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18] (연예인) 어제 콘서트에서 난리난 미주의 트월킹ㄷㄷ.GIF (48)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뉴스] 

[단독] "고속철 의정부 연장 사실상 무산"..수도권 동북부 주민 강력 반발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2-12 (화) 04:08 조회 : 405 추천 : 0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착공 지연
국토부, 서울시에 "경제성 없는 노선 빼고 다시 설계하라"
복합환승센터 기능 축소 불가피
주변 개발 프로젝트에도 '불똥'..현대車 GBC 착공도 차질 우려
서울시, 기본설계 입찰공고 연기 
설계 바꾸는 데만 최소 수개월..착공 5월에서 연말로 늦어져
서울시 "공기 차질 없다"지만, 전문가들 "완공 늦어질 수밖에"

[ 서기열/최진석/양길성 기자 ]

삼성동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청사진 /한경DB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의 착공이 지연되면서 건설·부동산업계와 경기 동북부권 주민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을 사실상 포기함에 따라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 동북부권의 교통 인프라 개선은 요원해졌다. 당초 계획보다 기능이 줄어든 복합환승센터의 사업성이 크게 떨어졌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삼성동 옛 한전 부지에 건설하는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등 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한 대형 사업들도 차질을 빚게 됐다.

고속철 의정부 연장 사실상 포기

현재 강남 수서에서 출발하는 고속철도를 의정부까지 연장하는 방안은 2013년부터 추진됐으나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부는 2017년 고속철도 선로를 GTX 선로와 공유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수서~삼성 구간은 GTX-A노선, 삼성~의정부 구간은 GTX-C노선과 공유하는 방안이다.

당시만 해도 A, C노선 모두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2017년 11월 통과된 A노선의 예타 때 A노선을 공유하는 방안이 포함되면서 수서~삼성 구간 공유 부분은 해결됐다.

문제는 C노선에서 불거졌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GTX-C노선을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과 공유하는 방안을 C노선 예타에서 검토했지만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곧 발주할 GTX-C노선의 기본계획 용역에서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선과 선로를 공유하는 안을 재검토할 계획이다. 기본계획 용역은 앞으로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돼 결과는 내년 2월께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선로를 공유하는 것으로 결론이 나도 문제는 복잡해진다. 철도 전문가들은 고속철도와 GTX-C노선이 선로를 공유할 경우 GTX의 운영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GTX의 선로이용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어서다. 한 철도 전문가는 “민자사업으로 이뤄질 GTX의 운행 횟수가 당초 계획보다 줄어들면 사업성이 떨어져 민자사업자를 찾기 어려운 문제에 직면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건설업계 “완공 지연 불가피”

서울시는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선을 제외하는 방안을 기반으로 한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기본설계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재설계를 상반기에 완료한 뒤 하반기 공사를 발주하고 연내 착공할 계획이다. 당초엔 오는 5월 착공할 계획이었다.

서울시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착공식 후 현장정리와 주변정리 등 기본적인 공사를 하는 동안 실시설계를 완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의 완공 시점을 2023년 12월로 잡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착공 시점이 늦춰지긴 했으나 완공시점에는 변화가 없다”며 “공기 단축 등을 통해 완공시점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철도 전문가들은 완공도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예상한다. 한 대형 건설회사 관계자는 “계획 수립 및 공사 발주가 늦춰지면 완공시점 또한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며 “복합환승센터가 광역철도망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철도사업 진행이 더뎌지면 더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서울시가 코엑스와 잠실운동장 일대에서 추진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의 주요 사업 중 하나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새 본사인 GBC와 지하로 연결된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복합환승센터 공사가 늦춰지면 인접한 GBC 건립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당초 계획대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 북부 차별” 반발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경기 동북부권 주민이 반발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어 고속철도 인프라가 시급한 까닭이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향후 남북한 관계 개선으로 인한 경기북부 지역의 개발 가능성도 염두에 둔 장기 개발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현재 경제성만을 기준으로 철도망을 건설하는 것은 근시안적인 접근”이라고 비판했다.

