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브라우니가 가족이 되었던 날...(브라우니가 브라우니인 이유)

[가족소개]
글쓴이 : 칫솔과치약 날짜 : 2019-04-22 (월) 14:32 조회 : 3159 추천 : 40  

브라우니를 만나기 전에 저희 가족은 강아지를 키울 생각이었습니다.

아들이 강아지 데리고 산책가고 싶다고 졸라서... 그래 한 번 알아보자~하고 있던 상태였지요.

오히려 아내랑 저는 털때문에 고양이는 반대!! 였지요.

한참 카페 등을 통해서 강아지를 분양받기 위한 준비를 하던 중...


아들녀석이 비에 홀딱 젖어서 뛰어들어왔습니다.

왠 시커면 물체를 안고...

그리고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는 멘트를 날렸지요.

"살려주세요~"

아내는 첨에 기겁을 했다네요. 아들이 죽은 아기 고양이를 안고 온 줄알고...

작게 숨쉬는 것을 확인하고 바로 아내가 그 고양이를 동물병원으로 뛰어갔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수액을 맞고  깨끗하게 씻기고  이런저런 처지 후에 기운을 차기리게 됐습니다.

하루 정도 입원 후에 간호사분이 데려가도 된다고 전화를 하시면서,

혹시 저희가 키우지 않을꺼면 자기가 키울 수 있냐고 묻더군요.

그땐 이 고양이가 많이 아픈가?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병원에가서 보니... 이뻐!! 이뻐도 너~무 이뻐!! 얌전하고...ㅋㅋ


아들녀석이 우리가 키울건데요.하고 집으로 데리고 왔습니다.


집에 데려왔을 때의 브라우니...

바짝 졸아있는 모습이지요?

고양이는 낯선곳에 가면 긴장하니까 당분간 관심주지 말고 그냥 두라고 해서 그냥 뒀습니다.


그런데 바로 다음날!!!!




이게 브라우니가 저희 집에 오고 이틀째되는 날 찍은 사진입니다.ㅎㅎㅎㅎ

눈치만렙인 우리 브라우니는 하루만에 가족들의 성격을 완전히 파악한 듯했습니다.


아내 : 완전 복종하겠습니다.ㅠㅠ

아들 : 너 하고 싶은 것 다해. ^^;

저 : 나의 친구가 되어라...ㅡ,.ㅡ










정말 오랜 시간 함께 한 것처럼 느껴지더군요.

아무 준비 없이 갑작스럽게 키우게 되어서 많이 걱정했는데. 정말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고 건강하게 지내고 있지요.

6개월에 한 번씩은 병원에가서 건강검진을 받는데 병원에선 매~우 건강하다고 합니다.ㅋ

하긴 아내가 고양이 몸에 좋다는 것은 다 사다먹이니... 저보다 잘 먹는 듯..ㅠㅠ


몸에 좋다는 걸로 사료도 몇 번 바꿨는데, 기호성 그게 뭐임?하면서 엄청 잘먹음.

얼마전부터 신장에 좋다는 사료도 섞어서 주는데 역시나 엄청 잘 먹어요.^^

물도 잘 마시고 맛동산도 잘 만들고..ㅋㅋㅋ


진짜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아줬으면 좋겠습니다.



<브라우니 이름의 유래!!>


아들과 브라이니를 데리러 병원에 갔을 때,  수의사 선생님이 착하네~하면서 아들에게 간식을 주셨습니다.

그게 바로 브라우니입니다.ㅋ

첨 먹어보고 신세계를 본 아들이 이름을 뭐라고 할꺼야?하는 질문에 대답한 것이..

브! 라!우!니!



 [eTo마켓] [특가] 입냄새 굿바이~누런이 굿바이~ 메이크미스마일 고체치약 (18) 

홀로서기 2019-04-22 (월) 16:24
첨에 데려왔을때도 완전 애기는 아니었네요. 탈진한 녀석을 아드님이 구해온거군요. 생명의 은인을 알아보나보군요 브라우니가 ㅎㅎㅎ
     
       
글쓴이 2019-04-22 (월) 19:20
수의사샘 말로는 3~4개월 정도라더군요. 혹 누가 잃어버린 건가 하고 전단지도 돌리고 찾아봤는데 연락이 없더군요.
모르는 번호로 전화오면 가슴이 철렁했었죠.ㅠㅠ
일드사랑해 2019-04-22 (월) 17:15
저 : 나의 친구가 되어라...ㅡ,.ㅡ
은...님의 착각....ㅠㅠ 이십니다..ㅠㅠ

부라우니 : 나의 종이 되어라~~~~
라고 했을건데 잘못 알아 들으신 겁니다~~(텨텨텨 =3=3=3)
     
       
글쓴이 2019-04-22 (월) 19:19
인정합니다. 나에게 복종하거라...ㅠㅠ
showmood 2019-04-22 (월) 18:06
브라우니 보믄 헤어진 울 애기들 생각나서 눈물이 많이 납니다.
     
