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뉴스] 

세계 최대 갈탄 소비국 독일도 결심했다 "2038년 갈탄 화력발전 OUT"

[회원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20-01-17 (금) 22:56 조회 : 340 추천 : 2  

'더러운 석탄' 퇴출 위해 지역 설득...52조 들여 영구 퇴출 결정 독일 작센주의 갈탄 탄광의 모습이다. 세계 1위의 갈탄 생산국이자 소비국인 독일이 16일(현지시간) 2038년까지 자국 내 갈탄 화력발전을 완전히 중단하겠다며 대책을 발표했다. 위키미디어 제공 갈탄 생산 및 소비 세계 1위국인 독일이 18년에 걸쳐 자국 내에서 이뤄지던 석탄(갈탄) 화력발전을 단계적으로 줄여 2038년 완전히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자국 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990년 대비 55% 수준까지 감축한다는 목표다. 현재 전력을 생산하는 대표적 발전 방식인 갈탄 화력발전과 원자력발전을 모두 완전히 종료하기로 결정한 지구상의 첫 번째 국가가 됐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부장관, 스벤자 슐츠 환경부장관,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부장관은 15일 밤(현지시간)부터 시작된 마라톤 논의 끝에 16일 “2038년까지 독일 내에서 갈탄을 이용한 석탄화력발전을 완전히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독일 정부는 발전을 종료하는 사업장이 있는 지역과 갈탄 생산 지역의 경제 붕괴를 막고 관련 종사자들의 처우를 지원하기 위해 400억 유로(약 52조 원)의 예산을 편성할 계획도 공개했다.

갈탄 화력발전은 현재 독일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력생산 방식이다.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가 2018년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독일에서 생산된 전력의 4분의 1(24.5%)가 갈탄 화력발전을 통해 생산됐다. 2위인 풍력(18.9%)과 3위 무연탄 화력발전(14.9%), 4위 원자력발전(13.2%)를 훌쩍 뛰어넘는다. 세계석탄협회와 유럽의 환경보건단체 '보건환경연합(HEAL)'에 따르면, 독일은 2015년 한 해 1억 7800만 t의 갈탄을 생산했고 1억 6820억 t을 소비했다. 생산과 소비 모두 세계 전체의 생산 및 소비의 17%를 차지해 세계 1위다.

전력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만, 갈탄은 ‘가장 더러운 발전’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는 주요 이산화탄소 배출원이다.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 미세먼지, 중금속 등을 대량으로 배출한다. 태운 뒤에 재가 폐기물로 남기도 한다.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2016년 펴낸 ‘유럽의 검은 그림자’ 보고서는 “독일에서 갈탄 및 무연탄 화력발전에 의한 대기오염으로 한 해 동안 조기 사망한 사람의 수가 4350명에 이른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초 앙겔라 메르켈 총리 등 독일 연방정부는 갈탄을 단계적으로 감축할 뜻을 밝히고 갈탄을 주로 생산하는 지역의 정치인들을 설득하는 작업을 벌여왔다. 갈탄은 독일 동부인 작센주, 작센안할트주, 브란덴부르크주와 서부인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 등 네 곳에서 주로 생산되고, 갈탄 화력발전 역시 이들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번에 연방정부는 이들 지역의 정치인들과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계획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독일이 가장 신경 쓴 것은 갈탄 화력발전 중단에 따라 이들 네 주의 경제와 고용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에 본사를 둔 독일 전력기업 RWE는 “2030년까지 6000명이 직장을 잃고 35억 유로(4조 5000억 원)의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독일 정부는 서부인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에 26억 유로(3조 3000억 원), 동부 세 주에 18억 유로(2조 3000억 원)을 보상금으로 지급하는 등, 한화 52조 원의 예산을 18년간 투입할 계획이다.

독일은 2015년 기준 전세계 갈탄 생산의 17.3%를 차지하는 최대 생산국이다. 소비 역시 17%를 차지해 1위다. 자국 내 전력의 4분의 1을 갈탄으로 생산한다. 이렇게 갈탄 의존도가 높은 나라지만, 18년 안에 갈탄 화력발전을 완전히 없애기로 결정했다. HEAL 제공 독일 정부가 이렇게 대담한 석탄 화력발전 종료 계획을 발표한 것은 2030년까지 독일 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990년의 55% 수준으로 줄이려는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2020년대 말까지 전력 생산의 65%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이다. 또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보다 적은 기존의 천연가스 발전소를 증설할 계획도 갖고 있다.

각국은 독일의 결정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16일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는 “유럽 제1의 경제대국 독일이 역사적인 에너지 전환을 달성하는 데 남아 있던 마지막 장애물을 걷어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결정은 녹색당부터 우파인 독일대안정당(AfD)까지 정치적 입장이 다양해져서 메르켈 총리가 속한 기독민주당 등 기존 정당을 압박하고 있는 독일 정치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AfD는 독일 동부 탄광 지대에 영향력이 강한 정당이다.

