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우리집 봄이 입니다!!! 아가들 다섯마리를 낳았어요!!!!

[가족소개]
글쓴이 : KlintCC 날짜 : 2020-04-05 (일) 09:25 조회 : 3587 추천 : 37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사진 많아요~)

우리집 봄이가 드디어 출산을 했습니다.

벌써 6일이나 지났네요.

3월 30일 밤 10시에 출산을 시작해서 31일 1시에 3시간에 걸쳐서 5마리 모두 순산했습니다.(제 기준에 순산이구요. 봄이는 표정에 변화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순산이라고. 힘줬다 풀때 그 소리가 너무 안쓰러웠습니다)

출산 직전까지도 저랑 이불 속에서 노느라 아무 증상을 못느꼈는데,

갑자기 이불 위에 물응가를 실수하더니 케이지 안으로 들어가버렸습니다.

멍청하게도 저는 그게 양수인지 모르고 임신하더니 얘도 괄약근 조절이 힘든가보구나 생각했.. ㅠㅠㅠㅠ

왜 하필 케이지?? 옷장안에 케이지를 뒀더니 그안에 자주 들어가길래, 춥지말라고 수건하고 무릎담요 깔아줬었습니다.

그리고 큰방 침대 밑에 넓은 박스에도 마찬가지로 준비해줬구요.

비교적 넓은 곳에서 낳을 줄로만 생각하구요.

양수 흘린걸 처리하고 TV를 보고있는데 어디서 삐약삐약 거리는 소리가 들려서

이게 뭔소린가.. 했는데 불현듯, 봄이 출산준비 하면서 유튜브로 고양이 출산 영상을 봤을때 아기고양이 울음소리가 생각났습니다. 그제서야,

'아까 그게 양수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바로 봄이가 들어간 케이지를 확인했습니다.

네.. 첫째가 나와있었습니다.

흰 몸에 연한 갈색 얼룩이 진 아기였습니다.

순간 봄이한테 엄청 미안해지더라구요.

출산하러 케이지에 가는거였는데 제가 불러서 다시 이불속에서 놀게했거든요.

제가 가서 보니, 봄이는 어찌할 줄을 모르는지, 아니면 저를 경계하는지

첫째와 자기 몸을 번갈아보며 망설이는듯 하다가,

첫째 몸을 그루밍 해주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케이지 안은 좁았습니다.

두마리 나오면 꽉찬 느낌이. 그것도 아기 고양이 두마리인데.. 세마리 더 낳으면 오우.. 답 안나오겠다 싶어서

우선 케이지 뚜껑을 열고 봄이 활동 반경을 넓혀주고..

출산 시작부터 끝까지 왜 이렇게 좁은데서 낳았니 왜 여기니 하필.. 하면서 미안해했습니다. 놀이터에서 낳다니..

뱃속에서 나온 순서대로 애들 나온 시간, 큰놈, 둘째놈 등등은 구분을 해야할것 같아서, 끈을 잘라와서 준비하고..

종이와 펜도 갖다놓고..

근데 막상 준비를 해놔도 봄이가 움직이고 애기가 울고 하는 통에

정신 하나도 없이, 봄이랑 애기만 봤습니다.

첫째는 깔끔하게 나왔는지 봄이가 등이랑 엉덩이를 그루밍 해주고 있었고,

아이고 좁다.. 봄이야.. 여기 너무 좁다.. 좁다.. 혼잣말만 하고..

엄청 걱정을 했습니다. 내내 좁다는 생각이 머리 속에서 없어지지 않고..

그러다가 30분 정도 지나니,

봄이가 몸을 움직이더니 끄응 하는 소리가 나고, 둘째가 훌렁~ 나왔습니다.

바닥에 깔아놓은 수건도 난장판 되고, 찬 플라스틱 바닥에 둘째가.. ㅠㅠ

봄이야 왜 여기서 해 ㅠㅠ 자리 옮길까? 혼자 물어보고..

그런데 둘째가 나오고 부터는 봄이가 애기를 안보고 자기 엉덩이랑 다리에만

그루밍을 하고 있었습니다. 애들은 신경 안쓰고..

