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7] (반려동물) 마사지 받고 잠드는 야옹이 뚜루 (18)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응모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일반] 

[편집국에서] 바보야, 문제는 ‘검찰’ 개혁이야

[시사게시판]
글쓴이 : 전사abj 날짜 : 2019-05-16 (목) 02:05 조회 : 310 추천 : 8    

김규원
전국에디터


대통령이 발언하고 나서야 조금 정리가 됐다. 검찰 개혁 말이다. 문재인 대통령 은 지난 9일 <한국방송>에 나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수사권 조정은 지금까지 검찰이 본연의 역할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에 개혁 방 안으로 논의되는 것이다. 검찰은 개혁의 당사자(대상자)이고, 이제는 ‘셀프 개혁’으로는 안 된다는 게 국민들의 보편적인 생각이다. 검찰이 더 겸허한 자세를 가져야 한다” 고 말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장관도 지난 3일 “검찰의 수사 관행과 권한도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맞도록 재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대통령과 장관까지 모두 나서 발언하는 이유는 법무부 외청장인 문무일 검찰총장의 반발 때문이다. 문 총장은 국외 출장 중인 지난 1일 “신속처리(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된 법률안들은 ‘견제와 균형’이라는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 특정한 기관에(경찰에) ‘통제받지 않는 1차 수사권’과 ‘국가정보권’이 결합된 독점적 권능을 부여하고 있다”며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그러나 문 총장의 반발은 적절치 않다 . 먼저 그는 법무부 외청장이다. 따라서 행정부 안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이 논의될 때는 얼마든지 검찰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하지만 일단 행정부에서 정책이 결정되면 따라야 한다 . 더욱이 그 정책이 행정부를 넘어 국가의 최고 의사 결정 기구인 국회에서 다수 의견으로 합의됐다면 더 말할 것이 없다. 그것이 행정부의 외청장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집단 책임’ 원칙이다. 만약 그 결정에 따를 수 없다면 사표를 내고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것이 도리 에 맞는다.


또 문 총장은 이번 검-경 수사권 조정의 취지가 ‘검찰 개혁’이라는 명백한 사실에 ‘물타기’를 하고 있다. 문 총장의 주장과 달리 이번 개혁의 핵심은 통제받지 않는 ‘경찰의 수사권이나 정보권’에 대한 것이 아니다. 통제받지 않는 ‘검찰의 다중 권력’에 대한 것이다 . 다중 권력의 해악은 노무현, 정연주, 피디(PD)수첩, 미네르바, 김학의 사건 등 수사에서 남김없이 드러났다.


문 총장의 주장이 궤변임은 그의 주장을 검찰에 적용해보면 쉽게 알 수 있다. 1. 검찰의 수사권과 영장 청구권, 기소권은 어떤 기관의 ‘통제’를 받는가? ( 어떤 기관의 사전 통제도 받지 않는다 .) 2. 수사기관인 경찰과 수사·기소 기관인 검찰 사이엔 어떤 ‘균형’이 있는가? ( 균형은 없다. 검찰이 일방적으로 지휘한다 .) 3. 검찰의 권한은 어떤 ‘민주주의 원리’에서 나왔나? (검찰의 권한은 선거와 같은 ‘민주주의 원리’에서 나오지 않았다. 사법시험과 행정권이라는 ‘관료제 원리’에서 나왔다 .)


행정부의 일개 외청장이 행정부 전체와 국회의 결정에 따르지 못하겠다는 오만함은 어디서 나왔나? 첫째, 1987년 이후 경찰과 군, 정보기관을 통제하려는 행정부의 노력에 따라 너무 많은 권력이 검찰로 넘어갔다 . 둘째, 검찰 개혁 의지가 강했던 노무현 정부나 문재인 정부가 집권 초기 ‘적폐 청산’의 수단으로 검찰을 활용하다가 스스로 발목을 잡았다.


이번 국가 폭력 기관(국가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합법적 폭력을 행사하는 기관) 개혁의 핵심은 이중 권한을 해체하는 것이다 . 예를 들어 검찰의 수사권, 경찰의 정보권, 국가정보원의 수사권이 대표적 이중 권한이다 . 나아가 하나의 권한이라도 너무 크거나 세다면 쪼개는 것이 시민에게 안전하다. 이를테면 검찰의 기소권은 공수처, 시민(기소배심, 재정신청)으로, 경찰의 수사권은 국가경찰과 지방경찰로, 국가정보원의 정보권은 국내정보원과 국외정보원으로 나누는 게 바람직하다. 또 이 기관들이 서로를 감시, 견제하게 만들어야 한다 . 그러면 스스로를 수사, 기소하지 않는 낯 두꺼운 검찰이나 경찰은 바로 사라질 것 이다.


