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일반] 

이게 나라냐?

[시사게시판]
글쓴이 : 슈베르티안 날짜 : 2019-05-15 (수) 14:08 조회 : 1502 추천 : 9  


경찰, ‘버닝썬 폭행 피해자’ 성추행 혐의 송치···경찰의 김씨 폭행 의혹은 “입건 안해”


경찰이 ‘버닝썬 사건’의 도화선이 됐던 폭행사건의 피해자 김상교씨(28)를 성추행과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했던 경찰관 폭행 등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 없음’으로 결론 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버닝썬 최초 폭행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김씨가 클럽 영업이사 장모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실이 확인돼 장씨 등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이에 앞서 김씨가 클럽 내에서 여성들에 대해 성추행을 하고 클럽 직원을 폭행한 점, 클럽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24일 버닝썬 직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버닝썬 내에서 직원에게 억지로 끌려가는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클럽 이사인 장모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당했고,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오히려 자신을 입건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자신을 폭행하고 폐쇄회로(CC) TV 등 증거를 편집·조작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최근까지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버닝썬 측과 강남경찰서 측의 협박과 회유에 신변 위협을 느꼈다”는 등의 주장을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김씨의 주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건을 이송한 바 있다.  


경찰 수사결과 김씨에 대한 클럽 측의 폭행은 사실로 확인됐다. 경찰은 영업이사 장씨 등 2명이 김씨를 클럽 출입구 앞에서 공동 폭행해 상해를 입혔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당시 현장 CCTV 분석결과 클럽 가드 6명의 경우 폭행에 대한 공모관계가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송치했다.


이날 경찰은 김씨가 이에 앞서 클럽 내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 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 내 영상과 관련 진술 등을 종합해봤을 때, 김씨가 최모씨 일행의 여성을 추행해 시비가 붙었고, 여기에서 최씨가 김씨를 때리면서 소란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로 인해 클럽 바깥으로 끌어내졌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클럽 가드 1명을 때리고 집기를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CCTV를 통해 확인됐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를 때린 최씨에 대해선 폭행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했다. 하지만 “최씨가 김씨를 때린 때와 장소가 영업이사 장씨가 때린 것과 다르고 두 사람 간 공모 사실도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 클럽의 VIP 단골 손님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최씨가 장씨 등을 시켜 김씨를 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한 경찰의 증거인멸·폭행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당시 김씨를 체포해 간 강남서 역삼지구대 순찰차량과 지구대 안팎의 CCTV 영상 및 경찰관들의 바디캠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해 받아 본 결과, 영상들의 편집·조작 흔적은 없다고 결론 냈다.  


경찰은 “이 영상들로 봤을 때 김씨가 주장하는 대로 경찰관이 체포 당시 폭행을 했다는 기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체포 당시 절차의 흠결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시 미란다 원칙 등을 사전에 알려야 하는데, 이 사건의 경우 사후에 고지하는 등 일부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선 청문감사관에 통보해 향후 감찰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체포 당시 경찰관을 모욕하고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체포 당시 흠결이 일부 있었던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김씨의 항의 차원으로 판단된다”면서 혐의가 없다고 밝혔다.

               

출동한 경찰관들과 클럽 간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확인된 게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역삼지구대 경찰관 총 71명의 휴대폰과 클럽 직원 706명의 통화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통화내역이나 돈 거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151200021&code=940202#csidx91d55172e7dd34c90bb36fa1bd97861


올마이티 2019-05-15 (수) 14:08
진심 이나라는 유전무죄 무전유죄...
6DWorld 2019-05-15 (수) 14:09
역시나 견찰이구만 ㅋㅋㅋ 이걸 위에서 그냥 넘기면 일이 커진다.
잘 판단해라~ 안그러면 명확한 증거로 보도 브리핑을 해라~
얼랑뚱땅 증거없다고 넘기면 담에 피봄
퍼진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충분히 의심할 여지가 많았음
다똑같은넘이… 2019-05-15 (수) 14:13
이젠 신고도 빽이 없으면 못하겠네
Astraios 2019-05-15 (수) 14:15
돈 좀 있어 보면 우리나라가 얼마나 살기 좋은지 알게 됩니다.
메트릭 2019-05-15 (수) 14:16
그 여성 3명 중에 1명이 마약쟁이 애나인가 짱깨 있잖음

