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유머
  • 연예
  • 사회
  • 동물
  • 컴퓨터
  • 영화
  • 자동차
  • 정보
  • 시사
  • 회원
  • 게임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일반] 

종교계, "법무부의 검찰개혁 지지" 선언

[시사게시판]
글쓴이 : 아이즈원♡ 날짜 : 2020-12-01 (화) 12:18 조회 : 1517 추천 : 56  
지지선언문 [전문]

종교계 100인 시국선언

“법무부의 검찰개혁 조처를 지지합니다.”
 

1. 우리는 어느 정파나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습니다. 오직 국민을 섬기고 정의와 평화를 추구할 따름입니다.

요즈음 ‘검찰개혁’을 두고 벌어지고 있는 사태에 대해 깊이 통탄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검찰개혁은 너무나 오랫동안 지체되어 온 숙원이며 시대의 과제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거악의 한 축으로 살아온 과거를 반성하기는커녕 기득권 수호를 위해 자신의 본분을 팽개치기로 작정한 듯 보입니다. 이에 우리는 성찰하는 힘으로 회초리를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2. 촛불시민혁명의 요구였던 검찰개혁이 최대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우리가 보기에 법질서를 구현하겠다는 검찰의 사명의식은 일견 갸륵한 것일 수 있으나 그 책임감이 과잉된 나머지 도를 넘어섰습니다.

권한도 책임도 골고루 나눠서 힘의 중심을 분산해야 모든 것이 조화롭게 균형을 이루면서 건강한 사회로 나아가는 법입니다.

그런데 이에 노골적으로 저항하고 있는 검찰의 행태는 마치 집단난동처럼 보여서 우리를 슬프게 만듭니다. 그래서는 안 됩니다. 검찰 스스로 자신을 불행하게 만드는 어리석은 짓입니다. 진정 직분의 명예를 위해서라면 그럴 필요도 없습니다.

서로 힘과 지혜를 합쳐야 합니다. 반칙과 특권의 시대는 이미 저물고 사라졌습니다. 만사를 좌지우지하려는 검찰의 교만한 태도는 결코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습니다.

지난 시절에는 경찰이 그랬고, 중앙정보부와 안기부가 그랬고, 한때 보안사령부가 그랬습니다. 지나고 보니 얼마나 덧없는 일이었습니까.

그런데 공익의 대표자여야 할 검찰이 또 다른 ‘남산 중정’이거나 ‘남영동 대공분실’이 되기를 바라는 것인지 지금 검찰이 보여주는 퇴행은 너무나 시대착오적입니다. 부디 국민의 눈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들여다보면서 참회하기 바랍니다.

3. 검찰이 적폐청산의 최대 걸림돌처럼 되어 버린 현실은 모든 사람의 마음을 괴롭게 만듭니다.

정의와 인권을 바로 세우고 범죄로부터 공동체를 지켜야하는 검찰의 명예는 정의로운 섬김이지 특권적 군림이 아닙니다.

검찰의 일부 특권층, 특히 민주적으로 선출된 헌법기관의 합법적 통제를 거부하고 대통령의 지휘체계를 교란시켜온 검찰총장 윤석열의 행동은 너무나 위태롭고 실망스럽습니다. 

4. 그는 검찰독립을 명분으로 정치검찰을 결집시켰고, 자기들만의 권부를 강화하는 데 극구 매달려왔습니다.

국민을 위해 봉사하기보다 권력 엘리트로서 검찰의 기득권을 고수하는 것을 검찰의 독립이라고 착각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미 사라졌다고 믿었던 사찰, 정보정치까지 펼쳤습니다. 뒷조사, 미행과 감시 등 정보정치의 패악이 얼마나 끔찍한 것인지는 지난날의 민주주의운동사에서 여실히 드러난 그대로입니다.

검찰은 이른바 ‘재판부 사찰’을 하였습니다. 재판관들을 조사해서 거기서 찾아낸 구실을 가지고 재판과 공소유지에 이용하였다고 합니다.

공정이 생명인 재판에 위헌적 훼손을 가했으니 이런 범죄는 추상같이 단죄해야 마땅합니다. 수사정보를 담당하는 부서가 무슨 까닭으로 판사들의 개인정보를 수집, 분석하고 공유했는지 검찰은 아무 말이 없습니다.

