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가출냥 귀가 조치 _ 브라우니의 우울

[구조]
글쓴이 : 브라우니찡 날짜 : 2020-05-11 (월) 12:21 조회 : 2775 추천 : 28  




5월 2일 오전 아들 녀석이 홈런볼+피크닉을 사러 다녀오던 중, 상자 더미 위에 누워서 헥헥 거리고 있는 고양님을 발견하고

엄마에게 전화를 해 함께 집으로 모셔왔습니다.



차 밑으로 숨어버린 녀석을 사료로 유인 중,

근데... 왜... 엄마 바지를 입고 갔니? ㅡ,.ㅡ;


근처 길냥이한테 줘터진 건지 머리에 큰 상처가 있어서 급하게 동물병원으로 가서 치료하고 이런저런 처치 후 집으로 모시고 왔습니다.

그리고 집에 도착해서 하는 행동을 보니 집고양이가 분명한 것 같았습니다.

아들녀석 무릎에 올라가 몸을 비비고 우리 브라우니와 원래 함께 살던 사이처럼 행동하더라구요.ㅎ

결정적으로 부인님께 한없이 복종하는 행동을 볼 때... 그리고 저를 좀 만만하게 보는 것으로 봐서는...

이 녀석.. 사람을 보는 눈이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단 단지 관리실 통해서 방송을 했지만 연락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전단지를 만들어 근처에 부착했는데, 다행스럽게도(ㅜㅜ) 어제 아침에 연락이 와서 집사님이 모시고 갔습니다. 

솔직히 며칠 사이에 정이 들어서 막상 집사님께 연락이 오니 내심 섭섭하기도 하더군요.

그래도 고양님을 끌어안고 펑펑 우는 집사님을 보면서 다행이란 생각도 했습니다.

치료비를 포함해서 어느 정도 사례를 하시겠다고 하셨는데, 괜찮으니 그냥 나중에 문득 저희 생각이 나시면 소식 한 번만 전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보내드렸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케잌을 하나 사오셨네요. 케잌을 바라오는 아들녀석의 눈빛이 너무 강렬해서 그건 받기로...


그리고 아들녀석과 부착했던 전단지를 수거하는데, 고양이가 떠날 때는 울지 않던 녀석이 전단지를 수거하면서 눈물을 흘리더군요.

참았던 것이 터져나온 것 같아서... 돌아오는 길에 피자 사줬습니다. 피자... 치즈크러스터로... 물론 저도 먹고...ㅎㅎㅎ


몇 달 전 브라우니의 동생으로 데려온 친구(코코)가 갑자기 손써볼 틈도 없이 가버리고,

가족들이 너무 힘들어해서 앞으로 우리에게 고양이는 브라우니 뿐이다.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두어달 전에도 아들녀석이 숨이 헐떡 거리는 새끼 고양이를 냥줍해와서(상태 안좋아보이면 일단 모셔오는...ㅡ,.ㅡ)

치료해주고 지인분께 입양을 보냈는데요.

캐어해주는 것은 문제가 아닌데, 짧게 나마 정주고 보살피던 고양이를 보내는 일이 참... 쉬운 일이 아니더군요.

이번에도 일주일 정도 모시고 있었지만, 떠나고 나니 집이 썰렁한 느낌이네요.

브라우니를 포함해서 모든 가족들이 말은 안하지만 왠지 우울한 기분을 뿜어내고 있습니다.



브라우니의 우울...



브라우니의 우울...

새로 산 옷장, 정리 방해 중

나 우울 하니까 나중에 해라옹~


땡굴넙데데 2020-05-11 (월) 14:16
흐..
사실은 저희 꼬맹이도 얼마전 갑자기 범백에 걸려버려서..
지금은 꼬맹이 새끼 두마리만 남은 상태인데.. 나머지 3마리도 일찍 가버려서.. 쫌 허전하긴 합니다요..
     
       
글쓴이 2020-05-13 (수) 10:29
저는 유치원때 기르던 강아지가 아직도 떠오릅니다.ㅜㅜ
abcd654 2020-05-11 (월) 21:08
아드님이 참 따뜻한 심성이네요.
부모님이 얼마나 훌륭하실지 짐작이 가는 부분이구요.
따뜻한 글 잘 일고 갑니다.
     
       
글쓴이 2020-05-13 (수) 10:32
이쁘게 자라줘서 고마운 마음이 큰데, 살짝 걱정되기도 합니다. 나중에 상처라도 받는게 아닌가 하고...
그것도 잘 극복하도록 키워야겠죠?^^
삼탄의인형 2020-05-12 (화) 14:40
아드님 마음이 참으로 따뜻하네요
동물들이 같이 사는 사람들을 닮아가고 마음을 잘 읽는 다는데 브라우니가 그래서 저렇게 착하고 귀여운가 봅니다.
코로나 때문에 학교도 잘 못 가고 친구들도 못 만나고 심심해 할 수 있는데 힘내시고
즐거운 가정의 달 보내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아자아자!
     
       
글쓴이 2020-05-13 (수) 10:33
엄마의 장점을 그대로 물려받아서 어찌나 다행인지 모르겟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외모는 저를 너무 많이 닮아서... 참...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ㅎㅎ
벌레는밟아죽… 2020-05-12 (화) 15:34
진짜 이렇게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부모님 밑에서 자라는 아드님은 정말 바르고 따뜻한 사람으로 자라겠군요.
     
