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18] (유머) 최악의 여성혐오 프로그램 프로듀스48.jpg (5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포인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리뷰]

성의는 없고... 손발은 사라지고... <나는 마도왕이다>

 
글쓴이 : 무명암 날짜 : 2019-01-03 (목) 10:40 조회 : 1583 추천 : 3  
오랜만에(?) 혹평 좀 해보겠습니다.


카카오페이지 1000원짜리 캐시뽑기권을 받는 이벤트에 응모하려면 

걔들이 정해주는 작품 중에서 하나 골라서 몇 편 이상을 봐야 하는데 

그중에 고른 게 <나는 마도왕이다>였습니다. 

작품소개도 안 보고 그냥 읽기 시작했어요.


읽어도 그만 안 읽어도 그만인 서론이 너댓 편 정도 이어집니다.

현대레이드물 + 주인공은 밑바닥 인생 + 대마도사의 전생을 각성함. 

이 한줄 요약만 알면 나머지는 다 패스해도 무방함.



일단 각성했습니다. 명색이 마법사니까 마법을 쓰겠죠?

근데 주인공 마법 쓰는 모습이 정말 충격적입니다.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나를 보호하라, 방패."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힘이여 증강하라, 근력."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무게여 가벼워져라, 경량화."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상처여 아물어라, 치료."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날카로움."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강화."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마력."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증폭."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민첩함이여 증강하라. 민첩."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체력이여 증강하라. 체력."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마력이여 증강하라. 마력."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나약해 져라. 약화."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시야를 차단하라. 암시."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움직이지 못하게 되리. 마비."



주인공이 각성한 5화부터, 도저히 못버티겠다 싶어서 하차하게 된 10화까지 

작품 내에 등장한 주문시전 장면을 모아본 겁니다. 이건 무슨 매크로 복붙한 것도 아니고...-_-

처음에는 아 좀 오글거리네 이러고 말았는데 그게 끝도 없이 반복되니 

나중엔 "마나의 사역자로서 명한다" 이 문구만 봐도 욕이 절로 나오더군요.

그렇게 귀찮으면 차라리 생략을 하지 그랬어요 작가님...ㅜㅜ



그리고 작가님 상식이 쪼끔(?) 부족합니다. 

구글 켜놓고 기본적인 사전조사라도 했다면 하지 않을 실수를 막 연발합니다.

킬링타임용으로 읽는 판소에 과하게 높은 잣대를 들이대고 싶진 않습니다만 

약간만 조사하면 피할 수 있는 실수를 거듭 범한다는 건 기본적인 태도의 문제입니다.

독자들이 댓글에 제보를 해도 수정하는 모습도 없고요.



주문 만들기 귀찮으니 마나사역 운운으로 다 때우고, 

사전조사 귀찮으니 적당히 손가는 대로 휘갈기고, 

독자입장에서 그렇게 성의없게 쓴 글에 몰입하기는 쉽지가 않네요.


저는 10화에서 하차해서 그 뒤로 얼마나 나아지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극초반만 이렇고 메인스토리 진입하면 훌륭한 작품일 수도 있겠죠.

하지만 도저히 더 읽을 기력이 생기질 않는군요.


그깟 캐시뽑기권이 뭐라고... 

다음번엔 이딴 이벤트에 혹하지 않으리라 다짐하며 이만 글 줄입니당.ㅎㅎ


noodles 2019-01-03 (목) 10:41
악 캐쉬 타임 지났네 ㅠㅠ

저는 악녀는 오늘도 즐겁다 ,  엄청난 bj가 나타났다 읽어 봤는데 둘다 그냥 그랬음.
우유미우 2019-01-03 (목) 10:47
김원호급이네요 ㅎㅎ
동급생 2019-01-03 (목) 11:02
답이 없는데 대체 카카오에는 어떻게 들어갔는지 알수가 없음
물거품 2019-01-03 (목) 11:47
고렘팩토리네요.
dodooda 2019-01-03 (목) 12:22
ㅇㅇ 고렘 팩토리임. 양판소 만드는 공장.
cirino 2019-01-03 (목) 12:42
예전 어떤 분 글에 제가 비슷한 글을 쓴 적이 있어요.
고렘팩토리 작품을 보고 개연성이 없다고 욕하는 것은 소금을 먹고 짜다고 욕하는 것과 같다고요.
.
고렘팩토리가 카카오와 관계가 엄청나게 좋은 것 같더군요.
카카오 상위권은 아무리 봐도 인맥이 중요한 것 같은데 꽤 있고요.
이벤트도 고렘팩토리 작품 많이 하고요.
그 중에 괜찮은 것이 어쩌다 있지만...
그런 것 기대하느니 그냥 믿고 거르는 고렘팩토리...
믿거고...
장르시장의 암적인 존재라고 생각함.
베타블러드 2019-01-03 (목) 12:49
그냥 글이 전반적으로 엉성하더군요. 저는 빠른포기. 우선 제가 싫어하는 스텟나오는 게임 시스템인지라. 게임시스템은 진짜 잘써줘야 봐줄까 말까인데 볼만하지 않더군요.
잉여학개론 2019-01-03 (목) 14:26
고렘은 거릅시다 눈건강을 위해.
ポロリン賢 2019-01-03 (목) 14:50
고렘팩토리 아아..
슬림덕 2019-01-04 (금) 00:29
선발대의 희생에 감사드립니다.  ^^
고렘팩토리인지는 어떻게 알죠????
     
       
dodooda 2019-01-04 (금) 09:47
표지 하단에 출판사나 매니지먼트 하는 곳 나옴.
          
