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윤지오,"외신 인터뷰로 더 많은 변화를 일으키겠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전사abj 날짜 : 2019-04-15 (월) 04:04 조회 : 1278 추천 : 20  

한국의 일개 언론사주가 이탈랴 베를루니코스총리급 무소불위  권력으로 

전횡을 일삼고 있다는 외신이 나가는 상상 만으로도, 누군가는 식은땀 날겁니다.

----------------------------------------------------------

"가해자들만 빼고 많은 것 바뀌어 감사…분명한 수사 바란다"
머니투데이 계열 기자들과 '홍선근 회장 꽃배달' 놓고 설전

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이자 고인의 동료인 배우 윤지오 씨는 "캐나다에 돌아가면 외신 인터뷰를 통해 국내에 더 많은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윤 씨는 14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저서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 후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인으로서 너무 수치스러웠다. 외국에서 볼 때 한국에서 벌어진 정황이 상식선에서 이뤄지는 일인지 궁금하다"라며 "외신에서 보도하면 국내에 오히려 더 많은 변화가 이뤄질 것 같다"라고 했다.


사건 후 10년, 최근 '16번째 증언'을 마쳤다는 윤 씨는 "가해자들은 바뀌지 않았으나 피해자를 바라보는 시선 등 많은 것이 바뀌었다"며 "대통령께서 명운을 걸고 공소시효 없이 수사에 착수하라고 하신 만큼 저도 제대로 수사해달라고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머니투데이 계열 언론사 기자들이 윤 씨에게 홍 회장을 방어하는 듯한 질문을 수차례 던졌고, 윤 씨가 이를 반박하면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들은 '윤 씨의 책을 보면 약간 진실이 대립한다', '책에서 사실관계와 다른 내용을 틀리게 썼다', '식사하면서 반주로 하는 와인을 마신 것'이라는 등의 질문이나왔다.


윤 씨는 "저한테 뭐 하셨어요? 지금까지 뭐 하시는 거예요? 장난하세요? 제가 우스우세요?"라고 연달아 반문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계열사인 뉴시스는 지난 8일 '윤지오, 장자연 사건의 절대 선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윤 씨와 장자연 씨가 친분이 깊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고, 윤 씨가 이튿날 "정정 보도를 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히자 별다른 설명 없이 칼럼을 삭제한 바 있다. 윤 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이 자신에게 와인을 겸한 식사자리에서 명함을 주고 경찰 수사 중 꽃다발을 보냈다고 처음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언론사 회장과의 밥자리 등과 관련해, "제가 굳이 그런 자리에 가야 하는 이유에 대해 전혀 납득이 안 됐다"며 "왜 제가 사는 집을 굳이 수소문해 겁을 주는 양 꽃(다발)을 보냈는지에 대해 듣고 싶다"고도 했다.

다음은 윤 씨와의 문답이다.


 캐나다에 돌아가면 어떤 일을 할 건가.

다음 주부터 외신 인터뷰를 시작할 거다. 한국인으로 살면서 너무 수치스러웠는데, 외국에서 볼 때 한국에서 벌어진 정황이 상식선에서 이뤄지는 일인지 궁금하다. 지금까지 해온 건 제 역량이었고, 외신에서 보도한다면 국내에서도 오히려 많은 변화가 이뤄질 것 같다. 국내에서는 이제 신뢰하는 언론과만 인터뷰하겠다.


 귀국 후 어떤 점에서 변화가 있었나.

사실 많은 것이 바뀌었다. 저는 많은 걸 외쳤고 요구했는데 변경된 것에 대해 (수사기관에서) 사과도 해주셔서 감사하다. 몇몇 언론을 제외하고 공정하게 기사를 써준 기자들께도 감사하다. 가해자들은 바뀌지 않았지만, 피해자를 바라보는 시선이 바뀐 것만 해도 많이 바뀐 거다.


 홍 회장이 꽃 배달을 한 시점과 당시 기분은.

(홍 회장이) 첫 번째 (수사) 대상으로 지목된 시점에서 제가 여의도 한 아파트에 살 때 꽃을 받았다. 어떻게 보면 스토킹인데, 제집을 아신다는 것 자체가 두려웠다. 경찰에 얘기하니 수거해갔다. (꽃다발을 보낸 시점은) 경찰 수사 당시였고, 명확하게 그쪽에서 꽃이 배달돼 무서웠다. 처음 본 언론사 대표가 기자도 아닌 개인에게 명함을 주는 것도 일반적이지 않다. 본인이 떳떳하면 왜 (해당 기사를 쓴 미디어오늘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지 모르겠다. 오히려 뭔가 은닉하는 것 같고 오해를 살 수 있으니 고소는 취하하는 게 맞다.


