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 사회
  • 연예
  • 컴퓨터
  • 회원
  • 자동차
  • 게임
  • 유머
  • 시사
  • 정보
  • 동물
   
[일반] 

키에 대해서 여쭙니다

[회원게시판]
글쓴이 : 영보이이 날짜 : 2021-02-28 (일) 00:34 조회 : 2547 추천 : 15  
이제 중3올라가는 아들키가 작년 5월8일
이후로 키를 재보니 하나도 안자랐네요.
성장판이 닫혔다고봐야하나요?
걱정이네요. 제키보다는 크지만  남자평균키로는 부족해서 걱정이네요.작년이후로 키가 안자라서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네요.

황설매 2021-02-28 (일) 00:45
허허허 걱정이 크시겠습니다.
성장판 닫힌건 병원가서 확인해 보는게 정확하죠.
근데 그 전까지 폭풍 성장기가 있었는데 갑자가 안자란거면
성장 거의 끝물이라 생각 하시면 되겠습니다.

제가 중3때까지 폭풍 성장 하고 그 후 고1~고3 3 년간  겨우 2cm 자랐습니다. ㅠㅠ
아무리 유전이 중요해도 노력도 중요 합니다.
친누나도 고딩때 키가 거의 안자라서  고2때 줄넘기 미친듯이 해서
1년간 무려 4cm가 자라서  키 167로 마무리 했습니다. 키가 후천적인게 통하냐 의문이 드실테지만
누나는 일란성 쌍둥이로 첫째 누나는 키가 162로 마무리 된걸 보면 몇cm 정도는 노력으로 가능 하다 봅니다. 얼굴은 똑같은데 키는 너무 차이나서 쌍둥이 인지 모르는 분들이 있을 정도 입니다.
Meister 2021-02-28 (일) 00:57
저 고등학교 들어갈때 163쯤이었는데 1학년 때만 10cm 넘게 커서 183입니다. 기다려 보시죠. 클 키면 클 겁니다.
곰곰곰곰탱이 2021-02-28 (일) 00:57
영양학적 견해와 운동 유전이 복합적이라고 하는데 최대치는 유전이 한계를 정하고, 문제없이 키가 자라게 하는것에는 영양과 운동인것 같습니다. 현대인이 영양이 부족할리 없으니 운동이 중요하겠네요.. 어머니 께서 제 키가 걱정이라 어렸을때 늘 줄넘기를 시킨게 생각남니다. 덕분인지 평균키인 176이죠..
     
       
황설매 2021-02-28 (일) 01:04
하 저도 누나말 듣고 줄넘기 할걸 하고 후회 많이 했었읍죠ㅜㅜ
패스파인더 2021-02-28 (일) 00:58
저도 고2때 10cm넘게 컸어요~
사또 2021-02-28 (일) 01:02
보통 고등학교때 한번에 급하게 크는 시기가 있더라구요 조급해하지말고 기다려보세요
마르시아노 2021-02-28 (일) 01:03
성장 호로몬 주사를 통해 어느 정도 키 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하는데 일단 전문의 상담이라도 받아 보시는 게 어떠실지...
기술전결 2021-02-28 (일) 01:04
아빠가 이러시면 아들은 더 스트레스 받을 텐데요...
"키? 그 정도면 괜찮다"한마디 해주세요

키 그거 암것도 아니데이
내가 마 이 키로 느그 엄마랑 결혼하고 으이 자식 낳고 으이 돈 벌고 다 했으~
     
       
긍긍공 2021-02-28 (일) 19:56
영화의 한 대사가 떠오르네요..
내가 으이 느그 서장이랑 으이
아노그저 2021-02-28 (일) 01:27
키는 유전입니다. 뭘 더먹고 뭘 덜먹고 그래도 더자라거나 덜자라지 않습니다
빙그레v 2021-02-28 (일) 01:38
병원알아보고 무조건 병원에 가세요
카일러스 2021-02-28 (일) 02:10
저 고1때 13cm 컸습니다
좀 더 기다려 보세요
지훈짱2 2021-02-28 (일) 02:22
남자는 20살 넘어서도 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때 많이 큽니다.. 친가말고 외가 영향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파지올리 2021-02-28 (일) 05:08
우리 아들 고 1때 12cm가 커서 고3 올라가는 현재 187입니다.
중3때까지 171밖에 안더ㅣ서 고민이 많았죠.
천사의소원 2021-02-28 (일) 07:01
군대 가서도 크고요
전역해서 30대에도 클수 있습니다.
성장판이 닫혀도 잘못된자세와 틀어진 척추 교정해주면 키큽니다.
잭호크 2021-02-28 (일) 09:24
키는 잘 먹는것도 중요하지만 유전적인 요인이 엄청 중요하게 작용합니다.

