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처음 올려봅니다. 귀농해서 시골살이 하는데, 어느날 갑자기 우리집에 들어온 냥이 덕에 집사로 간택되었네요.

[가족소개]
글쓴이 : 도감23 날짜 : 2020-09-08 (화) 10:32 조회 : 2251 추천 : 44    







어머니 고향으로 귀농한지 5년차 되는 농업인인데요.

2017년 문득 들어온 저희집 냥이 [곶감]이를 소개합니다.


이름 : 곶감

품종 : 치즈(?)

나이 : 4살(추측)

특징 : 우리집 최고상전, 자유로움, 우리집 중심으로 반경 1km 이내는 이녀석이 모두 독차지.





저희 집은 아랫마을과 2km 떨어지고, 버스도 하루 5번 오되, 마을 앞에서 턴하는 산 속 끝에 위치한

7가구 겨우 사는 아주작은 산속 마을에 있습니다.


그래서 길냥이도 없는 그런 동네인데..


2017년 어느 겨울날 어느새 고양이 한마리가

저희집 강아지들과 밥을 같이 먹고 있고,

마당에 둔 쓰레기통과 불쏘시개용 박스 모아둔 곳(집에서 난방을 화목보일러로 사용중입니다)에

꾸겨져서 자고 있더라구요.







그렇게 어느날 나타난 냥이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했네요.

처음에는 잠만 자러 들어오는 것 같더니

어무니가 밥 그릇 따로 내주고 쓰담쓰담 해줬더니.. 그대로 눌러 앉았습니다 ㅋㅋㅋㅋㅋ


그렇습니다. 간택이 되어버린 것이죠.







갖은 멍청미(?)를 뽐내며(집안 곳곳에 저렇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4살이나 먹었음에도 여전히 귀여우신 외모로 저희 가족 사랑을 독차지 중입니다.


친멍파였던 아버지도 곶감이 녀석 덕에 친냥파로 취향이 바뀌었고..

저희 가족중 곶감이가 가장 잘 따르는게 저희 아버지 입니다.

(너무 자유냥이라 따른다고 하기도 좀 뭐하지만.. 아버지가 집에서 마당으로 나오시면,

 그렇게 아부지 다리에 몸비비고, 놀아달라고 발라당 합니다)






* 잠시 [혐오] 표시하고 갑니다! 



어디서 맞고 왔는지,

눈 상태가 이상해서 병원데려가봤는데..

기생충에 감염되어 염증이 난 거였더라구요.

그래서 치료해줬고(그 때 추정나이도 의사샘으로부터 들었네요),


고기 먹을 때 나눠주기도 하고(이상하게 제 상색과 달리 생선과 해산물은 안먹어요)

놀면서 부대끼며 살고 있다보면,


시골이라.. 쥐는 물론이고 두더지, 족제비, 박새 등 으로 보은(?)이랍시고 제 방 앞 마당에 두고 가네요.

(쥐랑 새는 처참하게 두기도 합니다... 머리랑 내장만 두기도 하고.. ㄷㄷㄷ 역시 야생냥이..)


친구가 고양이 악세사리도 사줬는데..

자연산(?)이라 그런지, 몸에 뭐 걸치는거 극도로 싫어하구요.

인공장난감은 거들떠도 안봅니다.


사마귀나 메뚜기도 가지고 놀다가 지겨우면 바시락 바시락 거리며 튀김처럼 먹고..

아주아주 신기한 녀석입니다.






 

집안으로는 살짝 들어오려다가

어머니께 걸려서 한 번 혼난 뒤

마당에서만 생활하고 있구요.


추운 날엔 햇볕에서

거둔 날엔 그늘에서 구겨져 자는 모습 볼 때마다

왜이리 웃음이 나는지 ㅋㅋㅋㅋㅋ


당연히 중성화도 안한녀석이라

꼬리 밑에 땅콩을 달고 다니는 건 또 어찌나 귀여운지 ㅋㅋㅋㅋ

(저희 집 놀러온 집사들은 이 걸 가장 신기해 합니다. 요즘 다들 중성화를 시키다보니 귀한 장면이라 하더라구요)


아무튼,

별생각없이 마당 거닐다가 피식- 웃게해주는

저희집 냥이 [곶감]이를 한 번 소개해봤습니다 ㅋㅋㅋ

좋은 하루 되세요!

暗天月香 2020-09-08 (화) 10:36
이런 냥냥한 사진 감사합니다...... 귀엽네요......ㅎㅎㅎ
     
       
글쓴이 2020-09-09 (수) 17:06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D
땡굴넙데데 2020-09-08 (화) 12:28
고냉이한테 개사료 주믄 안되요
개 사료엔 고냉이한테 필요한 뭐라드라? 하여간에 그 뭐시기가 없어서 개사료만 무그믄 영양결핍 일어날 수도 있다 합니다요
     
       
애쉬ash 2020-09-08 (화) 23:42
개사료"만" 줄 때 문제되지만 자연식(?)도 섭취하는 상태라면 별문제 없습니다.

