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사회] 

대만정부의 신종코로나 대응을 통해 본 한국상황의 명과 암

[회원게시판]
글쓴이 : 야란 날짜 : 2020-02-26 (수) 02:02 조회 : 845 추천 : 15  

 대만에 15년째 거주중인 사람입니다. 

 우선 대만의 신종코로나 대응에 대해 적어보겠습니다. 


  일단 모두 아시겠지만 신종코로나의 원천은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입니다. 

 시기는 춘절 전후로 알려져 있지만 실질적으로 그 전 3~4개월 전 쯤에 이미 전파된걸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공식적으론 우한 시장에서 야생동물의 취식에 의해 전파되었다는게 정설이지만, 우한에 있는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사스 및 신종 바이러스 대응 연구를 위한 합성 바이러스 실험체가 유출되었다고 보는 음모론도 있습니다. (저도 이쪽이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만....)


 춘절을 전후로 우한에서의 감염및 사망자가 급증하고 급기야 중국정부에서 우한 봉쇄령을 내린시점에  대만 정부는 우선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의 모든항공편을 금지시키고 후베이성 거주 주민 및 대만 교민의 대만 입국을 제한 했습니다. ( 중국국적은 원칙상 입국 금지고 대만 국적의 국민은 입국시 14일 격리를 강제합니다.) 

 

 이 후, 중국전역에서 감염자가 갑자기 증가하기 시작하고 특별자치구인 홍콩에서도 그 수가 늘어나자. 대만정부는 홍콩을 포함한 중국 전역의 모든 비행을 금지시키고 중국국적인 입국을 금지시켰으며, 중국거주중인 모든 대만국적인의 입국시 14일 강제 격리를 실행합니다. 

 

 또한 한국에서 신천지 사태의 시작과 함께 감염자가 전국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하자 25일부터 한국항공편 및 한국인 입국도 금지 시켰습니다.

 

 대만은 현시점(2월25일)에선 확진자 31명 (사망자1명포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애초에 한국 정부도 대만처럼 중국인 입국을 미리 통제했으면 지금 같은 상황이 오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하시고 반대의견을 가진 분들도 많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만정부가 이같은 빠른 결단과 조치를 할 수 있던 것이 대만 정부가 단순이 우리 정부보다 유능해서는 아니란 겁니다. 이런 조치 뒤에는 SARS의 경험에서온 사회적 의식향상과 법적절차의 개정, 양안관계, 미국&일본과의 정치적 배경도 막대한 영향이 있었다는 겁니다.


 1. 우선 대만은 2003년 SARS의 영향을 직격탄으로 받은 국가입니다. 당시까지만 해도 보건당국은 적절한 전염병에 대한 방역 SOP조차 없던 시절이었기에 피해가 엄청났으며 당시 국민들은 거의 패닉 상태였습니다. 대만 내의 사망율은 11%정도 였지만 생존자도 폐의 기능 상실등 정상적인 완치가 어려웠기 때문에 대만 국민들 대부분이 공황과 불안상태였습니다.  

 이 SARS 사태 후 대만 정부는 입법회의를 통해 방역 전반에 대한 법률을 개정하고 방역본부 CDC의 권한을 늘리고 확정하였으면 시민들의 전염병에 대한 교육 및 의식개선에 정부예산을 투입합니다.


 2. 현시점의 양안관계입니다. 현재 대만 정부는 민진당입니다. 민진당은 전형적인 반중, 친미, 친일당입니다. 

   작년 홍콩사태을 기점으로 대만내의 반중심리가 크게 작용하여 작년 말에 있던 대선에서 민진당이 친중성향의 국민당을 압승하여, 차이잉원 총통이 다시 4년 연임을 하게 되었습니다. 중국 정부와 현재의 대만정부는 물과 기름입니다.  대만에서 민진당이 집권한 이상 중국정부는 대만에 어떠한 경제적이익과 협조도 고려하지 않습니다. 이 말인 즉슨 대만이 지금 중국정부 눈치를 봐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겁니다. 이에 대만 정부는 경제적 효과따위는 애시당초 고려할 필요없이 강력한 금지조치를 쉽게 내릴 수 있다는 겁니다.


 3. 현재 대만 정부는 친미입니다. 

  대만같은 작은 섬나라가 중국에 머리를 들이댈 수 있는 이유는 바로 뒤에 미국이 버티고 있기 때문입니다. 작년 말 선거 시점을 앞두고 대만 국방부는 보란듯이 미국으로 부터 막대한 양의 무기 수입을 추진했습니다. 더불어 대만 참모 총장이 불의의 헬기추락사고를 당해 사망했을 당시 미국 국방부에서 보란듯이 공문을 뛰어 애도와 유감을 표현하여 고의적으로 대만과 미국의 군사적 유대감을 보여주기도 했죠..


