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머
  • 사회
  • 인플
  • 게임
  • 자유
  • 영화
  • 자동차
  • 컴퓨터
  • 동물
  • 연예인
  • 정보
  • 정치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마인드블로 로또페이 레이븐 준비중

   
[리뷰]

바이올렛 에버가든, 편지의 의미를 잊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
글쓴이 : 리베라메 날짜 : 2022-01-14 (금) 09:45 조회 : 667 추천 : 13    

※ 예전에 블로그 운영할 때 쓰던 습관처럼 반말로 작성했습니다. 편하게 쓰는게 습관이라.. 기분 상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2022년 겨울.. 어느 덧 40대가 훌쩍 넘어버린 겨울


매일같이 반복되는 일상에 지쳐 출퇴근 시간이라도 취미를 즐겨보자며 대중교통으로 왕복 2시간이 넘는 거리에 참 많은걸 해보고 있다


5년 동안 휴대용 게임기는 8개로 늘었고 영화나 드라마 전용 태블릿도 벌써 2개째...


원래 드라마나 TVA를 그렇게 열심히 보던 성격이 아니라 뭐가 재미있는지도 잘 모르고


그저 사람들이 재밌다고 했던 것들로만 챙겨보며 소소하게 시간을 보내던 어느 날



어제까지 보던 데어데블의 드라마가 끝나고 오늘부터는 뭘 봐야 되나 고민하며 넷플릭스 앱을 열었을 때


추천 목록에 눈에 띄었던 바이올렛 에버가든 


2019년 쿄애니 사고 직전 만들어진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다. 딱 그 정도만 알고 있었다.



'13화 정도면 일주일 정도는 출퇴근 시간에 볼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재생을 시작했다



첫 인상은... 쿄애니스럽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쿄애니 특유의 밝지만 왠지 모르게 우울해보이는 분위기가 아주 잘 묻어나는 인상이었다


TVA치고는 특이한 옴니버스 구성이 출퇴근 시간에만 보는 나 같은 사람들에게 딱 적당하다고 생각했었다


이런 구성이 자주 좀 나왔으면...



보기 시작한지 일주일 정도 지났다


그리고 오늘 아침 TVA를 다 보고 사무실에 앉아서 컴퓨터를 켰다



시간이 지나고 이제 편지는 전화가 그리고 이메일이라는 편리한 매체로 변경되었다


바이올렛의 의뢰인들이 쓰던 편지처럼 며칠 씩 고민하지도 않고 훨씬 빠르고 간편하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전달할 수 있게 되었다


우편함에는 그저 어디서 보냈는지도 모를 인쇄물들만 가득 담겨져 있다



그리고 이메일함을 열어보았다


지난 며칠 간 나에게 온 이메일들... 하나같이 반갑지 않은 이야기들 뿐이다


편지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전달한다고 했지만.... 내가 보내고 받는 편지들은 하나같이 인간미라고는 눈꼽만큼도 없고


그저 딱딱한 문체로 서로의 속내를 감추고 서로의 일에 대한 이야기들 뿐이다


내가 편지를 쓸 때도 마찬가지 일 것이다



내가 어릴 때는 그래도 편지는 가끔 주고 받았던 것 같다


좋아하는 여자애에게 마음을 담아 편지를 써보기도 하고 군대에서 받아보던 여자친구와 친구들, 부모님의 편지를 설레며 받았던 기억들...


평소 감사한 분들에겐 컴퓨터가 아닌 손으로 한 글자씩 감사의 인사를 담아 인사를 건네기도 했었던 것 같다



언제부턴가 모르겠지만


현대인들은 감정을 숨기고 살아가는 것이 미덕처럼 되어 버린 것 같다


솔직한 내 감정을 보여주기 보다는 서로 가면을 쓰고 기분 나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해 진 것 같다



바이올렛의 처음 모습처럼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공유하고 공감하기보다


그냥 형식적인 말들로 현재의 느낌을 표현하고 있는게 아닐까 싶었다



바이올렛의 이야기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들이 편지라는 매체에 대한 의미부여가 아주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Mail은 언제부턴가 반가운 소식과 보고 싶은 사람의 마음을 전달받는 것이 아닌


그저 인터넷 어딘가 한 구석에 쳐박아 놓고 필요할 때만 열어보는 어떻게 보면 보이지 않는 쓰레기 같은 취급을 받고 있는게 되어 버렸다



내 감정을 솔직히 전달하는 것


그리고 그것을 표현하기에 편지라는 매체는 얼마나 아련한 존재였는지 잊어버리고 살고 있었던 것 같다



오늘 퇴근 길에는 오랜만에 편지지를 좀 사 봐야 겠다


이번 명절에는 몇몇 고마운 분들에게 직접 편지를 써보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만에 잊어버리고 살았던 예전 일들이 하나 둘 씩 떠오르는 기분 좋은 아침이다



2019년 사고에서 안타깝게 숨을 거두었던 쿄애니 스탭들의 명복을 빌며...






