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시사
  • 영화
  • 정보
  • 동물
  • 회원
  • 컴퓨터
  • 연예
  • 자동차
  • 사회
  • 게임
  • 유머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기타]

영어로 소설 읽으시는 분들께 질문

 
글쓴이 : frid 날짜 : 2021-01-13 (수) 15:15 조회 : 406 추천 : 3    

소설을 읽기위해서 따로 영어를 배우셔서 읽으시는건지


아니면 영어를 잘하셔서 읽으시는지 궁금합니다


전자라면 공부법을 배우고 싶네요




무명암 2021-01-13 (수) 16:45
저는 소설 보려고 영어 공부한 케이스이긴 한데...
특별한 공부법이 있지는 않네요. 그냥 무식하게 사전 펼쳐놓고 외우면서 공부한 거라서.

그래도 나름 원서 좀 읽었으니 간단한 팁만 몇 개 남겨볼게요.

우선, 첫 작품 선정이 중요합니다.
자신이 흥미를 느낄 수 있으면서도 본인 수준에 지나치게 어렵지 않은, 그런 작품을 골라야 해요.
첫 작품부터 한 챕터 읽는데 한시간 걸리고, 사전 뒤져도 이해가 안되서 잘하는 사람에게 물어봐야 하고,
그런 작품을 고르는 건 초장부터 공부 의욕을 박살내는 지름길입니다.
그래서 원서 읽기에서 첫 작품 선정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죠.

막상 한 작품 붙들고 시작해보면 생각보다는 어렵지 않다는 것도 느껴질 겁니다.
작가들 보면 자주 사용하는 단어, 표현, 문형, 버릇이 있습니다. 당연하겠지만요.
처음 몇 챕터가 가장 어렵고, 진도를 빼면 뺄 수록 학습효과가 누적되어서
빠르게 독해난이도가 하락합니다. 장편소설이라면 특히 더 그렇죠.
물론 충실히 중간중간 복습을 했을 때 이야기입니다.
앞에 나온 단어 몇 챕터 뒤에 또 나왔는데 그때마다 사전 뒤적이는 사람에겐 적용되지 않음...

그리고 요즘엔 기술이 발전해서 공부도 편하니까, 첨단기술의 이점을 풀로 활용하는 게 좋습니다.
문리더 처럼 커스터마이징 편한 이북 어플, 모르는 단어 빠르게 검색 가능한 사전 어플 같은 거.
혼자서 아무리 머리 싸매고 고민해도 이해가 안될 때
파파고 같은 영한번역 서비스 돌리면 의외로 높은 확률로 해결되는 경우도 많구요.
구글 검색으로 각종 밈, 슬랭, 신조어, 인사이드 조크, 생소한 관용표현 등
사전으로는 답 찾기 어려운 영역을 커버할 수 있습니다.
정보의 홍수가 일어나는 시대다보니 존재하는 정보의 활용능력에 따라 공부 효율이 확 달라집니다.
무명암 2021-01-13 (수) 16:46
참고로 저는 성인문학 읽을 때 집중력이 제일 높아지고 공부도 잘 되더군요.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된 다채로운 야설들이야말로 제 언어능력 향상의 일등공신...ㅎㅎ
대단한 팁 못 드려서 죄송하구요. 다른 분들께서 좋은 조언 남겨주실 거라 봅니다. 화이팅~
훨씬 2021-01-13 (수) 18:10
저는 셜록홈즈 시리즈(최초 베스커빌가의 개)랑 한손에 보는 포켓 세계 단편 명작시리즈(스마트폰 두배정도 사이즈에 100-200페이지 내외 글자 포인트 10? 정도)로 원서 시작했는데, 영어공부도 하고 세계 명작들 줄거리도 파악해 가면서 재밌더라고요. 처음에 모르는 단어들 찾아가며 읽는게 어렵지. 1/3정도 읽으면 뒷부분은 모르는 단어는 거의 없고요.

