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머
  • 사회
  • 자동차
  • 영화
  • 게임
  • 회원
  • 시사
  • 동물
  • 컴퓨터
  • 정보
  • 연예
   
[일반] 

급성 치수염 진짜 그야말로 죽을뻔 했네요

[회원게시판]
글쓴이 : 덴마크모카라… 날짜 : 2021-04-08 (목) 16:26 조회 : 1636 추천 : 13    

이틀전부터 치통이 살살 와서 진통제로 버텼는데 오늘 아침에는 누가 송곳으로 잇몸을 푹푹푹 찌르는 거 같더군요


눈, 관자놀이, 턱까지 통증이 오는데 이건 순전히 통증 때문에 어지러워서 운전도 못하겠다 싶어서 택시타고 치과로 갔습니다


(유일하게 얼음물 머금는 게 그나마 통증을 좀 덜어주더군요)


치과 마취주사가 그렇게 달콤할 줄이야


너무 행복해서 두세방 더 놔달라 그랬습니다


이 안에 있는 신경들에 염증이 생긴 거라는 급성 치수염 진단.


이에 구멍 뚫어서 신경 긁어낸다고 동의 서명해달라는데 너무 아파서 그냥 뽑으라고 했어도 그랬을거라 쿨하게 서명했죠


물론 마취를 했지만 이를 뚫고 신경 긁어내는데 하나도 안아픕니다


어떤 고통도 치수염에 비하면야...


치료가 끝나고 통증에서 해방된 후 룰루랄라 사무실 복귀했는데 한 30분 뒤에 마취 풀리니까 다시 지옥의 고통...


다시 허둥지둥 치과 찾아가니까 염증이 심해서 계속 가스가 발생하는 거라고 신경치료 후에 막아놨던 뚜껑을 열어버리더군요


그 순간 느꼈습니다. 엄청난 해방감. 아 이제 정말 모든 게 해결됐다는 그 느낌.


세상이 참 아름답네요


전에 없던 치통이 스멀스멀 올라오는 거 같으면 얼른 치과부터 가시길... 지옥을 경험하고 싶지 않으시다면.


(급성 치수염이 요로결석, 통풍과 함께 3대 고통이라는 의견이 있네요)

덴마크모카라…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폭사 2021-04-08 (목) 16:28
헉...통풍과 같은 고통이라고 하시니, 그 아픔이 절로 느껴지네요,., 저도 통풍 환자이지만 지금도 그 날의 아픔을 생각하면 진통제가 아니라 발을 잘라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었었는데.....고생하셨습니다. 부디 다시는 그런 고통을 겪는 일이 없으시길 간절히 바라옵고 또 바라나이다.
     
       
글쓴이 2021-04-08 (목) 16:34
저는 반대로 느껴지네요. 통풍 말로만 들었는데 이런 고통을 겪는거라니...
몸 관리 잘하셔서 다시는 그런 고통 느끼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ㅠㅠ
풀리는인생 2021-04-08 (목) 16:40
전 하필이면 토요일 저녁에 급성 치수염이 와서 정말 죽다가 살아났던 기억이 있습니다.
응급실엔 치과선생이 없어서 안된다고해서 응급실도 못가고...
 진통제 10개를 먹었는데도 전혀 듣질 않더라구요.
  찬물을 먹으면서 버티는데, 이래서 치통으로 자살하는 사람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7-8시간정도 지나니 괜찮아져서
 월요일 아침에 바로 치과가서 발치했습니다.
 정말 치아관리 잘하시길!!
     
       
글쓴이 2021-04-08 (목) 18:28
에고 발치까지 가셨군요
그러면 아마 치아 손상이 좀 있으셨나봐요
저는 말짱한 치아였는데 치수염이 와서...
그래도 주말이나 공휴일에 오지 않은 게 천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고통을 하루를 버텨야 된다면 어휴...
Mkunio 2021-04-08 (목) 17:23
전 신경 치료 받을때 마취주사 맞았는데도 엄청 아프던데..
그래서 마취주사 추가로 더 맞고 했는데도 아파서
그다음부터 치과를 못가고 있어요ㅠㅠ
베타블러드 2021-04-08 (목) 18:18
보통 3대 통증을 디스크중증 - 요로결석 - 통풍이라고 많이 하는데 흔치않지만 치수염도 역시 신경을 건드리는거다보니 아픈가보군요.
dodooda 2021-04-09 (금) 10:23
치수염이 미치는게 아프다가 안 아픈게 아니라 그냥 계속 아픕니다. 잠도 못 잘 정도로요.

