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뉴스] 

日크루즈선 이어 소형 유람선 탑승자도 코로나19 대량 감염(종합)

[회원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20-02-17 (월) 12:30 조회 : 426 추천 : 5  

택시조합 유람선 선상 신년회 후 감염자 속출…감염 후 택시운행도

"감염 확산했을 가능성…택시 탈지 말지 선택하는 것은 의미 없어"

감염 사실 일본에서 확인된 환자 414명…전날보다 76명 늘어

선상 신년회 후 코로나19 무더기 확인…도쿄의 유람선(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6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를 흐르는 하천인 스미다가와(隅田川)에서 소형 유람선 '야카타부네'(屋形船)가 이동하고 있다. 사진은 야카타부네에 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이며 사진 속의 선박과 코로나19의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는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한 대형 크루즈선에 이어 도쿄 하천을 누비는 소형 유람선 탑승자 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대거 확인됐다.

16일 교도통신, NHK,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도쿄(東京) 하천에서 운행 중인 소형 유람선 '야카타부네'(屋形船)에 같은 날 탑승한 이들 중 11명의 감염자가 이날까지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달 18일 도쿄의 한 개인택시조합이 야카타부네를 전세 내 조합원과 가족 등 80명 규모로 개최한 선상 신년회에 참가한 택시기사(6명), 택시기사 가족 혹은 동거인(3명), 야카타부네 종업원(2명) 등이다.

선상 신년회에 직접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참석 후 감염이 확인된 이들과 관계있는 감염자도 여럿 확인됐다.

이들은 선상 신년회를 한 개인택시조합에서 사무직으로 일하는 50대 일본인 여성, 선상 신년회에 참가한 후 감염이 확인된 택시기사의 장모(80대, 13일 사망), 선상 신년회에 참석한 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확인된 간호사와 같은 병원에서 일하는 60대 남성 의사 등 3명이다.

이들은 야카타부네에 탑승한 후 감염이 확인된 이들과 접촉했거나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어 감염 경로가 주목된다.

감염된 야카타부네 종업원 중 1명은 신년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달 15∼16일 중국 후베이(湖北)에서 온 여행객을 접객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감염 경로가 확실하게 규명되지는 않았다.

현지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 후베이성에서 온 여행객이 이 유람선 종업원을 감염시키고 이후 신년회에서 참석자들이 대거 코로나19에 전염됐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서 탑승자를 객실에 격리한 채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나 전세기를 이용한 귀국자의 사례를 제외하고 동일한 공간이 있었던 이들의 감염이 일본에서 이처럼 대거 확인된 것은 소형 유람선 야카타부네가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2주 이내 후베이성에 체류한 외국인의 입국을 이달 1일부터 거부하고 있으나 이보다 훨씬 앞서 도쿄에서 집단 감염이 시작됐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야카타부네는 수십명 정도가 탑승할 수 있는 지붕이 달린 작은 유람선이다.

크루즈선 감염자 이송하는 일본 구급차(요코하마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이 배의 감염자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email protected]

내부에 테이블을 설치해 놓고 배가 운항하는 동안 코스 요리와 주류 등을 제공하며 노래방 기계 등을 설치해 탑승객이 마이크를 돌려가며 노래하게 하는 경우도 있다.

운행 시간이 2시간 안팎으로 대형 크루즈선에 비하면 짧지만, 공간이 비좁고 대절 형태로 운항하는 경우가 많아 탑승자들이 밀접하게 접촉하게 된다.

도쿄도는 신년회 참석자, 병원 관계자, 택시 조합 사무직 등 택시 기사와 관련된 밀접 접촉자 190명 정도를 파악했으나 실제로는 이보다 많은 이들이 감염된 택시 기사와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讀賣)신문은 감염된 택시기사 5명 중에는 감염이 확인될 때까지 자각 증세가 없어서 택시 운전을 계속한 이들도 포함돼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택시 기사 등 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이들 가운데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는 것은 물론이며 이들과 무관한 이들에게까지 감염 확산이 시작됐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감염 사실이 16일 확인된 60대 남성 의사의 경우 앞서 선상 신년회에 참석한 후 감염이 확인된 동료 간호사를 포함한 복수의 인물들과 병원 외부에서 함께 식사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유람선에서 전파된 코로나19가 간호사를 거쳐 의사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의심된다.

나카노 다카시(中野貴司) 가와사키(川崎)의대 교수는 "택시에 탈까 타지 않을까의 선택지는 이미 의미가 없다"고 아사히신문에 의견을 밝혔다.

와다 고지(和田耕治) 일본 국제의료복지대 교수(공중위생학)은 "이미 파악된 환자 집단 이외에도 감염이 확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감염된 이들은 16일 70명이 추가로 확인됐으며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감염 사실이 일본에서 확인된 이들은 355명으로 늘었다.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이 가운데 한국인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설명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야카타부네와 관련 있는 인물 외에 30대 남성 회사원과 60대 운전사(사이타마현 거주) 등 2명이 감염된 사실을 16일 추가로 확인했다.

