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지금 생각해보니 향숙이 이뻣다는 명대사를 남긴 살인의 추억은...

[회원게시판]
글쓴이 : 쿨스타 날짜 : 2019-10-09 (수) 12:46 조회 : 6217 추천 : 15  

여러모로 경찰의 수사열정을 그린게 아니라, 경찰의 수사뻘짓거리를 깐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8차 사건의 다리절으신분을 고문하여, 20년 살게했다는 내용도 영화에 비슷하게 들어가있고 현장 보존안되는

수준의 수사를 비판하는것 같은 발자욱씬....그리고, 음모의 무슨 동위방사선검사같은 되지도 않는 증거타령도

영화에서 목빠지게 기다리는 미국에서 오는 결과의 반전으로 표현된게 아닐까 할정도로 내용이 다들어가 있어요..

그리고, 제목 자체가 공소시효이후 잡힐것이라는것을 예상한 살인의 추억이라니...벌을 받지않는 추억...

이정도 생각하니...일반사람인 감독도 이정도 인데...얼마나 경찰이 허접인지.....ㅠ.ㅠ

조선족은 우리에게 중공군으로써 6.25를,짱깨로써 보이스피싱을 안겨준 개쌍늠들입니다.

Dorn 2019-10-09 (수) 12:48
대놓고 깠던 영화에요
     
       
글쓴이 2019-10-09 (수) 12:49
지금 보니 그렇게 보이네요...그냥 재미를 위한 장면이 아니었네요..
담장너머보기 2019-10-09 (수) 12:49
대놓고 까지는 않았습니다. 그 당시에는 더 참혹하게 무죄인 시민들을 유린했죠.
감독의 인터뷰에서는 경찰쪽에서 문제삼지 않도록 많이 순화했다고 하더군요.
     
       
글쓴이 2019-10-09 (수) 12:51
조금 깐다고 생각은 했지만, 그게 순화했던거네요...봉감독도 경찰한테 미움받기는 싫었겠죠..
다큐로 찍었으면 범인 잡았을지도 ...ㅎㄷㄷ
     
       
파고드는껑충… 2019-10-10 (목) 12:00
그럼 깐다고 인터뷰 할까요?
류승완 감독에게 부당거래 경찰검찰 까는 영화냐고 물어보세요. 까는 영화라고 답할지 ㅋㅋㅋ

봉준호 후속작품 중 마더도 경찰까는 영화 아니겠죠? ㅋ
아침이슬 2019-10-09 (수) 13:01
그런 식으로 시대의 사회상을 풍자하는 게 봉감독 스타일이죠.
     
       
글쓴이 2019-10-09 (수) 13:49
세태 풍자가 맞는게 인터뷰하는 마을사람들 죄다 싸고 도는듯한 인터뷰 내용은 진짜 감독도 느꼇을거라
생각됩니다. 진짜 범인을 숨기는 마을이라니....
인간조건 2019-10-09 (수) 13:21
현실은 영화보다 더 드라마틱
     
       
글쓴이 2019-10-09 (수) 13:50
글쵸..실화가 이래서 매력적...
로어셰크 2019-10-09 (수) 13:31
둘 다죠.
     
       
글쓴이 2019-10-09 (수) 13:50
저도 그렇게 믿고 싶네요. 열정가진 수사관도 있었을거라고..
애쉬ash 2019-10-09 (수) 14:15
마지막 사건 일어나는 날 경찰 병력 동원하려는데

시위진압한다고 다 불려나가서 예측된 범행을 막지 못했지요

이건 통렬한 비판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2019-10-09 (수) 15:40
아.그렇네요...실제상황에서 따온건지는 몰겠지만, 어느정도는 있었겠죠...
          
            
애쉬ash 2019-10-09 (수) 15:52
실제상황이 아니라면 경찰이 감독을 고소 했을겁니다.....진짜
mm6조아 2019-10-09 (수) 14:37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사회부조리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기저에 깔린 스타일이죠.
그래서,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도 있고요.
박찬욱 감독처럼 미장센에 극도로 치우친 스타일과는 또 다르죠.
미장센과 사회비판, 대중성에 균형을 잘 맞추는 스타일이라고나 할까.
     