 통증 강도는 요로결석보다 떨어지는데 지속성이 장난없죠.
푸른권율 2021-04-09 (금) 11:32
몇달전에 10시간 넘게 찬물 머금고 뱉기를 무한반복하며 치과열리기만을 기다렸던 적이 있습니다.
진통제를 10여알을 먹었는데도 소용이 없더군요.
wdiydw3 2021-04-09 (금) 11:47
무...........무서워
토렝뜨 2021-04-09 (금) 14:21
급성 황달까지 온 담석도 겪어본 입장으로 치통이 더 아픕니다
기진맥진해서 잠이 듭니다
진통제보단 수면제가 나을듯
아틀라스 2021-04-09 (금) 16:26
신경치료하다가 치통 심하게 왔었는데 클로닉신 성분 진통제가 제일 잘 듣더라구요. 정말 심하면 병원가야하지만 이 성분 추천.. 아직 인지도가 없어서 약국에따라 없을수도있긴함
민경아범 2021-04-09 (금) 16:36
아픈 원인이 치아 내부가 곪아 염증이 생겨 가스가 발생하는데, 그게 치아를 뚫고 나오지 못하다보니 신경을 눌러 아픈거고, 그래서 까스가 확장되는 뜨거운것 닿으면 더 아프고, 차갑게 해야 좀 덜 아픕니다.
삭제해라애송… 2021-04-09 (금) 16:37
지랄같은 고통이죠 그거. 저는 이부프로펜+타이레놀 같이 먹으니 좀 버틸만 하더군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3
70899 [잡담]  진짜 궁금한데 20살 넘는 대한민국 사는 한국사람이 '유재석, 강호동, 백종원�… (2) 정환쮸앙 06:27 1 82
70898 [일반]  이재명 지사 어제자 발언 풀버전 (1) 아이즈원♡ 06:20 2 144
70897 [일반]  이재명..1가구 2주택허용(실거주), 종부세 완화주장 (1) 이미지 높이나는도요… 04:42 1 162
70896 [잡담]  지금 OCNThrills에서 유전 하네요.....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4:09 1 144
70895 [뉴스]  벨기에 대사 부인입원 (4) 이미지 yesimmad 04:06 4 250
70894 [잡담]  와 ㅋㅋㅋㅋ M1 아이패드 ㅋㅋㅋㅋㅋ (7) 이미지 노력왕 02:43 2 472
70893 [잡담]  지구 극이동이 된다면 (6) 순수의식 02:32 2 190
70892 [잡담]  Apple stel nuwe iMac met M1 Chip bekend 이미지 노력왕 02:32 2 121
70891 [일반]  이제 가습기 집어 넣어도 될까요? (2) 클매니아 02:32 0 114
70890 [잡담]  애플테크 4개에 10만원 노력왕 02:12 2 240
70889 [잡담]  아이폰 12 퍼플 출시 4월30일 이미지 노력왕 02:07 2 250
70888 [일반]  안양과 의왕의 학의천, 청계천자전거길 왕복 라이딩 이미지 클매니아 02:05 1 87
70887 [일반]  범죄물 드라마 재밌는 거 추천 좀 해주세요. (4) 술끊자 01:49 1 122
70886 [뉴스]  일본 수산물 매년 1만2천t 부산항 수입..방사능 검사는 어떻게? (1) 이미지 발딱이 01:47 4 108
70885 [뉴스]  "도쿄에 오지 말아 달라" 日, 긴급사태 임박..'변이 코로나' 초비상 이미지 발딱이 01:47 4 173
70884 [뉴스]  산케이 "위안부 강제연행은 거짓말" 유네스코에 또 반대 입김 이미지 발딱이 01:46 4 66
70883 [일반]  현진영씨가 왜 윤정수씨로 보일까요 (1) 이미지 높이나는도요… 01:45 6 197
70882 [일반]  비코로 돈을 벌던 못 벌던 사회적으론 다 문제이긴 하겠네요 (4) 아파카트 01:25 3 193
70881 [일반]  메불메 김밥.jpg (2) 이미지 빈폴 01:20 4 307
70880 [일반]  식탁의자 구입했습니다. (2) 이미지 은하제국황제 00:48 3 203
70879 [잡담]  오늘의 택시 타기 일기. (1) 이미지 소주랑닭똥집 00:39 3 106
70878 [사회]  코로나 백신수첩 위조 판매라니....jpg 이미지 donn 00:09 2 276
70877 [잡담]  저는 무선랜카드로 사용하는데 (8) 로키구십오 00:06 3 189
70876 [잡담]  지금 옥탑방의 문제아들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6 79
70875 [일반]  2.Weltkrieg: Rommel - Der Wüstenfuchs (Spielfilm) 2차 대전 롬멜 실화 … Schach 00:03 3 40
70874 [날씨]  [오늘의 날씨] 2021년 내일 초여름 날씨 이미지 5180 00:02 3 41
70873 [도움]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등 동영상 컨텐츠 사이트들 데이터관련문의입니다. (1) 바다용가리 00:00 3 82
70872 [일반]  속도제한 기존속도 80 으로 되어있는 간선도로 도 50으로 맞춰야 하나요? (7) 리얼라이징 04-20 2 257
70871 [일반]  드디어 내일 등기치러 갑니다. 93년생 04-20 4 118
70870 [일반]  북아프리카의 별입니다. Schach 04-20 3 110
70869 [도움]  국토대장정하려하는데 (4) 릴리리아맘보 04-20 4 137
70868 [뉴스]  상반기 공급한다던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에 “상반기엔 못 들어와” (2) 기후위기 04-20 2 172
70867 [일반]  케이티 기가인터넷 속도측정 보통인지 궁금합니다. (3) 이미지 다뽀사삐 04-20 2 155
70866 [일반]  호식이 치킨 맛있는 메뉴 뭐 있나요? (2) 몸근영 04-20 3 135
70865 [뉴스]  돼지우리 같은 곳서 성고문…‘사북항쟁’ 국가폭력의 야만 이미지 기후위기 04-20 4 129
70864 [일반]  뭔 개소리야 C8 (11) 이미지 無答 04-20 15 517
70863 [잡담]  민주당은 부동산정책의 실패원인을 잘못파악한듯 (6) 고도보구오요 04-20 8 308
70862 [잡담]  가슴이 콱 막힌 느낌이 들어요 (2) 백삼이 04-20 3 147
70861 [잡담]  식사들 하셨습니까? (3) 이미지 터진벌레 04-20 5 130
70860 [뉴스]  “주식 투자한다” 비율 가장 높은 20대 청년, 마이너스통장 부채 증가율도 75% ‘최… 이미지 기후위기 04-20 2 1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