글쓴이님 키에서 +10센티정도 큰거면 대박난거니깐 키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글쓴이 2021-02-28 (일) 09:30
답변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성장판 검사는 몇년전에 햇는데 그때 예상치보다 지금 작아서 줄넘기라도 시켜서 숨은 키라도  찾아봐야겟네요.아들에게는 부담주는 행동은 안해야겠지요. 감사합니다.,
김리바 2021-02-28 (일) 09:56
키뿐만 아니라 사람의 모든 요소는 유전이 99%죠
가끔 키가 작은 부모 밑에서 장신의 자녀들이 나오긴 하지만
그거 또한 부모의 숨겨졌던 DNA라고 하더군요
어쨌든 여기엔 전문가도 없을뿐더러 확실한 얘기를 해줄 사람들이 없을 겁니다
추추사랑 2021-02-28 (일) 10:38
두분 키는 어떠세요?  일단 작으시면 성장판이 거의 닫혔다고보시는게 맞을것 같네요ㅠㅜ
그게아니라면 남자는 20초반까지도 키가자라고 중3부터 고2사이에 가장 많이 성장하니 좀기다려보세요.
패더독스 2021-02-28 (일) 11:00
중3때 178 까지 크고 고3까지 1센치 컷네요.
ykrgs 2021-02-28 (일) 12:02
저는 중3때 187 그이후로 20년간 2센티 컸네요
박초아 2021-02-28 (일) 12:24
저같은경우도 중1~3까지 30센치 크고 고등학교때 5센치정도 컷네요
구름둥실 2021-02-28 (일) 13:31
아드님이시면 배우자분 키가 크다면 앞으로 클 가능성이 높고 아니면 최대한 노력 해보시는게 맞을 듯 합니다.
짱구운 2021-02-28 (일) 14:48
중3 겨울방학부터 고1 때 많이 클겁니다
제가 그랬거든요 ㅎㅎ
남자들은 군대 가서도 키커요
너무 걱정 마세요
     
       
림링 2021-02-28 (일) 16:24
군대가기 전애는 또래 여자들 보다 작거나 같았는데, 군대가서 살빠지고 키가 컸습니다.

그전까지 모쏠이었는데, 제대하니 여자분들이 많이 대쉬를 하더군요. 번호도 물어보는 경우도 많았구요.

그때는 아무것도 몰라서 다 거절하고, 대놓고 호감 주는 것도 몰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참 눈물이... 흑ㅠ
오늘도굴러 2021-02-28 (일) 18:42
키 얘기에 민감한 반대충 횽 힘내!
87붕어 2021-02-28 (일) 19:56
저랑 비슷하네요...중3이후로 3~4센치밖에 안컸어요 20대초반까지는 0.5cm씩 자랐던거같아요
부모님 키를 생각하면 이정도면 그래도 선방이구나싶네요ㅠ
닭그네치킨 2021-02-28 (일) 19:58
운동 하나 소용없... 저는 운동 이런거 젤 싫어했는데 179
저절로 크더라구요...
잠만 많이 재워주시면...!
아 저는 고1~고3 초기까지 컸어요
SPin 2021-02-28 (일) 20:04
키는 이미...과학적으로 어떠한 노력을 하여도 DNA에 입력된 값의 변화를 줄수없다는게 나와서...그냥 작으면 작은갑다 크면 크는갑다 이정도 생각을 해야...
석포감자 2021-02-28 (일) 20:41
예전처럼 먹을 것이 모자라서 영양 부족으로 안 클 수 있지만...

요즘 같은 먹을 것이 풍부한 세상이라서...

유전적인 부분이 크다고 알고 있습니다...

윗대의 분의 키가 어떠한지 생각해보세요...
맑고자유롭게 2021-02-28 (일) 21:26
제 아들이 이제 고3이 되는데 중2 즈음 때 키인 176 그대로 입니다.
어릴 때 친구들보다 머리 하나 더 커서 180은 충분히 넘을 줄 알았습니다.
그때 작았던 친구들 중에 더 커진 애들도 있다 보니 아이의 고민이 작지 않네요.
농구같은 운동도 참 좋아하고 잘하는데 말입니다.

저는 184고 아내는 163입니다.
성장판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고 알아서 조금 더 커졌으면 좋겠다는 바람만 가지고 있습니다.
맞춤법수호자 2021-02-28 (일) 21:59
168 cm인데요
군대 전역할 때까지 더는 안 크길래 포기하고
생각의 크기를 키우는데 집중했어요.
어차피 안되는 것에 스트레스 받아서 뭐합니까. 되는 것에 투자해야지.
이제 내면의 매력으로 모쏠 탈출이 목표입니다
만.
만든건펀 2021-02-28 (일) 22:39
평균적으로 중3때까지 다 자라고 고3까지 1년에 1cm 미만으로 자랍니다.

가끔 중3이 마지막 키인 분들도 있죠.