제가 부랴부랴 비닐장갑 끼고 물티슈 들고 둘째 얼굴에 붙어 있는 이상한 것들을 살살 없앴습니다.

그제서야 봄이가 둘째 몸을 그루밍 해주고..

이후 셋째부터 다섯째까지는 모두 제가 얼굴에 코에 묻은 것들을 다 닦아줬는데

나중에 보니, 고양이들 중에, 아기 낳고 자기 몸에 묻은거 먼저 닦는 고양이도 있다고;;;;

경험이 없다보니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먼저 나온 첫째 둘째는 젖먹으려고 봄이한테 파고들고,

봄이는 자기 몸 핥고 있고, 셋째는 방치돼있고.. 이렇게 놔둬도 되나 싶어서

첫째랑 둘째를 봄이 옆에 수건을 깔고 옮겨놨는데, 봄이가 다시 물어다가 지 앞에 갖다놓고..

출산하는 내내 좁아 좁아.. 왜 하필 케이지 안일까.. 생각하고..

그 때 와이프가 도착했구요..

그러다가 또 넷째가 나오고, 다섯째는 1시간 정도 후에 나왔습니다.

아이들 나올때마다 먼저 나와있는 아이들이 봄이한테 깔리고 눌리고 해서

와이프가 들어다가 수건에 올려놓고 봄이가 보이는 가까운 곳에 앉아있으니 봄이도 더는 신경 안쓰고

출산에 집중..

다섯째 나오는 시간이 길어져서, 병원갈수도 있겠다 생각했더니 그래도 무사히 태어나서 앙~ 앙~ 울었습니다.

둘째부터 다섯째까지는 얼굴에 묻어있는 양수를 제가 물티슈로 살살 닦았고,

애들 나올때마다 사진찍고, 중간중간에 봄이한테 간식 주고,

정신없이 움직이다 보니, 3시간이 지나가 있었습니다. (탈진)

아기들 5마리가 젖을 찾으려고 달려드는데, 케이지 안은 너무 좁아서,

봄이가 편하게 눕지도 못하고 애들은 깔리고 그래서

봄이를 옮겨야 했습니다. 어떻게 옮기지..

아기들을 옮겨볼까? 위험할라나? 걱정을 했지먼 어쩔수 없었습니다.

아기들 네마리를 우선 수건위에 올려서 거처로 쓸 상자에 옮기고,

봄이에게 보여주니, 봄이가 아기들을 향해서 자리를 옮겼습니다.(감동 ㅠㅠㅠㅠ)

나머지 한마리를 봄이 가슴쪽에 옮겨주고 자리를 비워줬습니다.. 흐아..

봄이 상태도 괜찮고, 아기들도 꼬물꼬물 잘 움직여서 안심하고, 와이프랑 하이파이브를 하고, 쇼파에 앉아서 멍때리다가 카메라 영상으로ㅠ봄이가 아기들 케어하는거 보다가 잠들었네요.

다음 날은 봄이를 돌보려고 반차 썼구요, 와이프는 하루 연차를 써서 봄이랑 애기들을 돌보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봄이의 출산 일기가 끝나네요.

시간도 좀 지났고 기억을 더듬다보니 순서가 안맞는 부분도 있지만. 저한테는 어땠든 잊지못할 기억이 만들어졌습니다.


사진은, 출산 직전 1장, 출산 중에 몇컷 찍은 것 들과 2~3일 된 사진을 순서대로 올렸습니다.

아기들은 정말 하루가 다르게 몸이 자라네요.

아침에 보고 저녁에 봐도 사이즈가 달라요.

무럭무럭 이라는 말을 왜 쓰는지이, 무슨 뜻인지 비로소 알수있었습니다.

아고 귀염쟁이들!!

봄이힌테는 A/D 캔을 사다줬는데 츄르를 섞어줘도, 소고기,닭고기를 섞어줘도 안먹더라구요. (A/D캔 먹게하는 방법 없나요?)

수의사 어플 통해서 여쭤보니, 닭가슴살이나 안심만 먹어도 회복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하긴해서 큰걱정은 안하는데 신경이 조금 쓰이네요.

