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7] (기타) 남이섬이 망한다고 난리 .jpg (59)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일반] 

문 대통령, 군 수뇌부에 '절치부심'..."강한 군, 힘을 통한 평화"

[시사게시판]
글쓴이 : 전사abj 날짜 : 2019-04-16 (화) 01:36 조회 : 367 추천 : 5  

15일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에서 당부

군 장성들과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2019.4.15

▲ 군 장성들과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2019.4.15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임명된 군 수뇌부에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만큼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부응할 수 있는 군이 돼 달라" 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4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신고에서 "남북 간의 9.19 군사합의로 인해 군사적 긴장이 완화됐다, 앞으로도 우리는 9.19를 성실하게 이행해 나가야 한다"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절치부심'의 자세를 가져줄 것을 특별히 당부 했다. 문 대통령은 "절치(切齒), 이를 갈고, 부심(腐心), 가슴을 새기면서 치욕이나 국란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그러기 위해서 제대로 대비하고 힘을 기르는 정신 자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임진왜란 이후 벌어졌던 정묘호란, 병자호란 등 과거 역사를 예로 들었다.
 
그는 "나는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면 우리에게 절치부심이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조선왕조가 임진왜란, 정묘호란, 병자호란 등 되풀이되는 외침을 당하고도 제대로 방비하지 못했던 점에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어 "결국 우리는 나라를 잃었고 35년간 식민지 생활을 해야 했다"라면서 "식민지를 겪고 2차 대전 종전으로 해방됐지만 나라는 남북으로 분단됐고 분단된 남북 간에 동족상잔의 전쟁이 일어났다, 유엔군의 참전으로 겨우 나라를 지킬 수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전쟁이 끝났다면 이제는 우리 힘으로 우리 국방을 지킬 수 있는, 그리고 그 힘으로 분단도 극복하고 한미 동맹과 함께 동북아 안전과 평화까지 이뤄내는 국방력을 가지기 위해 절치부심해야 마땅하다" 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이 만약 해이하다면 적어도 군대만큼은 절치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종전 후 거의 70년 가까이 아직도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고, 우리가 독자적인 전작권까지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힘이 없으면 평화를 이룰 수 없다, 나는 대화를 통해 남북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북한의 핵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러나 대화를 통한 해결도 강한 힘이 있어야만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 그런 주역들이 여러분이다,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달라" 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가 누리고 있는 지금의 평화가 아직까지는 완전한 것이라고 볼 수는 없다, 확고하게 정착하지 않았다"라며 "언제든지 변할 수 있는 것이 안보 환경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이 돼 달라"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런 강한 군, 힘을 통한 평화는 비단 남북 관계에만 그치지 않는다"라며 "우리가 언젠가는 남북 분단을 극복할 수 있겠지만, 그 이후에도 세계 최강대국에 둘러싸인 것이 지정학적 우리의 안보 환경" 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한미 동맹을 굳건하게 하면서 동북아 전체의 평화를 지켜내는 역할을 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강한 군이 필요하다" 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욱 육군참모총장(육군 대장), 원인철 공군 참모총장(공군 대장), 최병혁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육군 대장),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육군 대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해병 중장) 등 군 장성 5명으로부터 보직 및 진급 신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들 외에 지난해 11월 임명된 김정수 육군 특수전사령관 등 8명의 중장들에게도 직접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김도균(capa1954)


시코로미 2019-04-16 (화) 01:44
"그렇게 전쟁이 끝났다면 이제는 우리 힘으로 우리 국방을 지킬 수 있는, 그리고 그 힘으로 분단도 극복하고 한미 동맹과 함께 동북아 안전과 평화까지 이뤄내는 국방력을 가지기 위해 절치부심해야 마땅하다"

이 발언에서는 동북아의 안전과 평화를 이뤄내기 위해 한미동맹과 함께해야 한다는 긍정적인 뉘앙스인데 반해

"민간이 만약 해이하다면 적어도 군대만큼은 절치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종전 후 거의 70년 가까이 아직도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고, 우리가 독자적인 전작권까지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 발언에서는 마치 한미동맹에 70년 가까이 의존하는것을 부정적인 뉘앙스로 표현함

두 발언이 논리가 서로 상충되고 있네요

그리고 엄연히 휴전상황인데 '종전'으로 단어를 잘못 사용했네요 실수인것같지않고 의도적으로 발언했을수 있음
     
       
글쓴이 2019-04-16 (화) 01:51
70여년간의 휴전은 사실상 종전이라 봐야죠.
군으로서는 현재 추진할 최고의 당면과제이자 목표가 자주국방, 그리고 전작권회수라고 봅니다.
한반도 지정학을 안다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폄하할 국가지도자가 있을수 없죠.
     