 성추행한 사람에 대해 증언을 번복했듯 꽃 배달 건도 홍 회장으로 오인한 것아닌가. 홍 회장이 성 접대, 성추행과는 관계없는 것 아닌가.

죄송하지만 (꽃 배달 건은) 홍 회장이 맞다. 한 차례 식사했고, 그중 일부는 와인을 마셨을 뿐이라면 잘못한 게 없다는 건데 왜 언론사를 고소하나. 그렇게 치면(머니투데이 계열인) 뉴시스는 해당 보도('윤지오, 장자연 사건의 절대 선인가', 현재는 삭제)로 저를 모함하신 건데, 제게 사과하셨나. 왜 저와 다른 기자들이 이 자리에서 해명해야 하나. 본인들이 확실하게 먼저 썼어야 하는 것 아닌가. 장난하는 건가. 제가 우습나. 제 인터뷰를 하신 것도 아니지 않나. 그리고 이후 (뉴시스) 기자가 경호원을 통해 연락이 왔다. 못 받아서 다시 연락했더니 며칠 째 연락이 안 된다. 저는 사과받고 싶지 않고 언론 관계자들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다.


 와인을 겸한 식사자리가 법적, 도의적으로 문제가 될 만했나.

뉴시스 기사에 제가 수정을 요구했고 수정·삭제됐다. 그러자 (머니투데이 쪽에서) 왜 수정했냐며 (미디어오늘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저도 동일하게 뉴시스에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걸겠다. 와인을 겸한 식사는 문제가 안 되지만, (홍 회장이) 왜 제집을 굳이 수소문해 겁을 주는 양 꽃을 보냈을까에 대한 해명을 듣고 싶다. 재수사에 착수했으니 본인(홍 회장)이 와서 (조사) 받으면 되겠다. 저는 16번을 증언했는데 그분은 조사를 몇 번 받았나. 오셔서 조사받아야 하는 거로 안다.


 '여배우가 왜 언론사 사주들과 밥이나 술을 먹어야 하는가'라는 생각도 들었을 것 같다.

제가 굳이 그런 자리에 가야 하는 이유에 대해 전혀 납득이 안 됐다. 그래서 1억원의 위약금을 지불하고 회사를 나오기까지 과정도 험난했다.


 '제2의 장자연'이 나오지 않게 한 말씀 해달라.

'고인 물'로 인해 깨끗한 물을 부어도 그 사람들만 바보가 되는 연예계가 개선됐으면 좋겠다. 저는 남들보다 기억력이 우수해 또렷이 블랙박스처럼 기억하는 부분이 있다. 증언을 16번이나 한 것도 수사기관에서 (제 말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오히려 가해자로 거론된 사람들은 거짓말 탐지기에서 거짓이 나와도 무혐의가 됐고, 재수사조차 안 받았다. 대통령께서 명운을 걸고 공소시효 관계없이 수사에 착수하라고 하셨으니 저도 분명히 제대로 수사해달라고 요구한다.


하안군 2019-04-15 (월) 07:36
응원 합니다
fourplay 2019-04-15 (월) 07:49
응원 합니다.
김사범 2019-04-15 (월) 07:51
검사들이 병신인건지 김학의 동영상도 뻔히 김학의인데 모르겠다고 하는거보면 공부 아무리 잘해봐야 그냥 똑똑한 딸랑이밖에 안되는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길냥 2019-04-15 (월) 09:20
국제 망신을 당해봐야 정신 차리지  ㅋㅋ 윤지오 화이팅
카운트47 2019-04-15 (월) 09:21
반대 누르는 벌레가 있군요
적립금 2019-04-15 (월) 11:38


이 여자도 글렀음.
중요 증언자라는 사람이 언론엔 소속사 위약금 1억으로 인터뷰했는데 막상 법원 자료엔 6백만원..
백퍼 상대측 변호사가 신빙성없다는 자료로 써먹을꺼임.
     
       
적립금 2019-04-15 (월) 11:44


언론들 인터뷰 기사
글쓴이 2019-04-15 (월) 11:56
위약금 문거 맞으니 패스, 신뢰성에 큰 문제 없다고 봅니다.
지금 하는일이 본인 이익에 관계없다는게 중요 하겠죠.
     
       
적립금 2019-04-15 (월) 12:18
후원금 받는데 북 콘서트에 책 출간함. 이익 관계있는데요
글쓴이 2019-04-15 (월) 12:43
책내용이 이번 사안과 관련이 있지요
     
       
적립금 2019-04-15 (월) 12:48
책 내용 인터뷰 기사글만 보더라도 장자연에 대한 이야기는 조또 안하고 자기 포장과 난 안했다는 식의 인터뷰만 올라오지요. 개인일기라는데 원본도 아니고 수십번 수정한 일기라고 본인입으로 말하지요.
          
