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감동]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글쓴이 : 상숙달림이 날짜 : 2019-11-19 (화) 10:17 조회 : 4702 추천 : 20    

💧어느 부부의 이별과 사랑

※ 다시 읽어도 가슴 찡해요


“미안 하지만 난 당신을 사랑하지 않아 

왜 결혼했는지 모르겠어.” 나는 말했다 

아내가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말없이 울었다 

난 미안 했지만 등을 돌리고 집을 나왔다  

아내와 더 이상 살아갈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아내에게 이혼 서류를 꺼냈다.


“집과 자동차 부동산과 현금 그중에서 

당신이 30%를 가질 수 있어” 

아내는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이튿날 집에 돌아와 보니 

탁자에 아내가 써놓은 편지가 있었다.


눈물이 얼룩져 있어서 혹시 내 맘이 흔들릴까봐 

읽지 않으려 하다가 나도 모르게 읽어 내려갔다.


‘난 아무것도 원하지 않아 

다만 한 달쯤 시간을 갖고 싶어 


한 달만이라도 아무 일 없는 것처럼 대해줘 

아이 시험기간 이니까 신경 쓰지 않게,,,


그리고 이혼조건으로 한 가지 부탁만 할게 

당신이 결혼 첫날아침 출근 때 나를 안아서 

거실에서 현관까지 갔던 것처럼 한 달간만 그렇게 해줘’


‘이 여자가 미쳤나?’ 


이런 생각이 들었지만 한 달이면 끝날 일이니까 라고 

생각하며 그렇게 해주기로 했다 


첫날 거실에서 아내를 들어 올려 안았을 때 

몹시 어색했다, 몇 년 간 우린 신체접촉이 없었으니까. 

10보를 걸어 현관까지 갔을 때 

뒤에서 아이가 박수를 쳤다 멋있다면서...

나는 아이에게 웃음을 지어보이며 

아내를 내려놓고 출근했다.


둘째 날은 첫날보다 나아졌다 

아내는 내 가슴에 적극적으로 기댔고 

블라우스 에서는 향기가 났다 

피부의 잔주름을 보면서 그동안 모르는 사이 

이렇게 됐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결혼해 이렇게 되였구나 생각하니 조금 미안했다.


셋째날, 넷째날 아내를 들어 올렸을 때 

오래전의 친밀함이 돌아오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내게 자신의 10년을 바친 이 여자 

다음날 또 다음날 아내를 안아 나르는 것이 익숙해졌다  

어느 날 아침 아내가 옷을 고르고 있었다. 

옷들이 모두 커져버렸다며 투덜댔다 


그러고 보니 아내를 들면 들수록 가벼워지는 느낌이 있었다.


이혼걱정에 야위어가고 있는 중일까? 

또 다른 아침 아들이 들어오더니 

"엄마를 안고 나갈 시간이에요,"라며 미소를 짓는다.  

녀석에게 이일이 이제 일상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아내는 아이를 꼭 껴안는다. 마음이 흔들리고 있다.


드디어 마지막 날이 왔다 

나는 아내와 헤어질 수 없다는 걸 알았다. 

이혼을 취소하기로 했다 


회사에서 나온 뒤 꽃집에 들려 부케를 샀다. 

부케엔 "나는 이제 부터 죽을 때까지 

당신을 아침마다 들어 올릴게" 라고 써달라고 했다 

그리고 집으로 달려갔다.


"여보 미안해 우리 헤어지지 말자 

난 당신을 여전히 사랑해"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나는 소리쳤다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안방으로 들어서자 아내는 잠든 듯 가만히 누어있었다. 

그녀는 숨져 있었다.


아내가 남긴 편지에서 위암 말기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아내는 자신의 시한부 삶을 받아 들였고 


아들에게 다정한 부모의 마지막 모습으로 

기억하게 하고 싶었던 것일까? 


부케를 떨어뜨리며 나는 주저앉은 채 아내를

안고 한없이 운다.💧



그대가 머문자리 고운님들...*^^*

위에 글은 외국인의 페이스북에 올라왔던 글이랍니다.

실화이든 소설이든 사연이 가슴을 아프게 하네요.


우리는 날마다 함께하고 

가깝게 접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귀하고 가치 있다는 것을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것이 얼마나 소중하다는 것도 인식하지 못하지요.


그러다 내 곁을 떠난 후에서야 깨닫게 되지요.

그때서야 가슴 치며 후회해도 소용없게 된답니다.

내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


오늘 하루 따뜻한 미소로 대하는 하루 만들어 보셔요.


아무쪼록 알차고 보람 있는 날로 꾸려 가십시오.*^^*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물고기는 물속에 있을 때는

그 어느 곳으로든 갈 수 있는

자유와 행복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물고기는

자신이 자유롭고 행복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지 못합니다.


사람들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땅 위에 올라오고 난 후에야 비로소 

그때가 행복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사람 또한 마찬가지 아닐까요?


가지고 있을 때는 모르다가

꼭 잃어버린 후에야

뒤늦게 행복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는 못난 습성


행복은 공기 같은 것입니다.

보이지도 않고 만질 수도 없지만

어느 곳에나 있는...


영국 속담 중에는 이런 것이 있습니다.

"행복은 사라진 후에야 빛을 낸다."


사람들이 행복의 실체를 보고 만질 수 있다면


그것이 떠나가기 전에 소중히 다루련만


행복은....

언제나 떠나가면서.... 

