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부자들의 가난 체험이 화가 나는 이유는

[회원게시판]
글쓴이 : 한계를넘어서… 날짜 : 2019-05-21 (화) 18:31 조회 : 4978 추천 : 26  
여자 연예인들이 진짜 사나이 며칠 촬영하고 내가 군대 갔다와봐서 아는데 이 지랄하면
솔직히 군필 남자분들은 존나 빡치는게 사실이잖아요
가난한 사람들에게 가난이란 단순히 돈이 없는 것 이상의 존재에요
돈이 없어서 배를 곯아보기도 하고
집에 먹을 것이 없어서 슈퍼에서 라면 부셔서 먹거나 수돗물로 대충 해결하기도 하고
돈때문에 수없이 부부 싸움을 목격해야하고
수많은 갈등과 설움, 아픔, 고난, 역경의 상징인데
이런 것들을 다 제쳐두고 가난해본적 없는 사람들이 가난 체험한답시고 며칠 맛있는거 안 먹고 난 가난한 사람들의 심정을 다 이해했다는 식으로 말하는건 진짜 가난을 현재 진행형으로 겪는 사람들을 조롱하는거나 다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건 진정한 이해가 아니에요
참된 사람이 되고, 필요한 사람이 되자

▶◀탈레랑 2019-05-21 (화) 18:33 추천 15 반대 0


이런것들...
▶◀탈레랑 2019-05-21 (화) 18:33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이런것들...
     
       
글쓴이 2019-05-21 (화) 18:34
이 분은 정치인인가요?
          
            
김씨5 2019-05-21 (화) 18:35
이번에 세월호 유족에게 망언한 전직 토왜당 의원입니다

더 무서운 것 저 것도 김문순대와 함꼐 민주화 운동 (특히 노동운동) 했던 것이라는 거죠

참고 저 사진은 최저임금으로 황제 생활 했다고 개쇼 했던 사진 입니다
          
            
고수진 2019-05-21 (화) 18:56
하루이틀 옥탑방인가 살아보고 황제식사를 즐겼다능 문제없다능 개소리 하다가

욕 신나게 먹고 이후 낙선


당연히 자유당 벌레
          
            
미친깡패 2019-05-21 (화) 22:46
이게 최저임금 인상 결정하는 시기였는데 이지랄 하면서 하루 10000원이면 황제처럼 살수 있다고 망언을 함.
               
                 
어쭈구리 2019-05-22 (수) 10:05
6300원이었어요..
                    
                      
며용 2019-05-22 (수) 12:44
6300원으로 하루 밥처먹고 몇백원남았다고 한 개새끼죠..
     
       
밥무라 2019-05-22 (수) 08:21
뒤지게 패주고싶네
김씨5 2019-05-21 (화) 18:33
쇼는 즐기는 자들에게는 재미 지만
      즐기지 못한자에게는 고통입니다
     
       
글쓴이 2019-05-21 (화) 18:34
공감합니다
starHS 2019-05-21 (화) 18:35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희대의 명저를
남긴 그분이 생각나네요 체험기라ㅎㅎㅎ
또이 2019-05-21 (화) 18:40
이 순간이 곧 끝날것을 아는것과
언제쯤이면 이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막연한 것은
큰 차이가 있죠.
고기싫어 2019-05-21 (화) 18:41
도둑맞은 가난...
고수진 2019-05-21 (화) 18:57
마리 앙투아네트도 화려한 궁궐 생활에서 좀 벗어난다고 베르사이유 궁궐 안에

서민 마을을 두고 거기서 놀고 지냈죠

알다시피 마지막은 기요땡으로 모가지가 팍....
     
       
싸리비 2019-05-21 (화) 23:46
근데 농촌 체험하기는 그 시절 유럽 귀족층에 광범위하게 퍼져있던

유흥이라서;;
     
       
뭐이냐 2019-05-22 (수) 14:35
마리 앙투아네트때 궁전 예산이 그 전보다 훨씬 더 작았다고 합니다.
재정 안좋을때라서 반정도였나? 정확한 수치는 몰라도 아무튼 아껴쓴게 사실이랍니다.
     
