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미통당 주호영과 면담 소감 남긴 세월호 유가족 유경근님.페북

[시사게시판]
글쓴이 : sienic77 날짜 : 2020-08-01 (토) 16:53 조회 : 1413 추천 : 43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3470404643018458&id=100001468696037


유경근 8시간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면담의 과정과 내용 그리고 엄마아빠들! 화이팅!!] 


거의 백만 년(?)만에 네 식구가 같이 저녁을 먹고 폰을 열어보니 한겨레 정환봉 기자가 전화를 했었더군요. 갑자기 무슨 일인가 싶어 전화를 해보니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났었냐고 묻더군요. 어떻게 알았냐고 했더니 기사가 나와서 보고 전화 한 거라더군요. 오갔던 얘기들을 짧게 전하고 검색을 해보니 YTN에서 <단독보도>를 했더라구요. 혹시나 해서 지금은 안 쓰는 폰을 열어보니 이미 십여 통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죠. 모두 기자들이었습니다. 10시 넘어 큰 아이를 태워다주고 와서 다시 보니 또 기자의 부재중 전화가 여러통... 


기자님들, 전화하신 이 폰은 사용하지 않는 폰이라 전화해도 통화 안됩니다. 사실 콜백 하고 싶은 마음도 없었구요. 사실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면담요청은 7월 8일에 제 페북에서 예고한 바가 있습니다.(https://www.facebook.com/100001468696037/posts/3399912860067637/?d=n) 


이 글을 올린 후 박주민 의원에게 주호영 원내대표와 만나는 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고, 열흘쯤 후 24일에 국회에서 만나자고 연락이 왔습니다. 처음에는 면담 전부를 언론에 공개하려고 했으나 주호영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로 만나자는 요청을 꽤 정중히 해 와서 결국 비공개면담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족협의회가 미래통합당 면담을 먼저 요청한 이유는 ‘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에 찬성해 달라는 요구를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미래통합당에서 최소한 15명 이상이 찬성해야만 공개결의가 가능하니까요.  이 외에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과 모독발언 재발방지를 요구했습니다. 이 요구들에 대한 답을 면담 시 듣기 위해 하루 전에 미리 요구문(사진첨부)을 보냈습니다. ‘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 찬성 요구에 대해서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짧은 답만 했습니다.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에 대해서는 개정을 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질문을 해서 몇 가지 사례를 얘기해줬고 꽤 진지하게 경청했습니다. 그러나 수사권 부여에 대해서는 전혀 답을 하지 않았고, 기한연장에 대해서는 좀 더 상황을 파악해보고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세월호참사 희생자, 피해자들에 대한 반복적인 모독행위 단속 요구에 대해서는 그런 돌발행위 때문에 곤혹스럽다고 답하면서도 사과를 명시적으로 하지는 않았습니다. 여기까지가 세가지 요구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첫 대답입니다.


 이 외 주호영 원내대표 등의 주요 발언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자신의 ‘교통사고’ 언급은 배보상 기준이 교통사고의 경우와 같아야 한다는 것을 말한 것이지 세월호참사의 성격을 교통사고라고 한 것이 아니다. 

2. 박근혜 정부가 처음부터 대응을 잘못해서 문제가 꼬여버렸다. 또한 2014년 특별법 협상과정에서 민주당이 청와대를 공격하는 정치적 접근을 했기 때문에 새누리당의 대응이 그런 식으로 나왔었다. 

3. 지금 미래통합당은 2014년 당시 유가족들의 요구를 충분히 듣지 않고 잘못 대응했던 것이 잘못이었다고 생각한다. 이제라도 충분히 만나 요구를 듣고 가능한 부분을 찾아 돕고 싶다. 

4 . 관련 상임위(정무위, 농해수위, 보건복지위 등)의 간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하겠다. 


면담을 통해 느낀 것은 미래통합당이 세누리당, 자유한국당 시절과는 달리 세월호참사와 관련한 대응방식이 약간 달라진 것 같다는 것입니다. 세월호참사 앞에서 늘 깨지고 패배해온 쓰라린 경험 때문이겠죠. 그러나 주호영 원내대표의 ‘교통사고’ 발언을 비롯한 당내 인사들의 폄훼모독발언에 대해 명시적으로 사과를 하지 않은 점, 이제라도 도울 부분을 찾아보겠다고는 하지만 그동안 진상규명을 방해해 온 데 대한 책임감을 느끼지 못하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가족협의회가 미래통합당을 만나려는 이유는 한가지입니다. 진상규명 방해의 책임을 지고 ‘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에 찬성하라는 것 하나입니다. 아무리 우리를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더라도 정작 진상규명을 위해 21대 국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을 하지 않으면 감언이설에 불과합니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은 2014년 여름 특별법 협상을 위한 면담 시 세 번째 면담을 시작하자마자 우리가 왜 책상을 뒤엎고 나와버렸는지를 기억하고 반면교사로 삼아야 합니다. 그때 우리가 협상결렬을 선언하고 나와버린 이유는, 우리는 수사권이 있는 특조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하는데 당시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재원 의원은 배보상과 추모만을 이야기 했기 때문입니다. 세 차례 협상 내내 그랬습니다. 이번 면담에서 미래통합당이 보여준 모습이 진심임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와 사참위에 수사권을 부여하는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에 찬성해야 합니다. 


