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12(문피아)

 
글쓴이 : graysoul 날짜 : 2019-09-09 (월) 19:31 조회 : 4377 추천 : 17    

1. 몬스터는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이죠.
https://novel.munpia.com/161449

산에 들어가서 자연인 생활을 하는 헌터의 이야기입니다.

처음 각성했을 때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열심히 사냥했지만 시간이 지나며 헌터 일에 회의를 느끼고 산으로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속세와 단절된 삶을 사는 것은 아닙니다.
한번씩 도시로가서 몬스터 부산물을 팔고, 산에서는 구할 수 없는 물건들을 구입해서 돌아옵니다.



2. 당신들과는 싸우고 싶지 않았지만
https://novel.munpia.com/167052


초능력자들이 뮤턴트라고 불리며 사람들에게 안 좋은 인식을 받고 있는 세상에서 자신이 뮤턴트라는 것을 모르던 주인공이 갑자기 뮤턴트들의 회사에 스카웃을 받게 됩니다.
이 세계에서는 과거 뮤턴트들이 사람들에게 차별대우를 당하다가 크게 들고 일어난적이 있습니다.
희생자도 많고, 교과서에도 실릴 정도로 큰 사건으로 기록되는데 그 이후로 뮤턴트에 대한 처우가 어느정도 달라졌습니다.

주인공의 능력은 다른 뮤턴트의 능력을 모두 무효화 시키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는 신체적 접촉으로 발동되지만 생각을 읽는 능력도 차단해서 주인공의 생각을 읽을 수 없습니다.
소시민 스타일 주인공입니다.



3. 지옥문배도(地獄門徘圖)
https://novel.munpia.com/163796

흔히 문에 붙이는 액막이용 동물 그림이 있죠.
그게 문배도입니다.

아저씨 주인공이 문배도를 통해 지옥수를 소환할 수 있는 능력을 얻게 되는데 이것으로 범죄를 당한 후 방에 틀어박히게 된 딸의 복수를 합니다.
가해자들은 권력자들의 자식이라서 집행유예를 받았고, 심지어 주인공도 폭력을 동반한 협박을 당해 사건은 조용하게 넘어갔습니다.

그 후 지옥수를 부릴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피의 복수를 벌이는데 경찰에게 덜미를 잡히지 않기 위해 계획살인을 합니다.
가해자들은 언제 다음이 자기 차례가 될지 몰라서 두려워하면서도 죽은 사람들이 사회적 지위와 권력이 있다보니 뉴스에는 크게 보도되지 않도록 언론통제를 합니다.



4. 군필여고생이 되었다
https://novel.munpia.com/146336

TS물입니다.
자신이 썼던 소설의 세계로 들어갔는데 여자 엑스트라가 됩니다.

괴수들이 나오는 세계에서 괴수를 상대하기 위한 능력자 양성학교가 주배경입니다.
어째서 소설의 세계로 들어왔는지는 주인공도 모르는데 신비한 책이 주인공에게 포인트를 모으면 되돌려 주겠다고 합니다.
100포인트를 모아야 되돌아갈 수 있는데 포인트를 얻는 조건은 알려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포인트를 소모하도록 유도합니다.

처음에는 방관자로 지내려는 것 같은 주인공이었으나 스토리에 점점 영향을 주기 시작합니다.

graysoul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눔이벤트] 무안 황토 양파즙 100포 3개 나눔 (598) 

