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냥이] 

드디어!!! 길냥이가 마음을 열었어요!!!

[가족소개]
글쓴이 : KlintCC 날짜 : 2020-03-04 (수) 21:11 조회 : 2790 추천 : 23  








딱 하루만이네요.!!

[첫날]
1.문을 보고 앉아서 냐오오오~~~옹
2. 두리번 두리번 거리고 있는걸 두고 모래와 사료와 방석을 사가지고 왔더니
화장실 좌변기 뒤로 숨어서 그날 밤에 저희가 잠들때까지 안나왔어요.
아무리 불러도..

[둘째날]
3. 아침에 일어났더니, 화장실에선 나왔는데
대신 쇼파 밑으로 장소를 바꿨어요.
준비해둔 사료와 물은 손도 안댔고..
아침에 출근할 때 까지 부동자세.

4. 점심때 걱정이 돼서 잠깐 들렀더니 아침에 나갈때와 같은 위치에서 역시나 안움직인듯 해보였습니다.
그런데 좀 달라진 점은, 머리를 바닥에 대고 잠자는 듯한 포즈도 취하고, 하품도 하고.. 어제와는 저금은 달라진 모습이었어요. 더 적응을 한것 처럼..

5. 퇴근하고 돌아오니 (점심시간 이후 5~6시간 정도 후) 마찬가지로 쇼파 밑인데, 위치는 조금 달라져있었습니다. 한 10cm 정도 앞으로.. 역시나 물하고 사료는 손도 안대고..

6. 와이프도 도착해서 저녁을 먹고 몰래 몰래 쳐다보면서 관찰했는데, 하품도 많아지고 아제 완전히 길게 엎드림 자세로 있다가, 한시간 전부터는 자세를 뭐랄까. 좀 귀여운 목도 꺾고 완전히 접어진 자세로 우리를 쳐다보기 시작하더군요.

7. 그걸 보고 와이프가 밥과 물을 다른 그릇에 떠다 주고 자리를 비우니 관심을 갖고 냄새를 맡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안먹었.... ㅠㅠ

8. 그리고 약 30분 전에는 돌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24시간 만인듯 하네요 ㅠㅠ

9. 사진은 죄변기 뒤에 숨었을 때, 그리고 테이블 밑에 누어있을때 찍은 사진입니다.


아무것도 안먹어서 너무 불안했는데,
지금은 우리한테 다가외서 그릉그릉 거리고 쇼파와 테이블에 몸을 부비기도 하고.
아직 깜짝깜짝 놀라긴 하지만,
그래더 이제 적응한듯 움직임이 좋아졌네요.

이름은 봄이 입니다!!

프라이빗 2020-03-04 (수) 21:19
전 통조림과 츄르로 꼬셧는데 ㅎㅎ
경계심이 많아 처음엔 먹이줄때 말고는
일부러 쳐다도 안봤는데

어느순간
진짜 어떤 징조도 없이 갑자기 부비부비 애교를 부리던...
     
       
글쓴이 2020-03-04 (수) 21:25
완전 애교쟁이 냥이에요.
잠깐 사이에도 몇번이나 몸을 뒤집네요 ㅎㅎㅎ
     
       
yohji 2020-03-04 (수) 22:08
츄르는 정말 대단한 물건이죠 ㅋ
yohji 2020-03-04 (수) 22:08
와 ,, 똑똑하게 생겼네요 ~~!!

화이팅 ~~
투미소 2020-03-05 (목) 01:13
조심하세요~ 어느순간 발쪽에 몰래 다가와있어서 걸으려는순간 발에 맞을수있어요
죽음의저편 2020-03-05 (목) 02:36
땡굴넙데데 2020-03-05 (목) 06:48
훗..
그렇게 마음 열고 식구가 되시면
그때서야 잠잘때가 젤 이쁘다는 집사들 말을 이해하실꺼에요  ㅋ
Profound 2020-03-05 (목) 07:48
붉은해적 2020-03-05 (목) 08:55
소파랑 테이블에 몸을 비빈다는 건 이제 여긴 내 구역 일본말로 하면 내 나와바리다 라는 걸 증명하려고 자신의 췌취를 묻히고 있는 겁니다.

이제 집사가 되신 걸 축하합니다.
고생길 좀 열리겠네요 ㅋㅋㅋ
     
       
글쓴이 2020-03-05 (목) 09:29
왜 고생길인가요? 가끔 주위에서 걱정하는 말들을 하시는데 전 아직 잘 모르겠어요
          
            
요괴인간 2020-03-05 (목) 13:08


ㅋㅋ 지내시다 보면 압니다 ㅋㅋ 왜 집사라고 하는지를 ㅋㅋ 근데요
냥이들은 사랑입니다. 퇴근할때 기다려주고 부비부비 하면 다 풀려요
요로콤 팔베게도 하고 자기도 한답니다.
               
                 
바다가는당근 2020-03-23 (월) 13:37
세상 편안한 모습ㅋㅋㅋㅋㅋ  보기 좋으시네요!
          
