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시사
  • 정보
  • 컴퓨터
  • 사회
  • 연예
  • 영화
  • 동물
  • 게임
  • 회원
  • 유머
  • 자동차


   
[뉴스] 

[전문] “지수=학폭 가해자” 폭로 등장

[회원게시판]
글쓴이 : 바솔로뮤 날짜 : 2021-03-02 (화) 22:23 조회 : 5605 추천 : 41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894009


● 이하 지수 학폭 의혹 글 전문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


현재 kbs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주연배우이자 그 외 각종 드라마 영화등에 출연했던 

배우 ‘지수’의 학교폭력에 대하여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저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의 서라벌 중학교를 나온 

‘김지수(배우 지수)’와 동문입니다. 김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습니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습니다.
김지수가 포함된 그때의 일진들은 상당히 조직적이었습니다.
우선 김지수와 그 일진들에게 시비를 건다는 것은 있을 수 없었습니다. 

김지수 일진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으니까요.


담배는 기본이었습니다. 김지수 일진무리들은 담배를 직접 사는 일은 없었습니다. 

항상 자신들이 부리는 부하 동급생들의 몫이었습니다.


또한 급식실에서도 줄따위는 서지 않았습니다.
급식에 먹기 싫은 음식이나 깍두기, 방울토마토가 나오면 숟가락을 튕기거나 입 안에 넣은 채 

대포처럼 근처 학생들에게 투척했습니다. 그 음식물을 옷이나 얼굴에 맞은 것을 보며 

자기들끼리 낄낄거리던 모습 아직도 생생합니다. 눈웃음과 같이 덧니가 살짝 보이게 

활짝 웃는 지금 화면상의 그 미소 그대로요.
그 투척의 대상은 무작위였는데, 운이 나쁘게 맞는다고 해도 그들을 쳐다봐서는 안됐습니다. 

눈이 마주친 순간 ‘뭘 야리고 지랄이야. xx새끼야’라는 욕설과 함께 뺨도 몇 대는 더 맞으니까요.
반이 다른 김지수와 일진들이 급식실에서 같이 앉고 싶을때면, 먹고있던 학생의 자리를 빼앗아 

자기네들이 앉는 것도 다반사였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저는 김지수와 일진들에게 2008년 중3 때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걸 정의하기엔 부족합니다.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등 

온갖 학폭을 당했습니다.


그 이유는 김지수와 같은 일진무리 중 한 명인 B라는 학생이 어떤 학생의 문화상품권을 

빼앗는 것에서 시작됐습니다.  그 문화상품권을 빼앗은 B에게 가서 상품권을 돌려주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런 저의 행동은 김지수 일진 무리들에게는 반하는 행위였습니다. 그렇기에 평범하게 지내왔던 

저의 중학교 생활은 그 이후 공포 그 자체였습니다.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것 때문인지 

그들은 조심스러웠습니다. 


악랄하게 본인들은 빠져나갈 수 있게 다른 동급생들을 시켜 저를 괴롭히게 했습니다.

김지수 일당들에게  지시를 받은 동급생들은 저를 수시로 찾아와

“고자질하는 찐따 XX”
“혼자선 아무것도 못하는 XXXX”
“XX”, “ㅅㅂㄴ”
등의 욕설은 기본이었고, 더 나아가
“엄마(비속어) 없는 XX”
“000 엄마는 xxx”
같은 패륜적인 발언도 일삼았습니다.


그 애들 중에는 며칠전까지 같이 축구와 농구를 했었던 친구라 생각했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김지수 일진 무리들은 동급생들을 시켜, 제가 먼저 욱해 그 동급생을 때리게 되는 기회를 엿보고 있었습니다. 

제가 먼저 때리면, 그걸 빌미로 저를 여느 아이들과 같이 짓밟고 누르려는 계획이었던 것 같습니다. 

경찰이 온다해도 ‘쟤가 먼저 때려서 우리도 때렸다’식의 명분을 찾고 있었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김지수 일진 무리들은 아예 학교 전체에 ‘000(글쓴이)와 말하거나 어울리는 XX는 뒤진다.’ 

라고 공언했고,  그 이후 제 ‘안녕’이라는 인사조차 받지 않는 동급생이 생기더군요.

