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0] (정보) 옛날 게임을 찾을 때 도움 되는 사이트.JPG (29)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응모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일반] 

이게 나라냐?

[시사게시판]
글쓴이 : 슈베르티안 날짜 : 2019-05-15 (수) 14:08 조회 : 1353 추천 : 9    


경찰, ‘버닝썬 폭행 피해자’ 성추행 혐의 송치···경찰의 김씨 폭행 의혹은 “입건 안해”


경찰이 ‘버닝썬 사건’의 도화선이 됐던 폭행사건의 피해자 김상교씨(28)를 성추행과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했던 경찰관 폭행 등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 없음’으로 결론 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버닝썬 최초 폭행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김씨가 클럽 영업이사 장모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실이 확인돼 장씨 등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이에 앞서 김씨가 클럽 내에서 여성들에 대해 성추행을 하고 클럽 직원을 폭행한 점, 클럽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24일 버닝썬 직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버닝썬 내에서 직원에게 억지로 끌려가는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클럽 이사인 장모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당했고,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오히려 자신을 입건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자신을 폭행하고 폐쇄회로(CC) TV 등 증거를 편집·조작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최근까지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버닝썬 측과 강남경찰서 측의 협박과 회유에 신변 위협을 느꼈다”는 등의 주장을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김씨의 주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건을 이송한 바 있다.  


경찰 수사결과 김씨에 대한 클럽 측의 폭행은 사실로 확인됐다. 경찰은 영업이사 장씨 등 2명이 김씨를 클럽 출입구 앞에서 공동 폭행해 상해를 입혔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당시 현장 CCTV 분석결과 클럽 가드 6명의 경우 폭행에 대한 공모관계가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송치했다.


이날 경찰은 김씨가 이에 앞서 클럽 내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 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 내 영상과 관련 진술 등을 종합해봤을 때, 김씨가 최모씨 일행의 여성을 추행해 시비가 붙었고, 여기에서 최씨가 김씨를 때리면서 소란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로 인해 클럽 바깥으로 끌어내졌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클럽 가드 1명을 때리고 집기를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CCTV를 통해 확인됐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를 때린 최씨에 대해선 폭행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했다. 하지만 “최씨가 김씨를 때린 때와 장소가 영업이사 장씨가 때린 것과 다르고 두 사람 간 공모 사실도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 클럽의 VIP 단골 손님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최씨가 장씨 등을 시켜 김씨를 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한 경찰의 증거인멸·폭행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당시 김씨를 체포해 간 강남서 역삼지구대 순찰차량과 지구대 안팎의 CCTV 영상 및 경찰관들의 바디캠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해 받아 본 결과, 영상들의 편집·조작 흔적은 없다고 결론 냈다.  


경찰은 “이 영상들로 봤을 때 김씨가 주장하는 대로 경찰관이 체포 당시 폭행을 했다는 기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체포 당시 절차의 흠결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시 미란다 원칙 등을 사전에 알려야 하는데, 이 사건의 경우 사후에 고지하는 등 일부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선 청문감사관에 통보해 향후 감찰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체포 당시 경찰관을 모욕하고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체포 당시 흠결이 일부 있었던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김씨의 항의 차원으로 판단된다”면서 혐의가 없다고 밝혔다.

               

출동한 경찰관들과 클럽 간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확인된 게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역삼지구대 경찰관 총 71명의 휴대폰과 클럽 직원 706명의 통화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통화내역이나 돈 거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151200021&code=940202#csidx91d55172e7dd34c90bb36fa1bd97861

슈베르티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올마이티 2019-05-15 (수) 14:08
진심 이나라는 유전무죄 무전유죄...
6DWorld 2019-05-15 (수) 14:09
역시나 견찰이구만 ㅋㅋㅋ 이걸 위에서 그냥 넘기면 일이 커진다.
잘 판단해라~ 안그러면 명확한 증거로 보도 브리핑을 해라~
얼랑뚱땅 증거없다고 넘기면 담에 피봄
퍼진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충분히 의심할 여지가 많았음
다똑같은넘이… 2019-05-15 (수) 14:13
이젠 신고도 빽이 없으면 못하겠네
Astraios 2019-05-15 (수) 14:15
돈 좀 있어 보면 우리나라가 얼마나 살기 좋은지 알게 됩니다.
메트릭 2019-05-15 (수) 14:16
그 여성 3명 중에 1명이 마약쟁이 애나인가 짱깨 있잖음