            
슬림덕 2019-01-04 (금) 15:08
감사합니다.  ^^
폼폼 2019-01-04 (금) 17:39
저도 캐쉬때문에 읽다가 5화에 포기 ㅋㅋ
어우어 2019-01-05 (토) 16:19
이렇게 지뢰 하나 피합니다.
illidan 2019-01-06 (일) 17:43
카카오는 저래도 평점이 9점이상임...
삐요삐요 2019-01-06 (일) 19:21
카카오에서 평점보고 작품선택하기엔 문제가 많은 동네죠
GOC4 2019-01-13 (일) 22:21
고렘팩토리에 속한 장르 소설 중 십중팔구는 지뢰더라고요. 간혹 드물게 평작이 있어서 무조건 거르지는 않지만 저렇게 캐쉬권으로 푸시하는 글 치고 제대로 된 건 못 봤습니다. (평작 이상이라면 저렇게 푸쉬 안 해도 독자수가 많거든요.)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3492 [일반]  진짜 취미생활에서도 스트레스 아예 안받기도 힘드네요 ㅋㅋ  (2) 리안하연 13:44 0 65
23491 [리뷰]  약간 애매한 리뷰 천만 배우,만렙 러브 테크니션  한방안샘 13:37 0 60
23490 [일반]  러시아 소설 추천해주세요!  (3) Salinger 13:26 0 43
23489 [일반]  무신귀환록을 계속 읽어야 하나 고민입니다..  (1) 노래가좋앙 13:04 0 68
23488 [기타]  링같은 소설칙 없나요?  (1) 아이유넘 12:21 0 46
23487 [리뷰]  나만 캐쉬상점 쓴다 소감입니다~ ★★★☆ 로묘7 11:34 0 153
23486 [일반]  문피아교환  eoeoeoeo 10:25 0 119
23485 [정보]  쥬논작가님의 하라간 완결났습니다.(스포주의)  (5) 고고한사람 08:59 1 436
23484 [기타]  옴니버스 무협소설 추천해 주세요  (4) 교미더머니 04:38 0 233
23483 [기타]  요즘 판타지 소설에 게임시스템을 보면서 생각난 것중하나.  (6) kivalan 02:43 1 461
23482 [기타]  제목학원 현자님들  (10) 공일공공 00:47 1 467
23481 [리뷰]  해골병사는 던전을 지키지못했다. 최신화 후기 2.5점 노잼 ★★☆ (3) 제롱콜라 02-17 1 569
23480 [일반]  카라마조프네 형제들을 기다리는중  (2) Salinger 02-17 2 323
23479 [자작]  [홍보] 조심스레 홍보합니다. 문피아 [나는 내가 키운다. S급으로]  (15) 스샷첨부 mk697 02-17 4 657
23478 [추천]  망나니 회귀하다 - 헌터 기업 회귀물  (4) 피오노 02-17 2 690
23477 [정보]  일본어 공부를 하려고 해요.  (11) 잉낑꽁 02-17 1 498
23476 [일반]  제목을 찾습니다.  (2) 혼수202 02-17 0 378
23475 [일반]  옛날에 이런 글을 올렸던 적이..  (6) 스샷첨부 fggjfthh 02-17 1 729
23474 [일반]  연애, 로맨스 없는 소설 추천 받습니다  (2) smithjam 02-17 0 180
23473 [일반]  김영하작가 소설읽어보는 중인데  (3) Salinger 02-17 0 627
23472 [기타]  이런 회귀작 어떨까요?  (9) 뒹굴푸우 02-17 0 672
23471 [추천]  제가 좋아하는 판타지 소설 추천입니다.  (9) 판럽 02-17 9 1343
23470 [리뷰]  최근 읽은 중판 2작품 리뷰  (12) 무명암 02-17 5 1067
23469 [일반]  저는 학사신공 중도 하차합니다.  (4) 쉬바르쯔 02-16 2 979
23468 [일반]  중궈 감성이 느껴지는 부분  (19) 자빠트려 02-16 2 992
23467 [기타]  요즘 보고 있는 것들 간략..그리고 책 추천 받아요!  (3) 슈퍼루키불곰 02-16 1 498
23466 [일반]  소설 제목 찾습니다  (2) 대체학교에서 02-16 0 254
23465 [일반]  [라노벨]오버로드와 설정이 비슷한 소설이 있을까요?  (3) OkarmaO 02-16 0 414
23464 [일반]  '강함'이 주제인 소설이 있을까요?  (9) 유안33 02-16 0 606
23463 [일반]  '삼국지 같은 꿈을 꾸다' 고사의 압박이 엄청나군요...  (13) 참된자아 02-16 1 10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