이런 독일의 움직임에도 여전히 정부 대응이 너무 느리며 재생에너지 확대로 이어지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입장도 있다. 독일 환경단체인 저먼와치의 크리스토프 발스 정책국장은 16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2020년대 말까지는 필요한 감축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신영 기자 [email protected]]

진리는 나의 빛
Veritas Lux Mea

The미래 2020-01-17 (금) 23:06
근데 원자력 하루 아침에 취소한다 그러고 남의 땅 프랑스 원전에서 나오는 전기 갖고오는 건 뭐라고 이해하면 되나요?
안 그래도 원전 닫은 이후로 프랑스 원전에서 정전 직전에 긴급 수급해온 적 여러번이라는 말도 있고...? 내 땅만 아니면 다 친환경인가?
     
       
The미래 2020-01-17 (금) 23:07
마찬가지로 오래된 중고차나 폐차되어야 할 차들 굴러만 가면 아프리카로 선적해서 다 팔아 버리면서 독일 내에는 심지어 몇년 안된 디젤차들까지 갑자기 규제하겠다고 '꼬우면' 차 새로 사라고 나오면 그게 환경 보호인지도 의문... ^^
          
            
얄리얄리얄랑… 2020-01-18 (토) 00:11
크으 역시 독일전문가(?)
7번째 2020-01-17 (금) 23:54
동북아의 범인은 중국이군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4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6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5
2874 [일반]  배달음식이랑 반찬가게 안전할까요? 19세이상만 19:58 0 14
2873 [일반]  계속 이토에서 개학, 셤연기 말했는데 (2) 색종이사세요 19:52 1 107
2872 [일반]  자발적인 아르밥이 인증을 하고있으니 편하네요 계속 나와주세요 아우짜라고 19:52 0 40
2871 [잡담]  신천지인데 군입대한 장병은 무슨생각할까 (1) ψ오크 19:51 0 97
2870 [일반]  이토 판매자분께 물건을 삿습니다. (5) 이미지첨부 양공주 19:50 0 126
2869 [잡담]  한국 상황 진짜 어떤가요? (3) 표독도사 19:49 0 192
2868 [일반]  이부안ㅇ주 끓이는중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9:41 0 153
2867 [일반]  내일 가짜동선 퍼나른놈들 고소미 먹이러 갑니다. (8) 수리새 19:36 10 328
2866 [일반]  지금이라도 중국 입국을 막아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9) 친절한 19:35 2 204
2865 [일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선별진료소 현황 기후변화 19:31 1 97
2864 [잡담]  전자기기를 씻어서(진짜 세제물) 사용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나요? (7) 이미지첨부 얄라차 19:29 0 193
2863 [잡담]  x카페 유저들 되게 불편한사람들많네요 (9) blow 19:28 0 265
2862 [뉴스]  신천지 입장문 발표(현재의 코로나 사태에 대한). (12) 이미지첨부 마크로스 19:26 2 385
2861 [일반]  아 용인도 뚫렸네요 ㅋㅋㅋㅋ (7) 타바사 19:22 1 403
2860 [일반]  일부 마지막 잔을 꽉 꽉 눌러 담았네요 (5)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9:21 2 375
2859 [일반]  코로나19 확진자 600명 넘음... (1) 레호아스 19:19 2 221
2858 [잡담]  방진마스크 가격 많이 올랐네요 (2) lol00 19:15 0 348
2857 [일반]  코로나19의 자연치유 비율은 알 수가 없는거죠? (8) 흰둥흰둥 19:04 0 406
2856 [일반]  아 감기기운 있는데 개찝찝하네요 (5) 매직기 19:02 1 319
2855 [잡담]  선거철이라 그런가 신천지 코로나 이슈때매 그런가 (3) 제미니 18:57 3 265
2854 [일반]  촌닭음방 02 23 탑리스너 18:53 1 53
2853 [일반]  하.. 휴원에 입학 연기... (2) 대박봇물터짐 18:51 1 412
2852 [잡담]  학교도 개학을 연기했고 예배도 중단하는 종교단체 늘어 (1) 어라하 18:47 0 189
2851 [일반]  아이들 봄방학도 1주일 연장되는군요. 패왕색패기 18:46 0 98
2850 [도움]  신천지와 종교인 정치인 언급은 시게로 (4) 이미지첨부 뿡탄호야 18:45 3 232
2849 [일반]  '신천지 해체' 청와대 국민청원, 하루만에 20만 명 넘어 (2) 인간조건 18:44 5 213
2848 [잡담]  집 옆에 대형 교회 이희은 18:41 0 347
2847 [사회]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오후 4시기준) 확진자 602명 (4)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8:33 3 334
2846 [일반]  이 와중에 이만희 "병마는 마귀의 짓"..전광훈 "주님이 병 고칠 것" (4)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8:32 4 277
2845 [잡담]  GV80 벌써 출고된 차 있나봐요? (5) 제미니 18:29 0 4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