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1] (블박) 운전이 직업인데.. (7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나눔쿠폰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일반] 

이명박이 해놓은 기관장들 해임 --이명박1년, 민주주의 후퇴]감사원장도 강제 하차… 공공기관 정권 예속화

[시사게시판]
글쓴이 : 아우짜라고 날짜 : 2018-11-09 (금) 10:51 조회 : 632 추천 : 5  
이명박1년, 민주주의 후퇴]감사원장도 강제 하차… 공공기관 정권 예속화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0812162305455#csidxf46cf1201ff1039be85110c9391a4c8 

‘감사원장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하고, 그 임기는 4년으로 하며, 1차에 한해 중임할 수 있다.’(헌법 98조 2항).

헌법은 감사원의 구성, 감사원장과 감사위원의 임기 등을 명시하고 있다. 여기에 감사원법은 감사원장이 탄핵 결정이나 금고 이상의 형 등을 제외하고는 당사자의 뜻에 반해 면직되지 않도록 구체화한다. 감사원장의 임기를 헌법이 직접 명시한 이유는 간단하다. 감사원이 행정부 감찰의 최고 기관으로 그만큼 정권과의 독립성, 중립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5월 전임 정부때 임명된 전윤철 감사원장이 갖가지 사퇴압력설 속에 결국 물러났다. 임기를 1년여 남겨두고서다.

새 정부 출범 1년, 민주사회의 토대이자 민주화의 주요 성과의 하나인 공직 임기제가 흔들리고 있다.

헌법과 법률에 의해 임기가 보장된 감사원장 등 차관급 이상 정무직은 물론, ‘공공기관운영법’ 등이 임기를 보장하는 공기업·준정부 기관·정부출연연구소 등 공공기관장과 임원들의 임기도 법과 따로 논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정치적 요구가 헌법적 권리까지 무너뜨린다. 독립성과 중립성, 업무의 연속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도입된 임기제의 취지가 “정권이 교체됐다”는 등의 이유로 한 순간에 무너지는 것이다.

이 같은 임기제 파괴는 공공기관의 정권 예속화를 가져오고, 정권 교체때마다 ‘인사 악순환’을 불러온다는 지적이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임기가 보장된 공공기관장 등에 대한 ‘물갈이’는 전 부처에서 벌어졌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은 아예 공개적으로 기관장들의 사퇴를 요구할 정도였다. 한 쪽으론 ‘법치’를 외치면서 다른 쪽에선 스스로 법 파괴에 나선 셈이다. 사퇴를 거부한 기관장들은 ‘특별 감사’란 이름의 ‘표적 감사’를 받아야 했다. 이런 사퇴압박은 공공기관의 자율경영·책임경영 체제와 낙하산 인사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을 정부가 위반하는 것이다. 지난해 4월 제정된 이 법은 공공기관장 등의 임기를 명시하고, 공기업·준정부기관장도 임명권자가 해임하거나 정관으로 정한 사유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임기 중 해임되지 않도록 정하고 있다.

정부의 대표적 ‘몰아내기 인사’는 국책연구기관장 사퇴 종용이다. 국무총리실은 정부 출범 2개월 만에 23개 연구기관장들의 사표 제출을 압박했다. 이종오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당시 “국책연구기관장의 임기제는 소신있게 연구하고 일하라는 것”이라며 “정권이 교체됐으니 재신임한다고 하면 향후 연구기관장들은 정치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고 정치보복의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표제출을 거부하다 결국 해임된 이종태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장은 “국책연구기관의 자율성, 독립성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실제 ‘정권이 바뀐 만큼 연구기관장들도 재신임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총리실의 논리는 정부가 앞장서 정치적 중립성·독립성 확보를 위해 1999년 만들어진 ‘정부출연 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을 무시한 것이다.

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303개의 공공기관장 중 새 정부 들어 중도 사퇴한 곳은 전체의 39%인 119곳으로 집계(10월 현재)됐다고 밝혔다. 지난 3~6월 실시된 감사원의 공기업 경영개선 실태 감사를 분석한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감사는 공기업 대표의 사퇴압박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임기 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입맛 인사’는 벌어졌다. 검찰청법에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이 대표적이다. 검찰총장 임기제는 1988년 도입됐지만 이후 임기를 채운 이는 14명의 총장 중 단 6명뿐이다.

그런데 현 정부가 유독 비판을 받는 까닭은 무엇일까. 소통 부재, 기관장에 대한 기본적 예우 무시, 법을 준수하려는 최소한의 의지도 보이지 않고 ‘밀어붙이기 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란 지적이다. 한 기관장은 “공직 30여년만에 이 정부처럼 밀어붙이기로 공공기관장들에게 사표를 요구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전 정부들도 인사를 단행했지만 임기제 자체를 이렇게 뒤흔들진 않았다”고 말했다. 국책연구기관장들에게 일괄 사표를 요구한 것도 전례가 없다. 전국공공연구노조 이광오 정책국장은 “연구기관장들이 단시간에 강제로 사퇴당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임기제 붕괴에 따른 향후 부작용이다. 정권 교체때마다 기관장을 바꿀 경우 해당 공공기관은 ‘국민’이 아니라 ‘정권’에 봉사할 가능성이 높다. 경제개혁연대는 “정치적 이유로 전임자가 임기를 채우지 못하면 후임자는 본연의 책무 대신 정치적 변수를 고려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정권교체에 따른 전임 정부 인사에 대한 사퇴 요구→코드인사에 따른 후임자 결정→기관의 정권 예속→정권 교체후 다시 사퇴요구로 이어지는 악순환도 문제다. 전문가들은 따라서 임기제를 무시하려면 관련 법을 개정하는 ‘최소한의 성의’라도 보이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 태도라고 강조한다.