김지수의 충실한 부하들은 쉬는시간마다 하루에 10번도 넘게 제 반 창문을 통해서

제 욕을 하고 지나다녔습니다.


저는 같이 이 상황을 견뎌내던 친구들이 있는 반 말고는 복도, 화장실, 급식실 그 어느 곳도 함부로 

다니지 못하였습니다. 어쩌다 김지수를 계단에서 만나면, 구석에 몰아넣고 욕설을 들어야만 했습니다.
“고자질쟁이 XX”
“a(같은 일진무리 중 한명)는 불쌍하다. 이딴 새끼한테 물려가지고 ㅋ”
“000(글쓴이)은 엄마가 없어? 자존심만 쳐 세 가지고 생각이 없냐”
등의 욕설과 같이 뒤통수를 친다거나 뺨을 치고는 했습니다.

지나가다 김지수 혹은 그 일진 무리 중 한 명만 만나도 이렇게 괴롭힘을 당하는데, 

급식실은 특히 더 위험했죠. 

김지수와 일진 무리들이 둘러앉아 겁을 주고 욕을 하는게 무서워서,

중3 때는 친구와 교실 tv 뒤쪽에서 대부분의  점심을 컵라면으로 때웠었습니다.


중3 구기대회 때도 기억납니다.
저희반 경기가 김지수 일진무리 중 두 명이 속한 반과 있었고, 그때 모든 3학년들이 창문이랑 운동장에서 

우리반을 야유하고 욕을 하고 소리질렀거든요.

운동장을 둘러싸고 모두가 야유를 퍼붓는건... 정말 정말로 끔찍한 일입니다.


그때 골키퍼를 맡았던 저를 본 김지수와 그 일당들(일진 무리 말고 데리고 다니던 애들)이 같이 

근처 벤치에 앉아서 제가 들을 수 있게 제 욕을 일부러 하고 있었습니다.
‘야 강아지야. 니 공 막으면 뒤진다. ㅋㅋ 뒤지고 싶으면 막아봐. XXXX야“라고 김지수가 협박을 했었죠.


김지수가 비비탄 총으로 학생들 맞추고 다녔던 것도 있습니다.
당시 버스를 타고 등하교하던 김지수는 하교 후 버스를 타면 맨 뒷자리에 앉아서 창문을 열고 

비비탄 총을 꺼내서 하교하는 애들을 향해 쏘고 그 특유의 해맑은 웃음으로 낄낄거리며 가곤 했습니다.

지금 제가 적은 글은 제가 ’직접‘ 겪은 일만을 추려서 쓴 것이고, 김지수에게 더 심하게 학교폭력 당한 

사람들 정말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몇 가지 일 적고 싶지만, 그 친구가 원하지 않을 수도 있으니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사실 그 당시 더 심하게 당한 다른 친구들에 비하면, 별 것도 없는 피해 사례입니다.

하지만 다른 피해 사례들이 더 악랄하고 심하다고, 제 일이 결코 가벼운 일이 되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큰 소속사가 있는 잘 나가는 배우 지수를 상대로 이렇게 폭로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가해자가 지금은 선한척 착한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낍니다.

우연찮게 접하는 김지수의 인터뷰나 기사를 보면 헛웃음부터 나옵니다.
저정도면 진짜 자기 과거를 망각한 기억상실증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닙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 없습니다.  그게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고요.


제가 바라는 건 딱 하나입니다.
김지수씨. 하고싶은 게 연기라면 하세요.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가해자’ 지수 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사세요.
당신이 괴롭혔던 수많은 사람들의 그 기억은 저처럼 평생 잊혀지지 않아요.
순수한 척 순진한 척 착한 척 사람 좋은 척. 가증스러워서 못 보겠습니다.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십시오.






