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정보]

세상을 바꾼 발명품, 복사기의 역사

글쓴이 : Nostalgh 날짜 : 2019-11-19 (화) 07:47 조회 : 8266 추천 : 17    

복사기 없는 회사를 상상할 수 있는가? 업무의 기본은 문서다. 복사기가 없다면 그 회사는 얼마 안가 망하고 말 것이다. 이렇게 문서는 어느 시대에나 커다란 조직을 운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고대 메소포타미아 국가들은 일찍부터 관료제를 발달시켜 다양한 공공문서들을 점토판이나 석판의 형태로 후세에 남겼으며, 중국에서도 관리들은 고대부터 수많은 공문서와 씨름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한 절차가 있었으니 바로 문서의 복제였다. 문서를 배포하거나 오래 보관해두려면 정확하게 똑같은 내용의 문서를 여럿 만들 필요가 있었다.

 

복사기가 없던 과거에는 문서를 복제하려면 일일이 사람 손을 거쳐야 했다. 필경사(筆耕士)나 서기(書記)와 같은 전문직업군이 이 일을 담당했다. 인쇄술의 발달과 함께 대량으로 배포하거나 보관해야 하는 문서를 일일이 손으로 베껴 쓰는 일이 줄어들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일상 업무에서는 사람 손이 중요했다. 일상 업무에 필요한 서신이나 보고서 따위는 아주 적은 수량만 필요한데다 신속히 처리해야 했기에 거추장스럽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인쇄기를 사용할 수 없었다.

 

문제는 손으로 베껴 쓰는 일도 여간 번잡스러운 작업이 아니었다는 점이다. 질 좋은 종이에 볼펜으로 쓱쓱 써내려가는 지금의 환경을 생각하면 곤란하다. 19세기 초까지만 해도 종이와 잉크의 질이 좋지 않아 필기에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몇몇 사람들은 문서의 복사본을 더 편리하게 만들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최초의 상업용 증기기관을 발명한 영국의 제임스 와트도 그중 한 명이었다. 그는 사업상 수많은 편지를 주고받았는데 편지들의 내용을 일일이 기억할 수 없어 별도의 사본을 보관해두곤 했다. 그러자면 똑같은 내용의 편지를 두 번 써야 했는데 수많은 편지를 일일이 이렇게 보관하자니 보통 고역이 아니었다. 서기를 두 명 고용하고 와트 자신은 구술만 하면 그만이었겠지만 일개 사업자인 와트가 서기를 마음껏 고용할 수도 없는 처지였다.

 

고심하던 와트는 자신의 장기를 살려보기로 한다. 기계의 힘을 빌리기로 한 것이다. 와트는 일반 잉크보다 더 진하게 만든 특별 잉크를 만들어 최대한 얇은 종이에 편지를 썼다. 그리고는 원본과 복사지를 물에 적신 후 압착 롤러로 밀어 원본의 잉크가 복사용 종이에 묻도록 했다. 물론 잉크가 묻은 곳은 복사지의 뒷면이고 좌우가 바뀐 모습이었지만 매우 얇은 종이를 사용했기에 잉크가 묻은 면을 뒤로 가게 해서 제대로 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와트는 자신이 고안한 습식 복사 방식 덕분에 손쉽게 편지의 사본을 보관해둘 수 있었다. 습식 복사기는 원래 와트가 자신이 사용할 목적으로 만들었으나 주위에 알려지면서 조금씩 인기를 끌기 시작하자 자신의 회사인 제임스 와트 회사(James Watt & Co)를 통해 정식 제품으로 출시했다.

 

습식 복사기는 곧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바다 건너 미국에서도 널리 사용했는데 1785년, 미국 독립의 주역들도 와트의 복사기를 이용해 독립선언문의 복사본을 만들었을 정도다. 복사 방식 상 원본이 상할 우려가 있고 12시간이나 종이를 적셔두어야 한다는 문제가 있었음에도 와트의 습식복사기는 20세기 초까지 사용된다.

 

와트의 복사기가 인기를 얻기는 했지만 명백한 한계가 있었다. 와트의 복사기로는 사본 한 부를 더 만들 수는 있어도 동일한 문서를 여러 장 만들어내는 것은 불가능했다. 당연히 복사기의 활용처도 지금처럼 보고서나 서류를 여러 부 만드는 것이 아니라 와트 자신이 사용했던 대로 서신 등의 개인적 문서의 사본을 만들어두는 데 그쳤다.

