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회원
  • 시사
  • 정보
  • 유머
  • 연예
  • 사회

브랜드연구소

RiZUM RZCOS 러판 준비중

   
[냥이] 

우리집 봄이에요!!! 아깽이들은 정말 금방 커버리네요...(근황사진)

[일반]
글쓴이 : KlintCC 날짜 : 2020-07-20 (월) 01:34 조회 : 3014 추천 : 28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올리고 보니 사진이 먼저 올라가네요.

모바일이다보니 서진편집이 안되어서.. 사진 순서대로 첫째. ->. 다섯째 순이구요,

어릴때 -> 현재 모습 입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근황글 올립니다.

자주 올릴줄 알았는데, 시간이 그렇게는 안되네요. 죄송합니다.

아이들은 엄청 잘 지내고 있습니다.

고양이 키우는 다른 분들도 다그렇겠지만, 일어나서 하루 일과 시작은 마릿수 체크와 아이들 응가 쉬아 치우는 일부터지요.

째끔하던 배변 량도 이제  살짝 커졌구요..

1. 운동량

몸 크만 봐도 이제 봄이보단 좀 작다는 느낌이구요.

뛰댕기는 속도도 더빨라졌습니다. 새벽만 되면 우다다다당 좌다다다다당...

점프도 상당히 높아졌구요.

아무리 점프해도 제 무릎까지밖에 못오던 시절이 언제였나 싶고 그립습니다. 지금은 부엌 싱크대까지는 한번에 올라옵니다.

높게 설치해준 캣타워도 이제 쉽게쉽게 오르락내리락 하고있구요.

최근에는 베란다 유리에 붙이는 해먹도 달아줬습니다.

지들끼리 싸움인지 장난인지 모를 행동들도 많구요.(싸우는것 같은데 좀 지나고 나면 서로 그루밍 해주고 있는거 봐 서는  일단 싸움은 아닌걸로..)

지금도 엄청 뛰어다니네요;;;




2. 식사량

봄이가 워낙 많이 먹어서. 애들 식사량 파악이 안됩니다만,

일전에 “시ㅇㅇ”님께서 보내주신 로얄캐닌 통조림을 매일 아침마다 조금씩 주고있는데,

한캔으로 5마리가 2~3일 소비됩니다.

(시ㅇㅇ님. 다시한번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엄마 젖에서 사료로 넘어가는 단계에서,뭘 줘야할지, 주면 애들이 먹을지 엄청 고민이었는데

한방에 해결됐습니다.)

밥은 사료와 간식(닭가슴살, 츄르 살짝)과 냥이용 우유를 주고있습니다.

봄이가 식탐이 엄청 강해서, 보통 냥이들은 애들이 다 먹을때까지 기다렸다가 먹는다고 하는데

봄이는 자기꺼 다 먹고 애들것도 뺏어먹는 바람에 식사할때는 봄이와 애들을 먹는 장소를 달리하고있습니

그런데 희한하게도 캔을 주면 봄이는 냄새도 안맡네요.

여러모로 해결책이 되고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4개월째인데, 아직도 엄마 젖을 먹습니다.

봄이가 계속 주고있긴한데, 나오니까 주는건지, 애들이 달라붙어서 어쩔수없이 주는건지는 알수가 없네요..

다만, 이제 귀찮은지 젖주고있다가 우리가 보이면 우리핑계를 대듯,

주다가도 저희한테 와버립니다.

레몬즙 사다놓고 젖떼기를 시도할 생각입니다.

4개월째에도 애들이 엄마 고양이 젖을 먹나요?? 흔한 일인지 궁금합니다






다음은 애들 태어난지 얼마 안됐을 때와 지금의 사진 비교 정도 되겠네요.

핸드폰 사진첩 보다가 언제 이런적이 있었지 싶어서 올려봅니다.



순서대로 첫째->막내 입니다.

넷째는 놀다가 자전거 체인 기름이 머리에 살짝 묻었네요 ㅋㅋㅋ

믹스와찡이 2020-07-20 (월) 04:36
     
       
글쓴이 2020-07-25 (토) 08:05
제가 퇴근하고 집에가면 딱 저 눈빛입니다 .ㅋㅋㅋㅋㅋ
허늬님 2020-07-20 (월) 10:17


귀욥네요 ㅎㅎㅎㅎ
     
       
글쓴이 2020-07-25 (토) 08:05
아주 미추어버리겠어요 ㅋㅋ
wonzzang 2020-07-20 (월) 10:32
귀엽다 ㅎㅎㅎ

     
       
글쓴이 2020-07-25 (토) 08:06
지들끼리 싸울때(?)는 그래도 동물이구나.. 생각도 들어요. 무섭게 싸웁니다.
광폭강아지 2020-07-20 (월) 12:01
잘키우셨네용
어쩜 다들 이리도 이쁘게
잘컸을까요
장하십니다
     
       
글쓴이 2020-07-25 (토) 08:07
저는 밥만 줬습니다.
정말 알아서 쑥쑥 커버렸어요.
봄이가 잘 케어 해서 그렇겠지만요..
m0m0m0m 2020-07-20 (월) 18:09
음 첫째는 이미 자신의 진로를 뚱냥이 테크로 탄거 같군요......포동포동~
     