            
파워볼1등 2020-03-05 (목) 15:29
육식동물이라 그런지 응가냄새는 정말 예술이에요~ ㅎㅎ

               
                 
글쓴이 2020-03-05 (목) 21:39
오늘 맡았습니다.. (먼산)
                    
                      
냥큼한냥이 2020-03-06 (금) 03:27
모래를 좋은거 쓰셔야해요.
싼거 쓸때는 머리가 띵했는데 좀 비싼 프리미엄급 쓰니
응고도 잘되고 탈취가 잘되서 편하네요
                    
                      
뉴윈도 2020-03-17 (화) 20:04
냥이를 위해서도, 인간을 위해서도
모래는 좋은걸로 구매하세요.
고통은 인간이 더 많이 받습니다. ㅋ
이제 시원한 여름과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이네요.
믹스와찡이 2020-03-05 (목) 09:02
둘리돌이 2020-03-05 (목) 11:04
염주동오빠 2020-03-09 (월) 12:59
화이팅
     
       
글쓴이 2020-03-09 (월) 17:08
화정동 사세요???
뉴윈도 2020-03-17 (화) 20:10
그런데 귀도 안잘렸고, 털 상태도 좋아 보이고,
장난감을 흔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발톱을 내민게 아니라 잼잼이를 하느라 발톱이 나온것 같고
얼굴만 봐도 아주 안정적이고, 좋아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상태가 상당히 좋아 보이네요.
최대한 발톱 빨리 다듬으시고, 수컷이라면 거시기 수술하러......
아니면 날씨 더 풀리면 여기저기 테러 할 수도 있습니다. ㅡㅡ;
천쇼파 같은건 찍~~ 하면 냄새... 하.. 쇼파 버려야합니다.
     
       
글쓴이 2020-03-21 (토) 18:23
암컷 입니당. 임신했어요 ㅠㅠ
다음주~ 다다음주 예정이라고 하네요.
다섯마리 들어있다고;;;
귀여운 애기 나오면 좋겠어요!!!
          
            
뉴윈도 2020-03-21 (토) 20:53

님은 복받을껍니다. 분명! 복 받아야 마땅합니다.
빈폴 2020-03-19 (목) 10:31
털색이 이뻐요. 냐옹~~
wonzzang 2020-03-25 (수) 01:16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4
1537 [냥이]  콰냥이네 아이들 입니다.(데이터주의) (2)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으이으거으 04:23 9 335
1536 [멍이]  깨무는 강아지 교육 방법  [정보] 친절한석이 02:26 4 260
1535 [냥이]  식빵 사라옹~~ (5)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4-03 8 373
1534 [냥이]  얻어걸린샷 이미지첨부 [일반] 헐바삭김 04-03 6 280
1533 [냥이]  너무 이쁘다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이미지첨부 [일반] 투갓 04-03 10 483
1532 [멍이]  물트리버라 입수 긴장하고 있어요~ (3) 이미지첨부 [일반] 개구쟁이포비 04-03 8 416
1531 [냥이]  기도하는 고양이 (6) 이미지첨부 [일반] 으이으거으 04-03 10 473
1530 [냥이]  시큰둥 ,,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4-03 6 265
1529 [냥이]  간만에 사진을 찍었어요 (4) 이미지첨부 [일반] 헐바삭김 04-02 9 368
1528 [멍이]  시골 댕댕이 보구 가세요~ (3)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바칸별 04-02 12 396
1527 [냥이]  길냥이 입니다~ (5) 이미지첨부 [도움] 아체레란도 04-02 8 355
1526 [멍이]  골든리트리버, 가비 소개합니다. (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개구쟁이포비 04-02 9 424
1525 [기타]  저희집 산호에요 (10mb 주의) (9) 이미지첨부 [일반] 유령이당 04-02 13 674
1524 [멍이]  고맙고 미안하기만 하네요... (4)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흔한스팀러 04-02 7 482
1523 [냥이]  실시간 동생한테 맞은 애 (4) 이미지첨부 [일반] 수원주민 04-01 11 758
1522 [멍이]  강아지도 보호자에게 권태기를 느끼나요?  [정보] 친절한석이 04-01 4 328
1521 [멍이]  유기견 흰둥이 이야기입니다.  [일반] 조미료아빠 04-01 5 308
1520 [냥이]  혼술중에 올라와서 한잔 같이하는중입니다 ㅋㅋ (5) 이미지첨부 [일반] 원비D 03-31 14 885
1519 [냥이]  주인님 사진 허락없이 올려봅니다 (16) 이미지첨부 [일반] 이토중독자 03-30 22 1456
1518 [냥이]  졸린다옹 (2)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3-30 10 582
1517 [냥이]  우리집 봄이에요!! 출산 임박!! (13) 이미지첨부 [일반] KlintCC 03-28 20 1566
1516 [냥이]  일어났냥?? (6)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3-28 16 807
1515 [냥이]  새끼때 사무실로 기어들어오셨는데 (12) 이미지첨부 [일반] 투갓 03-27 20 1939
1514 [냥이]  흥!! 집사 밉다옹!! (1)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3-27 11 951
1513 [동물]  저희집 가지 입니다 (9) 이미지첨부 [일반] 침대위공격수 03-27 8 979
1512 [냥이]  츄르 달라고 노려보는중 ,, (3)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3-27 9 915
1511 [냥이]  우리동네 식빵이가 최약체 타이틀을 내려놓은듯 합니다 (4) 이미지첨부 [일반] 파워볼1등 03-26 20 1386
1510 [멍이]  기침 소리에 짖는 강아지 교육 방법  [정보] 친절한석이 03-25 4 571
1509 [냥이]  너구리냥? ㅋㅋㅋ (5)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3-25 13 1076
1508 [냥이]  열일하는 집사의 손목 (11)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somnyang 03-25 22 18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