 

 이와 같은 경험과 정치적 상황과 맞물려 있기에 대만 정부가 현재로서는 아주 잘 대응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적어도 지표상으론...


 하지만, 대만에 거주하는 저로서도 과연 언제까지 안심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바로 복병이 하나 있으니...일본입니다.


 지금 일본이 상당히 심각하다는걸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텐데..정말 심각합니다. 현재 일본 확진자가 160명인 것을 믿어선 절대 안됩니다.

 참고로 전 춘절 이후에 일 때문에 일주일간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 호의 요코하마 정박 시기과 정확히 일치하는 시점이었는데요...당시 길거리에 마스크를 쓴 사람 대부분이 외국인 이더군요..

 일본 정부와 언론의 투명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것을 체감하고 왔습니다. 많은 일본인들이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지 못했으며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일본은 애초에 외국인 출입국에 대한 조치가 전혀 없었으며 단지 확진자수 축소에만 급급할 뿐입니다. 

 관광수입, 올림픽 개최.. 이 두가지에 사활을 건 아베정부가 쉬쉬하는게 전혀 이상할게 없습니다.

  지금 일본이 확진자 수 160인 이유는 단 한가지... 검진자체를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제가 알기론 일본에 CDC조차 없는걸로 알 고 있습니다.


 아까도 말했듯이 지금 대만 정부가 엄청난 친일입니다. 민진당과 아베정부는 오래전부터 돈독한 우정을 다져왔지요..

 대만 국민들은 전염병에 대해선 광적인 민감함을 보이기에 세계적인 추세에도 민감한편입니다. 대만 뉴스에 일본정부의 자체 방역의 허술함(일본에서 확진자 2일 격리후 퇴원시킴)에 대한 소식을 접한 대만인들이 치를 떨고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있습니다. 

 

 25일자로 모든 한국노선과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대만 정부...

 하지만 일본에 대한 조치와 통제는 전혀 없는 상태입니다. 이는 일본의 확진자 160명 통계를 믿기 때문일까요? 전혀 아닙니다. 대만 국민조차 아는 방역 기본상식조차 행하지 않는 일본정부이지만, 대만정부는 정치적 입장에서 일본의 요구를 거부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현재 한국 확진자 수는 1000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아마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일거 같습니다.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정치적, 경제적 문제를 떠나, 특정 종교집단의 문제를 떠나 이미 초기대응에는 실패 했다고 봅니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정치적 경제적 이해 속에서 모든걸 무를 싹둑싹둑 잘라내 듯이 결정할 수 있는 정부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는 여야 진보 보수를 막론하고 세계의 모든 국가에 해당합니다.) 

  

 그렇지만 해외에 거주하는 한국인으로서 전 한국사회를 굉장히 희망적으로 보고있습니다. 

 오늘 타임지에 실린 글처럼 한국사회가 상당히 투명하고 공개된 사회란 것에 희망이 있다고 봅니다. 이는 곳 적절한 대처와 빠른 회복을 가능하게 하는 원동력이 될 것 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경험을 토대로 더욱 안정적인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고 전염병에 대한 국민들의 전반적 의식도 높아질 수 있을겁니다. 


 지금 많은 분들이 불안해 하시고 걱정하실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가족이 한국에 있어 매일 안부를 묻고 있습니다. 각자가 조금씩만 주의하고 자제심을 가지면 금방 이겨낼 수 있다고 봅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토르톨란 2020-02-26 (수) 02:10
차이잉원 총통 아줌씨랑 민진당이 맘에안드는게 그 친일..
대체로 국민당보다야 ..낫지만

분명 보면 제조업강국이라 충분히 독립가능한 나라면서

중국땀시 어쩔수 없는건지 일본 손 잡는게 참 얄밉고 질투가 납니다.


한국이 좀더 강해져서 쪽국 걷어차고 한국이랑 잘 지냈음 좋겄네요


아 우육면 맨날 먹고싶은데 대만 사신다니 부럽네요......

