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렉시트’ 존슨 갈수록 궁지…“노딜 강행땐 감옥 갈 수도”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9-12 (목) 19:52 조회 : 582 추천 : 2    
‘노딜’ 반발해 고용장관 사임…동조 각료 많아
‘노딜 방지법’ 의회 통과…오늘 여왕 재가 발효

존슨 “이론적으로만 법에 구속된다”…불복 뜻
출당·탈당파, 존슨에 맞서 “법적 절차 준비중”
법률가 상원의원 “노딜 강행땐 감옥행” 경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6일 스코틀랜드 댄퍼드의 한 농장을 방문해 커다란 소의 고삐를 당겨보고 있다.  댄퍼드/로이터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6일 스코틀랜드 댄퍼드의 한 농장을 방문해 커다란 소의 고삐를 당겨보고 있다. 댄퍼드/로이터 연합뉴스
‘노딜 브렉시트’를 불사하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 맞서 또다시 영국 내각의 장관이 사퇴하고 탈당했다. 당에서 쫓겨난 전 보수당 의원들은 지난주 의회가 통과시킨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을 존슨 총리가 끝내 거부할 경우 총리를 고소하는 법적 절차까지 준비하고 있다. 10월31일로 다가온 브렉시트 시한을 연장하느니 “차라리 도랑에 빠져 죽겠다”며 조기총선을 예고한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수렁에서 더 궁지에 몰리고 있다.

앰버 러드 고용복지장관은 주말인 7일 트위터에 “내각에서 사퇴하고 보수당에서도 탈당한다”는 글을 올리고 존슨 총리에게 보낸 사임서도 공개했다. 그는 “훌륭하고 충직한 온건파 보수당원들이 당에서 쫓겨나는 데 방관할 순 없다”며 “나를 정치로 이끈 ‘하나의 국가’라는 가치에 계속 헌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사퇴 서한에서, 존슨 총리가 지난주 보수당의 브렉시트 ‘반란파’ 의원 21명을 한꺼번에 출당시킨 것을 가리켜 “품위와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나의 국가’는 보수당의 정치철학으로, 기성 제도와 전통을 보존하되 사회·경제적으로 보통사람을 보듬는다는 게 뼈대다. 총리 대변인실은 “유능한 장관의 사임에 실망스럽다”면서도 “내각에 합류한 모든 장관은 어떤 일이 있어도 10월31일 유럽을 떠나기로 이미 서명했다”는 말로 반박했다고 <비비시>(BBC) 방송이 보도했다. 현재 내각에선 최소 6명의 장관이 러드에게 동조하고 있으며, 1명 이상이 추가로 사임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죽기 살기’로 브렉시트 강행을 추진 중인 존슨은 지난주 의회의 ‘노딜 방지’ 입법 표결에서 세차례 연속 패하며 궁지에 몰린 상태다. 4일 하원에 이어 6일에는 상원도,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해 새로운 합의가 없을 경우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시한을 3개월 연장하도록 브뤼셀(유럽연합본부)에 요청하는 법안(노딜 방지 유럽연합 탈퇴법)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9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재가를 거쳐 즉각 발효된다. 존슨 총리는 자신의 브렉시트 일정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윈스턴 처칠 전 총리의 외손자인 아서 니컬러스 윈스턴 솜스 의원과 필립 해먼드 전 재무장관 등 중진급을 포함한 21명의 의원을 전격 출당시켰다가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7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민주주의 요구’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이 “이민자 환영”, “브렉시트 중단”, “존슨 퇴진” 등 요구 사항을 적은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7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민주주의 요구’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이 “이민자 환영”, “브렉시트 중단”, “존슨 퇴진” 등 요구 사항을 적은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보수당의 출당 및 탈당파 의원들을 비롯해 노딜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온건파 의원들은 존슨 총리가 ‘노딜 방지법’을 무시할 경우에 대비한 법적 절차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비비시> 방송이 전했다. 앞서 일간 <텔레그래프>는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시한 연장을 (유럽연합에) 요청하도록 한 새 법을 이행하지 않겠다’며 ‘자신은 단지 이론적으로만 새 법에 구속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검찰국장 출신의 켄 맥도널드 상원의원(보수당)은 <스카이 뉴스> 인터뷰에서 “전통적인 사례에선, 법정 다툼을 벌이는 개인이 무죄를 입증하지 못하면 감옥에 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테리사 메이 정부에서 부총리를 지낸 데이비드 리딩턴 의원도 <비비시>에 “어떤 법이든 어기는 것은 정말로 위험한 선례를 만든다”고 지적했다.