사료에는 고양이에게만 필수 아미노산인 타우린 같은 아미노산이 부족한데 사냥도 하는 녀석이라 결핍은 없을 것 같네요
     
       
글쓴이 2020-09-09 (수) 17:15
저도 주변 집사들에게서 냥이에게  고양이 사료 먹이라는 이야기를 왕왕 듣고는 있다보니,
구매를 한적은 있는데..

이 걸 뭐라고 해야할까요;;

고양이 사료를 주력으로 섭취하지 않더라구요.
간식처럼 가끔만 먹고, 이상하게 츄르도 잘 안먹더라구요.
(삼시세끼에서 윤균상씨 고양이들 보면 환장하고 먹는 것 같아서 사와봤는데. 냄새맡고 그냥
가버립니다 ㅎㅎ)

일단은 저도 짧은 검색 소견으로는 육식동물이기 때문에..
고양이 사료를 먹어야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쥐, 박새, 저희집에서 키우는 닭의 계란 등.. 알아서 잘 챙겨드시는 분이라
모자른 영양소는 챙겨먹지 않을까 생각을 하구요. 현재 저희집 거주 3년차 접어들었는데

큰 이상은 없어보입니다.
그래도 참고는 해보겠습니다!

+ 화단에 캣닢과 보리싹도 키워봤는데.. 그것도 안먹어요.
  저희집 고양이 식성이 독특한 것 같습니다;;
우유맛곰탕 2020-09-08 (화) 12:54
마당냥이 이쁘네요ㅎㅎㅎ
     
       
글쓴이 2020-09-09 (수) 17:16
감사합니다. 저도 볼 때 귀엽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ㅋㅋㅋ
ox0xo 2020-09-08 (화) 14:38
너무 귀엽네요
산에서 지냈다는게 신기할정도로 통통하다 ㅎㅎ

더 신기한건 강아지랑 같이 밥을 먹네요 ㅎㅎ
강아지가 순딩인가봐요 ^^

행복한 생활 하시길 바랄께요 ^0^
     
       
글쓴이 2020-09-09 (수) 17:19
고양이가 영리한 것인지, 본인과 몸집이 비슷한 강아지랑은 잘 지내구요.

본인 보다 큰 멍멍이들(시골이라 묶어두고 키웁니다)은 묶여 있는데, 딱 닿지 않게
그 옆으로만 지나 다닙니다. 본인이 비빌 곳을 정확히 알 고 있는 것 같습니다.
쫀스노우 2020-09-08 (화) 14:39
귀농 할자신은 없는데
하신분들 보면 부러워요 ㅎ
치즈냥이 구엽
     
       
글쓴이 2020-09-09 (수) 17:22
귀농은.. 가급적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저는 먼저 귀농한 부모님이 고생해서 기반 마련해둔 곳에 간 것인데도 쉽지 않네요 ㅎㅎ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으시거나, 주식이나 재테크 등으로 수익을 내시거나
농업 외에도 먹고 살만한 무언가가 있다면 괜찮은데..

농업으로 먹고 살기는 쉽지 않고,
시골 지역에 스며들기도 녹록치 않더라구요.

말만 한국말이지, 가까운 아시아 다른 나라로 이민간느 거라고 생각하셔도
크게 무방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런저런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사업이 많이들 있다고 하는데..
쓸만한 것은 대부분 '대출성' 사업이고, 그 외에 자부담이 적은 것은 그리 많지 않더라구요 ㅠ

귀농. 정말 많은 고민과 계획을 갖췄을 때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까이꺼뭐라… 2020-09-08 (화) 15:26
귀여워...
     
       
글쓴이 2020-09-09 (수) 17:22
감사합니다:D
붉은용의심장 2020-09-08 (화) 17:14
너무 귀엽네요 ㅎㅎ
     
       
글쓴이 2020-09-09 (수) 17:23
말씀 고맙습니다:D
시와 2020-09-08 (화) 18:15
귀엽♥♥
     
       
글쓴이 2020-09-09 (수) 17:23
맞아요. 귀여운 맛이 있습니다 ㅋㅋ
이화에월담하… 2020-09-09 (수) 01:29
튼실하네요. ㅎㅎ
     
       
글쓴이 2020-09-09 (수) 17:25
도시의 길냥이와 달리 자연 속 먹이들도 즐기고, 항상 구비되어 있는 인간들에게 밥얻어먹어 굶을 일 없고,

어느 집냥이들과 또 달리, 한정된 공간이 아닌 넓은 공간에 지맘대로 뛰어다닐 수 있는 삶이라
아무래도 튼튼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ㅎㅎ
아지랑이아빠 2020-09-09 (수) 10:02
오메ㅠㅠ
브라우니찡 2020-09-09 (수) 11:33