       
글쓴이 2019-10-09 (수) 15:41
영화를 이리 곱씹어 볼수있게 만드는 힘이 대단한것 같습니다. 감독스타일이 완벽을
추구한다는데서 일단 명작이 되는것 같습니다.
영화마을 2019-10-09 (수) 14:45
잘보셨네요...살인의 추억은 군부독재를 까는 영화입니다
영화 겉내용은 화성얀쇄살인사건인데 속내용은 박해일 백광호는 억압받는 일반시민이고
송강호 김뢰하가 범인입니다 중간에 군화신은 김뢰하의 다리를 잘라버리는 응징을 하기도하죠 ㅎㅎ
영화문법으로 해석해야하는 부분도 많고 디테일하게 숨겨놓은 숨겨진 의미도 상당히 많은 명작중에 명작입니다
     
       
글쓴이 2019-10-09 (수) 15:47
음...다행히 독재정치인들이 눈치를 못깐듯 싶군요...별다른 해꼬지는 없었으니...
저도 이제야 알았네요..ㅎㅎ
녹차한잔 2019-10-09 (수) 18:27
혼자 다시보려다 논두렁에서 튀어나오는장면에서 깜놀한추억에
포기했다는;;
     
       
글쓴이 2019-10-10 (목) 00:01
저도 첨에 그 산속자위씬에서는 넘흐 무섭더라구요...
북방흑제 2019-10-09 (수) 20:51
알고보니 동네 사람들 알음알음 알고 있던거 같네요.
이춘재 아버지가 동네 유지. 그 동네는 이춘재네 집성촌.
이춘재가 그렇게 용의선상에 많이 올랐음에도 항상 동네 경찰이 빼줬고요.
     
       
글쓴이 2019-10-09 (수) 23:31
진짜 영화 하나 다시 찍어도 될만큼 , 무서운 마을이네요...ㅎㄷㄷ
조시해밀턴 2019-10-10 (목) 00:41
영화처럼 현장 보존도 안되고 과학 수사 1도 없는 개판 오분전 수사로 범인을 놓친 계기로 아프지만 과학 수사의 중요성과 체계적인 수사 체계를 세우게 되었으니 너무 손가락질 하지 말아달라고 김복준 선생님이 그러셨죠ㅠㅠ
     
       
공공칠빵빵빵… 2019-10-10 (목) 06:45
그분은 너무 경찰을 감싸더군요.
어떤 프로에서 경찰 욕하면 누가 지켜줄거냐 하는거 보고 이사람은 아니구나 싶던...
ⓘⓣ 2019-10-10 (목) 10:22


2audio 버젼으로도 있습니다.
감독 배우들이 풀어 놓는 영화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어 보세요
     
