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하르마탄은 다시 읽어도 재밌군요.

 
글쓴이 : 거북곰 날짜 : 2020-05-23 (토) 20:45 조회 : 1075 추천 : 3    

하르마탄은 이상혁 소설가님이

TV 에 나오는 다큐멘터리에서 사막을 횡단하는 카라반을 보고

영감을 얻어 집필한 소설이라고 하죠.


이 소설이 처음 등장했던 시절에는

사람의 손에선 마법이 나와야하고 칼에서 오러블레이드가 나와야했으며

무공으로 인간을 초월한 능력을 보여줘야하는 시절이였죠.

그렇기에 큰 이능력도 없는데다 사막과 이슬람 배경을한 '하루마탄'은

그 시절 독자들에겐 너무나 생소한 소설이였습니다.


저도 그 시절 '하르마탄'은 너무나 생소했기에 

1권을 넘기지 못하고 하차를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러다 대학교에 입학하고 공강 시간에 시간이나 때울려고 들어간 도서관에서

'하르마탄'을 발견을 했었죠.

그리고는 그 소설에 빠져들어 대여까지 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 소설을 보면서 한동안 휴유증을 겪었을 정도로 감명깊게 봤었습니다.


두 남자의(아샤트, 사미드) 야망과 사랑을 이슬람, 사막을 배경으로해서

잘 어우러지게 잘 썼으며 이상혁 작가님만의 특유의 느낌도 잘 살렸다는 생각이 든 소설이였습니다.



칠칠77칠칠77
거북곰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옥수수맛집 비에스엠푸드 쫀득달콤한 홍찰옥수수 18개 특가 (7) 

핸젤과그랬대 2020-05-24 (일) 07:53
하르마탄 재밌죠. 개인적으로 아르헬이 없었다면 더 재밌었을 것 같아요. 굳이 아르헬을 등장시킬 필요는 없었는데...
바람둘 2020-05-25 (월) 12:16
흔치않은 세계관의 소설로 지금도 생각나지요.
소설 자체도 잘 쓴 명작이고요.
거울의길 2020-05-25 (월) 17:18
글공장 에이그라님의 숨은 수작...
요새는 글 안쓰시나...?
이럴꺼야 2020-05-25 (월) 17:45
정말 좋아하는 소설이죠
트라이벨 2020-05-25 (월) 23:02
어른의 사정으로 한 권 줄였다고 했죠,,
그 미친 노인네 에피소드.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3
[광고랜드] 유튜브촬영은 콘텐츠팩토리 (119) 콘텐츠팩토리
26358 [자작]  [홍보] 대기업 임원이 분식집을 경영하는 소설 [대국적 분식생활] 인사드립니다.  늑대별v 02:02 0 25
26357 [일반]  아포칼립스의 고인물 보는데 이 작가도 토이카급 자가복제네요.  (7) dodooda 06-04 5 732
26356 [리뷰]  최근회차와는 상관없는 <철수를 구하시오> 감상  (4) 무명암 06-04 2 435
26355 [일반]  제가 번역한 『8월의 폭풍』이 학술서에 인용되었습니다.  (2) 이미지첨부 PKKA 06-04 6 280
26354 [리뷰]  철수를 구하시오의 성취  (2) 슈레비글 06-04 2 549
26353 [추천]  아래 말 나온 김에 전생헌터 시르온 후속작 주소  (3) 파인드패닉 06-04 2 461
26352 [추천]  고종, 군밤의 왕  (7) 침향무 06-04 5 415
26351 [일반]  이계 내가 가봤는데 별거 없더라 2부는 왜 안나올까요.  (5) 거북곰 06-04 1 413
26350 [기타]  철수를 구하시오 이번 회차는 역대급이네요  (5) 아침에바나나 06-04 3 766
26349 [일반]  혹시 조아라 리볼버 세계관이 뭔가요?  (2) 그래그렇게 06-04 0 381
26348 [정보]  후원금만으로 연수입 1억5천만원 나오는 작품  (16) 무명암 06-03 7 1935
26347 [일반]  인간적이고 정의로운 캐릭터가 주인공인 소설  (7) 하얀동심 06-03 2 653
26346 [일반]  위저드 스톤 2년 만에 봤는데  (13) 석천이형 06-03 4 919
26345 [정보]  Gravitytale 홈페이지  (2) 후새드 06-03 0 356
26344 [추천]  사랑스러운 소녀의 대책없는 모험담 <시나몬 번>  이미지첨부 무명암 06-03 2 253
26343 [기타]  아욕봉천 번역. (스포일러)  (2) 티모33 06-03 4 604
26342 [일반]  완결 안난 작품중에 뒷부분이 꼭 보고 싶었던 작품들 정리  (19) 집에가는길 06-03 4 1012
26341 [일반]  닙골당의 어린왕자....남자 대화체...  (8) 임감천林柑泉 06-03 0 873
26340 [추천]  내 인생의 호오포노포노  이미지첨부 라벤다향기 06-02 2 518
26339 [정보]  아욕봉천 번역 네이버  (2) iznuw 06-02 6 651
26338 [리뷰]  <땅땅거리는 놈> 감상 - 카카오페이지  (6) 무명암 06-02 4 558
26337 [추천]  네이버 시리즈/현판/힐링물 - 후진 없는 상담사  (3) 독불님 06-02 3 464
26336 [일반]  가벼운 무협소설 혹시 더 있을까요?  (15) 앵간히점 06-02 1 568
26335 [일반]  로마에 대한 소설이나 역사책 추천좀 해주세요  (16) 아침에바나나 06-02 3 394
26334 [일반]  원스토어 매일캐쉬 10만원 되신분 혹시 있으신가요?  aaa화차aaaa 06-02 0 244
26333 [정보]  네이버 시리즈, 카카오 페이지 아욕봉천 연재 시작  (6) 동심세계 06-01 8 835
26332 [일반]  두꺼운 책 다 읽는 노하우 있나요?  (25) 장난하지마 06-01 0 532
26331 [정보]  카카오 푸디트 5글자 정답입니다  바람에윈드 06-01 2 299
26330  <수용소 군도>라는 책 읽어보신분 계신가요?  (4) 너덜너덜 06-01 0 223
26329 [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50(문피아)  (5) graysoul 06-01 12 15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