       
네버에버 2019-05-22 (수) 15:24
마리 앙투아네뜨 관련 카더라 루머를 믿는 분이 아직도 계시는군요.
서민마을두고 논게 아니라  전원생활을 즐긴거고
그당시 프랑스 황실에 있는 사람중에 유일하게 마차로 밭을 달리지 않았다고 하죠.
그리고 빵이없으면 과자를 먹으라는 말도 굶고 있는 아이에게 과자를 주라고 한걸 외곡시킨것이었죠.
게다가 지금까지 이상한 사람들의 필담으로 두고 두고 괴로움 받는 대표적인 인물이죠.
장산김선생 2019-05-21 (화) 20:00
가난 체험과 가난이 결정적으로 다른건 체험은 더러워도 버티면 끝난다는거죠. 가난은 노력으로 끝나지 않으니까요.
권민 2019-05-21 (화) 23:02
저는 여자연예인들이 몇일 체험하고 와서 뭐라뭐라 말하는게 빡치거나 하지 않습니다.
뭐 그냥 어이없긴 하지만... 우습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아예 모르는것보다 그렇게 대충이나마 맛을 보면 이해의 폭은 넓어질테니까요.

정치인의 서민체험? 가난체험? 도 같은 맥락으로 봅니다.
물론 평소 언행과 행동이 전혀 그렇지 못한 놈이 선거에 대비해 쇼를 하고 있는 꼴을보면
도대체 저새끼는 왜저러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근데 안그런 사람도 있고 꼭 무슨 무슨 체험이 아니라 그 환경에 뛰어들어 직접 겪어보고 느끼고
힘없는 자를 대신해 국회의원이라는 자리에서 대변해주는 사람도 있습니다.

전 여름되면 옥탑방 폭염체험이라던지 추운 겨울날 보일러 제대로 못켜고 단열안된 집에서 지내보기라던지..
뭐 그런식의 극빈층 체험을 다 해보는게 좋겠다 싶은 사람이라서요.
그럼 그중에 몇명이라도 서민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주는 사람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 생각을 하는 사람입니다.

혹 보여주기 체험이라도 뭐라도 하나 느끼고 앞으로의 의정활동에 반영을 한다면
그건 그것대로 참 좋은것 아니겠습니까?
     
       
글쓴이 2019-05-21 (화) 23:11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그렇긴 하겠네요
아예 안 해본 것보다 조금이나마 공감을 할 수 있을테니까요
     
       
제천대성미후 2019-05-22 (수) 00:00
문제는 결론을 엉뚱하게 내는데 있지 않겠습니까?
'내가 이러이러 한 걸 해보니 여러분의 고충을 알겠습니다'
이렇게 해야 되는데
'이 정도면 황제나 다름 없습니다'
이 지랄을 하니 보면서 복장이 터지는 거죠

똑같은 칼을 쥐어줘도 어느 사람은 요리를 하고
어떤 놈들은 강도짓을 하죠.
          
            
핵무새 2019-05-22 (수) 10:50
공감
     
       
골러 2019-05-22 (수) 06:31
문제는 걔네들의 이해의 폭이 그만큼 넓어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저 힘들다는건 알지만 그로인해 파생되는 미래의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서는 아예 몰라요
각두기 2019-05-22 (수) 04:51
가난 체험이 결코 알수없는부분이.

월세가 없다      전세금도 마련 못할정도로 가난하다면 머무는곳 마련부터 돈나가는일이며 가난도 비용이 들어간다
공과금이 없다    전기,수도,물,가스등

월세와 공과금만 매달 수십만원이 날라간다는것을 모르고 넘어감
     
       
골러 2019-05-22 (수) 06:34
맞아요 그것과 더불어서 지금 당장 하루벌어 하루 먹고살면 여러가지 일을 포기해야하고 미래도 포기해야 한다는것은 모르고 지금 당장 하루벌어 먹고살면 되지 않느냐고 생각하죠 자한당 애들은 대부분이 지금 임금이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혹은 그렇다고 주장하려하고 민주당 애들은 지금이면 빠듯하지만 먹고살만은 하다고 생각하죠 정작 지금 민주당 애들이나 노무현 문재인도 보면 죄다 어릴때 가난했어도 성인되면서 쭉 엘리트 부르주아길만 걷던게 현실 진짜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이 어떤지 전혀 몰라요 이재명 같은 애들이 실질적 복지정책을 지금까지의 정치인들과 다르게 내느건 크게 유의미한거죠 지금까지 없던 일들이니까요
로얄프린스 2019-05-22 (수) 07:29
가난 잠시 체험하는것 하고  진짜 평생 가난으로 사는것 하고는 하늘과 땅차이죠  부자들이 가난 체험 할려면 최소한 1년이상은 해야 입에서 거품 내면서  죽는 소리 할겁니다
편한삶 2019-05-22 (수) 09:09
정말 공감되네요
월라월라 2019-05-22 (수) 10:24
공중파 망하는 이유죠. 귀족염탐 방송이죠.
핵무새 2019-05-22 (수) 10:46
특이하네
늑대의의혹 2019-05-22 (수) 11:34
전 유복하게 자란 편입니다만...