존슨이 승부수로 던지고 있는 의회 해산 및 10월15일 조기총선 개최 동의안도 9일 재표결에 부쳐진다. 하지만 지난 4일 하원에서 한번 부결된 데 이어 이번 재표결에서도 하원을 통과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조일준 기자  [email protected]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포이에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닥똥집똥침 2019-09-12 (목) 20:00
영국이 한때 전세계를 정복하고 해가 안지는 나라라고 자부심쩌는 나란데
브랙시트하고 한번 좆되바야 아아 영국도 후진국이 될 수 있구나 하고 정신차리지
메르쿠치 2019-09-12 (목) 20:02
극우들이 망상에 빠져 하는 짓꺼리들은 다 저렇죠...
cleankor 2019-09-12 (목) 20:07
아일랜드란 나라가 끼여 있어 브렉시트 할 수도 없고 안할 수도 없고 답이 없는 상황이라던데 지들도 답답한지 지들끼리 물어 뜯고....아주 팝콘각이네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2116 [잡담]  홍콩 와..진짜 심각하긴 하네요.. (1) 나라사랑짱 22:50 0 56
2115 [일반]  [하태훈의 법과 사회]피의사실 흘리기·받아쓰기 지나치다 기후변화 22:48 0 30
2114 [일반]  우리 모두 밭을 갑시다. (2) 이미지첨부 사자ㅁ그물ㅇ… 22:45 0 106
2113 [뉴스]  [다시보기] MBC 뉴스데스크 2019년 09월 23일 기후변화 22:39 0 67
2112 [잡담]  검찰 및 기자들은 범죄에는 관용을 배푸는구나 (1) 이천중리송영… 22:31 0 228
2111 [일반]  내일자 장도리.jpg (1)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22:29 0 312
2110 [일반]  석렬이 바란 압색한 이유(feat 비밀의숲)와 현실 (6) 이미지첨부 고투더 22:16 0 434
2109 [잡담]  검찰 힘이 막강하기 하네요 (5) napoli 22:15 0 397
2108 [정치]  법무부 홈페이지에 조국 장관님 응원하는 글을 남겨주세요!!! (2) 이미지첨부 무우도사 22:15 0 209
2107 [일반]  대통령 지지율 비교 (5) 이미지첨부 푸른권율 22:14 0 406
2106 [일반]  이제는 진중권도 죽을 차례일듯.. (4) simak 22:14 0 407
2105 [일반]  윤총장 하고 싶은거 다 해봐.청와대도 압색하고 민정수석실도 압색하고... 눈물의결정 22:03 0 313
2104 [일반]  조국 장관 이슈는 어쩌면 문통의 빅피쳐일지도... (4) 흔한잉여 22:03 0 418
2103 [일반]  검찰안에 핵심 적폐 라인이 있겠죠. 도여비 22:02 0 172
2102 [잡담]  궤간 드립치고 앉아 있구나.....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2:00 0 224
2101 [뉴스]  9시간째 '탈탈'..조국 압수수색 과잉 논란 (3)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22:00 0 421
2100 [일반]  '조국 사태' 아니고 '조국 죽이기'입니다. belcowin 22:00 0 164
2099 [일반]  데쟈뷰 노통때와 (3) 이미지첨부 사자ㅁ그물ㅇ… 21:59 0 240
2098 [일반]  조국에 대한 사람들을 시선을 보면서... (6) simak 21:57 0 266
2097 [일반]  현재 조국 법무부장관 만평 (5) 이미지첨부 사자ㅁ그물ㅇ… 21:43 0 691
2096 [일반]  지역맘카페에 올라온 글인데~넘 뭉클해요 (4) 이미지첨부 셀랑스 21:37 0 537
2095 [일반]  지금 조국사태에서 약간 안심하는 한부분은 (6) 바리에이션 21:30 0 600
2094 [잡담]  조국무새가 컨셉 바꿨나 보네요... (4)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1:27 0 670
2093 [단문]  제가 겪어본 검사들 분위기 (2) 고양이풀뜯어… 21:24 0 603
2092 [일반]  촛불을 다시 들어야 하나.... (4) 나비루 21:18 0 345
2091 [일반]  윤석열은 조국을 왜 싫어하나요? (13) 철수1234 21:12 0 615
2090 [일반]  참 북한은 구제불능이네요.... 일본에게 신칸센을 놔주면 협조하겠다... (4) 으흑흑 21:10 0 511
2089 [일반]  경찰, 검찰 아주 미친듯이 조국 죽이기 하는데 ... (11) 통합사회황국… 20:58 0 592
2088 [잡담]  조국 장관 집 방문한 배달원을 둘러싼 기레기들 표정 (15) 이미지첨부 알래스카불곰 20:55 0 846
2087 [일반]  전우용 역사학자 페이스북 (1) 이미지첨부 fourplay 20:52 0 5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