직무를 벗어나는 위법적 행위를 그저 ‘관행’이라는 이름을 앞세워 우리는 떳떳할 뿐이라고 우깁니다.

과연 재판부에 대한 정보수집이 법령상 허용되고 공판유지를 위한 정당한 행위라면 앞으로도 그럴 것이냐고 물어도 검찰총장은 묵묵부답입니다.

5. 거듭 말씀드리지만 수사내용의 입증력으로 공소를 유지해야 할 검찰이 판사 개인의 신상과 이력을 캐서 법외의 영향력을 행사하는 치졸한 범법행위는 반드시 단죄되어야 합니다.

검찰의 본분과 기강을 무너뜨린 가장 큰 책임은 검찰총장 윤석열에게 있습니다. 그러므로 최근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하여 조치한 직무정지와 징계청구는 불가피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법무부가 직무정지와 징계청구의 사유로 제시한 사안 하나하나가 중대한 범죄에 해당하므로 검찰총장의 해임은 물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덧붙여서 시대의 요구를 외면한 채 검찰개혁에 집단으로 저항하는 검사들에게도 합당한 징계가 내려지기를 바랍니다.

대들보 같은 자신의 허물은 보지 않고 남의 티끌만 들추는 기이한 검찰의 행실에 우리 국민은 너무나 오랜 세월 상심하였습니다.

6. 정부는 공명정대, 파사현정의 정신으로 검찰개혁에 전심전력하기 바랍니다.

개혁은 지난한 과정이지만 결코 불가능한 일이 아닙니다. 역사는 이미 새로운 방향으로 진로를 바꾸었습니다. 구시대의 특권과 반칙에 매달렸던 자들은 마른 풀처럼 흩어지고 사라져갔습니다.

굳은 신념으로 정의롭고 자비로운 공동체를 우뚝 세우는 모든 노력에 큰 결실이 있기를 빕니다.

7.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민생을 보살피기 위해서라도 공수처 출범을 포함하여 모든 권력기관에 대한 정화가 한시도 미룰 수 없는 과제임을 힘주어 말씀드립니다.

우리는 부족한 종교인이오나 믿음과 양심에 따라 약자를 돌보며 상부상조하는 양심의 나라를 위해 힘을 보태겠습니다.

2020년 12월 1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종교계 100인

https://www.google.com/amp/www.gwangjuin.com/news/articleViewAmp.html%3fidxno=216240