발의에 참여하면 더 좋습니다. 그리고 세월호참사 관련 상임위 간사의원들을 통해 계속 소통하겠다는 약속을 했지만 진상규명과 관련해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직접 소통해야 합니다. 지난 7월 8일에 올렸던 글 중 일부를 옮깁니다. “혹시라도 '더 이상 세월호참사 때문에 깨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조금이라도 있으시다면 21대 국회가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기억과 추모를 위해 해야 할 일에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이것만이 미래통합당이 박근혜 망령을 걷어내고 세월호참사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유일한 길입니다.” 


곧 김종인 비대위원장 면담도 요청할 예정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리고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의 엄마아빠들은 ‘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를 위해 필요한 미래통합당의 찬성표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라도 할 것입니다. 우리는 엄마아빠니까 당연히 그래야죠. 유가족이니까 당연히 그래야죠. 무슨 말을 듣든. 어떠한 수모를 당하고 오해를 받든. 내 아이 하나만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 모두를 위해. 저 하늘에서 한데 모여 지켜보고 있는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엄마아빠들도 함께 모여서 진상규명 해야죠. 그 끔찍한 세월호 안에서도 다 함께 살아서 돌아가야 한다고 끝까지 손 맞잡았던 우리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우리 엄마아빠들도 끝까지 손 꼭 잡아야죠. 


이미 그러고 있는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의 모든 엄마아빠들!! 7주기까지 마지막 힘 내 봅시다!!!


sienic77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산돌마을 2020-08-01 (토) 17:14 추천 11 반대 0
그럼 그렇지... 늬들이 왠 일인가 했다...

마음에 어마어마한 상처를 가지신 분들을 앞세워

정치적 이득만 챙기겠다는 심보가 고약한 수구꼴통들...

사람색히들이 아니여... 사람색히들이....
laksjjd 2020-08-01 (토) 16:57
진짜 중요한건 피해가네요 결국 쑈였음
하긴 진짜 필요한건 해주는건 지들 편에 있는 일베팍 놈들을 때리는 결과가 될테니
산돌마을 2020-08-01 (토) 17:1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그럼 그렇지... 늬들이 왠 일인가 했다...

마음에 어마어마한 상처를 가지신 분들을 앞세워

정치적 이득만 챙기겠다는 심보가 고약한 수구꼴통들...

사람색히들이 아니여... 사람색히들이....
ㄴㅇㅁㄹ 2020-08-01 (토) 17:59
그냥 만나서 얘기를 나눴다는 두고두고 써먹을 소재가 필요 했던거네..
깐이마또까 2020-08-01 (토) 20:04
지금은 약간 바뀐것처럼 보이지만 지들이 실세가 되면 바로 뒤집는게 토착왜구들의 형태입니다. 믿지마세요!
creep 2020-08-01 (토) 23:28
언론에 상기 되는 것만해도 괜찮다고 생각함
동네강아지 2020-08-02 (일) 02:05
선거 전에 국민들한테 살려달라고 절하더니 선거 이기자마자 며칠 되지도 않아서 서민들 내리깔아보던 게 저 족속들. 그런 꼴을 보면서도 저 새끼들을 지지하는 대한민국 보수주의자들ㅋ
나나들이 2020-08-02 (일) 05:06
주호영 저거 '교통사고' 발언은 절대 구라일 건데...
칠동주 2020-08-02 (일) 09:42