https://pann.nate.com/talk/358199776?currMenu=category&page=6&order=N



바솔로뮤 2021-03-02 (화) 22:26 추천 27 반대 3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진 피카츄 배 만질 각이지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남 괴롭히고 잘된 것들 싹 다 나가리 되었으면 좋겠음.
뉴러씨니아 2021-03-02 (화) 22:58 추천 5 반대 1
사실이라면 너무 악랄하네요 ㄷㄷㄷ
글쓴이 2021-03-02 (화) 22:26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진 피카츄 배 만질 각이지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남 괴롭히고 잘된 것들 싹 다 나가리 되었으면 좋겠음.
추천 27 반대 3
gackt082 2021-03-02 (화) 22:35
미안하다...누군지 모르겠다...ㅡ_ㅡ;;
청포 2021-03-02 (화) 22:37
요즘 챙겨 보는 드라마 인데 ㅎ 이런 일이 -.-+
뉴러씨니아 2021-03-02 (화) 22:58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사실이라면 너무 악랄하네요 ㄷㄷㄷ
디아블로하고… 2021-03-02 (화) 23:00
줄줄이 나오네ㅐ..
오래오래안다… 2021-03-03 (수) 00:06
뭐 하는 x끼인지는 모르겠지만 저게 다 사실이면 진짜 x 같은 양아치였네

일단 내 배는 만지고 있으께

니 해명 나올 때까지는
토미에 2021-03-03 (수) 03:31
저 말이 사실이라면 악질 중에 악질이네

앞으로 이런 폭로가 많아야 양아치짓 했던 애들이 폭로당하면 공든탑도 무너질거라는 두려움에 떨면서 살지
물론 해당사항 없는 양아치들이 태반이겠지만 법도 피해자 보호를 못했는데 이렇게라도 해야 밸런스가 조금 맞지 않겠음?

물론 아무일 없었는데 구라로 적은거라면 얼렁뚱땅 사과로 넘어갈 생각 하지말고 상응하는 데미지를 입어야 하는것도 당연하고
자동인형 2021-03-03 (수) 06:25
사형
부처님손바닥… 2021-03-03 (수) 09:16
계속해서 터져나오네요 ㄷㄷ
언츠비 2021-03-03 (수) 09:38
동창들 계속 폭로 중이네요....
노력왕 2021-03-03 (수) 09:59
양아치였네
반했당 2021-03-03 (수) 11:50
뭐 이 기회에 연예계라든지, 싹 물갈이 되는 것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아자 2021-03-03 (수) 12:44
바이~~
불법식품 2021-03-03 (수) 12:49
자다가 뉴스 기사에 이름만 떠있어서 블랙핑크 지수인줄
주가 떨어지는 줄 알았네
6DWorld 2021-03-03 (수) 12:59
어릴때 덕을 쌓아야한다.
에핑 2021-03-03 (수) 13:27
사실이라면... 쓰레기
쿨샷 2021-03-03 (수) 14:20
가해자가 듣보라 누군지 관심도 없지만, 앞으로도 더 듣보로 처절하게 살아갔으면 좋겠다.
천리마™ 2021-03-03 (수) 17:29
아 달이 뜨는 강
몇주 쉬고 남주 바뀌나???
판타지는계속… 2021-03-03 (수) 17:55
뿌린대로 거두리라
상아마니 2021-03-03 (수) 18:25
학폭 처벌이 강해져야 하는데 머 솜방맘이니 이런일이 계속되지..
레호아스 2021-03-03 (수) 19:04
일단 피카츄 배 만지는게 답이고
요즘 tv를 잘 안봐서 누군지 전혀 모르겠다....ㅋ
oversoul 2021-03-03 (수) 19:12
뭐하는 놈이지?? 관심도 없긴 하지만 처벌은 환영이야
악귀나찰 2021-03-03 (수) 20:23
쓰레기들 걸러지네

