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18] (나눔이벤트) (이벤트경품) 미니 핑크장미 100송이 (3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기타]

큰불 작가 먼치킨 완결되었군요

 
글쓴이 : 꼬마098 날짜 : 2019-06-13 (목) 11:54 조회 : 1571 추천 : 1    

장기간 연중된 것을 책임지는 차원에서 중간을 많이 쳐내고 많이 단축해서 완결한 것이라고 합니다만 어쨌든 그럭저럭 이상하지 않은 선에서 정리했습니다.


재능있는 작가들이 연중하면서 사라져가는 모습을 보면 안타까울 때가 있습니다. 큰불작가도 연중한 사정을 들어보면 상당히 안타깝습니다. 거짓말 아닌가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어떻게든 마무리하려고 하는 자세를 보면 단순한 면피성 발언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계진입 은하장을 쓴 느긋한 팬더 작가도 더 블랙헌터를 연중내고 한동안 잠수탔다가 이제서야 다시 활동하려는 것 같습니다.


기신 작가도 완결작들도 제법 있지만 웹소설 유료시장이 열리는 시점에 여러 시도를 하다가 연중된 작품들만 남기고 한동안 안보여서 안타까웠던 작가입니다. 이제서야 영원히 사는 변호사라는 작품으로 컴백했습니다.


꾸준히 잘 쓰는 것도 재능의 중요한 부분이라는 생각은 합니다. 다만 개인 사정도 영향을 줄 수 있겠죠. 안정적인 글쓰기 재능의 부족 때문이든 개인 사정 때문이든 개성있는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작가가 연중하거나 오랫동안 작품활동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 아쉬움을 느끼곤 합니다.


iznuw 2019-06-13 (목) 12:20
많아 좋아하던 적품이었는데 이해는 되면서도 아쉽기도 하네요
     
       
글쓴이 2019-06-13 (목) 14:25
저도 딱 그런 심정입니다. 이해도 되고 안타깝기도 하고 재미있는 이야기가 한참 남았는데 못보는 것이 아쉽기도 하죠....
thinner 2019-06-13 (목) 12:32
다 결제해놓고 두번 당할수 없지 하고 선작삭제했다가 완결난걸 이렇게 듣네요..

급마무린데도 이정도면 만족스럽네요
     
       
글쓴이 2019-06-13 (목) 14:26
예...급종결임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완성도를 유지했더군요. 그래서 더 아쉬운 것 같습니다.
치킨이다 2019-06-13 (목) 13:20
공지 보고 왔는데 참 남이 뭐라고 하기 힘든 사연이더군요.. 잘되시길 바라기만 해야겠습니다.
     
       
글쓴이 2019-06-13 (목) 14:27
그러게요. 욕하고 잊기에는 많이 안타까운 사연이죠...저 역시 작가로 잘 풀렸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리콘 2019-06-13 (목) 17:45
연중기간이 길어 내용을 잊어버렸네요
완결되었다니 정주행해봐야겠군요
     
       
글쓴이 2019-06-14 (금) 12:26
저도 정주행 다시 했었는데 다시 봐도 재미있습니다. ㅎㅎ
Tiger9 2019-06-13 (목) 18:24
이거 꽤 재밌었는데
     
       
글쓴이 2019-06-14 (금) 12:34
요즘 참 찾기 힘든 검기 검강 없는 정통한(?) 서구형 판타지이죠. 그것도 잘 쓴. 원래 구상대로 리치 교황과 언데드 군세를 짖밟는다든지 하는 신나는 이야기가 더 기다리고 있었던 셈이니 참 아쉽습니다.
물거품 2019-06-13 (목) 18:35
느긋한 팬더는
더 블랙헌터 연중하고 조회수 떨어지니까.
그뒤로 새작품 썼죠.
지금 삭제해서 그렇지 새작품 시도한거 이번작 포함해서 최소 2번이나 3번이상 될꺼에요.
(저번에 삭제한건 확실히 기억하는데, 그뒤로도 새작품 썼던 것 같은데, 확실치 않네요)
유료화실패했고요

더블랙헌터 연중한 것도 욕먹을 짓인데, 기껏 연재재개 한다고 해놓고
몇편 연재하지도 않고, 연중하고 새작품쓰고...
기존 독자 뒷통수 제대로 였죠.