이미지
0 / 1000
   

애니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정보]  수정)이토인의 추천 애니.  (106) 이미지 수오미 03-25 70
[정보]  애니메이션 자막 쉽게 구하기  (21) 이미지 Briah 04-25 77
[공지]  ※ 애니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5-17 39
[렌탈상담실] LG 공기청정기 문의 익명
39377 [일반]  Moozzi2 스크랩드 프리센스 시딩가능하신분 계실까요?  크로오오옹 01-26 9 73
39376 [질문]  전부 다 힘을 합쳐서 적을 무찌르는 애니좀  (7) 좋은소금 01-26 11 219
39375 [기타]  투러브 트러블 애니 정주행 후기(스포X)  (9) 백월아 01-26 11 189
39374 [질문]  팬스가 한국판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아시는 분...?  오로 01-26 11 117
39373 [정보]  요시모토 킨지 감독이 작년 11월 5일에 55살로 세상을 떠났군요  (5) 이미지 고수진 01-25 12 275
39372 [기타]  薬師丸ひろ子 - 戦士の休息 (Live)  kimjaewo 01-25 12 190
39371 [일반]  스페이스 건담 v 아시는 분?  (12) 이미지 돈벌자 01-24 14 459
39370 [질문]  던만추나 리제로 볼만한가요?  (9) 라니라니 01-22 15 487
39369 [일반]  드래곤볼 슈퍼에서 생각해보면 의외로 대단한 캐릭터  이미지 쟈니리코 01-22 12 774
39368 [음악]  하나땅 오늘도 라이브 하네요  이미지 붉은언덕 01-21 13 467
39367 [기타]  이 장면을 보고 안울었나요?  (8) 이미지 와령이 01-21 17 951
39366 [일반]  하코즈메 ~파출소 여자들의 역습~ 이거 현직 경찰이 작가라 하는데 ...  (9) 은하제국황제 01-21 14 610
39365 [일반]  페이트 그랜드 오더 - 종국특이점 관위시간신전 블루레이 발매.  (1) 이미지 치즈집사 01-20 12 426
39364 [영상]  우리 학교 교장쌤은 힘숨찐이었다.youtube  촉망고박복자 01-20 13 504
39363 [기타]  Mamá, Dulce Mamá - Jose María López Pascual (엄마, 달콤한 엄마 - 호세 마리아 로…  kimjaewo 01-19 12 304
39362 [질문]  시도니아의 기사 애니 순서 알려주세요  (2) 김광현111 01-19 12 499
39361 [리뷰]  마법사의 신부 ova 서쪽의 소년과 청람의 기사 - OVA 1 후기(약스포)  (4) 이미지 붉은언덕 01-19 12 490
39360 [일반]  이세계 미소녀 수육 아저씨와 ... ㅎㅎㅎ 야바이네 ...  (5) 은하제국황제 01-19 12 734
39359 [기타]  蔡幸娟+鄭進一_寄語白雲 (국내 가수 패티김 - 이별 원곡명)  kimjaewo 01-19 12 317
39358 [영상]  넷플릭스 컵헤드 쇼! 공식 트레일러  (2) 호이스트 01-19 12 535
39357 [일반]  나루토 자부자편 보고왔습니다.  (1) 정직한놈 01-18 12 424
39356 [일반]  하나땅 오늘 라이브에서 부른 노래들  붉은언덕 01-18 12 397
39355 [일반]  하나땅 라이브하네요  (1) 이미지 붉은언덕 01-18 13 590
39354 [기타]  녹을 먹는 비스코 재밌네요.  (1) 하얀냥냥이 01-18 12 529
39353 [일반]  하.. 간만에 울컥 했네요.....  (8) 바보킹 01-18 13 919
39352 [일반]  장미왕의 장례 행렬 보시는분 있나요?  (1) 이미지 batdun 01-17 14 603
39351 [영상]  편집이 지리는 애니메이션 매드무브  (2) 이미지 와령이 01-17 16 867
39350 [리뷰]  넷플릭스 캐슬바니아 재밌네요.  (4) 로키구십오 01-17 14 812
39349 [일반]  이번분기 최고 애니는 "그 비스크 돌은 사랑을 한다". 이걸로 정하는걸로.  (5) 중용수바 01-16 12 761
39348 [리뷰]  스포[넷플릭스]힐다  (2) 저녁비 01-16 12 679
39347 [일반]  요즘은 루팡이 별 인기가 없는가 보네요  (11) 하하헤 01-16 13 694
39346 [일반]  그 비스크 돌은 사랑을 한다 1화 뒤늦게 시청 완료  (5) 이미지 니부타니신카 01-15 13 804
39345 [리뷰]  소녀전선 볼만 하내여  (7) 베이런 01-14 13 999
39344 [영상]  먹을 때마다 한 살 씩 늘어나는 그 음식.youtube  촉망고박복자 01-14 12 599
39343 [리뷰]  바이올렛 에버가든, 편지의 의미를 잊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 리베라메 01-14 13 668
39342 [일반]  넷플릭스 샤먼킹  이미지 돈벌자 01-13 13 1148
39341 [영상]  Amazon 레전드 오브 복스 마키나 예고편...  정적 01-13 12 659
39340 [질문]  이세계 물인데 제목을 찾고있습니다.  (4) 아이실드21 01-12 12 983
39339 [음악]  이누야사 오프닝 국내버전 'Grip' 발매 예정!!  (8) 이미지 언츠비 01-12 13 954
39338 [일반]  아케비의 세일러복 1화 감상 완료  (12) 이미지 니부타니신카 01-11 16 159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