이명박근혜가 해놓은 짓하고  차이는 이렇게 극명한 
sdf

이천송영환83 2018-11-09 (금) 11:02
이명박때는 엄청났음
임기가 남았는데도 바로 모가지 ㅎㅎㅎㅎㅎ
자기 사람 내려옴
개뿔도 모르는 사장내려 왔었지 ㅎㅎ
가람찬 2018-11-09 (금) 11:04
레전드 해양수산부장관 ㅋㅋㅋㅋㅋ
바람의아 2018-11-09 (금) 11:11
문화관광부장관이 한 말이 있었지요...정권 바뀌면 임기가 남았어도 알아서 나가는게 도리라고...쩝...정말 내로남불이네요...
도박단 2018-11-09 (금) 12:00
지금 문재인대통령의 임명권 가지고 분탕질 하는 놈들은 알바쓰레기라고 보면 됨...
유자청 2018-11-09 (금) 13:13
이명박 낙하산 부대가 지금도 계속 공기업 장악하고 있겠군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87956 [잡담]  중국에는 은행이 제일 많은 듯 테리윈 13:35 0 33
87955 [일반]  군대스리가. 야옹 13:28 0 50
87954 [일반]  공인인증서 완전폐지법...자한당 반대로 무기한 연기 (5) 인간조건 13:23 0 170
87953 [고민]  전 반죽에 계란 넣어서 반죽해도 맛있나요? (6) 레쓰비커캔피 13:22 0 64
87952 [잡담]  커피의 각성효과를 톡톡히 보고있습니다. (5) 제미니 13:17 2 151
87951 [일반]  말에 씨가 됬다는말이 먼지 알게됬네요. (3) 영장군 13:10 0 211
87950 [잡담]  버닝썬 얼마나 거물들이 묶여있는건지 (2) 락앤락 13:04 0 258
87949 [일반]  중고차매물많은사이트가어디인가요? (3) 고래자비 12:58 0 96
87948 [일반]  입이 저렴이라 그런가? 소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더 맛남 (12) 김치깍두기 12:57 0 211
87947 [일반]  지금보니까 경찰이 생각보다 권한이 없군요 (2) 백두텨 12:50 0 168
87946 [일반]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나보네요 (17) 체리체리체리… 12:45 0 348
87945 [잡담]  이퀄리즘 이란 말이 정말 사기일까? (5) 레야 12:36 0 182
87944 [잡담]  유게도 마찬가지지만 회게도 베충이들 많이 늘었네요 (18) 왜죠 12:31 6 119
87943 [잡담]  靑 "남북회담 열리면 트럼프 메세지 김정은에 전달될 수 있어" 불경 12:30 0 89
87942 [잡담]  잠자는 아들의 손으로 캐릭터 가챠돌림...ㅡ,.ㅡ;;; (2) 이미지첨부 칫솔과치약 12:28 2 495
87941 [일반]  행복이란 무엇인가... (3) 곰나라탱 12:26 1 94
87940 [일반]  현지에서 먹힐까 봤는데 (6) 매쉬매로 12:26 2 360
87939 [일반]  3% 소금물 만들려면 어떻게 계산해야 하나요? (10) 가나라다마 12:25 0 244
87938 [일반]  이시카와 렌 (2) 이미지첨부 야옹 12:16 1 344
87937 [일반]  노트북에 꽂아 놓고 쓸 건데요, SD카드와 USB중 어떤게 나을까요? (7) 이얍ㅎ 12:06 0 230
87936 [잡담]  개 장염약 CF 나오는게 있다는데 (2) 심심한데뽀뽀… 12:05 0 108
87935 [고민]  다운펌 설명서보면 도포시 두피에서 0.5~1cm 여유를 두고하라는데 ㅡㅡ; (1) 아로부리오 11:55 0 133
87934 [사회]  개독 행사 관련 논란될게 있나요? (2) 간지굴비님화 11:45 0 243
87933 [음식]  며느리도 모른다는 신당동 떡볶이 (4) 이미지첨부 Piaget 11:45 0 656
87932 [일반]  외국엔 별 가수가 다있네요. (11) 너덜너덜 11:32 0 658
87931 [고민]  베트남 다녀온 친구에게 오일을 선물 받았는데 용도가...? (6) 이미지첨부 토익만점 11:28 0 709
87930 [일반]  일요일이네요 이미지첨부 킨킨 11:28 0 120
87929 [잡담]  [통일이 미래다] 南北통합 땐 대륙과 연결된 6000조원 자원강국 (8) 불경 11:27 0 259
87928 [사회]  군인 휴대폰 사용후 근황 (11) 이미지첨부 허밍타임2 11:26 1 951
87927 [잡담]  왠일로 아침부터 운이 좋네 (5) 이미지첨부 옆집곰아저씨 11:14 0 4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