예전에 3작품 동시연재 동시연중때려서 여기게시판에서 진짜 많이 까였던 안형찬도
연중했던거 전부다 제대로 완결지었어요.(조기종결도 아님)
그거보고 안형찬작가 글에 대한 호불호와 관계없이 그래도 책임감있는 작가라고 생각했네요.

더 블랙헌터 유료화 될때 추천했었는데,
연중한 것도 열받는데, 연중하고 새연재하는거 보고,
다시는 이작가글 안봐야지 했네요.
     
       
글쓴이 2019-06-14 (금) 12:41
다 맞는 말씀입니다.

제가 보기에 느긋한 팬더 작가는 근본적으로 아마추어 마인드와 감에 많이 의존하는 글 쓰기 스타일이 큰 약점입니다. 완결을 내야 한다는 책임감이 근본적으로 약해서 쉽게 포기하고, 구성을 충실히 하고 분석적으로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영감에 의존해서 쓰다보니 한번 막히면 더 풀어가지를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게 좌백이나 용대운 같은 유명한 작가들 중에서도 발견되는 특징 아닌가 싶은데 설계도가 취약하다보니 중간 변경이 많고 변경이 어려운 모순이 발생하면 붕괴하거나 장기 연중되는 일이 생기죠. 그렇지 않더라도 글이 잘 안풀리면 연재가 지연되죠.

다만 이런 작가들은 깊은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장면이나 문장을 만들어냅니다. 규칙적으로 글을 써내는 작가들보다는 이런 점에서는 더 성과가 있는 경우가 있죠. 이 때문에 연중 작가의 일부는 안타까움을 많이 일으키는 것 같습니다.
          
            
물거품 2019-06-14 (금) 13:03
좌백이나 용대운하고 비교할꺼면, 최소한 비슷한 글이라도 쓰고 비교를 해야죠.
좌백이나 용대운하고 비교하는건 진짜 어불성설 같네요.
개인적으로 감성적인 글쓰기는 전혀 아닌것 같네요.

오히려 더 블랙헌터 보면, 감성적이기보다는 담백하고 불필요한 묘사 없었던 것 같네요.
그래서 제가 여기 게시판에 추천했었구요.

추천했을때도 나름 밸런스적절하고 군더더기 안보여서 추천했었네요
ㄱㄷㄹㅇㅌ 2019-06-13 (목) 20:56
저 작가분은 앞으로 좋은 일만 있으면 좋겠군요
     
       
글쓴이 2019-06-14 (금) 12:42
그러게요. 정말 앞으로는 좋은 길만 걸었으면 합니다.
무한의검 2019-06-14 (금) 10:22
욕하러 들어왔다 응원하고 나간다는 "큰불"작가...
     
       
글쓴이 2019-06-14 (금) 12:42
중간 복귀 때는 욕하던 분들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정말 아무도 욕을 안(못?)하더군요 ㅎㅎ
piax 2019-06-16 (일) 21:13
아 그게 기신작가 작품이었어나봐요??
근데 그 작가 장르판 접은건 로스쿨가서 변호사 한 거 때문으로 압니다.
지금 현직 변호사이고... 그래서 일 바쁘면 언제 또 연중할지 모름....
     