이시각이면 루웨이 먹고싶네요 간장소스 Jmt
리만 2020-02-26 (수) 03:30
차분하게 써 주셨네요. 상식이 1+되었습니다.
prisen 2020-02-26 (수) 03:51
저도 대만 신문 많이 봤는데
 야란님이 하신 말씀 다 맞아요
Wazx 2020-02-26 (수) 05:49
근데 아시아권에서 열심히 막아도 결국 의료민영인 미국이 속수무책이라 미국이나 일본이나 전염은 막을수 없다 판단한거 같더군요
미국은 검사만 몇십만원이 드는데 자진해서 검사를 할까요... 혹여 입원이라도 하면 비용이....
컨디션123 2020-02-26 (수) 06:15
와 이런글진짜 오랜만입니다. 많이 배워가요.
해탈게이머 2020-02-26 (수) 16:45
현재 일본의 코로나 대응

https://www.youtube.com/watch?v=CaKtNA8_pO0
사랑해솔 2020-02-26 (수) 17:07
대만 날씨를 보면 현재 25도 입니다. 대체로 동남아나 대만 날씨가 더운 나라들 확진자 그렇게 많지 않아요.

대만이 잘했다고 보는건 문제가 있죠. 아니면 현 정부를 깔라고 하는건지도 모르겠네요.

중국 차단? 지금 나와있는 데이터만 봐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 걸려와서 퍼진건데 뭔 중국차단 어쩌도 에효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6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6
2340 [뉴스]  스페인 코로나19 사망 1만명 넘어…하루만에 950명 숨져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0:12 0 33
2339 [날씨]  2020년 4월 3일 [오늘의 날씨] 이미지첨부 5180 00:11 0 8
2338 [잡담]  빔프로젝터 초보가 질문 드립니다. 나이스대만 00:10 0 16
2337 [도움]  구하라법 청원도움 간절히요청합니다. (2) 벌크커피 00:07 3 50
2336 [잡담]  지금 백분 토론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1 71
2335 [일반]  떡볶이 튀김파 vs 순대파 (6) 이미지첨부 갓유리 00:04 0 86
2334 [도움]  선거(정당) 알바는 어떡해 하는거에요? (6) 더글라스 04-02 0 151
2333 [고민]  저희 아버지가 뇌경색이십니다 (22) 파회 04-02 8 220
2332 [일반]  사표 냈습니다. (9) 스쿠알렌 04-02 1 334
2331 [뉴스]  4월 2일 과학&공학 뉴스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2 1 66
2330 [잡담]  후비루는 어떻게 치료해요? (1) 순수의식 04-02 1 127
2329 [일반]  알리 디스풋 효과 좋네요 (5) 꽃보다요가 04-02 0 225
2328 [일반]  확실히 수출입 타격이 없을수 없는듯 (3) 이미지첨부 오삼삼 04-02 3 288
2327 [잡담]  이삿짐 정리하는데 발견된 옛날물건이 있네요 (5) 이미지첨부 어느덧31 04-02 4 365
2326 [일반]  한국이 천연자원이 있고 국토가 조금넓었으면 세계 1등국가가 되었을것. 의심의 여지… (8) 와와와와와와… 04-02 3 262
2325 [뉴스]  "의료진에게 의료 장비 직접 만들어주자" 전세계 코로나19 극복 'DIY' 물결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2 1 201
2324 [뉴스]  "검거된 운영진은 출금책·홍보책"…박사방 '조직적 범행' 기후변화 04-02 1 92
2323 [잡담]  딘딘... 랩 잘하는데요? (9) FYBs 04-02 1 251
2322 [일반]  [욕 주의]소년보호법은 폐지해야지 (5) 이미지첨부 불친절한청년 04-02 2 168
2321 [일반]  오늘 대구 대학가에서 신천지 포교 하는 사람들 봤습니다... (3) tuning 04-02 5 362
2320 [잡담]  허탈 바보자슥 04-02 1 75
2319 [일반]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가 종영됫엇네요 ㄷㄷ (3) 갓유리 04-02 0 394
2318 [일반]  벚꽃(드라이브스루) 구경 다녀왔어요ㅎㅎ (2) 화살이어디갔… 04-02 4 226
2317 [뉴스]  "코로나 경험도 인생의 큰 재산"…비난 휩싸인 아베 (5)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2 2 232
2316 [뉴스]  암 완치한 美 여성, 코로나19로 사망…여섯 자녀와 무전기로 마지막 인사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2 0 303
2315 [뉴스]  서울서 자가격리 프랑스 기자의 편지…"상식 통하는 시스템"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2 9 399
2314 [일반]  플레이리스트에 노래가 1만곡이 넘네요 이미지첨부 잇힝e 04-02 0 132
2313 [일반]  이토님들 가정은 행복하신가요? (3) 노원 04-02 1 134
2312 [경제]  군산 배달의 명수 (3) 이미지첨부 정의™ 04-02 5 532
2311 [잡담]  조촐하게 혼술 ,, (3) 이미지첨부 yohji 04-02 5 2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