       
글쓴이 2020-05-13 (수) 10:35
학교도 못가고 친구들도 못만나니 산책하면서 길냥이들 사료주고 집?청소해주는 일을 소일거리 삼아서 하고 있습니다. 캣보이가 되어가고 있지요. 엊그제 길냥이용 사료 5kg를 사줬는데 벌써 반을 퍼주고 왔네요.ㅎㅎㅎ ㅡ,.ㅡ;
          
            
벌레는밟아죽… 2020-05-13 (수) 13:27
ㅋㅋㅋㅋㅋㅋㅋ 아버님 등골은 휘겠지만 벌써부터 동물들 사랑하고 베풀줄 아는 아드님 정말 바르게 자라겠군요 저는 아직 총각인데 자식 낳으면 꼭 아버님 처럼 키우겠습니다! ㅋㅋ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3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5
1744 [기타]  해수어 밥먹는 영상이에요. 이미지 [일반] 유령이당 07-03 2 124
1743 [냥이]  브라우니 이모티콘! (이모티콘 공유) (12)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7-03 16 448
1742 [냥이]  작은 생명의 따뜻함. (4) 이미지 [가족소개] 냥큼한냥이 07-02 11 495
1741 [냥이]  울집 냥이 (4) 이미지 [가족소개] 빤스런개승만 07-02 11 479
1740 [기타]  물고기 무중력 먹방  [일반] 빠락빠락 07-02 5 278
1739 [냥이]  오랫만에 한장~(방에서 식빵 굽는 고갱~) (3) 이미지 [가족소개] 수은이 07-02 11 360
1738 [냥이]  아기 고양이 3마리 무료 분양(가정,예약)합니다...정말 집사 생활에 자신 있으신분만요.. (6) 이미지 [분양] i곰c 07-01 18 1046
1737 [냥이]  브라우니 _ 핑크 에디션 (12)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6-30 22 1000
1736 [멍이]  처음 소개드립니다.~ (3) 이미지 [가족소개] 크뿌카 06-30 10 433
1735 [냥이]  안녕하세요 고양이 요도루조성술 해보신분께 조언 구합니다. (1) 이미지 [기타] 우근닷컴 06-30 7 383
1734 [멍이]  안녕하세요. 현재 반려견과 반려묘들과 함께 살고 있는 구리시민 입니다.  [정보] 이다운 06-29 9 326
1733 [멍이]  강아지 발톱 가는 기계 사용해보신분? (5)  [일반] 치매군 06-29 5 341
1732 [멍이]  탈주견 견주의 찐 영상 (5)  [일반] WStone 06-29 7 601
1731 [냥이]  곧 돼냥이 예정 초코 (6) 이미지 [가족소개] 고객만족팀 06-29 15 802
1730 [냥이]  어제 우리집에 들어온 유기?가출묘 (3) 이미지 [구조] 問答無用 06-28 14 1301
1729 [냥이]  입양한지 일주일 되는 울 애기들이 삶을 마감했습니다. (6) 이미지 [무지개다리] 냥큼한냥이 06-28 20 1342
1728 [냥이]  이제 4살인데.. 너무 급작스럽게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 (9) 이미지 [무지개다리] 앙팡제로 06-27 26 1429
1727 [냥이]  장애물 어떻게 넘어갈까 (12) 이미지 [일반] somnyang 06-26 17 953
1726 [냥이]  도도한 냥이 ,, (3) 이미지 [일반] yohji 06-26 10 781
1725 [냥이]  한쪽 눈이 없는 길냥이 ,, (3) 이미지 [일반] yohji 06-26 11 609
1724 [냥이]  꿀잠자는 고양이 (장마전에 만난 새끼고양이) (5)  [구조] 덕블리 06-26 11 744
1723 [멍이]  강아지가 발 밑에서 자는 것은 편하기 때문  [정보] 친절한석이 06-25 6 1176
1722 [냥이]  저희집 막내와 집사입니다. (6) 이미지 [가족소개] 고객만족팀 06-24 21 1574
1721 [멍이]  밑에 있는 폐허에 버려진 시츄들 전부 구조해 데려왔습니다. (1)  [구조] 조미료아빠 06-24 14 614
1720 [조류]  요즘 제비 자주 보시나요? (9) 이미지 [일반] 만성주부습진 06-24 7 925
1719 [멍이]  댕댕이 집에온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14) 이미지 [일반] 컨댁 06-23 14 1485
1718 [냥이]  들어올수 없는 냥과 들어올수 있는 냥 이미지 [일반] 우유맛곰탕 06-23 13 1106
1717 [냥이]  혹시 아이 있는집은 냥이를 키우기가? (12)  [분양] 윤뽕 06-23 5 632
1716 [멍이]  강아지 분리불안 교육, 미리 예방 가능하다 (1)  [정보] 친절한석이 06-23 6 469
1715 [냥이]  울집 고냥이~~ 셀프미용 해줬어요~ (21) 이미지 [가족소개] 우근닷컴 06-22 15 13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