       
글쓴이 2019-10-10 (목) 16:28
영화가 범인을 못잡고 끝나서 그런지, 이번 춘재등장으로 영화가 마무리된 느낌입니다.
장장 16년을 영화한편이 지나간 느낌...다시 볼만 하겠네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2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7
3089 [일반]  스타벅스 텀블러 인터넷은 짭인가요 (1) 잇힝e 00:11 0 18
3088 [잡담]  밖에 정말 미스트같은 비가 내리네욤..ㄷㄷ 곰돌이분신술 00:10 0 24
3087 [일반]  어제 지방도로 달리는데 아자 00:06 0 29
3086 [잡담]  시각장애인점자판, 자전거겸용도로 만들때 생각좀 하고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 이미지첨부 전자의요정 00:06 0 14
3085 [잡담]  지금 백분 토론 보는 중........ㅎ 하얀손™ 00:03 0 52
3084 [날씨]  2020년 6월 5일 [오늘의 날씨] 이미지첨부 5180 00:02 0 16
3083 [잡담]  오랜만에 해운대 놀라왔어요 (2) 이미지첨부 블록틱스 06-04 0 80
3082 [잡담]  책상에 드루누워..ㅋㅋ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4 0 73
3081 [도움]  노래 재목이 궁금합니다. (6) 귤사줘 06-04 0 74
3080 [잡담]  시속 30km 유지 잘 되세요? (21) Smile에스 06-04 0 328
3079 [잡담]  KBS 다큐 인사이트 시청률에 미친 PD들 재밌네요 이미지첨부 피자주세요 06-04 0 232
3078 [일반]  미국 플로이드 죽음에 대한 국가적 보상 (1) 행복하세욤 06-04 0 211
3077 [잡담]  (종료)지금 유튜브에서 슬기로운 의사생활 라이브 해주고 있네요. 무한도 06-04 1 131
3076 [일반]  삼성 5nm 올 4분기에 양산 시작합니다 (3) 인증메일안날… 06-04 1 200
3075 [잡담]  슬기로운 의사 생활도 끝나고 (1) 바보자슥 06-04 0 116
3074 [일반]  가게에 제습기 두신분들 있나요? 리얼리열 06-04 0 65
3073 [일반]  제습제 이런거 괜찮을까여? (8) 이미지첨부 ψ오크 06-04 1 162
3072 [뉴스]  보리스 존슨 또 격리되나…함께 회의 기업장관 코로나 의심 증세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4 0 113
3071 [일반]  7년이 지나도 멀쩡한 광마우스 .. (4) 이미지첨부 갓유리 06-04 2 387
3070 [뉴스]  [뉴스타파][국회 세금도둑]③ "임기 끝났다"...오남용 예산 반납에 손사래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06-04 1 65
3069 [일반]  당분간 만나지 말아야 할까요? (1) 알러브붑 06-04 1 173
3068 [고민]  주택 밀집 지역 주차 문제 고민 이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8) 이미지첨부 CivilWar 06-04 3 187
3067 [잡담]  산스장에서 확찐자 예방중 (1) 이미지첨부 존슨씨 06-04 2 339
3066 [일반]  슬의생 좋아하시는 분들은 여기로~ (2) 곤드레밥 06-04 3 174
3065 [일반]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싶네요. (4) 권민 06-04 0 123
3064 [뉴스]  성폭행 시킨 남성 '징역 13년', 성폭행한 남성 '무죄' (6) 기후변화 06-04 1 303
3063 [잡담]  기계체조 선출은 팔힘이 다르군요 ㄷㄷ (4) 웰시고기 06-04 0 453
3062 [도움]  제가 생계 목적으로 제주도 갈치 낚싯배를 타려고 하는데요. 도움 좀 부탁드립니다. (3) 붉바리 06-04 0 161
3061 [뉴스]  “규칙적으로 일정 시간 일하면 ‘상근’…주 40시간 기준 아냐” 기후변화 06-04 0 99
3060 [일반]  부부의세계와 슬기로운의사생활 중 (6) 고투더 06-04 0 205
3059 [뉴스]  법원, 서울역서 여성 폭행한 30대에 구속영장 기각 (2) 기후변화 06-04 1 280
3058 [일반]  뭐가 더 빠를까요 (3) 거스기 06-04 3 152
3057 [뉴스]  분열ㆍ증오 부추기는 트럼프와 대비되는 美 전직 대통령들의 위로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4 4 104
3056 [잡담]  초간단 혼술 ,, (8) 이미지첨부 yohji 06-04 5 306
3055 [일반]  살빠지거나 살찌면 머리크기도 변하나요? (13) dfsdfeva 06-04 2 290
3054 [뉴스]  印뭄바이 '사이클론 직격탄' 가까스로 피해…남쪽으로 비껴가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4 1 78
3053 [뉴스]  가방에 갇혔던 9살 아이 결국 숨져…'다장기부전증' 사인 기후변화 06-04 1 105
3052 [일반]  에어컨가동중이네요 ㅋ (4) 진세하 06-04 3 196
3051 [뉴스]  “할머니들에 ‘생존 비용’ 외엔 1%도 안 썼다” (3) 기후변화 06-04 2 329
3050 [뉴스]  26년 장기집권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 8월 대선 도전용 개각(종합)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6-04 1 9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