       
글쓴이 2020-07-25 (토) 08:07
아직 뚱냥까지는 아닙니다만, 실제로 첫째가 제일 크고 무거워요.
행동하는데에 겁도 없고..
야부리0 2020-07-20 (월) 21:55
와...진짜 빨리크네요 ㅋ
     
       
글쓴이 2020-07-25 (토) 08:08
아깽이때 사진 보고 언제 이런때가 있었나? 싶습니다.
4개월째인데, 가끔 퇴근하고 오면 확 자라나있는게 느껴지는데,
누가 고양이를 바꿔놓고 갔나? 생각이 들때가 있지요 ㅋㅋ
이화에월담하… 2020-07-21 (화) 00:32
     
       
글쓴이 2020-07-25 (토) 08:08
안녕하세요 ㅎㅎ
엄청 나지요?
그까이꺼뭐라… 2020-07-21 (화) 11:50
보고싶었습니다.
     
       
글쓴이 2020-07-25 (토) 08:09
자주 올려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어쩌다 보니 한달에 한번 올리는 꼴이 되버렸네요;;;
시로다 2020-07-21 (화) 14:11
ㅊㅊ 아깽이들 근황이 궁금했었습니다

역시 엄청 빨리 크네요 ㅎㅎ

애정을 많이 주셔서인지 애들이 쑥쑥 크네요

막내는 저희집 막내와 똑같네요. 낯을 많이 가려서인지 화장실 적응이 제일 느렸지만 나름 애교가 많습니다

하루종일 얘들만 보고 있어도 하루가 금방 가겠네요
     
       
글쓴이 2020-07-25 (토) 08:13
아!! 시로다님!!
그 때 간식 외에도 애들이 갖고 놀 장난감도 보내주시고 산타 모자도 보내주시고
택배박스를 보고 잘못 온건가 싶었습니다.
마따따비 볼은 안주고 있었는데 지들이 꺼내서 봉투 뜯고 놀고있어서 엄청 놀랐지요 ㅋㅋㅋ

로얄캐닌 캔은 신기하게도 애들만 먹고, 봄이는 안먹어요 +_+
식사 줄 때, 봄이가 애들꺼 까지 뺏어머거서 분리시켜서 주고 그랬는데,
캔은 냄새도 안맡으니, 애들이랑 함께 밥주는게 너무 편합니다 ㅎㅎㅎㅎㅎ
감사합니다.


막내 생김새가 똑같다는 말씀이세요?
꼬맹이 때는 사람 손도 안타고 만져볼라 치면 도망쳐버리고 했는데,
지금은 지 스스로 와서 친한척 하는 고양이는 막내 밖에 없어요.ㅋㅋㅋ
          
            
시로다 2020-07-25 (토) 14:46
돈 버시느라 힘드시는데 아깽이들 덕분에 더 고생하십니다! ㅎㅎ

캐닌베이비용이라 딱 신생아들만 입맛에 맞나보더라구요 저도 그랬거든요.

막내가 생김새도 똑같고 성격도 비슷한거 같아요.
첨에는 길냥이답게 엄청 경계했었는데 지금은 옆에와서 에옹~하고 발에 얼굴 부빕니다 ㅎ

너무 잘 먹이셔서 그런지 얘들이 더 빨리 자라는거 같아요ㅎㅎ

바쁘실텐데 종종 아깽이들 커가는 모습 올려주시면 힐링이 많이 되는거 같습니다.
집사님은 이제 돈 더 많이 벌어야하실듯ㅋ
코이니오 2020-07-22 (수) 06:21
와 구엽네요 ㅋㅋ
     
       
글쓴이 2020-07-25 (토) 08:15
케케케
너무 귀여워서 죽겠어요.
애들 5마리가 집안을 난장판 만들어놓으면, 너무 많나? 싶다가도,
자는 모습 보면, 입양 안보내길 잘했구나 생각도 듭니다.
『별사탕』 2020-07-22 (수) 22:41
아깽이들 엄청 귀엽네요 ㅋㅋ
     
       
글쓴이 2020-07-25 (토) 08:14
아깽이 때는 너무 작아서 다칠까봐 눈으로 구경만 했고,
이제 중딩 쯤 되는거 같습니다.
근데 도망치기 바빠서 만질수가 없어요. ㅋㅋㅋㅋ
잘때만 가능합니다.
브라우니찡 2020-07-23 (목) 12:35
우왕 진짜 고속 성장이네요.ㅎㅎ
     
       
글쓴이 2020-07-25 (토) 08:15
매일 고양이를 더, 좀더 큰 고양이로 바꿔놓는줄 알았어요.
피렐리용 2020-08-06 (목) 16:44
혹시 저 아이들은 사람 손을 물거나 하지 않나요? 우리 아이는 장난감으로 생각하는지 자꾸 손을 내밀면 물려고 하네요.. ㅠㅠ. 나름 검색해보고 해보라는대로 교육(?)시켜보고 있지만 맞게 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
     