서라벌이네
적군적군 2021-03-03 (수) 21:03
잘가라. 다음은 누구?
럽흐케리건™ 2021-03-03 (수) 22:07
성폭력 미투 처럼 변질되지를 않길 바랄뿐입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3
1855 [일반]  비오네요? 은하제국황제 00:46 0 4
1854 [잡담]  미수.다중이.기분 좋은 밤. 이미지 시간이제일정… 00:40 3 24
1853 [잡담]  탄산수 제품의 탄산이 각각 다른가요?? [자필] (1) donn 00:15 0 59
1852 [단문]  서울에 혼자와서 험한 일 많이 해보며 느낀점 (3) sadga21 00:07 2 127
1851 [잡담]  지금 영화 호빗 다섯 군대 전투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1 53
1850 [날씨]  [오늘의 날씨] 2021년 4월 13일 밤사이 비 차츰 그쳐...오후부터 찬바람 이미지 5180 00:04 0 26
1849 [일반]  전 신을 믿습니다 (8) 아파카트 04-12 2 95
1848 [일반]  어머니 선물로 에어프라이기 픽했네요 (1) 이미지 잇힝e 04-12 2 100
1847 [잡담]  비오는 월요일 고생하셨습니다. 바보자슥 04-12 2 24
1846 [일반]  한국 방송에서 민중가요 프로그램은 안될까요? (3) 하루미치 04-12 2 88
1845 [뉴스]  "집값 60%까지"…무주택자 대출 규제 완화 검토 (6) 어라하 04-12 2 273
1844 [잡담]  테라랑 카스 오랜만에 먹는데 끝맛이 진짜 별로네요... (2) 광보 04-12 1 70
1843 [뉴스]  3월 실업급여 75만명 역대 최다 기후변화 04-12 2 237
1842 [일반]  콜레스테롤? (3) 봉섭이 04-12 2 95
1841 [일반]  부산모모스커피 (4) 노력왕 04-12 3 162
1840 [일반]  어후..오늘 tvn 나빌레라 보고.. (1) 거스기 04-12 6 188
1839 [일반]  [청약] 거주기간이 안되면 2순위 해야하나요? (2) 너홀로집에 04-12 4 175
1838 [일반]  오늘 와이프가 회식을 하고 있습니다.. (2) MERCY 04-12 5 410
1837 [잡담]  요즘 술 동호회에서 뜨거운 위스키 2종 ,, (3) 이미지 yohji 04-12 6 397
1836 [사회]  "처방전 3백 장에 5억"…약국에 돈 뜯는 의사들 (3) 이미지 후토리 04-12 7 378
1835 [고민]  어떻게 해야할까요. 답이 보이질 않습니다. (5) 미췐 04-12 7 187
1834 [일반]  야마하 SR-B20A 간단리뷰 (막귀주의) (2) 이미지 ㅇㅇ그러해다 04-12 4 242
1833 [잡담]  인터넷에서 배달시켜먹는 식당 특집으로 작성해볼까 생각중이네요. 블록틱스 04-12 6 95
1832 [뉴스]  그들은 무장폭도들인가? (1) 이미지 어라하 04-12 6 211
1831 [잡담]  일본 원전 오염수 바다에 방류하면 (1) 순수의식 04-12 3 169
1830 [일반]  김전일 새로운 시리즈도 있었네요 ㄷㄷ (9) 이불속의황제 04-12 4 302
1829 [잡담]  오늘 저녁 메뉴 도깨비 04-12 4 82
1828 [고민]  흠 평생 몸만 굴려가면서 일한 놈 푸념 좀 들어주세요 ... (12) 짱카이 04-12 6 326
1827 [일반]  요즘 메일로 온라인카지노 홍보 같은 스팸이 안오네요. 음이온 04-12 3 43
1826 [일반]  밥 비벼먹을 만한 소스 추천좀 해주세요.(예로 자짱, 카레, 찜닭소스 등) (10) 나는사랑이야 04-12 3 137
1825 [잡담]  무통장 입금을 다른 은행에서 할 수 있나요? (6) 굿변 04-12 3 242
1824 [일반]  아무대나 쓰레기 버리는 것에 대해 (담배)(커피) (4) 스톰레이지 04-12 5 123
1823 [일반]  60계치킨 처음 영접해 봄 (7) 이미지 잇힝e 04-12 6 804
1822 [일반]  1만보걷기 195일차 식단조절 147일 (1) 이미지 갓유리 04-12 5 112
1821 [일반]  다나가 퇴치기??사용하신분 계신가요?? (4) 레알마드리드… 04-12 3 104
1820 [잡담]  이 빵? 제과 아는 사람 (6) 이미지 장교 04-12 3 428
1819 [일반]  쿠팡이츠 경쟁력 있네요 +_+ (11) 무기야사랑해 04-12 5 887
1818 [일반]  돌싱의 혼술 음방 (3)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4-12 4 257
1817 [일반]  전기 잘 아시는 분?(차량용 전기밥솥 사용 가능 여부) (4) 란트하우젠 04-12 4 201
1816 [잡담]  디아2 레저렉션 일단은 기대를 모으네요 (13) 온우주 04-12 6 4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