이후에 재미붙여서 제가 좋아하는 해리포터시리즈랑 반지의제왕 시리즈도 영문판으로 읽어봤는데,  스으윽 읽으면서 이 부분은 번역을 이렇게 했구나 하면서 제가 한 번역이랑 번역본(한글판)이랑 비교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또, 익혀 놓으면 좋은게 국내 번역 안 된 원서들도 보면서 즐길 수 있죠.
cirino 2021-01-13 (수) 18:50
읽으려는 글에 흥미가 있어야 해요.
저는 소설은 원서로 안 읽는데...
(정확히는 흔한 말로 진도가 안 나가요.)
제가 관심 가지고 있는 분야는 원서로 꾸준히 읽습니다.
정확하게는 한국어로 번역된 글이 없어서 읽는거지만요.
특히 원서 읽은 초반에는 처음 읽는 글이 재미가 있어야 익숙해집니다.
곤73 2021-01-13 (수) 19:35
저도 요즘은 영문 소설만 봐요. 제가 좋아하는 분야는 판타지 소설인데 유명한 작품은 모두 다 번역판이 안 나오더라고요.
아마 돈 문제 같은데....그래서 답답한 놈이 우물 판다고 그냥 영문 소설 구해서 읽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쪽은 좋은 게 진짜로 어둠의 경로로 구하기가 쉬워요.
dohhhhhh 2021-01-14 (목) 13:04
전 문학 쪽은 아직 어려워서 못보고 자기계발이나 좀 딱딱 떨어지는 책 위주로 보는데 구글에서 칼럼 같은 거 읽으면 도움이 되더라고요 뉴요커 같은 거요 https://www.newyorker.com/
슈페리어 2021-01-14 (목) 15:41
전 책을 펼쳤을 때 한 쪽은 소설, 다른 한 쪽은 영어단어 · 숙어 등이 써있는 걸로 시작했습니다.
독해를 정확히 하는 편이지만 해석 속도가 상당히 느린 편이었는데
하루 한 번 볼 일 볼 시간에 짬짬히 독파했음에도 독해 속도가 많이 빨라지더라구요.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4
[이벤트]  2021 신축년 이토랜드 게시물 이벤트 (한정판 머그컵 증정) (245) eToLAND
27163 [일반]  작가생활 10년차 제일 좋은거..  (6) 호우호우홍 19:32 1 367
27162 [일반]  작가가 가장 좋은 점은 사람이랑 안 엮이는 점인 것 같습니다  (7) 게거품 14:12 3 375
27161 [일반]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소설 추천 부탁드려요.  (7) RedMir 01-14 5 460
27160 [일반]  오늘 광마회귀 너무 좋은데요  (1) 석천이형 01-14 4 573
27159 [기타]  완결된 전문직 소설 추천 부탁드려요  (1) 민선생 01-14 4 266
27158 [추천]  <셜록홈즈 05> 영어 오디오북 입니다.  강민서 01-14 4 88
27157 [일반]  앤드류 솔로몬 책 좋아하시는 분  dohhhhhh 01-14 4 88
27156 [추천]  무림사계  (9) 라니라니 01-14 10 770
27155 [일반]  (마이클 싱어 Michael A. Singer) 상처받지 않는 영혼(The Untethered Soul).  순수의식 01-14 4 110
27154 [추천]  알브레히트 일대기  (6) 이둘둘 01-13 5 755
27153 [기타]  영어로 소설 읽으시는 분들께 질문  (7) frid 01-13 3 407
27152 [일반]  조아라도 현재 터졌네요.  (2) 율랄라세이션 01-13 4 1621
27151 [일반]  나는 다른 대륙에서 온 작은 새 (제랄렛딘 루미)  (1) 이미지 순수의식 01-12 5 301
27150 [일반]  오늘 문피아 서비스가 영 말이 아니네요  (1) ㅁㄴㅇ라ㅣ머… 01-12 4 511
27149 [일반]  이 곳에 문의 글 올려도 될까요?  (8) 세리카 01-12 4 443
27148 [리뷰]  초인물과 타임루프의 만남 <리롤>  무명암 01-12 9 727
27147 [일반]  약먹는 천재마법사 꿀잼  (16) 흑인성기삽니… 01-12 7 1491
27146 [일반]  장르소설 오직 대여로만 보는데 플랫폼 어디가 가장 나은가요?  (6) 하지메라 01-11 2 554
27145  요즘..볼게 없는데..추천 좀 해주세요.  (5) 인디고1 01-11 4 760
27144 [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80(문피아)  (5) graysoul 01-11 12 1411
27143 [일반]  옛날 소설 제목좀 알려주세요  (1) 아락툭탁스 01-11 2 224
27142 [자작]  [홍보] 망설이다가 조심스레 홍보드립니다.  (5) 판다판 01-11 5 523
27141 [일반]  독일로 회귀 하는 소설 제목좀 알려 주세요.  (5) ippowate 01-11 5 622
27140 [일반]  이 부분이 어떤 책에 있는걸까요?  (2) peture 01-11 5 363
27139 [일반]  드높은 하늘처럼, 무한한 공간처럼  순수의식 01-11 4 186
27138  요즘 문피아 앱 너무 느려진거같은데  (3) 토토렌트야 01-10 4 356
27137 [추천]  <셜록홈즈 04> 영어 오디오북 입니다.  강민서 01-10 4 125
27136 [일반]  열흘만에 천만원을 벌었지만, 번아웃에 빠지다.  (14) 불량집사 01-10 20 1943
27135 [일반]  신과 함께, 에드가 케이시  순수의식 01-10 4 267
27134 [자작]  [홍보] 농노, 대마법사 되다  (4) 데스레이지 01-10 11 862
27133 [일반]  가장 깊은 받아들임, 바다보다 드넓은 참된 자기로 살아가기  순수의식 01-10 4 136
27132 [기타]  지금 카페 접속되나요?  (1) 판정인 01-10 3 336
27131 [일반]  사상최강의 데릴사위 86화 읽고 있는데...  (10) 인디고1 01-09 4 854
27130 [기타]  캐시슬라이드에서 카페 쿠폰 충전없어졌나요.  판정인 01-09 5 216
27129 [정보]  소설 추천좀  (1) 큰형 01-09 4 352
27128 [추천]  문피아 <시한부 천재가 살아남는법> 추천합니다.  (3) 병약한미소년 01-08 9 1160
27127 [정보]  리디북스 퓨전판타지 TOP10 현황  (35) 이미지 무명암 01-08 13 1920
27126 [리뷰]  투수3회차..인가 3회차 투수인가? ★☆☆☆☆ (6) 아침에바나나 01-08 4 505
27125 [추천]  잘 보이는 무림티비! 추천합니다  (4) 묘미 01-08 6 796
27124 [추천]  히가시노 게이고 새 시리즈 블랙 쇼맨과 이름 없는 마을의 살인  (3) 이미지 heejoo 01-08 6 3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