성장판이 열려있으면 호르몬치료가 가능하나
부작용이 있으니 잘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zipu 2021-02-28 (일) 22:53
저는 중2때 168까지 급격하게 크고.. 그이후로.........또르륵
해탈게이머 2021-02-28 (일) 22:58
저기 이 문제는 제 3자에게 물어볼 것이 아니라 외가나 친가 친척분들에게 여쭤보시는게 더 확실하지 않을까요?
마루얍 2021-02-28 (일) 23:22
중3이면 아직 자랄때입니다. 여기서 이러지 말고 병원을 가요.
그리고 키는 99퍼 유전입니다. 나머진 영양소나 성장판부상, 호르몬문제 정도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3
1850 [잡담]  와 코인하시는분들 조심하시길.. 닉닐 08:00 1 145
1849 [일반]  면도기날 1년넘게써도 문제없나요? (5) 아초리 06:52 2 204
1848 [일반]  이시국에 참치 먹어도 될까요? (1) 하루미치 05:48 1 238
1847 [일반]  남자로 태어나서 반드시 있어야 할것 (3) 이미지 된장우유 05:22 1 415
1846 [일반]  흥민쏜 골~~~~~ 비빔밥 03:53 0 326
1845 [일반]  드디어 손흥민 골~~~~ (2) 류가미네 03:30 2 452
1844 [일반]  자야는데 이미지 노력왕 02:20 2 161
1843 [일반]  저는 오늘이 생일입니다 (10) 이미지 MERCY 02:19 9 213
1842 [잡담]  택시에서 폰을 두고 내렸는데 쉽게 찾았네요 (대박) (4) 이미지 yohji 02:15 5 460
1841 [일반]  엥 케인이 읍네 (1) 비빔밥 02:08 2 229
1840 [일반]  별 노력 안해도 항상 행복한 사람들보면 부럽네요 (6) 하느리여 01:36 3 220
1839 [일반]  중국대사는 라디오에 왜부른거 (2) Narloto 01:25 5 247
1838 [잡담]  브레이브걸스 운전만해. 이거 실화인가요 (2) 수리새 00:45 9 688
1837 [일반]  아... ㅅㅂ 삼성as camiosdm 00:41 6 273
1836 [경제]  주식시장이... (4) 짱구쫌말리삼 00:24 4 460
1835 [일반]  오늘도 모두 행복한 하루가 되었으면 좋겟네요 텍산 00:20 3 48
1834 [일반]  하 ... 1이 커졌어요. ㅡㅜ (5) 은하제국황제 00:17 3 380
1833 [잡담]  크로플이라는 게 정확히 멀까요? (5) 로키구십오 00:11 5 211
1832 [일반]  내집 마련했습니다! (7) 이미지 93년생 00:05 8 502
1831 [잡담]  지금 트롯 매직 유랑단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7 56
1830 [날씨]  [오늘의 날씨] 2021년 4월 22일 낮기온 25도 안팎...수도권 미세먼지 이미지 5180 00:02 4 48
1829 [잡담]  아래 홍익인간 교육이념 삭제 발의 민형배 (3) 이미지 뉴러씨니아 04-21 11 393
1828 [잡담]  아...치질... 수술... (18) 별은너에게로 04-21 8 243
1827 [잡담]  고생하셨습니다. 바보자슥 04-21 4 45
1826 [일반]  하늘 가는 길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4-21 4 174
1825 [뉴스]  어린이집서 숨진 21개월 여아…"10분 이상 몸으로 눌러" 기후위기 04-21 4 187
1824 [일반]  시리야~ 넌내게목욕값… 04-21 4 64
1823 [뉴스]  변호사시험 합격 1706명으로…법조계 올해도 ‘밥그릇 갈등’ (2) 기후위기 04-21 4 238
1822 [잡담]  김국진 근황 (3) 이미지 땡깡부리지마… 04-21 6 938
1821 [일반]  우유얌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4-21 6 108
1820 [도움]  채무,공정증서관련 질문입니다.txt (1) jesq0619 04-21 5 59
1819 [일반]  1만보걷기 205일차 식단조절 156 이미지 갓유리 04-21 5 102
1818 [단문]  오늘 저녁 회게는.. (2) 이미지 春風秋霜 04-21 7 181
1817 [일반]  족저근막염때문에 운동화 알아보는중인데 (15) 삶의미풍 04-21 6 239
1816 [일반]  잘지내니?나쁜년ㅜㅜ너땜에흘린눈물이 1000cc가넘는다ㅜㅜ (4)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4-21 7 323
1815 [일반]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망 무산 (5) 마음먹은대로 04-21 6 201
1814 [단문]  술 한잔.. 그리고.. (4) 春風秋霜 04-21 7 112
1813 [잡담]  이토 때문에 어제도 오늘도 웃습니다. 개소리보면짓… 04-21 6 118
1812 [일반]  비라도 내렷으면 (2)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04-21 5 149
1811 [고민]  발볼 넓은 트레킹화가 있을까요? (1) 아스널회로기 04-21 5 1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