            
라미안 2019-04-16 (화) 03:23
책 사서셔 보셨어요? 어디 일베글 보고 씨부리는 건 아니구요?
               
                 
적립금 2019-04-16 (화) 12:31
인터뷰라고 써놨는데 한글을 못읽은 장애자인가??
아님 못본척 하는 불쌍한 놈인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3) eToLAND 06-25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7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19
1732 [정치]  '회원 133만' 최대 일본여행 카페 네일동 운영 중단 선언…"우리 의지 보여… (3) 이미지첨부 영어3 11:54 0 177
1731 [일반]  일본의 한국제품 불매리스트 (9) 이미지첨부 fourplay 11:45 0 317
1730 [일반]  민주당 정개특위 선택 파리채 11:43 0 136
1729 [일반]  토건 방송국 근황 정은지LOVE 11:41 0 227
1728 [일반]  "후쿠시마 쌀은 전국 편의점 요식업 프랜차이즈로 유통 중" (3) 오마이걸 11:30 0 285
1727 [일반]  민주당 의원들도 “MBC 경영진 적폐와 뭐가 다른가” (9) 조치안타 11:14 0 408
1726 [일반]  역사학자 전우용 페이스북 (2) 이미지첨부 fourplay 11:09 0 330
1725 [일반]  기준금리 0.25%p 전격인하..성장률 전망도 하향조정(종합) 노란레몬 11:09 0 115
1724 [일반]  '국회 국산화 ' 와 잎에 짝짝 붙네요 이미지첨부 낼름사마 10:59 0 291
1723 [잡담]  왜넘지지자 추가 발견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 (4) 유랑천하 10:58 0 306
1722 [사회]  6월 일본 한국인 관광객수 전년 동월 대비 0.9% 증가 효과 미비... (9) 이미지첨부 Nostalgh 10:15 0 707
1721 [일반]  행담도 잠망경 잠수함 아니라네요 (6) 이미지첨부 바버의꿈 10:15 0 693
1720 [잡담]  [속보] 한은 기준금리 연 1.50%로 인하..0.25%p↓ (6) 불경 10:00 0 507
1719 [잡담]  신뢰할만 할까?? "불매 오래 못가" 발언 뭇매 본사측 "오해있었다" 사과 (5) 유랑천하 09:57 0 318
1718 [일반]  토착왜구세력 당황할 것 같네요. (6) chylaw 09:47 0 761
1717 [뉴스]  "내사 종결" 예단하던 양현석, 자만의 끝은 '피의자 입건' [ST포커스] (2)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09:46 0 336
1716 [일반]  궁금한게 왜 일본 불매운동 리스트에 삼성은 왜 빠져있나요? (15) 임장사 09:42 0 372
1715 [잡담]  기레기의 다음 나올기사.jpg (3) 이미지첨부 닉닐 09:30 0 662
1714 [일반]  연합발로 시작되는 물타기 감지 (7) 이미지첨부 파리채 09:25 0 647
1713 [뉴스]  ˝검역요원들, ASF에 허리도 못 펼 정도로 격무‥집배원보다 더 해˝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9:24 0 289
1712 [잡담]  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50% 회복..대일 강경 기조에 여론 반전 (9) 불경 09:13 0 542
1711 [일반]  말레이 선거연령 21세→18세...“청년은 진보를 보증한다” (1) 이미지첨부 전사abj 09:12 0 170
1710 [일반]  후지TV가 대통령 탄핵이다 머다 하던데 ㅋㅋ (12) 이미지첨부 파리채 08:44 0 1088
1709 [일반]  과거에 못했던 친일청산 이기회에 해냈으면... (1) 빠라삐리뽕 08:02 0 274
1708 [일반]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결국 정동영과 결별···분당 수순 (5) 아이즈원♡ 07:55 0 400
1707 [일반]  롯데 "소통에 오해 있습니다." (16) 이미지첨부 fourplay 07:37 0 1125
1706 [일반]  美하원도 한미일협력 결의…"건설적·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중요" (3) 전사abj 07:29 0 208
1705 [일반]  박근혜 사면 이야기가 게속 나오는 이유 (9) 산돌마을 07:22 0 787
1704 [일반]  불매운동을 해야 하는 이유 (롯본기김교수 유투버) 들어볼만 해서 올립니다 닥똥집똥침 07:10 0 284
1703 [일반]  정솨대 트윗 중에서 이미지첨부 생나기헌 07:04 0 3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