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이게 나라냐?

[시사게시판]
글쓴이 : 슈베르티안 날짜 : 2019-05-15 (수) 14:08 조회 : 1401 추천 : 9  


경찰, ‘버닝썬 폭행 피해자’ 성추행 혐의 송치···경찰의 김씨 폭행 의혹은 “입건 안해”


경찰이 ‘버닝썬 사건’의 도화선이 됐던 폭행사건의 피해자 김상교씨(28)를 성추행과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했던 경찰관 폭행 등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 없음’으로 결론 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버닝썬 최초 폭행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김씨가 클럽 영업이사 장모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실이 확인돼 장씨 등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이에 앞서 김씨가 클럽 내에서 여성들에 대해 성추행을 하고 클럽 직원을 폭행한 점, 클럽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24일 버닝썬 직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버닝썬 내에서 직원에게 억지로 끌려가는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클럽 이사인 장모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당했고,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오히려 자신을 입건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자신을 폭행하고 폐쇄회로(CC) TV 등 증거를 편집·조작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최근까지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버닝썬 측과 강남경찰서 측의 협박과 회유에 신변 위협을 느꼈다”는 등의 주장을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김씨의 주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건을 이송한 바 있다.  


경찰 수사결과 김씨에 대한 클럽 측의 폭행은 사실로 확인됐다. 경찰은 영업이사 장씨 등 2명이 김씨를 클럽 출입구 앞에서 공동 폭행해 상해를 입혔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당시 현장 CCTV 분석결과 클럽 가드 6명의 경우 폭행에 대한 공모관계가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송치했다.


이날 경찰은 김씨가 이에 앞서 클럽 내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 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 내 영상과 관련 진술 등을 종합해봤을 때, 김씨가 최모씨 일행의 여성을 추행해 시비가 붙었고, 여기에서 최씨가 김씨를 때리면서 소란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로 인해 클럽 바깥으로 끌어내졌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클럽 가드 1명을 때리고 집기를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CCTV를 통해 확인됐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를 때린 최씨에 대해선 폭행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했다. 하지만 “최씨가 김씨를 때린 때와 장소가 영업이사 장씨가 때린 것과 다르고 두 사람 간 공모 사실도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 클럽의 VIP 단골 손님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최씨가 장씨 등을 시켜 김씨를 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한 경찰의 증거인멸·폭행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당시 김씨를 체포해 간 강남서 역삼지구대 순찰차량과 지구대 안팎의 CCTV 영상 및 경찰관들의 바디캠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해 받아 본 결과, 영상들의 편집·조작 흔적은 없다고 결론 냈다.  


경찰은 “이 영상들로 봤을 때 김씨가 주장하는 대로 경찰관이 체포 당시 폭행을 했다는 기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체포 당시 절차의 흠결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시 미란다 원칙 등을 사전에 알려야 하는데, 이 사건의 경우 사후에 고지하는 등 일부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선 청문감사관에 통보해 향후 감찰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체포 당시 경찰관을 모욕하고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체포 당시 흠결이 일부 있었던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김씨의 항의 차원으로 판단된다”면서 혐의가 없다고 밝혔다.

               

출동한 경찰관들과 클럽 간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확인된 게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역삼지구대 경찰관 총 71명의 휴대폰과 클럽 직원 706명의 통화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통화내역이나 돈 거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151200021&code=940202#csidx91d55172e7dd34c90bb36fa1bd97861


올마이티 2019-05-15 (수) 14:08
진심 이나라는 유전무죄 무전유죄...
6DWorld 2019-05-15 (수) 14:09
역시나 견찰이구만 ㅋㅋㅋ 이걸 위에서 그냥 넘기면 일이 커진다.
잘 판단해라~ 안그러면 명확한 증거로 보도 브리핑을 해라~
얼랑뚱땅 증거없다고 넘기면 담에 피봄
퍼진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충분히 의심할 여지가 많았음
다똑같은넘이… 2019-05-15 (수) 14:13
이젠 신고도 빽이 없으면 못하겠네
Astraios 2019-05-15 (수) 14:15
돈 좀 있어 보면 우리나라가 얼마나 살기 좋은지 알게 됩니다.
메트릭 2019-05-15 (수) 14:16
그 여성 3명 중에 1명이 마약쟁이 애나인가 짱깨 있잖음