아침에 일어나서 봄이를 보러가면 저를 경계합니다. 앞발로 아기들을 가로막고 저를 딱!! 봅니다.

우리집에 왜 왔니? 내 아가들은 안돼!! 하는 눈빛으로.

근데 밥주고 고기주고 하면 다시 경계심 풀어지구요.

아기들은 정말 잘 자라고있습니다.

엄마 옆에 찰싹 붙어서 젖먹고 삐약거리고 눈도 못 뜬놈들이 서로 먹겠다고 싸우고ㅋㅋㅋㅋ 꼼지락 꼼지락 엄청 잘 돌아다니구요. 건강합니다.

낳기 전엔 분양해야지 생각했는데, 지금 모습들 보나 그냥 다 키울까 고민중입니다.

장모님도 5마리 키우고 계셔서..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이 10개 밖에 안올라가서 어제 찍은 사진들을 못올리네요. 조만간 또 올리겠습니다.

최종흠 2020-04-05 (일) 09:52
순산했군요? ㅎㅎㅎ

냥이 부자 집사님이 되신걸 축하드려요. ㅎㅎㅎ
     
       
글쓴이 2020-04-05 (일) 09:57
감사합니다. 지는 힘들었겠지만 그래도 보는 입장에선 금방 낳아서 놀랐습니다.
떼낄라 2020-04-05 (일) 09:53
좋은 냥이용 북어 먹이세용!!
     
       
글쓴이 2020-04-05 (일) 09:58
북어가 고양이 몸에 좋나요??
          
            
땡굴넙데데 2020-04-06 (월) 07:45
북어나 황태 닭이 냥이한테 훌륭한 보양식이 됩니다
아니면 닭이랑 같이 삶아서 주셔도 되고요 제 기억으론 그렇게 줘도 거의 국물만 먹었던거 같긴 하지만..
Profound 2020-04-05 (일) 13:15
순산해서 다행입니다.
다들 건강하게 !

     
       
글쓴이 2020-04-06 (월) 10:21
아기 고양이들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있습니다. ㅋㅋㅋㅋ
으이으거으 2020-04-05 (일) 17:38
순산 축하드립니다 : )
     
       
글쓴이 2020-04-06 (월) 10:22
감사합니다. 봄이가 고생하고 다했어요.
믹스와찡이 2020-04-05 (일) 19:14
축하드립니다~~

아가들도 엄마 고양이도 모두 건강하길 바랍니다~~
     
       
글쓴이 2020-04-06 (월) 10:22
감사합니다!!
아가들은 벌써 실눈도 뜨고 몸도 커지고 해서 서로 깔리면 비명지르고 할정도입니다. 봄이도 이제 회복해서 돌아다닐정도 되구요.
뉴킬 2020-04-06 (월) 01:48
축하드립니다 사진 자주좀 올려주세요
     
       
글쓴이 2020-04-06 (월) 10:23
축하 감사합니다. 가능하면 자주 올리겠습니다.
숲속의낭만파 2020-04-06 (월) 07:01
사골 국물이 좋타던데.미역 조금에 끓이시면 좋을듯싶네요.^^ 수고했다 냥이야...................
     
