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8/18] (기타) 정의의 여신상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 을 읽고 개인적인 해석. 스포 多

 
글쓴이 : 패배의잔 날짜 : 2018-05-17 (목) 00:27 조회 : 1521   
처음에 추천을 받고 이 책을 읽었을 떄는 초반 부분이 연재 될 쯤이었습니다. 
마음에 들었지만 회 당으로 보기보다는 한꺼번에 몰아서 보는게 몰아서 보는게 좋을거 같아 묵혀뒀습니다.
그러다 완결났다는 말을 듣고 찾아가 작가 후기를 읽게 되었는데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문장이 되게 좋더군요.

후기에서조차 이런 아름다운 문장을 쓰는 작가라면 소설은 얼마나 더 아름다운 문장으로 가득할까. 
이런 생각이 절 전권구매의 버튼을 누르게 했습니다.

완벽한 소설은 아니었습니다. 람필이 강해져야 하는 이유를 납득하지 못하였기에 낯섦을 느꼈고, 
부르츠 할리파 에피소드의 중간부분, 그리고 직후에 이어지는 워그레이브즈의 전쟁씬에서 약간 지루함을 느꼈습니다.
관측가능한 우주를 넘기 휘해 우주선을 타는 과정은 애초에 결말을 그렇게 짜놓았기 때문에 스토리를 진행하는 작위적인 느낌이 살짝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멸세사는 정말 좋은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탄탄한 설정, 스토리 그리고 그 위에 세워진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들은 그들의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 소설은 글을 읽은지 꽤나 시간이 지났음에도 계속 여운이 남아 소설에 대한 생각을 들게 했습니다. 순간의 즐거움 만을 주는게 아닌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있는 소설인 것 같습니다.

사족이 길었습니다.

스토리야 읽으신 분들은 잘 아실텥고 전 제 나름의 해석을 적어보고자 합니다.

첫번째로 이야기 하고 싶은 건 사랑입니다.
이 작품에서 가장 감명 받은 부분 중 하나는 주제의식 이었습니다.
작가 후기에 언급된 주제들로는 공감과 죄 슬픔 그리고 사랑이 있었지만 제가 가장 감명 받은 주제는 사랑이었습니다.

소설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사랑하는 사람들이 등장합니다.

람필프레이나 소서란초율 같은 연인들의 사랑
아이라(괴물에게 공감했던 마녀)의 진을 향한 비정상적인 사랑이라던지 에이디안이나 애쉬파일의 진을 향한 사랑이라던지.

그 중에서도 메인은 역시 진과 레오나겠죠. 
진과 레오나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입니다. 현실이라면, 멸망 이전의 세계라면 지탄받을 사이죠. (진 나이는 200살. 레오나 나이는 처음 등장 시점에서는 10대초반으로 추측)
그러나 소설의 배경은 멸망한 세계 입니다. 
이 작품은 세기말을 배경으로 하고 있음에도 의도적으로 성적인 묘사를 배제하다시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의도적인 장치를 통해 진과 레오나의 사이를 순수하게(감정으로만) 사랑하는 사이로 보이게끔 합니다.

사실 멸망 이전의 윤리관은 생각할 필요가 없을지도 모릅니다. 멸망한 세계에서는 힘이 모든 걸 정당화하고, 그들은 강자니까요.
나이는 많지만 감정적인 측면에서 성숙하지 못할 떄도 있는 소년같은 진과. 어린애가 어린애일 수 없는 세상에서 (나이는 소녀지만) 이미 어른이 된 레오나의 사랑은 꽤나 잘 어울립니다.

마녀의 도움을 통해 공감의 능력을 얻고도 100년이 지나서야 누구를 사랑할 수 있게 된 진에게 눈 앞에 나타난 마녀인 레오나는 운명이었습니다. 
레오나는 진을 사랑하기에 보호받기보다 대등해지고 싶어했으며
진은 레오나를 사랑했기에 파국을 예상하면서도 4억년의 영원에 레오나와 함께하기를 원했습니다.
이런 둘의 사랑이 가장 가슴 깊이 와닿았습니다.

두번째는 등장인물들과 결말입니다.
멸망한 세계는 과거의 규칙이 무너진 세계입니다.
기존의 규칙이 통하지 않는 세상이라고 봐도 되겠죠.
작가는 이러한 세계를 기존의 역할Role에서 벗어난 등장인물들을 통해 보여주고 있습니다.

최강의 무력집단의 수장이나 최악의 무력집단의 수장에 여자를 내세움으로서 기존의 보편적인 성性역할-전통적으로 폭력성,정복욕,지도자는 주로 남자의 역할이었습니다.-에서 벗어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진(SIN) 또한 그러합니다. 유혹에 넘어가 선악과를 딴 게 이브 였다면 멸세사에서는 원죄를 범한건 아담인 진이니까요. 
인간들은 스스로를 구원하기 위해 신(GODFATHER)을 만들었고 진은 그 구원의 신을 죽인, 원죄를 범한 아담입니다. 하지만 그는 아담인 동시에 신이기 때문에 인간들을 위해 대속 代贖이 아닌 속죄 罪를 위해 4억년의 여정을 떠납니다.



두번째 에필로그에 레오나가 새로운 세상으로 나서는 장면이 나옵니다.
별개미취의 꽃밭에서 아담과 이브로 묘사된 소년과 소녀가 서로 화관을 만들어 씌운채 웃고 있는 장면인데요. 
진이 아담이라면 레오나는 이브. 결국 두 사람의 미래는 행복할 것을 암시하는 장면으로 전 해석했습니다. 아니 바랬습니다.