       
그방패 2019-04-16 (화) 10:54
문대통령의 말은 내생각과 완전히 같은데요?
한미동맹이 필요한거지 한미동맹에만 의존해선 안된다는거죠.
산돌마을 2019-04-16 (화) 01:45
국가에 충성을 해야 하는데

자본주의에 충성을 한다든가

군사독재에 충성을 해서 국민을 때려잡는 군대로 전락한 군대는 버러지만도 못하다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6-25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6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18
105832 [정치]  빨라진 '개각 시계'…조국 법무장관 유력, 여야 반응은? (1) 장마철소낙비 10:54 0 56
105831 [잡담]  동미참 훈련이 동원 훈련보다 좋은 것 (1) 하늘과바람과… 10:51 0 117
105830 [일반]  흐미, 벌써부터 고속도로가 밀리네요 (1) 신기루 10:45 0 202
105829 [일반]  황교안 기쁨조인가요(feat.조경태) (3) 이미지첨부 즐겁게천천히 10:44 0 276
105828 [일반]  용산역 가는 길에 섬 (3) The미래 10:42 0 179
105827 [잡담]  존버는 승리한다 (3) 이미지첨부 시크릿♥송지… 10:42 0 256
105826 [일반]  드라마 송곳을 뒤늦게 봤는데 이 여배우 아시는분? (2) 이미지첨부 꽃보다요가 10:32 0 362
105825 [일반]  이토렌트에 등록된 이메일 주소 변경방법아시는분..? (1) 2토매니아 10:32 0 67
105824 [일반]  송혜교 측 입장 나왔네요. (10) 발암먼지 10:32 3 808
105823 [일반]  PC 안에 하드디스크가 몇년도 생산품인지 알 수 있는 유틸 없을까요 (2) 즐겁게천천히 10:26 0 133
105822 [잡담]  오메가3 이정도면 안먹어도 되는거 아닌가요? (6) 이미지첨부 우주여행객 10:24 0 178
105821 [뉴스]  미 일리노이,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판매점도 설치 (3) 장마철소낙비 10:17 0 93
105820 [일반]  탈모인들 그리고 예비탈모인들에게 희소식 (5) 디아블로하고… 10:15 0 405
105819 [고민]  아 진짜 직원 3명 있는 회사에서 텃세 말이 되나요? ㅋㅋㅋ (25) 훈덕 10:04 2 580
105818 [고민]  반짝 할인 했던 제품을 중고로 팔때 할인가 기준으로 팔아야하나요? (15) 이미지첨부 은휼 09:59 1 316
105817 [일반]  어떤 회사에 면접을 보러 갈까요? (11) 인증메일안날… 09:58 0 296
105816 [일반]  오늘은 카드값 나가는 날 ㅜ (1) 잇힝e 09:58 0 161
105815 [일반]  자유당 팬츠내리기, 정말 맨정신이 아닙니다. (17) chylaw 09:57 0 428
105814 [일반]  [왜냐면] 바라카 원전 정비계약과 원자력계의 적반하장 / 석광훈 전사abj 09:52 0 146
105813 [잡담]  일하는 곳에 관둔다고 말했습니다 (1) 연쨩ㅎ 09:49 3 374
105812 [일반]  이 신발 파는곳을 찾아요. (7) 이미지첨부 히게단 09:47 1 400
105811 [일반]  송중기, 송혜교 이혼이라니 (25) 잃어버린10년 09:39 1 1663
105810 [잡담]  송중기 송혜교 뜬게 임신 소식인줄 알았더니 (11) 소리나나 09:33 1 1012
105809 [잡담]  이토 식구들의 브라우저 홈 주소는 무엇인가요? (3) 오바띠띠 09:33 0 150
105808 [잡담]  서울 강서쪽(홍대,신촌,목동) 주변 괜찮은 횟집 아시는분..? (4) 곶곶아 09:30 0 121
105807 [일반]  자한당바지내림쑈 (4) 이미지첨부 CorelDRAW 09:24 0 569
105806 [일반]  와우 송중기가 송혜교 상대로 이혼 신청... (10) 드라카 09:18 0 1376
105805 [잡담]  나경원 뻘소리 추가. "난 끕이 되는 사람만 상대한다." (3) 장마철소낙비 09:16 0 552
105804 [일반]  빤교안이 그러디? 네번째왕 09:14 0 215
105803 [일반]  밥먹다가 급똥오면 (2) 더불어민주당 09:11 0 3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