수사하는게 마치 70 80년도 처럼 수사하네

견찰시키들 미쳤네.  약쟁이는 안 잡고
골드라이탄 2019-05-15 (수) 14:21
돈만 있으면  성매수.마약이든.밀수든.뭐든지 가능한 나라네..아시아의 멕시코
인간조건 2019-05-15 (수) 14:41
공수처를 절대 반대하는 자한당의 뜻대로 구현
순수의식 2019-05-15 (수) 14:55
마약쟁이는 풀어주고 ㅌㅋㅋㅌㅋ
진심 미쳤어
아이즈원♡ 2019-05-15 (수) 15:07
장이사 수사도 안하지않았나
마무쉬 2019-05-15 (수) 17:06
버닝썬 사건이 세상에 들어나서 다행이지만 김상교씨
발단은 내부 CCTV화면 그대로에요 누구를 구하려고
했던것이 아님 그게추행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domachi 2019-05-16 (목) 09:43
이거 어영부영 견찰들 손으로 덮어버리면 현 정권도 의혹시선 벗을 수 없다.. 공정함의 표본이 돼야한다.. ㅆㅂ 엿같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1454 [일반]  고양지청 성기범검사 ‘통일대교’ 점거농성 ‘김무성’ 등 증거불충분 무혐의 (1) 장산 04:23 0 135
1453 [일반]  [국뽕] 5. 18 기념식 뮤직비디오 만들어봄 (Black version) ^^; PORTLAND 04:07 0 53
1452 [경제]  청와대 "고용 상황 지난해보다 개선…획기적인 변화" (2) 이미지첨부 새날 03:40 0 116
1451 [일반]  中환구시보,"미중 무역전쟁, 한국전쟁 연상"...애국심 자극 (2) 전사abj 03:18 0 139
1450 [일반]  전교조 "국민 52.9% 재합법화 찬성…54.5%가 신뢰" (4) 전사abj 02:56 0 152
1449 [잡담]  전 대북송금특검은 통치행위로 했었어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3) 해적좀비 01:02 0 130
1448 [일반]  대통령을 석방하라 보수 시위가 극에 달했네요 (13) 이미지첨부 닥똥집똥침 00:50 0 559
1447 [일반]  진짜 개잡것들은 잘살고 잇네요.. (2) 오버나이트 00:15 0 645
1446 [정치]  오늘의~ 나~~~~~~~~~벳 (9) 이미지첨부 도사로소이다 00:07 0 670
1445 [잡담]  스브스 스페셜 보는데 참 안타깝네요 (3) 오십구키로 00:04 0 515
1444 [일반]  문재인은 왜 페미 정책을 펼치나요? (34) 이오니 05-19 0 635
1443 [일반]  한일관계 ... 그냥 비지니스 정도로 ... (6) 통합사회황국… 05-19 0 367
1442 [잡담]  지금 저널리즘j 보고있는데... (2) 판석 05-19 0 305
1441 [일반]  시방새(SBS)가 노무현 대통령 다큐를... (17) 봉와직염 05-19 0 769
1440 [일반]  이놈은 그때당시 한나라당 ? 자한당 일베보다 더 나쁜놈일세 '' 어허 "" (3) 차단할거임 05-19 0 327
1439 [일반]  역시 자한당 본토지부도 똑같네요 nKitten 05-19 0 211
1438 [사회]  이낙연 국무총리 "미세먼지 문제, 국민 본인이 가해자라는 생각해봐라" (18) 이미지첨부 늅늅123 05-19 0 568
1437 [일반]  맞춤형 빨갱이 몰이 (10) 마무쉬 05-19 0 382
1436 [일반]  대통령 대담 제대로 까네요. 저널리즘 J 에서요. (2) 통합사회황국… 05-19 0 537
1435 [뉴스]  日방위상 "한국과 원래 관계로 되돌아가고 싶다" (11)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05-19 0 733
1434 [일반]  나도 여경 밥값못하는거 고까운 사람입니다. (6) 무의사결정 05-19 0 452
1433 [일반]  문재인 대통령을 욕먹이는 지지자 (74) 이미지첨부 델몬트 05-19 0 1170
1432 [일반]  내일자 장도리.jpg (1)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05-19 0 635
1431 [잡담]  밥 먹고 살기 바빠 눈팅만 하고 있는 요즘.. (6) 팥팥팥 05-19 0 293
1430 [일반]  왜 자한당같은 극우가 여전히 30%넘는 지지를 받고 상층부의 90%이상을 차지할까 (10) 테크노 05-19 0 451
1429 [일반]  황봉알의 광주 대탈출 (8) 이미지첨부 장산 05-19 0 848
1428 [잡담]  윤지오는 묻혀진 건가요? (4) 소라좋아 05-19 0 509
1427 [일반]  자한당 꾸짖는 대구시민 (2) 아이즈원♡ 05-19 0 780
1426 [일반]  화웨이 안드로이드 사용못하게 될지도 ... 이거보면 ... (7) 통합사회황국… 05-19 0 579
1425 [일반]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의 가짜뉴스 선동이 먹히지 않고 있는 증거... (13) belcowin 05-19 0 9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