tinto 2019-09-09 (월) 21:31
추천은 추천!!
루카루스s 2019-09-09 (월) 21:34
늘 추천해주신 글 잘 보고 있습니다.
ㄹㄹ33 2019-09-09 (월) 22:43
1번 밋밋한 느낌은 있지만, 괜찮네요
불화살 2019-09-10 (화) 00:17
3번이 끌리네요.
마츠이쥬리나 2019-09-10 (화) 00:28
3번 하나 건져갑니다~
1번은 보고 잇는데 뭔가 흠....
요잇요잇 2019-09-10 (화) 01:21
1번 뺴고 다 끌리네요.ㅎㅎ 추천 감사합니다.ㅋㅋ
tinto 2019-09-10 (화) 06:03
지옥문배도 좋네요
제이커스 2019-09-10 (화) 08:08
4번은 TS라 손대기가 좀 그런데
읽어보신 분? TS에 개연성이 있나요?
민식이니 2019-09-10 (화) 08:39
문배도 끌리네요
몽부 2019-09-10 (화) 13:13
추천감사합니다.
아이젠32 2019-09-10 (화) 17:05
이런작품을 어서 발굴하시는지.....추천입니다.
아라00 2019-09-11 (수) 13:05
4번같은류는 전 완전배제라.. 1.2번 제목보고 걸렀는데 한번 봐야겠네요. 소개글 보니 괜찮아 보이네요.
DeusVult 2019-09-11 (수) 13:58
군필여고생 ㅋㅋㅋ 라노벨 스타일 아니면 재밌겠는데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2
[eTo마켓] 괴물용량 180매 니플밴드 유두패치 젖꼭지가리개 남자 여자 갓샵 09-19
25006 [일반]  실수를 저질러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어라  김택용 01:13 0 54
25005 [리뷰]  (약스포)전생에 음악의 신이었던 남자  체리나무 00:40 0 95
25004 [기타]  게임소설은 죽어버린 걸까요?  (4) 루카루스s 09-18 0 271
25003 [리뷰]  블랙 듀티  (2) 남무남무 09-18 0 296
25002 [일반]  달달한 로맨스 웹소 추천해주세요  이리오나라 09-18 0 128
25001 [일반]  (강스포) 성황의손자는 네크로맨서 재밌게 읽었습니다  미김미김 09-17 1 597
25000 [일반]  눈물 나는 무협, 판타지 소설  (21) 김뚱이 09-17 2 1208
24999 [일반]  탑 오르는 생존물 추천부탁드림니다  (8) 던힐 09-17 0 627
24998 [정보]  판타지소설중에 먼치킨물 추천해주세요  (2) 쵸랑이 09-17 0 574
24997 [일반]  소설 초반부의 단어오용에서 오는 급브레이크..경험있으십니까? (feat.풍운전신)  (17) kanggun 09-17 5 689
24996 [정보]  헬다이버즈 질문  (3) iznuw 09-17 0 711
24995 [추천]  현대무기로 이계최강 추천합니다  (4) 미수맨 09-16 2 1466
24994 [일반]  중국넘들 왜 이렇게 한숨 쉬는 걸 좋아할까요...  (9) 무명암 09-16 3 1235
24993 [리뷰]  판타지소설 완결난 작품 추천드려요  쵸랑이 09-16 1 850
24992 [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13(문피아)  (7) graysoul 09-16 15 2186
24991 [일반]  문피아 연재중인 소설에서 방송물인데 그거 뭐였죠?  (4) 토렌터 09-16 1 957
24990 [일반]  문피아 ㅅㅋ들 더러운게...  (13) 우주인K 09-16 9 2795
24989 [일반]  고검환정록 좀 지루하네요  (15) 쵸파 09-16 2 837
24988 [리뷰]  네이버 시리즈 작품 리뷰..  (13) 옆집희야 09-16 6 1661
24987 [추천]  문세상 - 사파제일인의 막내제자.  (1) 하이브로 09-16 3 1039
24986 [일반]  구오 작가 신작 나왔네요.  (10) 뭐하시는게요 09-15 2 1850
24985 [추천]  할케기니아 씰브레이커 연재하네요  (7) Sipska 09-15 2 1124
24984 [추천]  진짜 괜찮은 작품 건졌습니다  (5) 하얀동심 09-15 6 3671
24983 [일반]  정구 작가님 근황 궁금  (2) 막천현 09-15 2 1347
24982 [일반]  탐식의 재림 보신분?  (13) 0시0분 09-15 1 981
24981 [일반]  bl 인듯 아닌듯 한 소설들 잘 읽히시나요?  (9) 알파카파카 09-15 1 557
24980 [일반]  정치물 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15) kk007 09-14 2 756
24979 [일반]  마존 현세강림기 보는 중인데요  (9) 설리줘 09-14 1 806
24978 [추천]  주인공의 여동생이다 카카페에서 연재하네요  (3) 콰트로치즈바… 09-14 2 1043
24977 [자작]  [홍보] 천재 광대, 톱스타되다! 홍보입니다!  (2) 건축구조 09-14 2 6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