       
글쓴이 2019-04-22 (월) 19:19
크읍.. 제가 괜시리 아픈 기억을 자극하는 것이 아닌지...ㅠㅠ
체리사랑랜드 2019-04-22 (월) 19:03
그러~씁니다,,,,,,저 저분은 현자였씁니다,,,,,,,,,,,,,
     
       
글쓴이 2019-04-22 (월) 19:21
그렇습니다. 우리 브라우니교에 입교하십쇼~
나래야 2019-04-22 (월) 19:29

부러우면 진 거라는데 ...
애니매냐코리… 2019-04-22 (월) 22:30
1일 1브라우니 하고 있고 브라우니교 신도 입니다. 칭찬 드립니다. 보고만 있어도 좋네요. 브라우니는..
짜냥해옌니 2019-04-23 (화) 00:05
애교가 넘치는군요ㅎ
이화에월담하… 2019-04-23 (화) 00:08
이뮬리 2019-04-23 (화) 00:54
신프로 2019-04-23 (화) 19:34
묘연이네요 사진만으로도
사랑받고 사랑주는게 보입니다 히잉 부럽
     
       
글쓴이 2019-04-24 (수) 09:28
진짜 이렇게 만나기도 힘들 듯.. 묘연이 있는 것 같습니다.
슈퍼콜렉터 2019-04-23 (화) 20:54
귀여워요 ㅎㅎ
뭉뭉빠야 2019-04-24 (수) 01:19
사회성 만렙이네요 ㅎㅎ 귀엽고 예쁩니다~ 가족과도 잘 지내고 있어서 더 사랑스럽공
     
       
글쓴이 2019-04-24 (수) 09:28
사회성 하나는 진짜^^b 어제 아들녀석 친구들이 놀러와서 안고 쓰다듬고 해서 다포기한 얼굴로 가만히 있더군요.ㅋ
wonzzang 2019-04-24 (수) 13:52
아기포메 2019-04-25 (목) 03:24
엄청 부러운 사연이네요. 냥이 너무 이쁩니다.
     
       
글쓴이 2019-04-25 (목) 14:12
아들녀석이 길에서 금덩어리를 주워왔어요~^^
스핏파이 2019-04-27 (토) 00:04
눈알
츤데레도비 2019-04-27 (토) 18:46
사연은 전부터 알았지만, 브라우니는 정말 좋은 가족을 만난거 같아요 :)
따수기 2019-04-29 (월) 08:59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2
[eTo마켓] [특가] 리빙듀오 녹물 염소제거 비타민 수돗물 정수필터 샤워기 헤드 일로다온나 09-16
1143 [기타]  [신간] 반려동물을 생각한다:이학범 수의사 (1) 이미지첨부 [정보] 포이에마 09-15 3 88
1142 [냥이]  치앙마이 냥이형제 카페 III (2) 이미지첨부 [정보] TigerCraz 09-15 7 200
1141 [냥이]  첫 만남 이후 100일 만에 집사 마중 나와주는 고양이 망고 (7)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analoytoy 09-15 12 335
1140 [냥이]  죄송해요..고양이 질문입니다. (4) 이미지첨부 [도움] L철e 09-14 7 514
1139 [멍이]  #내머리속엔사료 #너 #로맨틱 #성공적 (5) 이미지첨부 [일반] 인과응보 09-14 7 304
1138 [냥이]  길박스냥 ,,, (7)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9-14 7 757
1137 [냥이]  치앙마이 냥이형제 카페 II (3) 이미지첨부 [정보] TigerCraz 09-14 8 525
1136 [멍이]  포메라니안 이뻐서 퍼와요~ (5)  [일반] 바리스타강사 09-13 8 815
1135 [냥이]  치앙마이 냥이형제 카페 (4) 이미지첨부 [정보] TigerCraz 09-13 10 679
1134 [멍이]  즐거운 추석 되세요 멍멍~~! (4)  [일반] 하호행 09-13 10 393
1133 [기타]  가장 아끼던 물고기가 새우를 먹고 체해서 큰일났네요 (11) 이미지첨부 [일반] 속세기웃기웃… 09-12 10 1265
1132 [멍이]  기차타고 고향갑니다. (11) 이미지첨부 [일반] 새노트 09-12 13 824
1131 [멍이]  입냄새 어떻게들 하시나요?? (6)  [정보] 존존스 09-11 3 1029
1130 [냥이]  고갱이가 방에 들어 왔어요~ (18) 이미지첨부 [일반] 수은이 09-11 15 1193
1129 [냥이]  구조되어 한달전에 입양된 '고갱' 입니다. (7) 이미지첨부 [일반] 수은이 09-11 9 919
1128 [냥이]  구조되어 한달전에 입양된 '고갱' 입니다. (11) 이미지첨부 [일반] 수은이 09-11 9 663
1127 [멍이]  애완견 발 세척기.jpg (6) 이미지첨부 [정보] 뚝형 09-11 6 1269
1126 [냥이]  아파트 단지 카리스마 고양이 (11) 이미지첨부 [일반] 강생이똥꼬 09-10 16 1761
1125 [냥이]  브라우니가 추석 인사 드립니다. (15)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9-10 29 1394
1124 [멍이]  콩이가 민증이 생겼습니다. (6) 이미지첨부 [정보] 콩이아빠라미 09-10 10 1100
1123 [멍이]  오랜만입니다. 울콩이는 아주 건강해요 이미지첨부 [일반] 콩이아빠라미 09-10 8 492
1122 [냥이]  태풍이 지나가고 새끼 길고양이 찾아 삼만리 (22)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analoytoy 09-09 38 2035
1121 [냥이]  한쪽 눈이 없는 길냥이 ,,, (8)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9-09 11 1081
1120 [냥이]  안녕하세요~숌숌이를 소개합니다 ^^ (14)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bonodg 09-08 14 1042
1119 [냥이]  1살 경에 구조해서 같이 살고 있는 보라입니다 (18)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길티피쉬 09-08 24 1652
1118 [냥이]  일요일. 매장. 내 의자를 빼앗기다. (6)  [일반] kiricisi 09-08 13 1339
1117 [냥이]  잠을 자야 하는데 이놈들이 ㅋ (10)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9-08 13 1592
1116 [냥이]  미모좀 보시라구요!! (8)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9-07 13 2102
1115 [냥이]  도넛집 선물받은 자두 (1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포스로드 09-07 20 2323
1114 [멍이]  처음으로 인사드려요~ 포메라니안 곰이입니다! (3)  [가족소개] 갱호갱호 09-06 11 10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