 

그러나 19세기 말부터 동일한 문서를 대량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에 대한 요구가 늘어났다. 이후 1887년 딕(A.B. Dick)사가 최초의 상업용 등사기를 출시했고, 1959년 정전식복사기가 등장한 이후부터 업무환경이 근본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기업들은 더 이상 엄청난 숫자의 타자수를 유지할 이유가 없었으며 몇 장 필요하지도 않은 인쇄물을 얻으려고 거추장스러운 윤전기를 가동할 필요도 없었다. 거의 훈련받지 않은 사람들도 아주 쉽게 문서를 여러 장 복제해낼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문서를 이용하여 오가는 정보의 양도 폭증했다. 이전까지 틀에 박힌 문서를 반복하여 작성하느라 대부분 시간을 허비했던 사무직 직원들은 복제를 위한 단순 반복업무 따위는 복사기에 미뤄버리고 더 생산성이 높은 일에 몰두할 수 있었다.

 

정전식 복사기는 원본과 거의 동일한 복사본을 손쉽게 만들어낼 수 있었기 때문에 동일한 내용의 문서가 빠르게 퍼져 나가고 동시에 여러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었다. 문서가 빠르게 복제되고 유통되면서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빠르기로 대규모 조직을 정교하게 움직이는 것이 가능해졌다. 이렇듯 복사기는 사무 환경뿐 아니라 기업활동의 규모와 빠르기도 바꾸어 놓은 발명품이다.

 

글 : 김택원 과학칼럼니스트


Nostalgh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특가판매]한돈양념L.A갈비/수제한돈 양념왕구이1kg 13900원 (3) 

애밴아빠 2019-11-19 (화) 08:04
캐논 말고 국산대체품 좀 다 미쿡,일본꺼라
     
       
힐드 2019-11-19 (화) 08:55
삼성도 만드는디
          
            
신성사회황국… 2019-11-19 (화) 10:02
그거 hp 제품이예요. 삼성이 팔았음.

국내에선 인지도가 있어 삼성 로고만 쓰는거예요.
          
            
투다다다다다 2019-11-20 (수) 00:49
삼성이 내놓는 복합기들 보면 HP 복합기 디자인이나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거의 똑같습니다 ㅋㅋㅋ
그냥 A/S 잘되는 HP 제품이라고 봐도 됩니다.
     
       
디비진다 2019-11-20 (수) 08:59
신도리코있잖아요 지금은 리코하고 분리해서 신도로 파는걸로 알고있는데 국산임
          
            
콩나물밥 2019-11-20 (수) 14:14
맞아요. 신도제품이 국산이지요...^^
          
            
ilnam 2019-11-21 (목) 20:53
신도리코도 예전에 일본 리코제품을 조립해서 판매했어요.
그러다 지금은 미놀타 제품을 수입해서 판매하고 있구요.
물론 조립은 중국에서 합니다.
한국에선 그냥 판매, AS만 하죠.

롯데 캐논는 일본 롯데
제록스는 일본 후지제록스...