부디 문재인 정부에 바란다. 이번에 반드시 검찰의 다중 권력을 해체해야 한다 . 이번에 검찰을 개혁하지 못하면 문 대통령도 얼마든지 검찰의 보복 수사를 당할 수 있다. 그와 함께 시민의 인권과 민주주의도 다시 짓밟힐 수 있다. 그리고 문 총장을 당장 해임 하기 바란다 . 다신 이런 외람된 외청장이 나와선 안 된다. 이번에 새로 임명하는 법무부 외청장은 검찰 외부에서 찾길 바란다.


[email protected]

전사abj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98145 [일반]  성대모사로 장기자랑 1등한 여자 ㅋㅋㅋㅋㅋㅋㅋ 갓유리 19:17 0 19
98144 [일반]  청와대 국민청원은 분명 개선할필요가 있습니다. 이미지첨부 무플방지위원… 19:16 0 17
98143 [일반]  버닝썬 대표 "미성년 출입 무마대가로 전직 경찰에 2000만원 줘"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9:16 0 13
98142 [고민]  전에 일하던 곳이 회사 이름 바꿨습니다. (1) 우존 19:16 0 14
98141 [일반]  아니근데 말은똑바로해야지 (2) 시비거는남자 19:14 0 37
98140 [잡담]  박한이 술쳐먹고 운전 하다가 은퇴 ㅋㅋㅋ (1) 논현동정자왕 19:14 1 105
98139 [일반]  이마트 노브랜드 라면 별루네요 (1) 루피아 19:13 0 57
98138 [일반]  "5·18 관련 美 기밀문서 공개 요청"…국민청원 제기 (1) 이미지첨부 겨울숲 19:08 0 67
98137 [도움]  컴퓨터 위치를 옮기는데 랜선 길이가 너모 짧네요 ㅠㅠ (12) 씨즐 19:06 0 119
98136 [잡담]  민생 투어 끝낸 황교안 “우리는 지옥을 밟고 있다"??? (4) GW나무그늘 19:01 0 105
98135 [일반]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 belcowin 18:41 1 131
98134 [일반]  다시 태어났는데 유명인이 될 수 있다면? (16) 삼성무풍에어… 18:39 0 269
98133 [일반]  선동이 무섭긴 하네요.. (1) 호롤호롤루 18:38 1 333
98132 [일반]  OECD 포럼 에서 추천을 누가 합니까? 초청 받는 사람 추천.. (12) 듀포른 18:36 0 182
98131 [음식]  자취인의 급식 6 (1) 이미지첨부 전숲인 18:32 0 349
98130 [일반]  건씨성도 있나요? (12) 미넴2 18:31 1 275
98129 [일반]  라이딩복장인데 어떤가요? (13) 이미지첨부 NavySeaI 18:28 2 410
98128 [일반]  문재인 찍은거 후회하는 것도 이젠 지겨울 듯 (19) 차단된시멘트 18:27 0 529
98127 [일반]  민주당지지자인거인증하면 무릎꿇고 사과하신다길래 인증해드립니다^^ (60) 이미지첨부 시비거는남자 18:26 0 416
98126 [잡담]  혹시 예비군 올해부터 일주일인가요? (6) 플란더스의닭 18:25 0 181
98125 [일반]  [펌] 여의도 기생충 (4) 이미지첨부 백년전쟁 18:22 0 528
98124 [일반]  4대보험을 근로자에게만 부담시키는 경우도있나요? (19) gingerale 18:21 0 235
98123 [일반]  맘스터치는 햄버거 이외엔 손대지 말아야겠네요. (6) 권민 18:20 1 514
98122 [일반]  저는 화웨이가 어떤 기업인지 잘 몰랐습니다. (4) 마리에르 18:20 1 251
98121 [잡담]  본인이 느껴본 좆소와 대기업 현장직의 차이 (5) ψ오크 18:20 1 298
98120 [일반]  위메프복권 도대체 어디있나요?? (4) 징징현아™ 18:13 0 167
98119 [잡담]  안녕하세요 이제 막 진급한 물소위입니다 (4) 한계를넘어서… 18:05 2 141
98118 [일반]  음 좋은소식이 들리는군요. (3) 패왕색패기 18:00 0 398
98117 [경제]  나는 "아베"보유국 일본이 너무 부럽다 (14) 타목상대 17:46 0 834
98116 [일반]  정말 대한민국 국민인게 자랑스럽습니다. (2) 셀랑스 17:41 0 4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