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40대 아재를 키우는 4살 브라우니

[가족소개]
글쓴이 : 브라우니찡 날짜 : 2020-09-13 (일) 09:16 조회 : 1654 추천 : 25    




제가 머리를 감고 나오면 뛰어와서 부비고 핥고 난리도 아닙니다.

다른 가족들에게는 안그러는데 유독 저에게만 이러네요.

따끔거리지만 기분이 좋기는 합니다.^^


제가 "수분 섭취하는건가?"라고 하니

아내가 "칠칠맞지 못한 것을 알고 챙겨주는거지."라고...ㅜㅜ


확실히 브라우니가 저를 아래로 보는 것이 맞는 것 같기는 합니다.

아내는 손짓을 하면  알아먹고 행동으로 이어지고

아들은 말로하면 바로 행동으로 이어지는데,

(이건 진짜 신기해요)

제 앞에서는 그냥 지 기분 내키는대로...



아내의 손짓은 이해함, 아들의 말은 이해함.

저는...ㅠㅠ



브라우니찡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ippowate 2020-09-13 (일) 10:44
고양이가 자기 물건은 자기 체취를 뭍혀서 확실히 내꺼라고 표시한다는데 집사의 머리카락은 브라우니 껀가 봅니다.
     
       
글쓴이 2020-09-13 (일) 11:33


크읍... 머리카락만은...요즘 M자 탈모가 시작된 것 같아 걱정인데..ㅠㅠ
          
            
피나클릿지 2020-09-14 (월) 09:30
집.. 집사의 모근이 아프다! 핥아서 낫게 해줘야지!!
               
                 
글쓴이 2020-09-16 (수) 13:50
오늘도 핥!핥!핥!
          
            
tasadar 2020-09-14 (월) 15:59
브라우니 가졌으니 탈모도 가집시다
               
                 
글쓴이 2020-09-16 (수) 13:50
브라우니 위해서라면 탈모 정도는 기꺼이..ㅠㅠ
한지민님짱 2020-09-13 (일) 12:13
꽤 커보이는데 아직도 핑크젤리넹 ㅎ
     
       
글쓴이 2020-09-16 (수) 13:51
핑크젤리.. 보고 있으면 저도 모르게 손이 갑니다. 만지작 만지작~
금연할래요 2020-09-13 (일) 18:39
ㅋㅋㅋ 그루밍해주는걸 보니 서열이 낮은거아닌가요? ㅋㅋㅋㅋㅋ
     
       
글쓴이 2020-09-16 (수) 13:51
절 아래로 보는게 확실합니다.ㅋ
임꺽정꺼 2020-09-13 (일) 19:18
혹시 브라우니 전용 삼퓨를 쓰시는건 아니죠  ㅋㅋㅋ
     
       
글쓴이 2020-09-16 (수) 13:51
헛! 아내가 브라우니 샴푸 주문하랬는데 깜빡하고 있다가 덕분에 생각났습니다.ㅋㅋㅋ
감사합니다.
abcd654 2020-09-14 (월) 11:42
브라우니의 행동도 너무 재미있는데
댓글을 읽으면 빵 터질때가 많습니다.ㅎㅎ
     
       
글쓴이 2020-09-16 (수) 13:53
M잘 탈모....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그냥 올 것이 왔구나...합니다.ㅠㅠ
베­베 2020-09-14 (월) 14:54
세상에 너무 이뿌다.. 햛햛
     
       
글쓴이 2020-09-16 (수) 13:53
핥!핥!핥! 아프긴 한데 왠지 기분이 좋아집니다.^^
믹스와찡이 2020-09-14 (월) 21:48
이화에월담하… 2020-09-15 (화) 00:04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3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5
1823 [냥이]  흑표 엄마, 두 냥이~ 이미지 [정보] TigerCraz 10:11 4 274
1822 [냥이]  고양이가 강아지를 조지네요..; (1)  [기타] 흑우음마 09-17 10 724
1821 [냥이]  다시 가족이 생겼네요. (2) 이미지 [가족소개] 냥큼한냥이 09-17 11 529
1820 [냥이]  우리집 아기냥들~ (2)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17 9 479
1819 [냥이]  좋은 일 하는 집사 칭찬합니다.  [정보] 만성주부습진 09-17 4 368
1818 [냥이]  털실을 가지고 놀다 붙잡힌 브라우니는 결국... (16)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6 20 859
1817 [냥이]  매일 찾아오는 귀염둥이 고양이 바비 (10) 이미지 [가족소개] 일편일편 09-15 15 932
1816 [냥이]  1일 배식량 좀 알고 싶어서 글 남깁니다. (5) 이미지 [일반] 가슴이시킨다 09-15 7 425
1815 [냥이]  혼자 공기로 노는 고양이 (5)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15 9 688
1814 [냥이]  우리집 봄이에요!! 동물원을 넘어서 이제 사파리가 됐습니다. (17) 이미지 [일반] KlintCC 09-15 15 833
1813 [냥이]  집사양반 내가 고양이왕이 될 상인가?  [일반] 덕블리 09-15 8 475
1812 [냥이]  우리집 고양이 이야기 (4)  [일반] 토론토닥 09-14 7 343
1811 [냥이]  동네 길냥이들 ,, (3) 이미지 [일반] yohji 09-13 12 1010
1810 [냥이]  40대 아재를 키우는 4살 브라우니 (18)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3 25 1655
1809 [냥이]  아들 폰에서 얻어온 브라우니 사진 (10)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1 23 1453
1808 [냥이]  아기냥이 나비를 소개합니다~ (16) 이미지 [가족소개] 아따마마 09-11 16 1026
1807 [냥이]  캣타워 도착~ (6) 이미지 [가족소개] 심심한이엘씨 09-10 12 1194
1806 [냥이]  2분만에 초토화된 새장난감 (3)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10 14 1339
1805 [냥이]  러시입니다 (1) 이미지 [가족소개] 밈지 09-09 11 838
1804 [냥이]  아지랑이입니다 (4) 이미지 [가족소개] 아지랑이아빠 09-09 13 725
1803 [멍이]  먹이주다가 물렸는데 (3) 이미지 [병원] 10000억 09-08 8 1117
1802 [냥이]  처음 올려봅니다. 귀농해서 시골살이 하는데, 어느날 갑자기 우리집에 들어온 냥이 덕에 집사로 간택되었네요. (25) 이미지 [가족소개] 도감23 09-08 41 1802
1801 [냥이]  새식구 하양이 입니다. (7) 이미지 [가족소개] 심심한이엘씨 09-08 22 1092
1800 [냥이]  회사에서 밥주는 냥이 (7) 이미지 [일반] 냥큼한냥이 09-08 20 1200
1799 [파충]  영상)보석거북이 긴꼬짜꼬 (1)  [일반] ◇에오구스◇ 09-06 6 615
1798 [냥이]  아기냥 (4)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06 17 1161
1797 [냥이]  오늘 새벽에 부모님집 텃밭일하는데 새끼냥이가 다가오네요.... (11) 이미지 [일반] 하야압 09-05 17 1628
1796 [멍이]  티코가 6종암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도와주세요 (3)  [도움] bjknbj 09-04 5 1181
1795 [냥이]  핑쿠 뱃살~ (15)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04 25 1918
1794 [냥이]  출생 3주령 입니다 (7)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04 15 11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