복사기는 죄 다 일본산이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modo 2019-11-19 (화) 09:14
good..........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39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2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26
77577 [기타]  남산의 부장들 국제 예고편 스샷첨부 왜죠 17:35 0 299
77576 [유머]  헬스는 흑마법 같은거야 (1) 스샷첨부 제미니 17:34 1 511
77575 [유머]  콘돔의 중요성 (1) 스샷첨부 새로운뉴비 17:33 3 771
77574 [후방]  오버핏 (2)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7:32 4 618
77573 [유머]  크리스마스날 콘돔과 모텔이 인기있는 이유 (7) 스샷첨부 라돌 17:29 3 983
77572 [기타]  조금은 충격적인 미국의 설거지 방법.jpg (6) 스샷첨부 필소구트 17:28 4 1059
77571 [유머]  바지한쪽 걷어올리고 등산하면 안되는 이유 (1) 스샷첨부 유일愛 17:27 2 1178
77570 [유머]  꿀직업 레전드 (6) 스샷첨부 라돌 17:23 3 1590
77569 [유머]  여자들은 남자 얼굴 안봐요.jpg (7) 스샷첨부 노랑노을 17:20 4 1868
77568 [유머]  주작의 위험.jpg (7) 스샷첨부 노랑노을 17:18 7 1822
77567 [유머]  4학년이 왜 1학년 수업 듣냐 (7) 스샷첨부 라돌 17:16 5 2073
77566 [동물]  길거리의 치명적 뒤태.jpg (2) 스샷첨부 허니버터야옹 17:14 4 1594
77565 [동물]  맹수들의 싸움.gif (2) 스샷첨부 허니버터야옹 17:12 3 1145
77564 [동물]  맹수는 새끼를 절벽에서 떨어뜨리며 키운다더니.gif 스샷첨부 허니버터야옹 17:11 3 1267
77563 [유머]  스타벅스에 간 할머니.jpg (10) 스샷첨부 허니버터야옹 17:05 3 3114
77562 [유머]  제갈량 학창시절.jpg (5) 스샷첨부 허니버터야옹 17:02 5 2409
77561 [기타]  홍콩 관련 행사....... 잇따라 '불허'논란ㄷㄷㄷㄷ (10) 스샷첨부 패션피플 17:02 5 2126
77560 [유머]  소개팅 나갈 때 상대방 표정 (10) 스샷첨부 라돌 17:01 3 2843
77559 [유머]  이제 불 끄고 자야지.gif (2) 스샷첨부 허니버터야옹 16:59 2 2016
77558 [유머]  그 슈트를 벗으면 넌 뭐지? (10) 스샷첨부 김이토 16:58 3 2971
77557 [기타]  식탁에 곤충 오를 날 올까? 식용곤충 '눈길' (18) 스샷첨부 Goauld 16:51 4 1898
77556 [기타]  요즘 의학기술 근황 (14) 스샷첨부 김이토 16:48 5 3727
77555 [유머]  연애 안 하는 사람 특징 (10) 스샷첨부 김이토 16:44 5 3541
77554 [사회]  대형마트, 종이박스 남긴다..노끈·테이프만 퇴출 (22) 스샷첨부 차단 16:44 0 2689
77553 [유머]  주차장 병신.jpg (19) 스샷첨부 알카트레즈뽀… 16:40 15 3895
77552 [유머]  편의점 봉다리 빌런 (16) 스샷첨부 흐아앙갱장해 16:34 4 4182
77551 [기타]  미스 유니버스의 위엄…방부제 미모 72세 할머니 화제 (6) 스샷첨부 Goauld 16:32 6 4068
77550 [유머]  중국 예능찍다가 죽었는데, 한국에게 책임 물은 대만 방송인.jpg (7) 스샷첨부 프로츠 16:28 12 3423
77549 [기타]  부산 전광판 해킹의 후기.jpg (12) 스샷첨부 왜죠 16:26 9 5150
77548 [후방]  ←→←→→←↑↓↑↓↑↓↑↓↖↘↗↙←→←→↑↓↑↓↑ (7) 스샷첨부 유일愛 16:11 14 4311
77547 [유머]  니네 톡소포자충 감염된거 아니냐?? 조심해라 (3) 스샷첨부 흐아앙갱장해 16:02 5 4262
77546 [유머]  사라진 여성을 찾아라 (16) 스샷첨부 暗黑鬪氣 16:00 5 5135
77545 [기타]  박소담과 설현 (35) 스샷첨부 유일愛 16:00 13 6593
77544 [유머]  ???: 네 새끼? 아... 이 녀석들 말인가? (2) 스샷첨부 흐아앙갱장해 15:53 8 3946
77543 [동물]  개도 그런짓은 안해.gif (3) 스샷첨부 왜죠 15:53 8 3296
77542 [기타]  대한민국 보물 중 국산이 아닌것들 (4) 스샷첨부 김이토 15:51 9 5274
77541 [엽기]  이혼각 (17) 스샷첨부 김이토 15:46 10 5646
77540 [기타]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김밥집 메뉴 (8) 스샷첨부 Clothild 15:36 12 5529
77539 [유머]  치트키 써서 결혼한 강호동 .jpg (9) 스샷첨부 천마신공 15:34 23 7876
77538 [유머]  집에 라면이 1봉지 밖에 없을때.....gif (26)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15:31 9 66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