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비리 더 엄정"..조국, 연일 검찰개혁 포문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9-09-13 (금) 02:04 조회 : 1057

 

"검사 비리 더 엄정"..조국, 연일 검찰개혁 포문

이지윤 입력 2019.09.12. 07:40

[앵커]

조국 법무부장관이 연일 검찰개혁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지난 이틀동안 내린 구체적 업무지시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검찰의 수사와는 별개로 개혁 업무를 하나하나 실천해 나가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조 장관은 법무검찰개혁위원회를 만들고 감찰기능을 활성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업무 시작 사흘째, 조국 법무부 장관은 전날보다 더 구체적인 검찰개혁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자신과 가족에 대한 수사망이 좁혀오는 상황임에도, 강력한 검찰개혁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한 겁니다.

조 장관은 특히 검사의 비리와 위법사항에 더 엄정한 기준을 적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찰청 감찰본부의 활동을 활성화하라는 겁니다.

조 장관은 또 비법조인이 참여하는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를 발족하라는 지시도 내렸습니다.

검찰의 직접수사를 축소하고, 형사부와 공판부를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대립 양상을 보인 청년들과 대담을 갖고 청년층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조 장관은 "합법, 불법을 떠나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을 겸허히 인정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조 장관은 법무부 일부 간부들이 장관 취임식 당일 대검 간부들에게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부적절했다는 뜻을 드러냈습니다.

예민한 시기인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하라는 겁니다.

윤석열 총장도 이같은 방식이 오히려 공정성을 해친다며 바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조 장관에게는 해당 사실을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912074032538

원래 법무부장관이 검찰 지휘권 가진 자리인데

그동안 얼마나 법무부 검찰이 한통속으로 굴러 갔으면

이번 정부 특히 조국 장관 임명에 저리 난리법석들인지

법무부 산하 검찰청이라는 것을~


아이고젠장 2019-09-13 (금) 08:37
너무 좋습니다.
공수처 설치하고 그동안의 검새놈들, 판새놈들 비리 하나하나 밝혀내 엄정히 다스리길 바랍니다. 정치검찰 적폐만 정리돼도 국민들도 크게 환호할 것입니다.
추천 0
히치 2019-09-13 (금) 09:05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