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뉴스] 

처장의 '특별 편지'…"나경원 의원 딸인데 연수 좀"

[회원게시판]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20-02-17 (월) 21:07 조회 : 562 추천 : 13  


[단독] 처장의 '특별 편지'…"나경원 의원 딸인데 연수 좀"

앵커

아들의 저자 자격 논란, 딸에 대한 대학 입학 과정과 재학 중 특혜 까지.

나경원 의원의 자녀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꾸준히 제기 되고 있는데요.

이번엔 성신여대가 나 의원의 딸에게 재학 중 해외 연수까지 보내 주려했던 증거를 MBC 스트레이트 팀이 입수했습니다.

배주환 기자가 전해 드리겠습니다.

리포트

2015년 5월,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이 미국 위스콘신 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위스콘신 대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내용입니다.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수 있는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을지 문의합니다.

그리고 이메일 말미에 성신여대의 국제교류 책임자가 친히 부탁을 하는 이유가 담겼습니다.

"혹시라도 홈스테이를 해줄 수 있는 분이 있으면, 어머니나 저희 입장에서도 한결 마음이 놓일 것 같은데…죄송하지만 좀 알아봐 주실 수 있으실까요?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예요."

조건이 맞지 않아 나 의원 딸의 미국 연수는 성사되진 않았지만, 특정 학생을 위해 보직교수까지 나선 건 대단히 이례적인 일.

전례가 없던 특별 요청에 대해 위스콘신 대학 측도 매우 의아해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영수/美 위스콘신 대학교 교수]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 이런 표현이 나오잖아요.")
"그 문장은 괄호 안에 들어있었거든요. 좀 실소를 금할 수 없었죠. 괄호 안에 넣는다고 문장이 안 보입니까?"

당시 위스콘신 대에 협조 이메일을 보냈던 성신여대 차 모 교수는 "처음 장애 학생을 파견하는 상황이라 교류대학에 상세하게 문의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다른 장애학생의 해외 연수는 처장이 아닌 직원이 맡아서 미국 대학 측과 연락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더욱이 성신여대의 장애학생 해외연수 장학 프로그램은 2015년 딱 한 해만 시행됐습니다.

나 의원 딸이 4학년이던 바로 그 해였습니다.

[성신여자대학교 관계자]
"우리가 (장애 학생을) 케어를 할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결국은 한 번만 저희가 진행을 하고 하지 않은 경우이고요."

나경원 의원의 아들이 고등학생 시절 쓴 논문이 저자 자격과 표절 등의 문제가 있다는 의혹도 미국에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오늘 밤(오후 8시55분) 방송되는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문제의 포스터에 대한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 IEEE의 조사 진행 상황을 포함해 나 의원 자녀를 둘러싼 수상한 특혜 의혹을 집중 추적합니다.

MBC뉴스 배주환입니다.



별걸 2020-02-17 (월) 21: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는 베야~~~왜이래.
천공노 2020-02-18 (화) 00:50
이집 자식 국적은 어딘지 나왔나요?
샤방이 2020-02-18 (화) 11:11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예요."
이거야말로 소위 엄마찬스를 적극 활용하려는 적폐질이자 나베년 똥꼬빨이짓아니냐?
미국도 대한민국처럼 나베년 백이면 먹힐 줄 아나베.
자기 사익이라면 국격따윈 안중에도 없는 년놈들.
나베년, 뭐하니?
MBC와 스트레이트도 고소해라!
그리고 짜왕,
어이 윤춘장,
니 장모나 마눌 일로 정신없다 핑계대며 직무유기 집어치우고
나베년 좀 제대로 털어봐라.
그야말로 노다지다.
ㅂㅅ처럼 나오지도 않는 애먼데만 기웃대며 망나니 칼춤 좀 그만 추고.
요셉정보통신 2020-02-18 (화) 21:01
()를 처야정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6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6
2317 [일반]  봄 저녁바람 살랑살랑 부니까... The미래 02:52 0 22
2316 [일반]  드라마에서 헤어나오지를 못하네용... -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6) 이미지첨부 The미래 02:42 0 80
2315 [일반]  일본 넷우익이랑 여기 일부 회원들 공통점이 있죠. (5) 라스1 02:37 0 77
2314 [일반]  회게가 불매로 핫하니 제가 나서야겠네요. (4) 이미지첨부 뿡탄호야 02:32 3 126
2313 [일반]  불매를 강요하는 무지렁이 국뽕들에겐 어차피 논리가 통하지 않음. (6) 우렁군1 02:21 1 128
2312 [일반]  불매는 자유입니다 (9) 이미지첨부 차단된시멘트 02:05 6 215
2311 [일반]  진짜로 동물 숲 줄서서 사나보네요 ㄷㄷ (18) er4rgw 01:38 1 558
2310 [잡담]  LCK APK경기가 젤 재밌음 (1) 오십구키로 01:36 2 155
2309 [잡담]  정말 멍청한 일본인 (10) 이미지첨부 디비져따 01:08 9 846
2308 [일반]  동물의 숲 줄서있는거 보면 이 인간이 제일 먼저 생각남 (16) 이미지첨부 차단된시멘트 00:58 8 759
2307 [일반]  이토에 유니클로 줄서서 샀다는 인증글 있었나요? (5) 네메시스 00:57 0 359
2306 [일반]  베트남 삼성빠지면IMF옵니다. (6) 인증메일안날… 00:56 4 641
2305 [일반]  베트남의 현실은 이겁니다 (3) 인증메일안날… 00:54 3 651
2304 [일반]  장화홍련 관람했는데 연출이 놀랍네요 (6) 이미지첨부 무기야사랑해 00:48 3 343
2303 [일반]  사무실 이사했네요 (2) 이미지첨부 무비패스 00:37 1 313
2302 [뉴스]  영국정부, 중국으로부터 300대의 인공호흡기 구입 (BBC) (4)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0:28 3 504
2301 [도움]  저 이번에 소쟁 파트너스했는데 도움 은평키다리 00:21 0 143
2300 [뉴스]  [뉴욕주지사 브리핑] 중국정부가 인공호흡기 1000대 기증.... (4)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0:20 3 375
2299 [날씨]  2020년 4월 5일 [오늘의 날씨] (1) 5180 00:18 2 85
2298 [일반]  5.1.x 홈씨어터 사용하는 분들 계신가요? (5) The미래 00:17 1 184
2297 [뉴스]  日 코로나 확진자 4000명 넘었다...도쿄는 이미 전용 병상 초과 (15) 포이에마 00:09 5 495
2296 [잡담]  결국엔 락다운 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9) 불경 00:08 10 633
2295 [일반]  여의도에 사람 바글바글 (10) 이미지첨부 kinghn 00:05 9 695
2294 [잡담]  셀프 세차하고 왔더니 아오 쑤시네요.. (5) 곰돌이분신술 00:02 1 229
2293 [잡담]  지금 그것이 알고싶다 보는 중......ㅎ 하얀손™ 00:02 1 242
2292 [잡담]  고양이 분양 사이트에 이상한 여자.. (5) 냥큼한냥이 00:01 2 450
2291 [잡담]  [잡담] 불매를 강요하지 말아달라고?? (55) 디비져따 04-04 19 416
2290 [일반]  이탈리아 총리 경호원도 코로나19 감염 사망...총리는 음성 (2) 포이에마 04-04 3 240
2289 [뉴스]  군포 확진자 부부 일가족, 자가격리중 미술관·복권방 방문(종합) (5)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04-04 6 299
2288 [일반]  집에서 아이들과 놀기 꿀팁~~ (3) 패왕색패기 04-04 2 2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