가출 한 일년조금 넘게 했을때 참 많이 느꼈습니다. ㅎㅎ

정말 많은 사람도 만났구요..
아이티전당포… 2019-05-22 (수) 12:44
가난한 사람 부자체험 하는 예능프로그램 한국에서도 하나 나오면 참 재미있는 일 많이 벌어질듯 해요
혈마도 2019-05-22 (수) 15:57
정치인들이 제일 많이 하는 짓이죠.

선거철에만~!
토렌트안써요 2019-05-22 (수) 16:59
음.. 저도 이제 좀 살만해진 터라 그런 모습 보면 대가리 반절로 쪼개버리고 싶더라구요. ㅎ!
얄리얄리얄랑… 2019-05-22 (수) 17:49
도둑맞은가난이란 소설이있죠
다구장닭 2019-05-22 (수) 19:12
가난이란 전염병에 태어났을때부터 걸려본적 없는 쓰레기들이 가난이란 전염병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니까 저런 코스프레도 해 보는거라고 생각합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134891 [고민]  혹시 건축쪽 지식이 있으신 분? vmflaos1 21:16 0 4
134890 [일반]  문통은 근데 왜 윤석열을 검찰총장으로 뽑았나요 백두텨 21:16 0 14
134889 [일반]  여러분.. (5) 호날도도도동 21:14 1 38
134888 [일반]  잠을 좀 못잤더니 바로 혓바늘이.. 진세하 21:11 0 37
134887 [일반]  검찰이 조 장관님 피의자로 입건 했다네요. (7) 해탈게이머 21:08 0 281
134886 [일반]  어우 헬스장에서 식겁 했습니다 ㄷㄷㄷㄷ (5)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21:07 0 290
134885 [일반]  총각의 늦은 저녁 (3)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1:05 2 138
134884 [잡담]  아이폰 11 pro max 잠깐 사용기 빼콤 21:01 1 178
134883 [뉴스]  공무 수행 중 부상 경찰관 치료비 부담 도와주십시오 (4) 이미지첨부 친절한석이 20:45 0 163
134882 [일반]  JTBC가 가고 MBC가 정신차린듯 하네요 (2) 하엘 20:43 0 504
134881 [정치]  기소권가진 정치깡패 윤석열의 폭주. (8) 이미지첨부 vinyl 20:43 0 411
134880 [일반]  들어본 적이 없는 그대가 우는 소리 알면서도 모르고 싶었어 그대 맘이 아픈 소린 (1)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0:42 1 55
134879 [일반]  내일 카카오뱅크 무비 데이 시사회 초대권 당첨되서 가시는분 계신가요? (2) 뿌링감자 20:42 0 65
134878 [잡담]  조깅 1일차 (1) 무민이 20:39 2 142
134877 [일반]  집에 IP 카메라 한대 달까요? (12) 에어컨빌런 20:38 1 268
134876 [일반]  주5일 9시간 연봉 3000 VS 월6회 휴무 11시간 연봉 3700 (10) 친절한바텐더 20:38 1 255
134875 [일반]  이부안주에요 코꼭 첫가락으로 찍엇어요 (1)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0:37 1 149
134874 [잡담]  일본 국내뉴스 근황 (7) 이미지첨부 에스턴 20:34 0 524
134873 [잡담]  다들 건강 챙기세요. 입원중입니다. (15) 이미지첨부 브이포밴데타 20:27 6 312
134872 [일반]  서울중앙지검 촛불집회 오늘도 많이 오셧나 보네요. (4) 이미지첨부 고투더 20:27 0 362
134871 [일반]  단식을 2주정도 했는데 뜻밖의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7) agsaa 20:24 3 405
134870 [일반]  편의점에 음료 데우는기기 ? 찾습니다 (8) 혼자선 20:14 0 239
134869 [뉴스]  中 자본의 힘? 솔로몬제도 이어 키리바시도 대만과 단교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20:12 2 179
134868 [일반]  조용한 가족에서 낮에 자살하러 온 손님이 (3)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0:10 3 537
134867 [잡담]  가끔 스스로가 바보처럼 생각될 때가있죠 (3)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20:10 4 154
134866 [잡담]  일베눈엔 일베만 보인다니 그러시겠지요. (24) 카르노브 20:10 0 318
134865 [일반]  차라리 윤석렬을 일베로 모는게 빠를듯... (10) 시간여행 20:06 0 321
134864 [뉴스]  복지부 “액상담배 사용 자제” 공식 권고 기후변화 20:06 3 218
134863 [잡담]  내가 만약 대통령이라면... (9) 미국패씽 20:05 0 303
134862 [잡담]  타짜에서 고니 가족이요 (9) 표독도사 19:59 2 45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