멸망한 세계는 아이가 아이로 있을 수 없던 세상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에 의해 세상은 바뀌었습니다.
이제 세상은 아이가 아이다울 수 있는(이엘의 이야기-부모의 보호도 받고 어리광도 피우며 행복하게 사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4억년의 시간을 견뎌내어 마음이 다시 무뎌진 진에게 다시 한번 레오나의 따뜻함이 전해지길.
파국이 예정된 세계에서 남은 사람들이 해결책을 찾길 기원하며 자의적인 해석을 마치겠습니다.
그리고 저도 작가님에 대해 벌개미취의 꽃말을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S1 갑자기 삘받아서 쓴 거기 때문에 오류가 많을 수도 있습니다.  양해부탁드리며 어디까지나 자의적인 해석임을 감안해주셨으면 합니다.
PS2 혹시나 작가 후기를 안읽어보신 분은 문피아에 가시면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정말 잘 쓴 후기였어요.



가족지킴이 2018-05-17 (목) 11:38
긴 리뷰 잘봤습니다...저도 멸세사는 요즘 소설같지 않게 긴호흡으로 끌고가는게 좋았습니다...강추..
정민정이 2018-05-19 (토) 03:01
국내 게임업계가 콘솔게임도 어느 정도 기반이 있다면
라스트 오브 어스처럼 만들어도 좋을 거라고 봅니다
출시하면 라스트 오브 어스 표절이냐 아니냐 논란이 있겠지만서도
저라면 괜찮을 거 같네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1628 [일반]  판타지 소설 중에 유명한것들  (3) painofpa 01:30 1 222
21627 [기타]  무한전생 망나니 너무 재미 있다  (1) 4r3e2w1q 01:06 0 252
21626 [일반]  아래 글을 보면서 드는 생각.  (2) 가자가자고고 01:00 0 150
21625 [리뷰]  학사신공 하차합니다.  (5) 젬스 08-17 1 575
21624 [일반]  양판이니 뭐니 욕해도 시대의 흐름인듯  (5) 로또되라 08-17 3 399
21623 [일반]  우주선을 타고 차원 돌아다니는 그런 류의 소설이 있을까요?  (18) 하이다 08-17 0 497
21622 [기타]  과학이나 수학쪽으로 천재 주인공이 나오는 소설이 뭐가있을까요  (20) fghdx 08-17 0 522
21621 [일반]  인생, 다시 한번 작가가 독자들 완결반응 의식하긴하나봐요...  (12) Myway 08-17 0 1071
21620 [일반]  전 납골당의 어린왕자가 왜 이렇게 안 읽히죠?ㅠ  (40) 리안하연 08-17 1 902
21619 [기타]  로판인데 주인공과 히로인의 애정씬이 없어도 문제없죠?  (16) 학소우 08-17 2 354
21618 [기타]  시스템 강호지존, 리뷰 및 설명 (수정)  (8) 아침에바나나 08-17 0 657
21617 [일반]  시스템 강호지존 무공 경기 좀 알려주세요  (2) 흥미요소 08-17 0 451
21616 [추천]  [추천]해골병사는 던전을 지키지 못했다  (12) 디리고 08-17 5 848
21615 [리뷰]  우각-화산권마 후기  (12) 쉬바르쯔 08-17 3 718
21614 [일반]  (스포 다량)문피아 초기유료작품들 몇가지(블랙맘바, 블랙듀티 등) 읽고난 소감입니다.  (9) Tzan 08-17 4 688
21613 [일반]  메모라이즈는 악마대공이 나오기전과후로나뉘는듯  (8) 토키토키요 08-17 0 754
21612 [기타]  김용 소설들 지금 읽어봐도 재미있을까요?  (35) 부울곰 08-16 2 845
21611 [자작]  [SF]바이스탠더  (2) 아파트 08-16 2 357
21610 [일반]  리그너스 같은 소설이 또 있나요??  (1) 장모반대 08-16 1 394
21609 [일반]  좀비소설 나는아직살아있다 보는데  (1) 스샷첨부 gdhy 08-16 2 815
21608 [일반]  장르소설을 읽으면서 어떨 때 몰입이 안되시나요?  (33) 윈디울프 08-16 5 718
21607 [일반]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문피아 무료소설(유료화 전)들의 문제점.  (3) 너만오면젖절 08-16 0 922
21606 [일반]  전에 소설에서 기억에 남는 문장  (3) 하마와친구 08-16 2 659
21605 [일반]  슬램덩크 어떤걸 사는걸 좋을까요?  (4) 스샷첨부 미유키아리스 08-16 1 713
21604 [일반]  옛날 판타지같은 소설들은 없나요??  (17) 하르나크 08-16 0 891
21603 [일반]  호프먼 체인지업 던지는 투수가 주인공인 야구소설 찾아요...  (4) cirino 08-16 0 587
21602 [일반]  이제 개근한지 91일 째네요...ㅋㅋ  도도한병아리 08-16 2 280
21601 [일반]  노블 추천 받습니다.  (15) 돌돌이33 08-16 1 962
21600 [리뷰]  구글트렌드를 사용하여 인간의 욕망을 확인한다._모두 거짓말을 한다.  (7) gimaia 08-16 1 541
21599 [리뷰]  퉁구스카의 납골당의 어린왕자 보고 있습니다.  (7) 까탈린그리드 08-16 3 7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