gif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46 6 1901
107214 [동물]  꺼내지 않으려 했는데.gif (2)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44 5 2128
107213 [기타]  요즘애들은 모르는 진정한 힘법사.gif (10)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32 8 4494
107212 [동물]  날 만지라는 질투 냥이.gif (2)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29 7 2150
107211 [기타]  멋진 사진의 탄생과정.gif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28 3 2937
107210 [기타]  극도로 분노한 어린아이.gif (5)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25 9 3526
107209 [동물]  고양이는 쥐를 보면 쫓아갈까?.gif (3)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22 8 2011
107208 [기타]  카레국 소녀의 코어 퍼포먼스.gif (1)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19 7 3829
107207 [동물]  중과부적.gif (1) 스샷첨부 친절한석이 03:17 6 16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