       
글쓴이 2020-04-06 (월) 10:23
우선 닭안심하고 닭가슴살 삶아서 주고있습니다. 미친듯이 잘먹구요.ㅋㅋㅋ 사골국물도 음.. 저도 못먹지만 구해지면.. ㅋㅋㅋㅋ
홍려 2020-04-07 (화) 14:34
혹시 분양 하시게 되면 부탁드려 봅니다^^;;
ioude 2020-04-07 (화) 20:29
저도 고양이 입양하시면 쪽지 부탁드릴게요^^
Aazathot 2020-04-09 (목) 07:46
공장에 밥먹으러 오는 길냥이의 새끼 울음 소리 듣기 전에는 새끼고양이 울음소리 막연히 '냐옹'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들어보니 거의 '삐약'소리에 가까웠었죠..ㅋㅋㅋ
조미료아빠 2020-04-10 (금) 13:48
저희집도 딱 한달전에 새끼 낳았는데 ㅎ 
황태랑 미역국 같이해서 주세요 
출산 후에는 제일 좋다고 하더라구요
이토랜드꿀잼 2020-04-14 (화) 21:40
축하드립니다 ㅎ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4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6
1831 [멍이]  응원에 힘입어 ^ ^; 이미지 [가족소개] finesk 00:18 1 42
1830 [냥이]  고양이가 벌레장난감을 처음 봤을때 (1)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22 10 985
1829 [멍이]  5분짜리 단편애니 (1)  [기타] 똥구빵구 09-22 5 385
1828 [냥이]  삐순이 미미냥 (2)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21 7 645
1827 [냥이]  놀숲 고양이 루비 신부를 찾습니다.(전남 목포) (5) 이미지 [가족소개] 쥬니jj 09-20 8 1090
1826 [멍이]  1년 넘은 제 아들입니다ㅋ (8) 이미지 [가족소개] finesk 09-20 18 1354
1825 [냥이]  책보다 잠든... (4) 이미지 [가족소개] 냥이아빠 09-20 13 676
1824 [냥이]  힐링짤 보시구가요 (5) 이미지 [일반] 순댕 09-19 19 937
1823 [냥이]  한쪽 눈이 없는 길냥이 ,, (2) 이미지 [일반] yohji 09-19 8 551
1822 [냥이]  흑표 엄마, 두 냥이~ (1) 이미지 [정보] TigerCraz 09-18 9 1047
1821 [냥이]  다시 가족이 생겼네요. (4) 이미지 [가족소개] 냥큼한냥이 09-17 17 1157
1820 [냥이]  우리집 아기냥들~ (4) 이미지 [가족소개] 필농군 09-17 13 1142
1819 [냥이]  좋은 일 하는 집사 칭찬합니다.  [정보] 만성주부습진 09-17 5 518
1818 [냥이]  털실을 가지고 놀다 붙잡힌 브라우니는 결국... (17)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6 26 1638
1817 [냥이]  매일 찾아오는 귀염둥이 고양이 바비 (11) 이미지 [가족소개] 일편일편 09-15 21 1444
1816 [냥이]  1일 배식량 좀 알고 싶어서 글 남깁니다. (5) 이미지 [일반] 가슴이시킨다 09-15 7 622
1815 [냥이]  혼자 공기로 노는 고양이 (6)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15 11 965
1814 [냥이]  우리집 봄이에요!! 동물원을 넘어서 이제 사파리가 됐습니다. (17) 이미지 [일반] KlintCC 09-15 17 1054
1813 [냥이]  집사양반 내가 고양이왕이 될 상인가?  [일반] 덕블리 09-15 8 603
1812 [냥이]  우리집 고양이 이야기 (4)  [일반] 토론토닥 09-14 7 431
1811 [냥이]  동네 길냥이들 ,, (3) 이미지 [일반] yohji 09-13 13 1145
1810 [냥이]  40대 아재를 키우는 4살 브라우니 (18)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3 26 2210
1809 [냥이]  아들 폰에서 얻어온 브라우니 사진 (10) 이미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9-11 25 1791
1808 [냥이]  아기냥이 나비를 소개합니다~ (16) 이미지 [가족소개] 아따마마 09-11 16 1167
1807 [냥이]  캣타워 도착~ (6) 이미지 [가족소개] 심심한이엘씨 09-10 12 1311
1806 [냥이]  2분만에 초토화된 새장난감 (3) 이미지 [가족소개] somnyang 09-10 14 1518
1805 [냥이]  러시입니다 (1) 이미지 [가족소개] 밈지 09-09 11 920
1804 [냥이]  아지랑이입니다 (4) 이미지 [가족소개] 아지랑이아빠 09-09 13 796
1803 [멍이]  먹이주다가 물렸는데 (3) 이미지 [병원] 10000억 09-08 8 1267
1802 [냥이]  처음 올려봅니다. 귀농해서 시골살이 하는데, 어느날 갑자기 우리집에 들어온 냥이 덕에 집사로 간택되었네요. (26) 이미지 [가족소개] 도감23 09-08 45 23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