수사하는게 마치 70 80년도 처럼 수사하네

견찰시키들 미쳤네.  약쟁이는 안 잡고
골드라이탄 2019-05-15 (수) 14:21
돈만 있으면  성매수.마약이든.밀수든.뭐든지 가능한 나라네..아시아의 멕시코
인간조건 2019-05-15 (수) 14:41
공수처를 절대 반대하는 자한당의 뜻대로 구현
순수의식 2019-05-15 (수) 14:55
마약쟁이는 풀어주고 ㅌㅋㅋㅌㅋ
진심 미쳤어
아이즈원♡ 2019-05-15 (수) 15:07
장이사 수사도 안하지않았나
마무쉬 2019-05-15 (수) 17:06
버닝썬 사건이 세상에 들어나서 다행이지만 김상교씨
발단은 내부 CCTV화면 그대로에요 누구를 구하려고
했던것이 아님 그게추행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domachi 2019-05-16 (목) 09:43
이거 어영부영 견찰들 손으로 덮어버리면 현 정권도 의혹시선 벗을 수 없다.. 공정함의 표본이 돼야한다.. ㅆㅂ 엿같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3) eToLAND 06-25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19
1750 [뉴스]  日 제품 불매운동 구몬까지 '불똥'..."로열티만 지급" (1) 포이에마 23:07 0 198
1749 [일반]  경기 바로미터' 구리 가격 더 내려가나..中 수요가 줄었다 소녀어깨 23:03 0 78
1748 [일반]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한국의 대처 쭈아 23:02 0 166
1747 [사회]  변희재 근황 (13) 이미지첨부 에스턴 22:47 0 595
1746 [뉴스]  [다시보기] 2019년 7월 19일(금) 특집 KBS뉴스9 기후변화 22:47 0 43
1745 [일반]  일본대 교수가 진단한 일본의 현상황. 일베는 꼭 보세요. (1) 울퉁불퉁 22:47 0 334
1744 [일반]  불매운동에 동참합니다. (3) 서슴없이고고 22:34 0 202
1743 [잡담]  일본이라는 나라에 대한 인식의 변화 (4) 팥팥팥 22:31 0 356
1742 [일반]  일본 국민 80%가 한국 경제보복 OK. (4) 오마이걸 22:29 0 503
1741 [나눔]  세 모녀 향해 달려든 대형견..7살 딸 머리 물었다 (9) 현우 22:22 0 443
1740 [일반]  왜구들 관동대지진을 떠올리게 만드는 혐오발언을 내뱉는군요. (3) gogo1024 20:59 0 320
1739 [뉴스]  [데일리 신쵸] 한국 불매 운동 "낮에는 반일, 밤에는 아사히 맥주로 건배" (10) 이미지첨부 허밍타임2 20:45 0 556
1738 [정치]  KBS가 오랫만에 수신료값을 했... 카일러스 20:44 0 560
1737 [잡담]  독립운동은 우리도 할 수 있습니다. (7) 이미지첨부 아라가온길 20:39 0 408
1736 [일반]  일본 아주 미쳤군요. 어이없어서 (9) 통합사회황국… 20:32 0 1140
1735 [일반]  경제전범국 (2) 이미지첨부 겨울숲 20:22 0 499
1734 [일반]  일본 불매 = 정상 (9) 여름하늘 20:17 0 460
1733 [일반]  내가 사랑하는 일본에게 주고픈 선물 이미지첨부 생나기헌 19:49 0 633
1732 [정치]  日 경산성 간부 "문재인 정권 계속되는 한 규제 계속" (15) 가랑비 19:40 0 724
1731 [일반]  경제보복은 지들이 하고 있는데. (5) 삐야기얄리 19:37 0 393
1730 [일반]  "日, 미국 양해 얻었을 것…親中 조짐 한국에 경고" (15) Nostalgh 19:35 0 912
1729 [뉴스]  ‘추경안·정경두 해임’ 이견만…발표문서 빠져 (1) 기후변화 19:25 0 184
1728 [일반]  한,일간 무역은 일방적이군요.. (4) 이미지첨부 섶다리 19:15 0 951
1727 [일반]  경찰, 조선일보 '폐간하라' 빔 시위...'집시법 위반 아니다' (6) 이미지첨부 전사abj 18:48 0 720
1726 [일반]  왜구당 불안백서 발간 - 나무야 미안해 - (2) 겨울숲 18:42 0 402
1725 [뉴스]  KBS 찾아가 분노한 토왜당 “KBS 즉각 해체하라” (17) 이미지첨부 허밍타임2 18:37 0 770
1724 [정치]  정부, 日주장에 조목조목 반박.."협의 기록 공개 검토"(종합) (4) 가랑비 18:37 0 474
1723 [사회]  "조선일보·중앙일보, '토왜'라는 말 나올 수밖에 없다" 가랑비 18:34 0 393
1722 [일반]  조선일보 광고 상품 불매 청원 (3) 프로개 18:31 0 341
1721 [일반]  오세라비 작가 김제동에 무슨 악감정이 있나....? (19) 이미지첨부 로비 18:27 0 9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