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일반]

삼국지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글쓴이 : frid 날짜 : 2019-08-14 (수) 19:12 조회 : 1099 추천 : 1  
취향은 조경래작가님 소설에서 인용문구를 줄이면 딱 제스타일입니다
 [나눔이벤트] 173가지 유해물질 올패스한 카매트 5명 나눔 (406) 

더불어민주당 2019-08-14 (수) 19:18
이문열?
규니짱 2019-08-14 (수) 19:19
정비석
noodles 2019-08-14 (수) 21:16
삼국지  소설은  설정 설명  빼는게  불가능 하다고  봐요  -0-;,
HellioN 2019-08-15 (목) 00:33
그럼 삼국지 유봉전 한번 찾아보세요
거울의길 2019-08-15 (목) 03:16
장정일 삼국지..?

그리고,, 삼국지에 머물지 마시고...
[열국지]
[육도삼략]
같은 것들로 슬슬 지평을 넓혀보세요.
픽션인 소설 삼국지로 끝낼게 아니라요.

서울대 도서관에서 항상 베스트셀러 인게
삼국지연의류 책인 것은, 그것이
그들 엘리트의 니즈를 만족시켜줄
사회, 전쟁, 책략, 관계, 철학, 인생.. 등등을 느껴볼 수 있는
대표적이고 접하기 쉬운 책이기 따름입져.

공부에 올인해서 명문대 갈 정도면..
나름의 꿈이나 야망이 있기 마련이고..
군웅이할거하고 무력과 지략이 자웅을 겨루는
삼국지란 사회의 축소판을 보면서..
나름 만족감과 함께..
그간 지식적인 공부만 했다면..
이제 세상 돌아가는 세상물정을 좀 알고 싶다는
니드의 충족의 바램의 하나일텐데..

이런 마인드의 작은 차이가 인생에 큰 차별화를 낳습니다.
명문대 학생들은 이미 인생의 목표가 뚜렷한
동기부여가 된 상태란 말이죠..
그 후로도 공부도 치열하게 하겠지만,

대학은 요람으로서..
이렇게 뜻을 내는 자에게 서포트가 될 수 있고.
이미 형성되어 있는..
서로간에 영향 미치는 관계와 시스템과 분위기..사기.. 환경..
알게 모르게 도움 받게 됩니다.

사실 학벌, 간판은 아무것도 아닙니다만..

나도 지방거점국립대 출신이지만, 항상 듣는게
서울권 애들이랑 경쟁하려면 가방끈이 길어야한다(석사 이상)..
는 거였는데,
그것은 간판 문제라기 보다는,

얼마나 자신이 자기주도적으로 인생을 개척해 그려나가는 인재인가를
소위 윗분들이 좋아하시는 열정을, 드러내는거라 생각합니다.

여하튼, 무형의 전통과 시스템 무시할 수 없습니다.

어찌되었건,
나 또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지평을 넓히다보면,
더 뜻을 내고. 좀 더 클래스를 높이고 싶다면..
삼국지연의 같은 픽션으로는  만족 못할겁니다.
유자청 2019-08-15 (목) 04:52
사극체를 싫어하시나봐요.
쌔끈달끈 2019-08-19 (월) 23:40
저도 유봉전? 계한의 부흥인가?  추천드립니다
조경래 삼국지 시리즈 2편 보다 감흥은 조금 적지만 충분히 재밌어요

삼국지 시리즈 한창 빠져서 다 찾아보던 시절도 있었는데 중간 중간  재밌던 것도 있지만
대부분 200편 내외 단편?이고 인물보다 사건 중심이라 나중에 기억이 안나요 ㅋㅋ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2
[남성스타일] [이토인훈남되기] 편한 착용감이 good-! MU 710 블랙스판진 남성스타일
25452 [일반]  납골당의 어린왕자 보면서 들으면 좋을만한 bgm  Period 18:34 0 75
25451 [일반]  그 싱크로해서 임파서블 미션하는 글 제목이 기억안나요  (2) 광보 14:38 0 161
25450 [기타]  학사신공 존버중...그리고 추천요청 (약스포 )  (3) v곤이v 14:21 1 216
25449 [기타]  카카오페이지 민팃 중고폰 ATM 정답  (15) 긴솔 11:23 8 805
25448 [일반]  [책 읽어주는 여자]나의 라임 오렌지나무/J.M.바스콘셀로스  (1) 친절한석이 03:34 1 135
25447 [일반]  소설 추천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11) 늘푼소 00:23 2 478
25446 [자작]  [홍보] 문피아 '연기 천재가 되었다' 홍보 및 비평 요청하러 왔습니다.  (3) 윤권 12-05 2 443
25445 [일반]  [책 읽어주는 여자]고향/루쉰/중국현대문학의 아버지  친절한석이 12-05 2 109
25444  로판 재목이좀 알려주세요  (2) 헤라쿨피스 12-05 0 217
25443 [정보]  납골당의 어린왕자 작가님의 사전조사  (9) iznuw 12-04 11 1619
25442 [일반]  괴담 동아리를 차라리 몰랐더라면...  (5) BWknight 12-04 2 1113
25441 [추천]  스포주의) 이계 내가 가봤더니 별거 없더라 강추합니다  (12) 레티프 12-04 6 1531
25440 [일반]  납골당의 어린왕자 결말 알려주실분!!  (12) 에러로 12-04 0 948
25439 [일반]  SF 성장 환타지물은 어디 플랫폼이 좋나요?  (24) 바이오 12-03 0 1006
25438 [일반]  각차원 최강자들 끼리 만나서 경쟁하는 소설있나요?  (17) 스끼다시좋아 12-03 1 1116
25437 [일반]  [책 읽어주는 여자]제인 에어/샬럿 브론테  친절한석이 12-03 2 200
25436 [기타]  엄청 옛날 소설인데 제목 아시는분...?  (5) 남de자nic 12-03 1 818
25435 [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24(문피아, 조아라)  (9) graysoul 12-02 11 2555
25434 [기타]  판타지 소설 제목이 생각이 나지 않아 물어봅니다.  (6) 누구니넌 12-02 0 788
25433 [기타]  혹시 이런내용 소설 아시는분 계신가요?  (8) 레한 12-02 0 780
25432 [일반]  카카페 12월이벤트 탈락??  (2) 난널사람해 12-02 0 763
25431 [일반]  백종원이 한국에서 진짜 유명해지긴 했구나 싶었을때  (1) 이미지첨부 감귤곰 12-02 3 2259
25430 [일반]  책읽기좋은날 [간헐적 단식? 내가 한번 해보지! ] 책읽어주는여자 오디오북  친절한석이 12-01 2 154
25429 [리뷰]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12) 백도라니 12-01 24 1763
25428 [일반]  멸망한세계의 사냥꾼 정말재밌게 읽었는데 이작가 다른작품은 어떤가요?  (15) violet 12-01 3 1402
25427 [일반]  82년생 소설이 왜 공감을 얻지 못하는가에 대해서(청년 실업이 근본적 원인이다)  (16) 일족보행병기 12-01 12 1187
25426 [일반]  조아라 소설 질문...  (4) 우주인K 12-01 0 845
25425 [리뷰]  82년생 김지영 <책> 을 오늘 읽었습니다.  (34) 김밥지옥 12-01 9 1308
25424 [일반]  [책 읽어주는 여자]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루이스 세뿔베다/감성동화  친절한석이 11-30 1 112
25423 [기타]  혹시 소설 제목좀 알수 있을까요?  (3) 히말라야산맥 11-30 0 5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