꼬마베베 2020-12-01 (화) 14:56 추천 6 반대 3
옳은 소리 나오니까 불편한 분들 많네 ㅋㅋㅋ
붉은해적 2020-12-01 (화) 12:21
개신교게는 주디 좀 싸물고 있지
안 끼는 데가 없네
온머리 2020-12-01 (화) 13:05
욕먹은 것 만회?
파지올리 2020-12-01 (화) 13:51
하나도 안고마우니까 그냥 조용히 있어라 제발.
꼬마베베 2020-12-01 (화) 14:56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옳은 소리 나오니까 불편한 분들 많네 ㅋㅋㅋ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4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3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4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1
50653 [일반]  도배 비용 대략적으로 아시는 분 있나요? (6) 반격의첫걸음 01-18 2 173
50652 [뉴스]  “구글, 한국 인터넷 트래픽의 25% 발생” (4) 이미지 기후변화 01-18 2 634
50651 [일반]  이 아저씨 왜이러죠? (6) 이미지 ilulil 01-18 5 553
50650 [뉴스]  택배 분실 때 책임 떠넘기기 등 불공정 관행 75건 신고 접수 기후변화 01-18 4 70
50649 [일반]  합의금 기준이 어떻게 되나요? (12) 긴팔티 01-18 2 293
50648 [일반]  생각보다 라즈베리파이 빠르네요... (4) 곰나라탱 01-18 4 332
50647 [일반]  수돗물 틀어 놓고 잡시다 (8) 이미지 NoJap 01-18 6 540
50646 [일반]  연말정산에서 이게 대체 뭐죠?? (6) 이미지 정수정찡 01-18 2 599
50645 [뉴스]  택배노조 "과로사 대책은 말뿐...합의 없으면 총파업" 기후변화 01-18 3 81
50644 [일반]  다들 다니는 직장에 꼴보기 싫은 사람 한두명씩은 있지요? (8) 행복한나날들 01-18 2 239
50643 [뉴스]  은수미 수사자료 경찰이 유출?…"사업권으로 거래 시도" (1) 기후변화 01-18 3 286
50642 [일반]  돈 안 주고 기술 뺏고…대기업 횡포 맞섰다 파산 위기 (2) 이미지 인간조건 01-18 5 321
50641 [일반]  "9급부터 국장급까지"...성남시 부정채용 의혹 27명은 '은수미 캠프 사람들 (4) 인간조건 01-18 4 320
50640 [뉴스]  "40년 이슬람 선교, 중동 전문가"…인터콥 최바울은 누구? (1) 기후변화 01-18 4 194
50639 [일반]  친중, 친조선족 커뮤니티라고 돌아다니는 짤 (10) 이미지 아이언엉아 01-18 15 962
50638 [일반]  오늘 대통령 사면관련 입장발표로 (6) tyche121 01-18 18 549
50637 [일반]  그것이 알고 싶다...성남시 은수미, 이재명 (7) 이미지 인간조건 01-18 6 595
50636 [뉴스]  시민사회단체 “기회주의적 판결…죄질에 비해 형량 턱없이 낮아” (1) 기후변화 01-18 5 92
50635 [나눔]  마인크래프트 왕좌의 게임 킹스랜딩 [데이터] (1) 블록틱스 01-18 3 228
50634 [일반]  성남시장 은수미 수사자료..경찰이 유출? (3) 이미지 인간조건 01-18 4 346
50633 [일반]  준법감시위와 이재용의 범죄가 무슨 상관이 있을까요? (4) 꼬마베베 01-18 8 192
50632 [잡담]  아버지와 아들의 한 판 승부 법적 상담사례 후덜덜 ~^^ (1) 단타손절짜증… 01-18 2 327
50631 [도움]  30대 초중반 여자향수추천 부탁드립니다 (10) HBK1 01-18 3 281
50630 [일반]  일기 어플 어떤 게 좋을까요? (1) 미존재 01-18 2 155
50629 [일반]  제보된 사진들의 차이점 (2) 이미지 Anarchis 01-18 5 726
50628 [잡담]  레드향 엄청 비싸네요 (13) 이미지 이진영7 01-18 4 959
50627 [일반]  [단독] 박영선 장관 내일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 (4) 뭐럽 01-18 13 346
50626 [일반]  뉴시스 기자 미친놈이네요 (11) 이미지 도여비 01-18 58 1556
50625 [일반]  서인아 걱정하지마 (3) 봉섭이 01-18 24 577
50624 [일반]  홍콩관광 위해 의전 요청한 대법원장 부부 (4) 이미지 어우야10억 01-18 20 614
50623 [일반]  추억 돋읍니다 (5) 이미지 어리따 01-18 5 270
50622 [일반]  대위와 소령의 갭이 너무 크네요 (30) 아아암바스타 01-18 8 1412
50621 [일반]  신년 기자회견 밸브형 마스크 착용한 기자 (14) 이미지 푸른하늘에서 01-18 28 1663
50620 [잡담]  편의점에 택배 3개 맡기고 왔습니다. 이미지 빙설냥냥 01-18 2 316
50619 [일반]  이재용, 대박! (4) 네번째왕 01-18 24 758
50618 [잡담]  일본이 멀지도 않은데 왜 한국에서 살며 친일파짓을 하는건지? (10) ntom 01-18 14 297
50617 [일반]  내가 누누히 이야기 했잖아요?.jpg (7) 이미지 카르노브 01-18 21 552
50616 [일반]  이토 포인트 97만 돌파했네요. (6) 이미지 로엔 01-18 7 225
50615 [일반]  [펌] 최악의 악마 (2) 이미지 어우야10억 01-18 18 574
50614 [일반]  [테넷] 인버전된 재 드래곤 (13) 이미지 Veritas 01-18 28 77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