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3/22] (기타) 여자 얼굴도 모르는데 성폭행 누명쓰고 11개월 옥… (118)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메디컬상담  | 남성스타일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사회] 

사법부 요새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고 계세요? (젠더이슈 아닙니다)

[회원게시판]
글쓴이 : Tzan 날짜 : 2019-01-12 (토) 20:06 조회 : 246 추천 : 5  


전부터 관심갖고 있던 사건이 있습니다.

아마 대다수 다른 회원님들도 알고 계실건데요.

7번방의 선물 모티브라고도 알려져있는 사건입니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부터 정원섭이라는 분이 누명쓰고 수십년 옥살이를 한 사건이 있습니다.

정원섭이라는 분은 결국 수십년이 지나서 석방되신 후에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에게서 도움을 받아

36년만에 무죄를 선고받습니다.

이거 지금와서 보면 완전 말도 안되는 일이었죠.


그런데 몇년전에 저는 더 말도 안되는 기사를 봤었습니다.

정원섭씨 사건이 결국에는 무죄선고를 받고 국가책임도 인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26억 정도의 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떨어졌던걸로 기억해요.

그런데 말입니다.

사법부에서 배상금 신청기간을 갑자기 확 줄여서 정원섭씨는 결국 보상금을 못받게 됩니다.

정원섭씨만이 아니라 여타 비슷한 케이스에서 국가책임이 인정되던 피해자분들도 마찬가지구요.

나중에는 정원섭씨가 당시에 누명을 씌웠던 이들을 대상으로 소송을 하니까 법원에서 당시 관계자들(경찰들)에게 연대해서 정원섭씨를 대상으로 23억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나왔다네요.

문제는 그때 가장 적극적으로 정원섭씨에게 누명을 씌웠던 검사와 판사는 빼고서였습니다.

그냥 말단 경찰이나 별 직책없이 관여되어있던 사람들+가족들에게 연대해서 23억 지급하라고 판결. -_-;

당시 평범한 경찰이었던 관련자들하고 그 가족들은 지금도 그냥저냥 사는 분들입니다.

결국 정원섭씨는 23억 받는 것을 거절했다고 합니다.

이분께서는 주동자였던 검사에게서 사과를 받고 싶으셨다는데, 

어째서 판결에서 현재 수십채 빌딩의 소유주인 검사가 빠졌는지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정원섭씨 현재 고령이신데 이대로 돌아가셔서 잠잠해질때까지 뻐기자는건지...


국가책임 외면에다가 제식구 감싸주기가 역겨울 정도였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흐름을 기사로 읽고나서 제가 다 부끄럽던데 사법계 쪽 인사들은 후안무치가 기본장착인가 싶은 생각도 들구요.

진짜 궁금한게 사법부는 이러한 사건들 그냥 묻어버리려는 걸까요?

개선의 여지는 한점도 없는건지 참...



붉은해적 2019-01-12 (토) 20:08
딱 쪽바리 놈들이랑 똑같은거죠.
버팅기는 겁니다.
쪽바리놈들도 성노예로 사셨던 할머니들 다 돌아 가시기만 바라고 있습니다.
1qwerty2 2019-01-12 (토) 20:20
국가배상이 아닌 공무원 개인에게 업무집행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하려면 중과실이나 고의가 인정되어야 하는데 일반 공무집행과 달리 입법이나 사법과정에서 중과실을 밝히는 것은 아군감싸기같은 내부유착관계를 떠나 법리적으로 매우 정말정말 입증해내기 힘들어요... 사연은 안타깝지만. 일반대중의 사법불신 정서를 고려해도 정말 어려워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79086 [일반]  부모님과 통화하면서 울었습니다. 봄이오네 15:03 0 12
79085 [도움]  구인구직 알바구합니다. (6) 이천송영환83 15:00 0 70
79084 [일반]  수학 박사를 찾습니다(수열) 덴마크모카라… 14:53 0 132
79083 [뉴스]  교학사, 노무현 재단에 '도둑사과' 하려다 쫒겨나 (6) 이미지첨부 김씨5 14:52 0 223
79082 [일반]  저는 정부가 사회갈등을 해결하라고 지지했습니다 (23) 이미지첨부 소총저격수 14:42 0 218
79081 [뉴스]  뉴스) 이해찬 '나도 총리 해봤는데 몰랐다는 것이 가능한가?' (1) 이미지첨부 hellsarms 14:38 0 286
79080 [잡담]  마약밀매범의 어머니와 삼촌이 자유당이였으면 어땠을까요? (7) 이미지첨부 레종임 14:36 0 174
79079 [일반]  이젠 하다하다 나이때로 부심부립니까? (12) 쉐프 14:36 0 212
79078 [잡담]  일부 시게 알바들의 특이점... (6) 수타가이 14:31 0 171
79077 [잡담]  경쟁에서 밀린 애들이 점심반에 나오내요 (1) 김씨5 14:29 0 251
79076 [일반]  이미숙하고 송선미는 무슨일이죠? (5) 아르고노트e 14:28 0 358
79075 [일반]  구두방 요즘 구두 뒷굽 가는데 얼마나 드나요? (4) 붕붕1 14:27 0 81
79074 [정치]  친노세력 지지층은 20,30대였죠 (18) 이미지첨부 존버멸망 14:23 0 233
79073 [일반]  라면의 특이한 점 (12) 담장너머보기 14:20 0 398
79072 [경제]  정부하는걸 지금까지 보면 조만간 무인판매기도 규제 통제할까요? (9) 이미지첨부 레종임 14:19 0 207
79071 [일반]  호불호 없는 반찬.jpg (13)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14:18 3 566
79070 [일반]  어설픈 사이버거 맛 이네요 (4)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4:17 0 391
79069 [잡담]  역대 대통령 中 병장 제대는 문 대통령이 유일하다 Yes or NO? (11) 불경 14:08 0 404
79068 [잡담]  20대가 정치에 관심이 없다고 해서 병신은 아님 (44) qufaudqn 13:59 0 349
79067 [일반]  [김어준생각] 3.22 (금) "포항 지진의 원인과 이명박의 국책사업" (4) fourplay 13:51 0 131
79066 [잡담]  모터의 에나멜선 감는 규칙을 모르겠네요 (6) djelRkwl 13:33 0 275
79065 [잡담]  정준영 옹호하는거 취향일까요 (30) 피터펫 13:32 1 573
79064 [잡담]  김경수는 유죄판결받고 잡혀가지 않았나요? (13) mlvnf 13:32 0 349
79063 [뉴스]  인권위 "군 대체복무 기간, 현역 1.5배 넘지 않아야" (14) 이미지첨부 yohji 13:30 0 380
79062 [잡담]  날이 따뜻해지니 본격적으로 세탁기 돌리는것들이 자주 등판하네요. (10) 다크매터 13:28 0 226
79061 [일반]  날은 춥지만 공기질은 좋네요.. 잇힝e 13:25 0 91
79060 [일반]  신호과속단속카메라 (4) 알츠하이머 13:24 0 415
79059 [일반]  나는 고추가 크다.jpg (8) 이미지첨부 빈폴 13:18 0 1159
79058 [도움]  어깨가 '뜨끈', 소리가 '뚝뚝', 어깨 질환이 보내는 신호다 (4) 에쵸티 13:16 1 292
79057 [잡담]  가족영화 추천 해 주세요... (21) 순수의식 13:13 2 2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