아코 귀여워라~
치즈냥의 다른 말은 개냥이인 것 같아요. 종특인가..^^
소식 자주 전해주세요~
     
       
글쓴이 2020-09-09 (수) 17:28


치즈냥들의 종특인가요? ㅎㅎㅎ

저는 강아지들만 키워봤지, 집사가 처음이라..ㅎㅎ
소식은 가끔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믹스와찡이 2020-09-12 (토) 00:02
골든자칼 2020-09-13 (일) 01:05
개사료를 고양이 먹으면 영양분 부족하고 고양이사료를 개한테 주면 강아지 살 찐다고 하죠. ㅋㅋㅋ
장난감 관심 없으면 마따마따나무 한번 사서 줘보세요. ㅎㅎ
만성주부습진 2020-09-17 (목) 02:43
고양이가 족제비도 잡는건 첨 알았네요.
하야압 2020-09-20 (일) 13:15
저도 요번에 고양이 한마리 들어 왔는데 님처럼 키워야 할거 같네요 ㅎㅎ 머 주의할거 있나요?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4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6
1830 [냥이]  고양이가 벌레장난감을 처음 봤을때 (1)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22 7 465
1829 [멍이]  5분짜리 단편애니 (1)  [기타] 똥구빵구 09-22 4 281
1828 [냥이]  삐순이 미미냥 (2)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21 7 529
1827 [냥이]  놀숲 고양이 루비 신부를 찾습니다.(전남 목포) (5) 이미지 [가족소개] 쥬니jj 09-20 8 987
1826 [멍이]  1년 넘은 제 아들입니다ㅋ (8) 이미지 [가족소개] finesk 09-20 17 1232
1825 [냥이]  책보다 잠든... (4) 이미지 [가족소개] 냥이아빠 09-20 13 611
1824 [냥이]  힐링짤 보시구가요 (5) 이미지 [일반] 순댕 09-19 19 864
1823 [냥이]  한쪽 눈이 없는 길냥이 ,, (2) 이미지 [일반] yohji 09-19 8 507
1822 [냥이]  흑표 엄마, 두 냥이~ (1) 이미지 [정보] TigerCraz 09-18 9 990
1821 [냥이]  다시 가족이 생겼네요. (4) 이미지 [가족소개] 냥큼한냥이 09-17 17 1106
1820 [냥이]  우리집 아기냥들~ (4)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17 13 1084
1819 [냥이]  좋은 일 하는 집사 칭찬합니다.  [정보] 만성주부습진 09-17 5 507
1818 [냥이]  털실을 가지고 놀다 붙잡힌 브라우니는 결국... (16)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6 26 1543
1817 [냥이]  매일 찾아오는 귀염둥이 고양이 바비 (11) 이미지 [가족소개] 일편일편 09-15 21 1381
1816 [냥이]  1일 배식량 좀 알고 싶어서 글 남깁니다. (5) 이미지 [일반] 가슴이시킨다 09-15 7 612
1815 [냥이]  혼자 공기로 노는 고양이 (6)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15 11 931
1814 [냥이]  우리집 봄이에요!! 동물원을 넘어서 이제 사파리가 됐습니다. (17) 이미지 [일반] KlintCC 09-15 17 1038
1813 [냥이]  집사양반 내가 고양이왕이 될 상인가?  [일반] 덕블리 09-15 8 586
1812 [냥이]  우리집 고양이 이야기 (4)  [일반] 토론토닥 09-14 7 423
1811 [냥이]  동네 길냥이들 ,, (3) 이미지 [일반] yohji 09-13 13 1132
1810 [냥이]  40대 아재를 키우는 4살 브라우니 (18)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3 26 2124
1809 [냥이]  아들 폰에서 얻어온 브라우니 사진 (10)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1 25 1733
1808 [냥이]  아기냥이 나비를 소개합니다~ (16) 이미지 [가족소개] 아따마마 09-11 16 1148
1807 [냥이]  캣타워 도착~ (6) 이미지 [가족소개] 심심한이엘씨 09-10 12 1300
1806 [냥이]  2분만에 초토화된 새장난감 (3)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10 14 1490
1805 [냥이]  러시입니다 (1) 이미지 [가족소개] 밈지 09-09 11 907
1804 [냥이]  아지랑이입니다 (4) 이미지 [가족소개] 아지랑이아빠 09-09 13 786
1803 [멍이]  먹이주다가 물렸는데 (3) 이미지 [병원] 10000억 09-08 8 1248
1802 [냥이]  처음 올려봅니다. 귀농해서 시골살이 하는데, 어느날 갑자기 우리집에 들어온 냥이 덕에 집사로 간택되었네요. (26) 이미지 [가족소개] 도감23 09-08 44 2252
1801 [냥이]  새식구 하양이 입니다. (8) 이미지 [가족소개] 심심한이엘씨 09-08 23 15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