복합환승센터 기능 축소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당초 복합환승센터는 5개 광역철도가 지나는 복합환승센터로 계획됐다.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선이 제외되면 사업성이 저하될 수밖에 없다. 남부광역급행철도 추진도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복합환승센터 규모가 자칫 GTX-A·C노선과 위례신사선만 지나는 수준으로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5개 노선 통과를 전제로 입찰을 준비 중이었다”며 “입찰을 전면 재검토하는 게 불가피해졌다”고 말했다.

서기열/최진석/양길성 기자 [email protected]


너희는 그의 만드신 바라
카톡 hana1318
포이에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68994 [일반]  기술적으론 전기차도 슈퍼카 내연기관 차를 따라갈수 있나요? 아파카트 21:41 0 17
68993 [사회]  정부 저소득층 탕감 ㅋㅋㅋㅋ 오호라777 21:41 0 51
68992 [잡담]  뉴스룸에 나온 이명희 샤우팅 충격적이네요.avi (2) 제임스밀러 21:40 0 88
68991 [일반]  빈자리 파로호 21:38 0 30
68990 [잡담]  확실히 수영장 50m 레인은 다르네요 ㅋ (1) 포이에마 21:37 0 95
68989 [잡담]  드라마 트랩 백월아 21:32 0 48
68988 [일반]  대구시에서도 자한당 지지율이 빠졌다네요. (3) 장산김선생 21:28 0 153
68987 [일반]  진짜 김진태가 당대표 되면 어떡하죠??.... (10) 이미지첨부 의성흑마늘 21:27 0 221
68986 [도움]  서수원레이크 푸르지오 매매 어떨까요~? (1) NEWEOS 21:25 0 107
68985 [잡담]  오늘은 참치 대뱃살 안주 삼아 (5) 이미지첨부 블록틱스 21:20 1 318
68984 [일반]  개인병원들 보면 토요일 점심시간없이 진료하는데 그럼 간호조무사들 점심 굶는건가요… (6) 굴삭기기사 21:19 1 155
68983 [단문]  여가부와 페미를 반대하기 가장 쉽고 합리적인 방법 (14) 산들에꽃피네 21:18 0 192
68982 [잡담]  다중 ip (2) 이미지첨부 왜죠 21:12 0 224
68981 [정치]  5.18망언 징계로 김병준에게 빨갱이 서로 욕 자한당 수준.jpg (5) 이미지첨부 푸르름 21:12 0 178
6898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 이미지첨부 장마철소낙비 21:09 0 158
68979 [일반]  환자 음방 02 18 다쓰러져가는… 21:06 0 32
68978 [음식]  사세 버팔로윙 (6) 이미지첨부 백월아 21:05 0 312
68977 [잡담]  여가부 폐지 청원은 꾸준히 올라왔었군요. (7) 노노치킨 20:58 0 279
68976 [단문]  출근길 눈과 빙판길 조심하라는 문자 두건 (3) 이미지첨부 하로프로는내… 20:50 0 405
68975 [잡담]  앞으로 나올지도 모르는 사기수법 (7) 오십구키로 20:46 1 340
68974 [일반]  편의점일을 그만두고 3월부터 늦갖이 대학생입니다 .. (4) 갓유리 20:45 0 189
68973 [고민]  다이슨 직구 불량 대처 어떻게 하나요? (6) 개털인겨 20:43 0 235
68972 [잡담]  강두가 언제부터가 연기하네... (7) 순수의식 20:42 1 327
68971 [잡담]  그냥 미드보다가... 궁금한게 생겼어요. (8) Tzan 20:41 0 204
68970 [잡담]  요새 중드에 꽂혀 사는데 (1) 행성나인 20:40 0 140
68969 [일반]  이명희 대박 ㅋㅋ (4) 으이이이잉 20:35 1 745
68968 [일반]  뉴스룸 보고 계시나요? (7) 차단된시멘트 20:34 0 387
68967 [일반]  한국판 리갈하이 보는분 계신가요? (14) 이미지첨부 저리가ㅋㅋ 20:26 5 418
68966 [잡담]  이토에 존재하는 극과 극 ,,, (7) yohji 20:11 2 308
68965 [잡담]  혹시 "원숭이 X랄 따먹기"라는 놀이를 아시나요? (아재 테스트?) (13) 이미지첨부 칫솔과치약 20:08 2 3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