       
글쓴이 2019-06-18 (화) 14:27
변호사가 장르 작가 하눈 경우가 좀 있군요. 이 분도 그러고 사신 줄은 몰랐네요.
오렌지나무 2019-06-17 (월) 02:03
무슨 사연이 있는 작가인가요?
     
       
joashgl 2019-06-17 (월) 04:15
보고 왔더니 빚 인증이 5억.... 숙연..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2
[eTo마켓] 힐링온 저주파 마사지기 8가지모드 한글LCD액정 리빙클라우드 06-19
24477 [기타]  스즈카제아오바님의 무료나눔을 받은 왜란종결자  이미지첨부 젤가디스기사 19:44 0 1
24476 [추천]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서(죽음과 죽어감에 관한 실질적 조언)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9:36 0 34
24475 [일반]  축구소설 추천좀요  (2) 빅마 18:29 1 67
24474 [추천]  사이다가 지겨우신 분들 위해서 무협 하나 추천합니다  (5) 오바띠띠 17:48 2 260
24473 [기타]  현계지문 소설 어디서 보나요?  비너스여신 16:33 0 81
24472 [일반]  웹소설을 즐겨보시는 분들께 질문이 있습니다!  (25) 아보카도직화… 11:38 1 517
24471 [기타]  했고... 했고... 했고... 했다.  (4) 그렇지 11:27 0 561
24470 [추천]  문피아 추천좀 해주세요~  (3) 문골드 00:37 0 483
24469 [추천]  카카오스토리 웹툰 아비무쌍 추천합니다  (6) 천공노 06-18 3 518
24468 [일반]  천잠비룡포 어디까지 나왔나요~?  (8) 포토샵 06-18 2 796
24467 [리뷰]  던전브레이커즈 - 취룡 리뷰  (11) 필립문 06-18 1 758
24466 [일반]  문피아에서 읽다가 중단한건데, 더 봐도 좋을 만한것좀 골라주세요!  (24) 그리피티 06-18 0 1529
24465  무협 소설 제목을 찾고있습니다 도와주세여 고수님들^^  (4) 대니얌 06-17 1 488
24464 [일반]  피도 눈물도 없는 용사 같은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5) 뚬뚬이 06-17 1 588
24463 [기타]  용의자 x의 헌신 소설 영화만큼 재밌나요?  (16) airjorda 06-17 1 628
24462 [기타]  이계검왕생존기 완결 기미 보이나요?  (2) lefteye 06-17 0 692
24461 [일반]  나관중의 삼국지연의 다이제스트 10-2  (1) 클매니아 06-17 2 228
24460 [일반]  망나니 1왕자가 되었다 /글럼프 이거 왜 이리 조회수가 자꾸 떨어지죠  (12) ㅁㄴㅇ라ㅣ머… 06-17 0 1119
24459 [일반]  깃털도둑 재밌어보이네요.  (3) 이미지첨부 마초치 06-17 2 739
24458 [일반]  나관중의 삼국지연의 다이제스트 10-1  클매니아 06-17 1 152
24457 [일반]  야왕 성귀남 같은작품 추천좀해주세요  (11) 빅마 06-17 1 652
24456 [기타]  요새 다시 읽는 수호지 만화  (1) 굳데이스 06-17 0 355
24455 [일반]  책 제목 찾습니다  (4) 아르3 06-17 0 405
24454 [일반]  소설 제목을 알고 싶습니다. 도와주세요  (3) 소설좋아 06-16 0 601
24453 [일반]  탕진하는 주인공인 소설 없을까요  (2) 빅마 06-16 0 803
24452 [일반]  나관중의 삼국지연의 다이제스트 9  클매니아 06-16 1 211
24451 [일반]  주인공이 무기로 창 쓰는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아  (33) 더블하연 06-16 2 1140
24450 [정보]  (스포)사상최강의 보안관 결말 질문이요  (7) 판타지좋아 06-16 3 1027
24449 [일반]  나관중의 삼국지연의 다이제스트 8  클매니아 06-16 1 174
24448 [일반]  나관중의 삼국지연의 다이제스트 7  (1) 클매니아 06-16 2 2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