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선' 숨기고 '자가 격리' 무시…"거짓 진술까지"

[회원게시판]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20-02-26 (수) 22:52 조회 : 432 추천 : 5  


'동선' 숨기고 '자가 격리' 무시…"거짓 진술까지"

앵커

신천지 교회의 일부 신도들이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신의 동선을 숨기거나 자가 격리 중에 여기 저기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70대 신도는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대구에서 강원 춘천, 경기도 남양주로 나흘 동안 활보하다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박윤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폐쇄된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1동 주민센터.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신도 20살 A씨가 다녀간 곳입니다.

A씨는 역학 조사에서 "신용카드 영업을 위해 가좌보건지소와 북가좌1동 주민센터를 방문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A씨가 자신의 동선 일부를 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대문구가 CCTV를 분석해보니 A씨가 진술한 두 곳 말고도, 구 내 주민센터 3곳을 더 방문한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구청측은 추가 확인을 위해 연락했지만, A씨는 현재 전화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청 관계자]
"처음에 한 번은 '아니다, 난 아니다' 이렇게 이야기 했었는데, 추가로 다시 다 확인하려고 전화했더니 그 다음부터는 전화를 안 받아요."

A씨 진술에만 의존했던 역학조사가 허점을 드러낸 겁니다.

이런 A씨의 거짓말은 방역에 혼선을 주는 위법 행위지만, 실제 처벌 강도는 미약한 수준입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지난 20일)]
"(역학조사 과정에서) 거짓으로 진술하거나 거짓 자료를 제출하는 경우 또는 고의로 사실을 은폐하거나 누락하는 경우에는 벌금을 부과할 수 있는 조항이 있습니다."

비슷한 일은 또 있었습니다.

신천지 신도로 대구에 사는 72살 B씨는 31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자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하라는 지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를 무시하고 남편과 함께 남양주로 올라왔습니다.

지난 22일 오후 고속버스를 타고 대구에서 춘천으로 올라온 뒤, 경의선 전철을 이용해 남양주의 딸 집으로 이동했습니다.

다음 날인 23일부터 사흘 동안은 버스 등을 타고 남양주 일대를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B씨와 남편은 발열증세가 나타나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이 현재 B씨 부부가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하고 있지만, 워낙 이동 반경이 넓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윤수입니다.

(영상 편집: 김현국)



망또맹 2020-02-26 (수) 23:40
국가라면 당연히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죠
선치료 해야 합니다.

하지만 통제를 따르지 않아 발생한
예상 가능했던 피해에 대한 책임은
통제를 따르지 않은 개인에게 구상권이 청구되는게 맞다고 봅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2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7
3068 [일반]  블루베리 나무가 점점 쳐져요 이미지첨부 햄촤딩 09:54 0 60
3067 [일반]  세티즌요? 마지나타 09:43 0 74
3066 [잡담]  얼마 받아먹었냐 이미지첨부 요약하자면 09:41 0 116
3065 [일반]  여러분 여기는 꼭 가보셔야되요ㅋㅋ (12) 이미지첨부 ㅇㅇ그러해다 09:34 0 300
3064 [일반]  오늘 하루도 엄청 덥겠네요 (3) 잇힝e 09:23 0 103
3063 [일반]  여행용 가방 갇혔던 아이 결국 사망했네요 (11) 허니버터야옹 09:13 4 420
3062 [도움]  사람을 찾습니다. (3) 하얀너구리 09:08 4 126
3061 [일반]  오늘 35도까지 오른다네요 (2) 공유하는세상 09:07 0 175
3060 [일반]  옆집 교회 (6) 개골산 08:24 1 433
3059 [일반]  간만에 갓뚜기 인정 (14) 이미지첨부 허니버터야옹 08:21 3 886
3058 [뉴스]  [속보] 트럼프 "홍콩 문제로 시진핑 제재할 생각 안했다" 포이에마 08:02 1 562
3057 [일반]  현대차 내비 업그레이드 (10) 백두텨 07:52 1 627
3056 [날씨]  오늘의 날씨 깍꿍 07:49 0 103
3055 [뉴스]  CIA 전·현직 요원들 “나라 망할 전조, 제3 세계서 벌어질 일”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7:25 3 800
3054 [일반]  신장결석으로 고통받다가 방금 돌뽑았네요 (17) 이미지첨부 다뽀사삐 07:04 6 772
3053 [뉴스]  카터 전 미 대통령 "국민만큼 훌륭한 정부 필요"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22 1 325
3052 [잡담]  오늘도 역시나 도깨비 06:22 0 138
3051 [일반]  새벽에 퇴근하는데 집주변 3공사 (2) 이미지첨부 유정원 06:14 2 518
3050 [뉴스]  흑인살해 美경찰 살인혐의 격상…연루자 전원 피소(상보)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5:58 1 316
3049 [일반]  n번방 돈낸사람이 6만명 안될거라고 하니 범죄자 취급하네요 ㅋㅋ (2) 아자토스 05:55 1 443
3048 [일반]  "순간의 선택, 10년 좌우합니다"…뉴트로 열풍에 뜨는 '금성' (4) 이미지첨부 아자 04:20 4 706
3047 [뉴스]  트럼프에 반기 든 美국방 "시위진압에 연방군 투입 안된다"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12 4 380
3046 [뉴스]  조지 플로이드 살인 용의혐의를 받는 경찰관 4명 모두 기소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11 1 228
3045 [일반]  ㅋㅋ 일주일 정도 바빠서 술을 안/못 마셨더니... (2) The미래 03:58 2 407
3044 [일반]  자가 매매 10억선인 사람들 (7) 이라으카루다 02:55 2 928
3043 [일반]  흑인종 차별에 반발 시위의 양상이 (1) 빡치는댓글 02:36 2 370
3042 [날씨]  2020년 6월 4일 [오늘의 날씨] (2) 이미지첨부 5180 02:25 1 168
3041 [일반]  안마의자 고가일수록 좋은가요 (4) 잇힝e 02:15 3 485
3040 [일반]  어렵게만든 인간관계 무너졌네요 하..... (3) 이라으카루다 01:23 2 1061
3039 [잡담]  야밤에 올려봅니다. (2)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00:58 3 409
3038 [일반]  TV 하나 구매하려는데 도움 부탁드립니다. (11) 이미지첨부 허각 00:50 3 352
3037 [일반]  끼어들기 관련글이 있어서 경험담 냉소월 00:23 3 184
3036 [일반]  네이버 연예뉴스에 많이 본 뉴스 10위안에 박봄 기사가 5개? (7) 이미지첨부 인천뱃놀이 00:07 5 506
3035 [잡담]  댕댕이 눈꼽 떼주는데 ...ㅠㅠ (2) 곰돌이분신술 00:05 1 450
3034 [잡담]  지금 골목 식당 보는 중.......ㅎ (2) 하얀손™ 00:04 4 390
3033 [잡담]  다이소 5000원짜리 스피커 샀네유 (8) 이미지첨부 오십구키로 00:03 5 1107
3032 [일반]  아재아닙니다 레트로죠.. (18) 이미지첨부 에스카노르 00:02 5 878
3031 [잡담]  모두 좋은 밤 되세요^^ (8)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3 7 238
3030 [뉴스]  일본 전범기업 자산 매각 급물살…“국내 절차만으로 진행” (2) 기후변화 06-03 6 519
3029 [뉴스]  CNN 앵커의 반문… "대체 어떤 시위대가 예의 바르고 평화로운가" (9)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3 3 8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