본왜나 토왜나
광92 2020-08-02 (일) 12:10
ytn 에도 일부러 미통쪽에서 흘린듯한 모양새네요.
벤티 2020-08-02 (일) 15:33
요구사항 전체를 군말없이 받아들일리가 없지만
만에 하나 받아들인다면 인정.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명예훼손 및 비방 고소/고발건 주의부탁드립니다. (6) eToLAND 07-27 16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1) eToLAND 08-06 43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33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2
1596 [정치]  기자들 가짜뉴스 처벌 또는 이해상충 충돌방지법 만들어야합니다. (1) 파아란호수 09:24 1 44
1595 [일반]  하늘은 나는게 제맛이죠 라텔 09:08 0 95
1594 [일반]  이수진 의원 페이스북 "상훈법과 국립묘지법, 반드시 개정하겠습니다" 이미지 fourplay 09:08 2 65
1593 [뉴스]  北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1) 나우컴미 08:58 0 126
1592 [뉴스]  '친일파 국립묘지 이장법' 추진.."국민 편 가르는 행위" (7) 이미지 발딱이 08:34 4 190
1591 [일반]  미국이 일본을 정확히 꽤뚫고 있군요.. (7) 섶다리 07:24 3 709
1590 [잡담]  후라이보이가 돌아왔나 보군요 (1) 이미지 수타가이 05:47 7 452
1589 [일반]  서울시 성범죄 고소사건 근황 (2) 산돌마을 05:29 6 554
1588 [일반]  경애하는 영부인 클래스가 다르셔 (9) 이미지 상숙달림이 04:54 2 531
1587 [일반]  공지영과 김부선의 개싸움 아우짜라고 03:23 12 541
1586 [뉴스]  [기묘한 이야기] 적·반·하·장 채널A의 어이없는 대응... 피해자는 난데? 새날 02:32 5 309
1585 [잡담]  박성규... 법과 양심에 따라 판결?? (2) 유랑천하 01:55 15 476
1584 [일반]  드뎌 정지 풀렸네여 (21) 난놈 01:47 2 281
1583 [뉴스]  조선여성을 강제로 위안부 시켜ㅡ 일본 전범들의 자백 (2) 이미지 발딱이 01:33 8 276
1582 [뉴스]  아베, 트럼프 제치고 '코로나19 지도력 평가' 꼴찌. (3) 이미지 발딱이 01:32 4 212
1581 [일반]  윤희숙의 거짓말정치 대한민국 미래희망 파괴범, 기레기 부동산 영웅만들기 백태 (1) 아우짜라고 01:10 5 208
1580 [사회]  댓읽 기자들 "MB,박근혜가 버린 7광구에 현정부가 나서다" (2) 왜죠 01:04 8 361
1579 [일반]  수사의 공정성을 위해 만든 검찰이 만든 '수심위' 공정성은 어디에?? (1) 이미지 †와룡 00:36 9 129
1578 [뉴스]  참여연대 "수사심의위, 검찰 자의적 판단에 따라 운영" (2) 기후변화 08-13 8 179
1577 [사회]  가난한 이들은 왜 보수가 되는가? (13) 정의™ 08-13 18 623
1576 [뉴스]  박주민 "文 말씀 맞다, 부동산 효과 나타나" (12) 나우컴미 08-13 10 638
1575 [일반]  문 대통령 "홍남기, 경제사령탑 역할 잘해..자신감있게 정책 추진" (1) 이미지 인간조건 08-13 8 196
1574 [일반]  민주당 지지율 하락 원인은 (1) 이미지 인간조건 08-13 18 752
1573 [잡담]  개콘이 없어진 이유... (6) nKitten 08-13 8 687
1572 [일반]  반대의견을 수용하지 않는것이 민주주의 인가요? (8) 이미지 Veritas 08-13 22 437
1571 [뉴스]  노영민 사표 반려…청와대 결국 ‘반쪽 쇄신’ (6) 기후변화 08-13 4 355
1570 [일반]  반대의견을 수용하지 않는것이 민주주의 인가요? (24) 좌붉안석 08-13 4 276
1569 [일반]  보수우파당을 지지하면 생기는 일 아세요?? (8) 이미지 Veritas 08-13 18 348
1568 [일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구속적부심 기각..법원 "이유 없다" (12) 이미지 고투더 08-13 15 446
1567 [잡담]  보수우파당을 지지하면 생기는 일 (4) nKitten 08-13 13 277
1566 [일반]  언론 보도 행태를 보면 참 웃겨요 (11) †와룡 08-13 14 268
1565 [일반]  미국 정치 완전 썩었네요 (7) 닥똥집똥침 08-13 13 535
1564 [일반]  [단독]검찰 떠나려는 현직검사들..경력법관 임용에 60여명 몰렸다 (3) 이미지 인간조건 08-13 17 522
1563 [일반]  보수우파당을 지지하면 생기는 일 (25) 좌붉안석 08-13 7 345
1562 [단문]  소오름!!! (13) 이미지 카르노브 08-13 9 491
1561 [일반]  섵불렀던점 죄송합니다 (17) 막천현 08-13 7 378
1560 [일반]  [돌발영상] '영화'를 찍다 / YTN (2) 아이즈원♡ 08-13 10 234
1559 [뉴스]  최대집 의협회장 "의사 13만명 면허증, 청와대 앞에서 불태울 것" (21) 이미지 포이에마 08-13 13 688
1558 [일반]  자기와 의견이 다르다고 몰이하지 말고 존중합시다??? (38) 이미지 Veritas 08-13 51 794
1557 [일반]  보수의 몰락. (7) 삐야기얄리 08-13 15 75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