또 미국 하와이에서 귀국한 후 앞서 감염이 확인된 나고야(名古屋)시 거주 60대 여성의 지인(아이치현 거주)도 감염 사실이 이날 확인됐다.

이에 따라 16일 오후 9시 30분 현재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일본에서 확인된 환자는 전날보다 76명 늘어난 414명이 됐다.

감염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355명, 검역관 1명, 구급대원(지자체 직원) 1명, 전세기 이용자 13명, 중국에서 온 여행자 12명, 여타 일본 내 감염자 32명의 분포를 보인다.

일본 정부는 '상륙전 발생'이라는 명목으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 감염자를 일본 내 감염 확인자와 별도로 집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진리는 나의 빛
Veritas Lux Mea

noodles 2020-02-17 (월) 12:32
경로 확인이 안된다는게 제일 문제네요. -0-;;
     
       
글쓴이 2020-02-17 (월) 12:36
아에 파악할 생각도 안할걸요
신성사회황국… 2020-02-17 (월) 12:35
경로확인 안하면 ... 큰일인데요.
레서판다 2020-02-17 (월) 12:47
초소형 국가 유람선국 탄생!?
인간조건 2020-02-17 (월) 13:23
극우 자한당과 극우 자민당 스타일...방치,은폐,조작,날조,거짓,부패등등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6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6
189545 [잡담]  쌀이 떨어졌네요. 이미지첨부 빙설냥냥 09:45 0 6
189544 [잡담]  뭘해도 맞벌이는.. MrBlank 09:44 0 14
189543 [일반]  코로나가 7년 환란인가? (1) 온머리 09:43 1 56
189542 [일반]  유튜브 최악의 채널 신고 완료 이미지첨부 백년전쟁 09:41 1 82
189541 [일반]  503에 대한 긍정적인 특사를 고려할 수도 있다는 소식이... (1) gogo1024 09:40 1 68
189540 [일반]  [글로벌 돋보기] 핀란드 '정부' 검사 확대 고민..'민간'은 한국…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09:34 2 111
189539 [잡담]  방위비 협상 사실상 타결.. 이르면 오늘 공식 발표할 듯 (1) 이미지첨부 닉닐 09:33 1 126
189538 [일반]  공약에 포함되어야야 하는 "친일재산환수법" (1) 이미지첨부 섶다리 09:23 0 117
189537 [일반]  떡검과 기레기가 손잡고 민주당 총선 망칠라고 수작부린건가요? (2) 루이18세 09:21 5 206
189536 [일반]  ‘의원렌탈’로 국고 55억 뺏은 한국당, 그건 탐욕이다. 아이즈원♡ 09:18 0 172
189535 [일반]  봄이 왔지만.. (1) 공유하는세상 09:15 1 74
189534 [일반]  일본놈들 엄살은 에1리언 09:05 2 239
189533 [잡담]  다음카페에 이토 미담 떴네요. (4) 이미지첨부 yesimmad 09:00 3 550
189532 [잡담]  계란 후라이에 소금 뿌리는거 보고 (27) 빙설냥냥 08:51 0 486
189531 [일반]  최악의 유튜브 채널 신고 완료 (10) 이미지첨부 개골산 08:41 20 634
189530 [일반]  해외 투표 신청한 사람이 우리나라로 귀국해서 투표할수 있나요? (4) 로비 08:40 0 167
189529 [일반]  [대구 수성갑 여론조사]주호영 53.4%, 김부겸 34.8% - 어렵긴 하네요. (11) 강생이똥꼬 08:32 3 482
189528 [일반]  심상정 아직까지 현실 인식이 안되네요 (9) 필소구트 08:30 9 591
189527 [일반]  흠 대구 ... 한번 털어봐야 알겠는데요? (6) 신성사회황국… 08:27 3 463
189526 [일반]  얘가 바로.....그 채널 A 이동재 입니다 (4) 이미지첨부 개골산 08:25 10 758
189525 [일반]  눈팅 출첵만 하다 소위까지 왔네요ㅋ (3) ABCDE토렌트 08:19 1 128
189524 [일반]  모두에게 거짓말을 해서는 안되는 날이었음 좋겠습니다. (3) 빨간미루 08:11 0 181
189523 [잡담]  재외선거 다녀오겠습니다. (3) 지니왕자 08:07 1 169
189522 [일반]  최저임금이 2만원은 되야하지 않을까요. (14) 불타는떡볶이 08:07 4 418
189521 [일반]  MBC외에는 기사하나도 없네 또? (12) 정의는승리한… 07:46 20 701
189520 [고민]  안내 문구 좀 부탁드립니다. (3) 미치지않고서… 07:33 1 162
189519 [일반]  코로나 최전방' 대구동산병원, 계약직 50여명 무더기 해고 (10) akakage 07:31 15 551
189518 [일반]  '정론직필'언론인 행세하며 퇴임식 발표하는 조선일보 김대중 주필.jpg (5) 이미지첨부 sienic77 07:24 5 432
189517 [일반]  출근길 눈 오네요..세상에,, (22) 금기자 07:13 2 681
189516 [정치]  지난 검란사태때 제 기억이 틀렸나 봅니다. (16) Peace427 06:58 8 5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