수사하는게 마치 70 80년도 처럼 수사하네

견찰시키들 미쳤네.  약쟁이는 안 잡고
골드라이탄 2019-05-15 (수) 14:21
돈만 있으면  성매수.마약이든.밀수든.뭐든지 가능한 나라네..아시아의 멕시코
인간조건 2019-05-15 (수) 14:41
공수처를 절대 반대하는 자한당의 뜻대로 구현
순수의식 2019-05-15 (수) 14:55
마약쟁이는 풀어주고 ㅌㅋㅋㅌㅋ
진심 미쳤어
아이즈원♡ 2019-05-15 (수) 15:07
장이사 수사도 안하지않았나
마무쉬 2019-05-15 (수) 17:06
버닝썬 사건이 세상에 들어나서 다행이지만 김상교씨
발단은 내부 CCTV화면 그대로에요 누구를 구하려고
했던것이 아님 그게추행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domachi 2019-05-16 (목) 09:43
이거 어영부영 견찰들 손으로 덮어버리면 현 정권도 의혹시선 벗을 수 없다.. 공정함의 표본이 돼야한다.. ㅆㅂ 엿같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다중/멀티계정에 대한 규정안내 (16) eToLAND 09-30 26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8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2
2215 [뉴스]  제10차 여의도 촛불문화제 공식웹자보 (2) 이미지첨부 아베현조 07:05 0 165
2214 [일반]  여검사 이연주 인터뷰 지리네요 아파카트 06:09 0 474
2213 [일반]  표창원의 패트 저격에 여상규 버럭. 윤석열도 빵터진(feat.김종민 사이다) heicli 05:53 0 343
2212 [사회]  김두일 대표 페북 (대검 국정감사 정리 / 장문 주의) (3) 이미지첨부 아베현조 05:44 0 204
2211 [일반]  이규연 스포트라이트 (2) 짱구빠 05:33 0 218
2210 [일반]  개검민국 NOJap 05:30 0 157
2209 [뉴스]  도쿄지사, 올림픽 마라톤 삿포로 개최에 "차라리 쿠릴 섬에서" (4) 발딱이 03:35 0 281
2208 [일반]  법과 원칙은 뭔지 윤총장한테 물어봤어야 하는데... 아파카트 03:08 0 175
2207 [일반]  윤춘장이 국감장에서 원칙따진건 국회의원 질문에 대답을 못하닌까 둘러대기 위해 한… (1) 아우짜라고 02:39 0 271
2206 [일반]  설리법 찬성하십니까....? (11) 프레이마이어 02:07 0 399
2205 [일반]  한국여기자협회 개년들아 (2) 이미지첨부 닥똥집똥침 02:05 0 746
2204 [잡담]  지금은 헛된 꿈인것 처럼 생각되지만 (1) ForAiur 01:53 0 159
2203 [일반]  2시간 논쟁 했는데 ...정치전문가님들 팩트체크 꼭 부탁드립니다!!!! (17) 타무닝 01:50 0 341
2202 [일반]  윤춘장이 자꾸 원칙대로 수사하겠다고 얘기하는데 (7) 이게머임 01:26 0 467
2201 [일반]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 진실을 밝혀라" (1)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1:14 0 266
2200 [일반]  한학수pd도 열받은 춘장의 MB 시절 쿨 발언 (6) 이미지첨부 고투더 01:11 0 649
2199 [일반]  [촛불집회] -검찰개혁 ,국회의사당역 1번 2번 3번 출구 (1) 이미지첨부 아우짜라고 01:04 0 186
2198 [일반]  서울대생 8000 여명의 입장 (4) 이미지첨부 heicli 00:50 0 894
2197 [일반]  윤석열이 고소를 취하해 주지 않을 이유 (5)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0:46 0 687
2196 [뉴스]  日방위상 "우주와 호르무즈 다르지 않다"…우주 집단자위권 시사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0:40 0 251
2195 [일반]  유승민씨가 너무 안 됐어요. ㅜ.ㅠ (5) 네번째왕 00:34 0 886
2194 [일반]  미친 세상을 만드는 검찰과 기레기 그리고 자한당 (6)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0:33 0 351
2193 [뉴스]  독일 강제수용소 경비, 93세 나이에 5230건 이상의 살인방조로 재판 중 이미지첨부 최대8자 00:29 0 144
2192 [단문]  유시민 이사장 대단하시네요 (9) Element 00:24 0 1084
2191 [뉴스]  2019년 10월 17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 윤석열 "최대한 신속, 정확하게 수사" (1) 기후변화 00:21 0 141
2190 [뉴스]  브렉시트 막판 핵심 쟁점과 추정 합의안 (그래픽)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0:16 0 166
2189 [일반]  윤석열 "이명박 정부 때 가장 쿨하게 처리" - 중앙일보 (3) 이미지첨부 정은지LOVE 10-17 0 456
2188 [일반]  춘장은 이미 가래침 경욱이 판독 끝냈습니다. (1) 이미지첨부 고투더 10-17 0 681
2187 [잡담]  에라이 언*은 30%도 콘크리트라고 개질... (1) 유랑천하 10-17 0 234
2186 [일반]  채널A 출연자, 조국 전 장관에 욕설 (15) 겨울숲 10-17 0 10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