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준다는 말이겠지요.


- 박성철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

상숙달림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직구무배]춤추는 아이언맨! / [직구]캡틴 아메리카 방패 11900원 (7) 

초코초코a 2019-11-19 (화) 10:57
ㅜ.ㅜ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39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2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26
78193 [유머]  한국의 흔한 80대 (1) 스샷첨부 유안 22:40 0 283
78192 [기타]  차가 빙판에 미끄러졌을 경우 대처법 (6) 스샷첨부 사스미리 22:36 2 612
78191 [유머]  자취방에서 남친이랑 ㅅㅅ하는거 자유아닌가? (3) 스샷첨부 히잉 22:32 3 1627
78190 [유머]  쌍둥이 국대 근황.JPG (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22:27 5 2015
78189 [기타]  성공한 CEO의 크리스마스 장식 클라스 (1) 스샷첨부 사스미리 22:24 7 1671
78188 [사회]  국회침입 조직적 불법 행위 증거발견 (2) 스샷첨부 fourplay 22:21 0 1397
78187 [유머]  주한미군 철수 (6) 스샷첨부 유일愛 22:21 4 1764
78186 [기타]  농가 살리는 연쇄살림마 백종원 (5) 스샷첨부 사스미리 22:17 8 2025
78185 [기타]  여자파이터의 비키니.gif (6) 스샷첨부 슬퍼맨 22:16 3 2939
78184 [유머]  55년 경력 해녀가 끓여주는 해물라면집.. (6) 스샷첨부 한마루 22:14 7 2070
78183 [기타]  동서양의 알고 보니 같은 시대 (14) 스샷첨부 한마루 22:10 12 2728
78182 [유머]  밀가루 맞고 공기밥 된 조세호 (4) 스샷첨부 한마루 22:09 5 2306
78181 [유머]  이 귀여운 어린이는 자라서.. (6) 스샷첨부 한마루 22:08 4 2281
78180 [감동]  현대판 장발장 뉴스 이후 (5) 스샷첨부 사스미리 22:07 9 1411
78179 [유머]  이등병을 이해해주는 대장 .jpg (4) 스샷첨부 천마신공 22:07 3 2243
78178 [유머]  대한미국놈이 찾은 역대급 부대찌개 (9) 스샷첨부 한마루 22:06 5 2593
78177 [정보]  임산부를 위한 안전벨트 (9) 스샷첨부 한마루 22:05 7 2019
78176 [기타]  현재 이 시각 박지성 근황 (5) 스샷첨부 천마신공 22:05 14 2572
78175 [유머]  걸그룹 투샷 대참사 ㄷㄷㄷ.jpg (16) 스샷첨부 소원빌어 22:04 8 3794
78174 [유머]  96년생 선수에게 진심어린 조언하는 기자 (5) 스샷첨부 한마루 22:03 4 2305
78173 [기타]  ㅅㅅ 할때 여자 만족시키는 법 (7) 스샷첨부 無答 22:02 4 3085
78172 [유머]  밤샐준비 고! 챔스 시작 (4) 스샷첨부 광어12 22:02 3 2268
78171 [유머]  아님말고 ㅋ.jpg (10) 스샷첨부 빙그레v 22:02 3 1549
78170 [감동]  배고파서 마트에서 우유 훔친 아빠와 아들 (1) 스샷첨부 사스미리 21:55 7 1248
78169 [유머]  넘어지는 건물.gif (12) 스샷첨부 暗黑鬪氣 21:52 7 2562
78168 [감동]  벨리댄스 능력자...이건 진짜다... (7) 스샷첨부 푸른권율 21:50 9 3840
78167 [기타]  보배드림 암환자의 개구충제 복용후기.jpg (9) 스샷첨부 야그러 21:50 6 3013
78166 [사회]  김재규 다룬 기대되는 영화 - 남산의 부장들 (5) 스샷첨부 DeNiro00 21:46 0 1268
78165 [후방]  일본 처자 (1) 스샷첨부 종이하 21:46 4 1994
78164 [사회]  '태극기 부대' 불러들인 한국당.."국회 유린당했다" (15) 인간조건 21:46 0 1399
78163 [기타]  닛뽄 공무원 불매운동 전과 후 태세전환.JPG (2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21:43 24 2856
78162 [공포]  데스티네이션 (1) 스샷첨부 유일愛 21:40 3 2087
78161 [감동]  소아마비 남편이 왜소증 아내를 사랑하는 방법 (5) 스샷첨부 사스미리 21:39 11 2276
78160 [사회]  김기현 형제 '30억 계약' 당사자 "검찰이 먼저 수사, 담당 검사와 대질하자… 스샷첨부 인간조건 21:36 0 760
78159 [기타]  챔피언스리그 16강 대진표.jpg (26)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21:28 6 2942
78158 [유머]  라디오 DJ 그만두는 정소민 (6) 스샷첨부 라돌 21:28 5 4288
78157 [기타]  제작진도 공포에 떨었던 의문의 경적소리 사건 (7) 스샷첨부 사스미리 21:21 7 3987
78156 [유머]  남친이랑 싸웠는데 조별 과제 같은 조 됐거든? (7) 스샷첨부 라돌 21:20 7 4285
78155 [유머]  모태솔로로 살아야 될 ㄴ (1) 스샷첨부 파지올리 21:19 6 3812
78154 [유머]  달빛천사 사태 최대 피해자 (10) 스샷첨부 프로츠 21:12 12 46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