       
글쓴이 2020-08-07 (금) 10:57
애기 다섯마리는 입을 갔다대기는 하는데 물지는 않아요.
근데 자고있을때는 종아리를 계속 물어서 깨우네요. 흠...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4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6
1979 [냥이]  발골장인 이미지 [가족소개] 해피미오 01:23 0 15
1978 [냥이]  출근전에 한컷 (5) 이미지 [가족소개] 손님177 12-04 12 296
1977 [냥이]  겨울의 보일러는 못참지 (2) 이미지 [가족소개] 손님177 12-04 10 301
1976 [냥이]  잘자네요 ㅋ (1) 이미지 [일반] yohji 12-04 10 297
1975 [동물]  마당에 키우는 강아지 인데요 눈이 이상해요 (4) 이미지 [도움] 무멸의진 12-02 10 547
1974 [냥이]  닭 두마리 (1) 이미지 [일반] 땡굴넙데데 12-02 11 502
1973 [멍이]  저희집 아리 입니다. (2) 이미지 [가족소개] 호떠기 12-02 10 428
1972 [냥이]  구찌를 소개합니다~!! (5) 이미지 [가족소개] Agatonic 12-02 15 434
1971 [냥이]  든든한 맏이 ,, (4) 이미지 [일반] yohji 12-02 17 431
1970 [기타]  순종 교배...어떻게 생각하세요? (11)  [기타] 강남고려 12-01 7 505
1969 [멍이]  잘 차려입은 강아지 (2) 이미지 [일반] 정크렛 12-01 11 539
1968 [냥이]  춥긴추운가보네요 (3) 이미지 [일반] 하야압 11-30 15 565
1967 [냥이]  침대 위의 냥이들 (2) 이미지 [일반] 불거지 11-30 14 523
1966 [멍이]  처음 온 새끼 강아지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2)  [도움] IFBB 11-30 9 489
1965 [냥이]  아침에 찍은 사진 올려 봅니다. (4) 이미지 [일반] 윤쨘 11-30 19 496
1964 [멍이]  견생에 첫 스파시켜줬어요~ (5) 이미지 [일반] 정크렛 11-29 13 543
1963 [냥이]  상자가 작은 고양이 (11)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11-27 16 1073
1962 [냥이]  화질이 별로네요..(자는 모습) (4) 이미지 [일반] 윤쨘 11-26 17 864
1961 [냥이]  냥이들 장난감으로 '도둑고양이 저금통' 사줘 봤어요 ㅎ (1)  [일반] 달붕2 11-26 12 683
1960 [냥이]  낯선사람이 무섭지만 엄청 궁금한 고양이ㅋㅋ (10)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11-25 24 1288
1959 [냥이]  저희집 냥이 소개합니다ㅎ (4) 이미지 [일반] 벌크커피 11-23 20 1086
1958 [냥이]  초면에 왜 이러세요? (8) 이미지 [일반] 브라우니찡 11-23 23 1580
1957 [냥이]  고양이 (5) 이미지 [일반] 수원주민 11-22 16 812
1956 [냥이]  러시를 입소 시키고 후폭풍 이미지 [기타] 밈지 11-22 12 835
1955 [냥이]  진공청소기 소리가 무서워 숨은 지호 (2) 이미지 [일반] yesimmad 11-22 11 833
1954 [냥이]  눈 마주쳤어요 (2) 이미지 [일반] 냥이아빠 11-22 14 788
1953 [냥이]  젖소냥과 집사 (1) 이미지 [일반] 블루맘바 11-22 13 715
1952 [냥이]  고양이 백신접종하려는데  [도움] 프머 11-22 4 376
1951 [냥이]  옆집 꼬마가 그려준 브라우니 그림~ (12)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11-21 22 1309
1950 [냥이]  한쪽 눈이 없는 길냥이 ,, (2) 이미지 [일반] yohji 11-21 12 680
1949 [냥이]  물먹는 고양이 입니다. (6) 이미지 [일반] 윤쨘 11-20 21 907
1948 [냥이]  잠잘때만 얌전한 냥아치 ,, (4) 이미지 [일반] yohji 11-20 11 913
1947 [멍이]  나의 보물이 될줄 몰랐던 유기견 시골 똥개녀석... (7) 이미지 [구조] 노규보 11-19 18 937
1946 [냥이]  동네 길냥이들 ,, (4) 이미지 [일반] yohji 11-19 10 904
1945 [냥이]  어우 겨우 출근은 했는데.. (5) 이미지 [일반] 보이나영 11-18 10 905
1944 [냥이]  개냥이 “시아”를 소개합니다 (9) 이미지 [가족소개] 비겁한넘 11-17 18 1067
1943 [멍이]  우리 장남 . 뽀~!! (2) 이미지 [가족소개] 뒤끝있는하씨 11-17 14 675
1942 [멍이]  우리 석이랍니다~!! 붕가대왕 ^^ (4) 이미지 [일반] 뒤끝있는하씨 11-16 13 1087
1941 [냥이]  지랄나비 혼내주는 고양이 (5)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11-16 22 1464
1940 [냥이]  계속 사이좋게 지내라 ,, (3) 이미지 [일반] yohji 11-16 14 9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