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만사법통에 기댄 사회](1)‘사법만능’ 대한민국

[회원게시판]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19-09-11 (수) 18:20 조회 : 108 추천 : 0    


[만사법통에 기댄 사회](1)‘사법만능’ 대한민국
이범준 사법전문기자 [email protected]

조국 법무장관을 수사 중인 윤석열 검찰총장은 “나는 정치에는 관심이 없다. 헌법정신에 입각한 수사다”라고 했다. 검찰이 정치를 한다는 안팎의 비판에 대한 대답이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자기들이 정치를 하겠다는 식으로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고 했었다. 검찰은 당시 “법무장관이 구체적 사건에 대해 검찰총장을 지휘하면 (중략) 검찰 수사의 중립성과 수사 사법행위의 독립성이 현저히 훼손된다”고 맞받았다.

행정부 소속인 검찰은 스스로를 사법기구로 규정하고, 행정부에 대한 사법부 독립이라는 헌법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리 사법 업무에 종사한다고 하더라도 검찰이 원래 행정부 소속이라는 걸 부정할 수 없다. 사법부의 독립 원칙이 검찰에는 적용될 수 없다. (중략) 검찰은 행정기관이고 민주적 통제를 위해서는 법무부 장관으로 대표되는 정치권력의 지휘를 받아야 (한다)”(<검찰을 생각한다>, 2011)라고 했다.

진짜 사법부인 법원은 정치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들어온 사건을 처리하는 수동적인 기관이지만 현실 정치를 좌우하고 있다. 예술과 문화, 환경과 개발, 역사와 외교 등 대한민국 거의 모든 문제를 최종 판단하고 있다. 법학자 제러미 월드론은 “판사들의 결정이 설령 대중들의 집단적인 결정보다 질적으로 더 우수하다고 하더라도, 사법심사제도는 일반 시민들의 평등한 시민권과 능력에 대한 불신에 기초하고 있어 문제”라고 했다.

선출되지 않고(unelected), 견제받지 않으며(unchecked), 책임지지 않는(unaccountable) 비정치적 헌법기구의 ‘정치적 실천’은 근대 다수결 민주주의체제와 근본적으로 배치된다고 학자들은 말한다(오승용 전 서울대 선임연구원). 일상과 정치에 검찰과 법원이 지나치게 들어와 있다. 토론과 합의라는 정치 과정을, 수사와 판결이라는 사법 과정이 대체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주리스토크라시(juristocracy), 사법통치 현상을 진단한다.


기후변화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135741 [일반]  내가 조국임명에 찬성하는 이유 유유유유유 17:48 0 129
135740 [일반]  윤석열이 선 넘으거 아닌가요 ? (5) 섶다리 17:47 0 207
135739 [일반]  방금 글삭튀(인줄 알았는데 게시판규정위반으로 삭제된 글을) 캡처했습니다. (13) 이미지첨부 각질 17:40 0 355
135738 [일반]  조승수 전 국회의원 음주운전 입건 (2) 하하소 17:38 0 235
135737 [일반]  윤석열의 검찰, 조국 향한 칼 뽑았다..입증 못하면 '치명상' (8) 인간조건 17:32 0 383
135736 [사회]  조국 지지 교수 연구자 사흘만에 3600명 넘어 (4) 레서판다 17:29 0 409
135735 [일반]  공무원 강의 선생님 추천해주세요 (4) 분노조절하지… 17:28 0 120
135734 [잡담]  기생충이란 영화를 이제 봤는데 (6) 로얄프린스 17:26 0 305
135733 [뉴스]  장제원 의원 아들 '음주 사고' 등 3개 혐의 (1) 기후변화 17:24 0 256
135732 [일반]  검찰개혁에 왜 회의적이신가요? 이젠 버티면 이기는 싸움 아닌가요? (24) 이미지첨부 양제 17:16 0 375
135731 [일반]  흔한 이란 박물관의 특별 전시회.jpg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7:11 2 430
135730 [일반]  오늘 점심 먹는데 아저씨들 무대기로 들어오셔서는 (14) 룰루랄라잉 17:09 0 545
135729 [일반]  LG노트북 구매의 황당(?) 상황 (13) 꺅즐™ 17:04 0 643
135728 [잡담]  4개월동안 10만 포인트 올렸네요 (4) 오늘의날씨 17:02 2 212
135727 [일반]  검찰개혁 될까요? 그 다음엔.... (10) 저격수 16:56 0 355
135726 [뉴스]  日, 지소미아 없어도 된다더니… 北미사일 탐지 실패 수차례 (7) 이미지첨부 가랑비 16:55 0 441
135725 [정치]  박주민 의원의 황교안식 국부론 말끔 분석 (2) 가랑비 16:54 0 465
135724 [잡담]  요즘 유행인가요? (9)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16:52 1 455
135723 [잡담]  (궁금) 이중국적자 말들이 많은데, 쓸데없지만 궁금해서 글 올려봅니다. (7) 호러보스 16:45 0 229
135722 [사회]  결국 우리가 먹게된 금지된 일본음식들, "한국의 뒤통수를 친 아베의 계략" 먼데이키는 16:44 1 441
135721 [잡담]  눈빛이 날카로우면 취직이 안돼는 직업 (5) 이미지첨부 장마철소낙비 16:43 4 711
135720 [일반]  돈빌려줬다 받으면 배임 횡령혐의가 있다고 보는건가요? (5) to마부마ot 16:43 0 374
135719 [일반]  병원에서 치료 받을때 가장 아팠던 치료가 뭐였습니까??? (11) 징징현아™ 16:41 2 237
135718 [일반]  검찰 패러디영상 : 몰락 2019 ~ (1) CorelDRAW 16:41 0 271
135717 [일반]  차라리 조국 임명을 내년 총선 이후에 했으면 어땠을런지 (14) 으이이이잉 16:37 0 533
135716 [일반]  설겆이하면서 느낀점 (8) 으이이이잉 16:31 4 422
135715 [일반]  김흥국 형님 신곡! (1) DrawMan 16:29 2 249
135714 [정치]  꼬라지 보니까 여우는고양이… 16:28 0 302
135713 [일반]  비빌걸 비벼라 조국vs 윤석열이라니 ㅋ 역대 최악의 무능 윤석열로 꼽힐 순간 아우짜라고 16:24 0 358
135712 [뉴스]  나경원 측 "97년 서울대병원서 출산, 1년간 美 출국 없었다" (16) 아베현조 16:24 0 9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